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평소 새들에 시선이 갑니다. 영주 무섬마을에서 나무다리를 걸으러 갈 때에도 올 때에도 강변에서 새들이 눈에 들어옵니다. 까치가 토실토실하게 살이 올라 있었고 이름을 알 수 없는 새들(?)이 나무가지 끝에 앉아 있었습니다.

새에게 가까이 다가가기는 어렵습니다. 새는 사람을 경계합니다. 가까이 다가가기에는 한계가 있습니다. 물리적으로 가까이 다가가기 어려울 때, 광학적으로 렌즈를 당겨 새를 봅니다. 너무 멀리 떨어져 있으면 렌즈로 당겨도 여전히 새는 작습니다.


여행을 나설 때 캐논 망원렌즈 형아백통을 50D 바디에 마운트했습니다. 가까이 있는 물체를 찍을 때 좀 갑갑하더라도, 멀리 있는 대상들과 가까이 다가갈 수 없는 피사체들을 맘껏 찍어보자, 그랬습니다. 무섬마을에서 까치와 나무새를 담을 수 있었습니다.
사진, 여행, 관광, 휴가, 나들이, 경상북도 가볼만한 곳, 경상북도 영주 가볼만한 곳, 경북 가볼만한 곳, 경북 영주 가볼만한 곳, 경북 영주 무섬마을, 영주 무섬마을, 무섬마을, 까치, 나무새, 새, 오리, 발레리나, 발레리노, 수호, 도약, 비상, 망원, Canon EF 70-200mm F4L IS USM, Canon EOS 50d
 ▩ 까치와 나무새가 유난히 눈에 띈 경북 영주 무섬마을. (2012 0219)
★ 드래그하고 계시는군요. 퍼가시는 걸 막을 수는 없으나 ★원문재게시는 불허★합니다.

 (사진을 클릭하시면 큰 이미지로 보실 수 있습니다) 
 
1  
  
이렇게 당겨 보기는~
 


가슴과 배가 토실토실해 보입니다.
그렇다고 잡아 먹고 싶다는 뜻은 아니구요.

 


  
2  
  
어떻게 들어갔을까, 나올 수 있을까?
 


보는 것만으로도 어지러운데 어찌 저 곳에. ^^; 
 


  
3  
  
도약과 비상!
 


셔터를 누르기 전까지는 바닥을 쪼고 있었는데
셔터를 누르고 보니 도약과 비상을 시작했습니다.

 


  
4  
  
사주 경계?
 


사주 경계(四周警戒)의 국어사전 뜻풀이.
[군사] 뜻밖의 일이 생기지 않도록 사방으로 두루 감시하고 살피는 일.
대부분의 한국 남성들에게는 익숙한 말이지만
여성들에게는 생소할 수 있는 말.
 


  
5  
  
어딜 보니? 1
 


 


  
6  
  
어딜 보니? 2
 


나무다리를 되돌아와 무섬마을을 끼고 반시계방향으로 돌다 만난 새.
반시계반향으로 쭉 따라 올라가면 무섬마을 향토자료실이 나옵니다.

정식 명칭은 '무섬자료전시관'이라고 되어 있군요.
전시관 가는 길 양편 솟대 위에 새들이 죽 늘어서 있습니다. 
 


  
7  
  
새 맞지?
 


휘어질지언정 부러지지는 않고
기울어질지언정 쓰러지지는 않아!
라는 말을 하고 싶은 걸까요? ^^ 

 


  
8  
  
오리가 연상되는?
 


 


  
9  
  
날고 있을까?
 


발레리나 혹은 발레리노가 생각났습니다.
양쪽 다리를 쭉 뻗고 공중 도약을 한. ^^ 

 


  
10  
  
긴 꼬리깃털을 가진 새라면 꿩 정도?
 


 

  
 
 
길가에 긴 장대 위에 앉은 나무새들을 보면서, 원본은 어떤 새일까를 생각하기도 했지만 꽤나 발랄하고 상큼한 시도라는 생각도 들었습니다. 어떤 '수호'의 의미를 가져다 붙인 것일지도 모르겠지만. ^^ 
 
 
 

 
글의 내용이 유익하셨으면 추천버튼을 쿡! ^^
 
  
2012 0223 12:30 ... 13:10  비프리박
 
사진, 여행, 관광, 휴가, 나들이, 경상북도 가볼만한 곳, 경상북도 영주 가볼만한 곳, 경북 가볼만한 곳, 경북 영주 가볼만한 곳, 경북 영주 무섬마을, 영주 무섬마을, 무섬마을, 까치, 나무새, 새, 오리, 발레리나, 발레리노, 수호, 도약, 비상, 망원, Canon EF 70-200mm F4L IS USM, Canon EOS 50d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




  1. 2012.02.23 14:55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2.02.24 08:2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새에게 인간의 날고 싶은 욕구가 투영되어 있다는 말에 공감합니다.
      동시에 손이 닿지 않는(닿기 어려운) 생명체라서 더 눈이 가는 것 같다는 생각도. :)

      사실 200mm도 대단한 줌거리 아니지요.
      400, 600, ... mm의 줌렌즈를 장착한 대포형(^^) 경통을 봅니다.
      저는 그저 200mm에 만족합니다. 무게와 가격을 생각하면서. ㅋㅎ
      형아백통을 들고 찍는 동안 슬며시 오른쪽 손목이 부담을 느꼈습니다.

  2. BlogIcon DAOL 2012.02.23 17:2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형아백통으로 담아서 그런지 느낌이 사뭇 다르긴 다른데욘;;ㅎㅎ
    네 번째 사진이 완죤 좋아요..ㅋ
    까치를 보다니, 왠지 행운을 가져다 줄 것만 같아요..ㅎ

    풍경을 만났을 때 그냥 지나치지 못하고 샷따질을 날리게 되지만
    솟대를 보았을 때도 가던 걸음을 멈추고 셔터를 누르게 되지욘;;ㅎ

    • BlogIcon 비프리박 2012.02.24 08:3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형아백통으로 당겨 찍어 놓으니
      표준 줌으로 당겨 찍은 후에 잘라내기 하는 거랑 또 다르더라구요.

      형아백통의 경우(엄마백통이나 아빠백통도 마찬가지겠지만)
      멀리 있는 물체에 대해서도 조리개를 열기만 하면 배경흐림이 가동된다는 사실에
      내심 만족하고 있습니다. 인물을 당겨 찍을 때 배경을 날리니 가까이에서 찍은 듯한 느낌이. ㅋㅎ

      네번째 사진은, 저도 애착이 가요.
      그 녀석을 서너장 찍었는데 그 중 고르고 고른 것이었습니다윤. :)

      솟대. 인간의 감정과 욕망이 투영되어 있는 물체인 걸까요.
      그 끝에 매달린 녀석을 찍어대는 걸 보면. ^^

  3. 2012.02.23 18:29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2.02.24 10:1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그렇더라구요. 망원을 장착하니까 전에 못 잡던 장면들이 잡히더라는. ^^
      그간 찍고 싶었는데 못 찍는 거리나 위치에 있는 것들을 찍을 수 있어서 좋습니다.
      지난 11월에 큰 돈 들여서 구입한 건데, 잘 써야죠. 많이 써야 하고. ^^

  4. BlogIcon Slimer 2012.02.23 23:1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새와 새를 닮은 솟대를 담으셨네요.ㅎㅎ
    하지만, 사람이 다가가도 달아나지 않는 새가 있습니다.... 그 이름.. 닭둘기라고...

    • BlogIcon 비프리박 2012.02.24 08:3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솟대에 새를 얹어 놓았더라구요.
      진짜 오랜 만에 본 솟대와 새였습니다.

      날아가지 않는 새로는 닭둘기가 대표적이죠.
      그에 이어 짭새와 씨방새도 있죠. :)

  5. BlogIcon Laches 2012.02.24 11:3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전 까치랑 비둘기는 보면 거대괴조...란 말이 문득 떠올라서요. ^^;;
    토실토실(X)->투실투실(O)한 몸을 보고 있다면 자동으로;;
    오히려 참새는 토실토실한게 맛있겠..이런다는.
    솟대 좋네요.
    어릴적에는 바닥에 떨어진 작은 나뭇가지를 주워다가 혼자 새라면서 깎고 다듬고하며 놀기도 했는데 말이죠.

    • BlogIcon 비프리박 2012.02.24 13:3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거대 괴조. ^^ 맞습니다. 딱 그렇죠.
      정확히, 투실투실은 까치나 비둘기,
      토실토실은 참새. 맞습니다. *2. :)

      솟대를 보면서 끝에 매달린 새가
      나무가지를 적당히 깎아낸 것일 뿐
      조각 한 게 아니란 생각이 들었어요.
      멋진 발상. ㅋ

  6. BlogIcon 소인배닷컴 2012.02.24 14:0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ㅋㅋㅋ 멋지네요. 마지막에 나무로 만든 새?
    재미있네요.

  7. 유리파더 2012.02.24 19:44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전 열번째의 담백한 사진이 좋구요... 네번째와 다섯번째가 형아백통 사진스러워서 맘에 듭니다.
    전 작품성을 떠나 형아백통이 생각하시던 만큼 쨍한 사진이 나오는지 그게 궁금합니다.
    쨍하다는 표현이 절로 나와야 정상인데, 표현이 제 기대치보다는 밋밋하게 들리네요. ㅋㅋㅋ

    • BlogIcon 비프리박 2012.02.27 16:5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담백하다는 말씀이 깔끔하다는 뜻으로 해석되네요.
      주변에 잡스러운 게 없는 상태, 저도 그게 가능하기만 하다면, 선호합니다.
      때로는 밋밋함으로 다가올 때가 있어서 안 내킬 때도 있긴 합니다만. 핫.

      열번째 사진은 저 역시 좋았습니다.
      앞쪽 다섯장 사진에서 많이 당겨찍어서 까치가 크게 나온 것도 좋구요.
      말씀처럼 형아백통의 위력이 조금은 보여서 맘에 듭니다.

      형아백통에서의 그 '쨍함'은 일단 심리적 합격점을 넘네요.
      이런 저런 조리개값과 + - 밝기 조절 그리고 측광을 적당히 잘 맞춘다면
      아주 예술로 나와줄 것 같습니다. 제 내공이 좀더 필요하단 이야깁니다. ㅋㅎ

      제 표현이 좀 밋밋하게 들린 것은
      1) 내 장비 너무 자랑하는 것도 안 좋더라
      2) 더 좋은 장비로 무장한 분도 많다
      라는 생각에서였습니다. 밋밋하게 느끼셨다면
      제가 잘 적은 거네요. 하핫.

  8. BlogIcon 해우기 2012.02.26 21:4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ㅎㅎ 저는 망원이야기만 나오면....
    갈수록 마음한구석이.....서늘해집니다....ㅜ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