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고등학교 다니는 학생들. 어떤 집 아이는 한 과목에 백만 원 하는 과외를 받는다. 그런 과외를 언수외탐 해서 한달에 과외비로만 사오백만 원 돈을 쓴다. 언니 오빠나 동생이 같은 입장이지만 부모가 허리띠 졸라 맬 필요는 없다. 부모가 돈을 아주 잘 벌거나 할아버지가 부자이거나 그 둘 다이거나. 한편, 어떤 집 아이는 종합반 학원을 다니는 것도 벅차다. 언수외탐 종합반 학원 그 외의 것은 꿈도 꾸기 어렵다. 과외를 받거나 단과를 듣거나 인강(인터넷 강의)을 신청하려면 자신이나 형제자매 중의 누군가가 다른 뭔가를 포기해야 한다. 그렇다고 부모가 돈을 더 벌거나 하는 일이 일어날 가능성은 거의 없다. 지금 생활만으로도 충분히 빡빡하다는 거 중고등학생인 자신이 봐도 너무 눈에 빤하다. 두 부류의 학생들, 시험 치면 성적은 어떻게 나올까. 과고다 외고다 특목고 진학은 어떤 학생들이 할까. http://j.mp/Hc0Z7U ) 소위 명문대 진학은 또 어떨까?


대학생들. 어떤 집 자제는 등록금 걱정 따위 남의 일이고 일단 학점 관리 하고 미국이나 캐나다로 한 일 년 어학 연수 가고 유럽 몇 개국 골라 배낭 여행 다녀오고 취직과 관련된 스펙 쌓기에 여념이 없다. 반면, 어떤 집 자제는 등록금 벌기 위해 방학은 물론이고 학기 중에도 알바를 뛰어야 한다. 누군가 쥐 닮은 새퀴가 '방학 중에만 알바를 해도 한 학기 등록금 마련은 했다'고 떠들던데 그런 알바 자리가 있다면 그걸 직업으로 택하고 싶다. 학점 관리, 전공 공부 중요한 거 알지만 하루에 몇 시간, 일 주일에 몇 십 시간 알바를 해야만 한다. 스펙 쌓는 거 거들떠 볼 여유는 당연히 없다. 한 학기 오백 만원 등록금에, (부모님 집에서 학교를 다닌다고 해도) 그외 학비와 생활비로 월 평균 백오십은 필요한데 부모님의 여력으로 그건 정말 어렵다. 어학 연수나 해외 배낭 여행은 딴 나라 이야기다. 그러면 좋지만, 한두 푼도 아니고 그럴 돈이 어딨나. 두 부류의 대학생들, 취업은 누가 유리할까. 정규직, 그것도 잘 나가는 회사 정규직 취직은 어떤 학생들이 할까.



취직. 지금 대한민국의 정규직-비정규직 비율은 비정규직이 반을 넘어섰다. 비정규직 비율이 (역사적, 세계적으로!) 비슷한 예가 없을 정도로 가파르게 상승하고 있고 정규직 대비 비정규직 비율이 세계 최고 수준이라고 한다. '정규직'으로 취직하는 것은 중고등학교와 대학교를 어떻게 다녔느냐가 결정적 변수로 작용한다. 부모 잘 만난(대부분 할아버지 할머니도 잘 만난) 친구들은 정규직으로 취직한다. 반면, 제 학비 제가 벌어 공부해야 했다면 '비정규직'으로 취직할 가능성이 높다. 큰 회사, 소위 좋은 회사들이 요구하는 기준, 취업 경쟁자들이 갖추고 있는 스펙 같은 거 쌓을 시간도 기회도 갖지 못했다. 행여 정규직으로 취직을 해도 '있는 그들'과 '없는 그들'은 회사 내에서나 회사 밖에서나 섞이기 어렵다. "쟤는 누구네 아들이고 딸인지" "쟤네 부모는 뭐하는 분인지" 회사에서 윗 사람들은 어찌된 영문인지 잘도 알고 있다. 퇴근해서 노는 지역이나 수준이 달라서 어울리기도 서로 부담스럽다. '비정규직'으로 취직하는 경우, 받는 급여액을 근무시간수로 나누면 사천 오백 몇 십원, 뉴스 기사에 나오는 '법정 최저임금' 시급이 나온다. 남들이 부러워하는 직장에 취직한 게 아닌 경우 '정규직'으로 취직한 경우에도 크게 나을 건 없다. 어차피 시급 오천원 이쪽저쪽 받고 있는 셈이니까.



'양극화'라는 말로 밋밋하게 표현되고 있는 우리의 일상과 현실은 처절하고 슬픈 양상으로 전개된다. 극소수 예외적인 케이스가 있긴 하겠지만, 부모의 사회-경제적 지위와 부는 교육을 통해 대물림되고 대를 이어 공고해진다. '누구네 집'에 태어나고 '누구의 자식'으로 태어난 것이 그의 이후 생애에 대한 결정적 변수가 되는 사회 시스템은 누군가에게는 천국이겠지만 누군가에게는 지옥이 아닐까. 

 
 

 

글의 내용에 공감하시면 추천버튼을 쿡! ^^
 
 
2012 0402 월 09:20 ... 10:20  비프리박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




  1. 2012.04.02 10:44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2.04.04 07:0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그쵸. 개천에서 용 날 수 없는 시대죠.
      부모의 경제력과 지위가 자식 세대의 '성공'에 결정적 변수가 되는 시대이고
      양극화가 극심해진 상황이니까요. 물론 더 심해질 수도 있겠지요.
      이런 상황에서 기회 균등이 솔직히 어떤 의미를 갖는지 모르겠습니다.

      대를 이어 내려오는 재력과 정보력이 아이의 지능이 되겠죠.
      그런 재력과 정보력이 갖추어지지 않은 가정이라면
      현실은 지옥에 가깝죠.
      그런 현실 속에 사는 아이들/사람들이 무엇을 탓해야 할까요.
      개인적으로 자신을 탓하는 건 좀 아닐 거 같습니다.

      이런 시스템 속에서 누군가의 자식들만 빛을 보고
      누군가의 자식들은 자기 안에 숨은 능력 발휘를 해볼 기회도 갖지 못하고 ...
      거시적으로 보아 사회 발전의 측면에서도 지금의 상황은 좋지 않죠.
      그런 데에 '그들'은 관심 따위 없겠지만요.

  2. BlogIcon 해우기 2012.04.02 13:0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요즘은 솔직히 학생들이 힘이 든게 아니라..부모가 그만큼 더 오래 고생하는듯해요
    자신의 노후가 아니라.....
    아이들이 결혼할때까지 크게 지원해줘야하는 팔자라니.....

    분명 이런 양극화...너무 큰 문제이지만....
    학생들 스스로도 생각을 바꿔야 하는것 같아요

    • BlogIcon 비프리박 2012.04.04 07:0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이런 저런 맥락과 상황 속에서 부모가 더 등골 빠지는 상황이라고 볼 수 있죠.
      없는 사람들일수록 자신의 노후도 없고 자식의 자식까지 돌봐줘야 하는 상황.
      그게 당연시 되는 현실. 그게 불가피해 보이는 현실.

  3. BlogIcon DAOL 2012.04.02 14:3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에효..
    슬픈 현실이네효..

    옛날에는 없이 살던 사람들의 자녀들이 공부를 훨 잘했던 적도 있었는데
    지금은 있는 집 자녀들이 공부도 잘하는 시대다윤;;ㅎ

    앙^^
    이런 글을 읽으면 암담한 현실^^ㅠㅠㅠㅠㅠㅠㅠㅠ

    • BlogIcon 비프리박 2012.04.04 07:1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서글프고 암담한 현실이지요.
      매년 발표하는 전년도 서울대 입학생들의 거주지 분포만 봐도
      서초-송파-강남으로 말해지는 소위 강남 3구 출신이 반이 넘는다고 하죠.
      학생 자신의 노력이 중요하다고 이야기하는 것도
      사실은 그 틀 안에서죠. 그 경계를 넘긴 많이 어렵구요.
      거기다 서울대에 입학한 비 강남 출신 학생들도
      '지역균형선발'이라고 해서 지역별로 할당을 주어서 입학하는 비율이 적지 않구요.
      안 그랬으면 강남 3구 출신 학생들의 비율은 더 높았겠죠.

      맞습니다. 예전에는 없는 집 자식들이 공부를 잘 했던 적도 있는데
      지금은 일단 부모가 부자인 집에서 다 쓸어가는 구조지요.

  4. 유리파더 2012.04.02 16:02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현 시점에서 본다면 호전될 가능성은 0.0001%도 안될 거라 생각합니다.
    있는 사람은 자신의 것을 다른 수단을 동원해서라도 지킬 터이고, 없는 사람들은 가진 걸 보존하는 그것만으로도 있는 것 다 내뱉을 판이니..

    이 사회 현실이 너무나 안타깝습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2.04.04 07:1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그렇죠. 호전될 가능성은 제로에 가깝죠.
      그리고 현재 상황은 더 악화/심화되어 가겠죠.
      교육정책을 비롯해서 사회시스템을 짜는 지배 계층이
      현 상황을 바꾸고 싶은 생각을 갖고 있질 않으니까요.
      어쩌면 걔네들이 지금 시스템을 짜고 있는 건지도 모르죠.
      있는 사람들이 자신들의 기득권(비슷한 것)을 굳건히 하고 하는 거라고 말할 수 있겠죠.

  5. BlogIcon Slimer 2012.04.03 09:3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며칠 전 한 대학생의 인터뷰가 기억나네요.. 학자금대출 잔금 500만원 때문에 연체되면 신용불량자가 되기 때문에 취업공부에 매진해도 모자랄 시간에 알바를 전전긍긍해야 하고... 그러다 보면 어느덧 나이는 지나가있고.. 그런 고통을 자식이 벗어나기 힘들게 되겠죠.

    • BlogIcon 비프리박 2012.04.04 07:1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넉넉한 집 자식이 아니면
      대학 가서도 공부에 매진할 수 없는 구조지요.
      학자금 대출 이자를 내려면 알바를 열라 뛰어야 하구요.
      공부하러 대학을 간 건지, 이자를 내러 대학을 간 건지. 헷갈릴 정도입니다.
      그러다 보니 학점과 스펙에서 밀리고 처지고 결국은 취업에서도
      좋은 결과를 내기 어렵죠.

      참, 누가 짜 놨는지, 촘촘하고 꼼꼼하고 빈틈없습니다.
      누구에겐 유리하고 누구에겐 불리할 수 밖에 없는 시스템이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