맥락으로 읽는다. 서울시 교육감이 소송에 걸려 있다. 1심 판결이 났고 현재 항소심이 진행중이다. 나는 이 사건을 맥락으로 읽는다.

교육감이 조건 없는 초등학생 무상급식을 실시하려고 할 때 자칭 보수세력으로부터 가해진 저항과 반격과 악선전은 상식을 뛰어넘는 것이었다. 당시 시장이라는 자는 무상급식에 반대하기 위해 주민 투표라는 무리수를 두었고, 좆중똥을 중심으로 망국적 포퓰리즘 운운하는 악선전이 연일 꼬리를 물었다. 다섯살 훈이라는 시장은 결국 '셀프 빅 엿'으로 요약되는 주민투표 패배와 시장직 사퇴를 했고, 보궐 선거에서 다섯살 훈이의 당 후보는 패배했다.

막바로 뒤이어 나온 교육감에 대한 검찰의 공세! 그것은 '패배'의 여파를 최소화하기 위한 안쓰러운 몸부림인 동시에 앞서 자행된 저항과 반격과 악선전의 연장선에 놓여 있다고 나는 생각한다. 그런 맥락에서 읽는다. '털어서 먼지 안 나는 사람 없다'는 신념으로 먼지 날 때까지 털어대는 것일 터. 털어대다 털어대다 아무 것도 없으면, '아니면 말고!' 뭐 하나 걸리기만 하면 '대박이고 월척!'

떡찰에 의한 MBC PD수첩 미국소 광우병 보도팀 기소, 한명숙 전 총리 기소, 정연주 KBS 사장 기소와 한 맥락에서 나온 시도라고 본다. 이 사건들은 무죄 판결이 났고 '아니면 말고!'가 되었다! 아니, 그동안 당사자를 충분히 괴롭혔고 이미지를 너덜너덜하게 만든 게 소기의 성과일 거다. 교육감에 대한 털어대기에서는 뭔가 물고 흔들만한 구석이 있어서 1심 벌금형을 끌어냈다고 자위하고 있을 거다. 맘껏 자위해라.

3심까지 가는 중에 무죄 판결이 나기를 예상하고 기대하지만, 그렇지 않다 해도 어차피 이 사건은 앞서 말한 그런 '맥락' 안에 존재한다. '털어서 먼지 안 나는 사람 없다'는 믿음 하에 '먼지 날 때까지 털어대는 것'에 불과하다. 검새들이 이쪽을 털어대는 것처럼 자칭 보수 진영 공직자와 인사들을 털어댄다면 '국가에서 제공하는 무상급식' 먹어야 할 작자들이 차고 넘칠 거라는 데에 한 표 던진다!


맥락으로 읽는다. 서울시장 선거가 있던 날 아침에 있었던 '해괴한 일들' 역시 맥락으로 읽는다. 선거에 임하면서 집권당은 (투표하지 말라는 듯) 은근히 이삼십대의 정치무관심을 부추겼고 정부는 투표 독려 SNS 멘션을 올린 유명인을 처벌하겠다고까지 압박했다. 선거일 새벽에 선거관리위원회 홈페이지에 대한 디도스 공격이 있었던 것도, 선거일 아침 선관위 홈페이지에서 주소지-투표소 찾기가 안 되는 일이 벌어졌던 것도, 불과 두 달 전의 투표소가 다른 곳으로 바뀐 것도, 같은 맥락으로 읽는다.
교육감, 곽노현, 곽노현 교육감, 선관위, 선거관리위원회, 선관위 홈페이지, 선관위 홈페이지 디도스 공격, 주소지-투표소 찾기 에러, 주소지-투표소 찾기, 맥락, 컨텍스트, 전후맥락, MBC PD수첩 미국소 광우병 보도팀 기소, 한명숙 전 총리 기소, 정연주 KBS 사장 기소, 좆중똥, 망국적 포퓰리즘?, 다섯살 훈이, 서울시장 선거, 털어서 먼지 안 나는 사람 없다, 서울시장 보궐선거, 초등학생 무상급식, 정치무관심, 투표 독려 SNS 멘션 

 
글의 내용에 공감하시면 추천버튼을 쿡! ^^

 
2012 0312 월 16:20 ... 17:20  비프리박
 
교육감, 곽노현, 곽노현 교육감, 선관위, 선거관리위원회, 선관위 홈페이지, 선관위 홈페이지 디도스 공격, 주소지-투표소 찾기 에러, 주소지-투표소 찾기, 맥락, 컨텍스트, 전후맥락, MBC PD수첩 미국소 광우병 보도팀 기소, 한명숙 전 총리 기소, 정연주 KBS 사장 기소, 좆중똥, 망국적 포퓰리즘?, 다섯살 훈이, 서울시장 선거, 털어서 먼지 안 나는 사람 없다, 서울시장 보궐선거, 초등학생 무상급식, 정치무관심, 투표 독려 SNS 멘션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




  1. BlogIcon sephia 2012.03.12 17:4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하여튼 나라가 이상해요. ㄱ-=

  2. 2012.03.12 18:10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2.03.12 20:3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누구는 졸라 털어대고 그러다 뭐 하나 걸리면 대박이고
      누구는 아무리 해도 털어댈 생각이 없고. 그런 거죠.

      피디수첩팀, 한명숙, 정연주, ... 털어댔지만 결국 무죄였죠.
      곽노현에게는 물고 흔들 구석이 있어서 참 좋아할 것 같습니다.
      근데 그게 곽노현의 전후상황으로 보면 물고 흔들만한 것도 아닌데
      그걸 맥락 배제하고 무작정 물고 흔들어 대는 거지요.
      3심까지 가는 중에 무죄 판결이 나길 기대합니다.

      치킨도 아닌 것이 비슷한 이름을 하고 자빠진 bbx.
      그 자가 거기 사장이었던 것은 자타가 공인한 사실인데
      뒤늦게 그런 적이 없다니 참 기가 찹니다.

      100줄 이상의 댓글을 살포시 기대했더랬습니다. 핫핫.

  3. BlogIcon Slimer 2012.03.13 10:2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많은 일들이 한 방향으로 흐르면서 나타났었지요.. 덕분에 꼬깔콘이 정치과자가 되기도 했습니다.
    사필귀정이랬던가요.. 모든것은 정해진데로 될 수밖에 없습니다.

    강만길교수의 자서전의 한 문구를 인용해 봅니다.
    "역사는 결국 가야 할 방향으로 가야 할 만큼 가고 만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2.03.20 17:2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역사는 발전하고 있지요.
      때로는 후퇴를 하기도 하고 퇴행을 하기도 하지만
      결국은 가야할 길로 가고 있다고 봅니다.
      그 방향이란 게 결국은,
      노예가 해방되고, 노비가 해방되고, 평민이 선거권을 획득하고, ...
      하는 쪽으로 가는 것이겠고, 그 방향을 뒤집을 순 없죠.
      일시적으로(좀 길긴 하지만)
      쥐새끼 같은 것들이 정치적으로 역사를 되돌리기도 하고
      이거니 같은 것들이 경제적으로 왕국을 설립하기도 하지만.

  4. BlogIcon 해우기 2012.03.13 12:4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특별한 관심은 두지않았지만...
    어느 순간부터...
    민선에 들어서면서...교육이 꼭 정치가 된것 같아서...
    조금 멀리하는 경향도 있습니다...

    우리나라 수사는....문제가 있다고 수사해도...
    꼭 어떤 목표를 가진것 같이 불편하게 느껴지기도 하고 그렇네요

    • BlogIcon 비프리박 2012.03.20 18:2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특별한 관심 없이 살고픈데
      이놈의 쑤뤠기들은 그렇게 살게 냅두질 않지요.

      민선 교육감에 들어서면서
      정책의 차이를 인정하지 못하고 상대를 좌빨로 몰고 그러죠.
      역시 쑤뤠기 같은 것들이라고 말할 수 밖에 없는. ㅋ

      맞습니다. 언제부턴가 정치인을 수사한다고 할 때
      꼭 어떤 목적을 가진 느낌을 강하게 주고 있죠.

  5. BlogIcon G_Gatsby 2012.03.13 15:2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쥐가 강인한 생명력을 유지하는 것은, 뛰어난 번식력과 무리의 습성 때문이죠.
    법앞의 평등이 민주국가의 근간인것을 부정하는 무리들도 이번에 다 물갈이 해야겠죠.

    • BlogIcon 비프리박 2012.03.20 18:2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쥐의 시대. 쥐왕의 습격.
      사람들은 살기 힘이 들구요.
      다음번에 뽑히는 건 사람이었으면 좋겠습니다.
      소위 '쥐떼 몰아내는 날'이 올해 두번 있죠. 그때 제발 사람을. ㅋ

  6. BlogIcon MindEater™ 2012.03.14 15:3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어차피 정권에 부역하는 기관들이라 정권교체가 되기전엔 손하나 까딱하지 않겠죠. ㅎ
    아래에 열심히 가는 카운터를 눈여겨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2.03.20 18:3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그렇죠. 자발적으로 권력의 손발이 되기를 마다하지 않는 분들이 계시죠.
      그런 분들이 기관의 장을 맡거나 기관의 대세를 이루고 있으면
      뭐 그냥 하수인처럼 살아가는 거지요. 나라는 망가지는 거고. -.-;

      저 역시 그 카운터를 눈여겨 봅니다.
      내가 좀 빨리 늙더라도 좀 빨리 그 시계가 가버렸으면 좋겠단. ㅋ

  7. 게마무사 2012.03.14 16:54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4월11일 총선이 다 되어 가네요.. 그만큼 선관위의 임무가 특히 중요시 되어가는 시점인데 공정선거를 위하여 열심히 일할 수 있도록 응원합시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2.03.20 18:3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선관위는 그 임무가 공정성에 있을 것인데
      얼마전에 바끄네가 부산에 가서 *수조 후보랑 카퍼레이드 비슷한 것 하면서 손 흔들었는데도,
      '그들에게 불법선거운동의 의사가 없었다'고 판단하더군요. -.-;
      '공정성'이 아니라 그 반댓말을 자신들의 모토로 삼고 있는 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