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한강」! 봄 되면 읽자고 겨울부터 마음 먹었던 소설입니다. 3월 6일(화)부터 읽기 시작했습니다(오늘! ㅋ). 2월 말에 읽은 노회찬의 책에서 탄력을 받아 노회찬의 책을 한 권 더 읽었습니다. 「정운영이 만난 우리시대 진보의 파수꾼, 노회찬」을 읽다가 삘을 받아「진보의 재탄생:노회찬과의 대화」을 읽으니, 어느 새 날짜는 3월 5일! 조금 늦긴 했지만 예정대로 조정래의 대하소설 「한강」을 꺼내 들었습니다.


「한강」을 구입했던 것은 2004년쯤이었을 겁니다. 책의 발행 연도를 보니 2002년 40쇄로 찍혀 있네요(2001년 초판 발행). 읽기를 오래 미루어 온 「한강」입니다. 읽어야 할 책, 읽고 싶은 책이 쌓여 가는 한편, 꺼내 읽는 것은 그때의 느낌에 따라 좌우됩니다. 이 책 저 책 읽다 보니 구입하고 칠팔 년이 되도록 읽기를 미룬 책이 되었습니다. 책을 펼치고서야 세월의 길이를 실감합니다. 바로 엊그제 구입한 것 같은데. 흐으.


'태백산맥' 산행과 '아리랑' 곡조에 이어 '한강'에 다이빙을.

「한강」을 읽는 데에는,
조정래의 다른 작품이 부채질한 바가 큽니다. 「태백산맥」을 가장 먼저 읽었고, 그에 힘입어「아리랑」을 읽었고, 그리고 「한강」을 만났습니다. 「태백산맥」은 제 기억으로 두 번 읽었습니다. 매력적인 인물(염상진)도 등장하고 조정래의 서사적-서정적 표현들도 마음에 들고 그래서 그 10권짜리 소설을 두 번이나 읽었는데, 기회가 되면 한번 더 읽고 싶습니다. 이 작품이 계기가 되어 「아리랑」을 읽었고 이제「한강」을 펼칩니다. 

출간 순서와 소설의 시대적 배경은 어긋나 있습니다. 출간 순서는 「태백산맥」-「아리랑」-「한강」순이고 시대적 배경은 「아리랑」-「태백산맥」-「한강」순입니다. 일제-해방-전후(戰後) 순이지요. 제 독서의 순서는 출간 순서를 따르고 있군요.


소설과 비소설의 교대는 「한강」을 읽는 동안에도 이어가려구요. 아마도 「한강」 독파에 족히 한 달은 걸릴 텐데, 그 동안 소설만 읽기는 좀 그렇습니다. 뭐랄까, 다른 비소설 책들이 마구 저를 부르기도(응?) 하고, 작년 하반기에 진행했던 '장하준 읽기'에서처럼 한 사람의 책만 읽다 보면 (예상치 못하게) 좀 질척인다는 느낌을 받을 수도 있어서요. 계획하고 있는 것으로는, 현시점에 시사하는 바가 있는 사회 비평서 섞어 읽기가 있고, 가능하다면 프랑스 혁명사나 러시아 혁명사를 다룬 책들을 「한강」의 사이사이에 끼워 읽기가 있습니다. 재작년에 엇비슷한 시도로 베트남 혁명사를 따로 읽었던(공부했던) 기억이 나는군요. ^^


 


글의 내용에 공감하시면 추천버튼을 쿡! ^^


 
2012 0306 화 16:50 ... 17:30  비프리박
2012 0306 화 19:00  예약발행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




  1. 2012.03.06 20:01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2.03.07 10:1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조정래의 작품들이 치열한 글쓰기의 산물이지요.
      글감옥이라는 표현을 쓰더라구요. 물론 본인이 자청하는 감옥이지만. ^^
      그런 각고의 시간을 거쳐서 나오는 작품들이
      바람에 풀풀 날리는 밀가루의 무게로 써대는 글 나부랭이하고는 다르겠지요.
      조정래의 글쓰기를 생각하면 작품을 음미하면서 읽게 됩니다.
      독서의 속도는 팍 떨어지지만 그게 또 나름의 기쁨이자 행복이지요.

      구입만 해두고 이래저래 미루다가 칠팔년이 지나 펼쳐 들었네요.
      맛있는 음식을 나중에 먹는 편이라고 해도 이건 좀 지나친? ㅋㅋ

  2. 2012.03.06 23:06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2.03.07 10:1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초장편소설이라는 말씀에 동의해요.
      쭉 읽어 내려면, 맘 먹고 적당히 기회 봐서 시도해야만 하지요.
      임꺽정은 제 경우도 완독을 하지 못했어요. 홍명희의 필체나 서술방식이
      팍 와닿지 않기도 했지만 역시 초장편소설이다 보니
      섣불리 시작하면 끝을 보기 어렵더라구요. ㅋ
      한두권 빼고 다 구입은 해둔 상태인데 함 기회 봐서 시도를 해보려구요.

      우리는 정운영의 마지막 칼럼집을 공유하는 사이네요.
      정운영의 별세 소식을 뒤늦게 듣고 가슴이 시렸어요. 더 이상 그가 세상에 없다는 생각에. ㅠ.ㅠ
      그리고 <심장은...>을 읽었죠.
      그 후에 (작년쯤) 노회찬을 정운영이 인터뷰한 책을 발견해서
      바로 구입했던 기억이 있습니다. 정운영 빠~라는 소리 들으면 행복할 것 같습니다. ㅋ

  3. 2012.03.07 09:08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2.03.07 10:2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10권으로 구성된 책. 시간과 노력이 있어야만 끝을 보는 소설.
      그런 거지요. 바짝 몰아치지 않으면 두어 달 걸릴 수도 있구요.
      소망 같아서는 한강 10권 + (끼워읽을) 비소설 10권 해서 스무권을
      3, 4월에 읽었으면 좋겠습니다. 가능할런지. 흐으. 응원해주십쇼. :)

      서점에서 어떤 책을 고르실지 사뭇 기대와 궁금함이. ^^

  4. BlogIcon Slimer 2012.03.07 15:2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태백산맥... 저도 리스트에 올려둔 책인데... 지금 토지를 사 두고도 읽지 못하면서 유시민님의 책을 또 사서 쌓아두고 있는 통에 언제나 읽게 될 지 모르겠습니다.

    그런데.. 태백산맥 말고 또 한강이라... 미친듯이 읽어도 모자를 판이네요..

    • BlogIcon 비프리박 2012.03.08 09:3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태백산맥과 토지는 둘 다 분량이 장난 아닌데 말입니다.
      시작하면, 느리게 읽으면, 몇 달도 금방이지요. ㅠ.ㅠ
      토지는 그 명성에 비해 개인적 끌림이 덜 해서 미루어 두기만. ^^;

      유시민의 책은 최근으로 올수록 읽는 맛이 나죠. 흡인력이 있다 해야 하나.
      대략 유시민의 책이라면 2000년 이후 출간된 책은 거의 다 읽은 1인입니다. ^^
      경제학카페와 청춘의독서만 남겨 놓고 있어요. ^^

      태백산맥은 개인적으로 꼭 권하고 싶은 책입니다.
      (함성모드로) 읽.어.라! 읽.어.라! :)

  5. BlogIcon DAOL 2012.03.07 19:4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해리포터를 끝으로 질권으로 된 책은 읽질 못하고 있네욘;;ㅎ
    아^^ 저도 넘흐 책을 멀리 한 것만 같아서
    요즘에는 다시금 책을 가까이 하고 있습니니만 정리가 되질 않네윤;;ㅋ

    당장 구입하여 읽고 싶은 책이 있어요..
    이외수님의 '절대강자'라는 책..
    온라인으로 구입할려구효..ㅎ

    그나마 저는 태백산맥이라도 읽어서 다행이네욘..
    물론 책의 내용은 기억이 나질 않아윤;;ㅋㅋ

    • BlogIcon 비프리박 2012.03.08 09:4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해리포터는 저희집 그녀님께서도 전질을 모두 구입해서 읽으신 상태구욤.
      어떤 파트는 두번을 읽지 않았던가 싶습니다.
      저도 해리포터는 좀 엄두를 내고 싶은데,
      전질 모여서 주욱 꼽혀 있는 거 보면 큰 맘을 먹어야 시작을 할 수 있을 거 같단 생각이. ㅋ
      아마도 내년이나 내후년쯤에는 한번 해리포터를 달리지 않을까 싶습니다.

      책을 좀 멀리하고 지낸다 싶을 때에는
      또는 독서의 속도가 안 나간다 싶을 때에는
      제 경험으로 '읽고 싶은 책' '읽고 싶은 저자'의 책을 읽는 게 답이더라구요.
      편식 혐의를 쓸 수 있는데요. 내가 좋아하는 걸 읽지 말아야 할 이유는 없으니까요. ^^

      이외수의 책이 살포시 궁금해지는데요.
      그의 감성사전 외에는 읽은 게 없고 그저 명성만 듣네요. ^^;

      태백산맥의 내용이 기억나지 않는 이유는 읽은 지 오래 되어서겠죠.
      그래도 그 중에 가장 호감이 갔던 등장인물이 있다면?

    • 2012.03.08 17:22 | Address | Modify/Delete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2.03.08 18:1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제가 괜히 호기심이 발동하여 잠시라도 ㄷㅇ님을 힘들게 한 건 아닌지.
      갑자기 죄송스러운. ^^;

      전질로 된 책을 꽤 읽으셨네윤. ^^
      저는 이럭저럭 열권 넘는 책들이 한 손에 꼽아질 정도인데. ^^;
      구체적인 내용 기억을 하든 못하든 읽은 양만큼
      우리의 내면은 더 깊어지고 강해지고 풍부해지는 거겠죠.
      ㄷㅇ님의 내면은 그래서 바다가 아닐까 싶은. ^^

      근데 뇐네의식은 뭘까요? 궁금. 긁적.

    • BlogIcon DAOL 2012.03.09 17:2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뇐네 → 노인네..ㅋㅋ

    • BlogIcon 비프리박 2012.03.12 20:1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핫. 그런 깊은 뜻이. ^^

  6. BlogIcon 해우기 2012.03.09 14:3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아....그렇게 책을 좋아했던 사람이..
    포스팅을 보면서..졸리겠구나..라는 생각을 잠시 했다는것 자체가.....
    ㅠㅠ

    • BlogIcon 비프리박 2012.03.12 20:1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책과 멀리 떨어진 생활을 좀 하신 건가요?
      저도 한 너댓 해 전까지는 그런 생활을 꽤나 오래했어요.
      다행히 최근 서너해는 다시 책과 가까이 지내고 있구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