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처음'은 늘 설렙니다. 뭔가를 처음 시작할 때의 느낌을 기억하시겠죠. 뭔가가 처음으로 딱 이루어졌을 때의 그 벅참, 태어나서 처음 하는 것일 때의 그 설렘과 떨림을 어찌 잊을 수 있을까요. 평생 간직할 느낌이 아닐까 싶습니다.


포스트의 제목에 적은 '첫 경험'이란 말에서 섹슈얼한 쪽으로 간 건 아니시겠죠? 굳이 섹슈얼한 쪽이 아니어도(^^) 첫 경험은 얼마든지 있습니다. 처음으로 자전거를 혼자 타던 경험, 처음으로 수영을 100m 완주하던 경험, 처음으로 피아노 곡을 연주하던 경험, 처음으로 내 입에서 외국어가 술술 나오던 경험, ... 모두 '첫 경험'이지요.


기억에 남아 있는, 어쩌면 평생 잊지 못할, 저의 세 가지 '첫'을 적어 봅니다.

사랑, 연애, 첫 만남, 첫 경험, 영어, 영어로 대화, 영어 대화, 외국어, 외국어 대화, 외국인, 자전거, 보조 바퀴, 저전거 타기, 그녀와의 첫 만남, 그녀를 만남, 설렘, 떨림, 벅참
 기억에 남는 세 가지의 첫. :) 처음으로 자전거를, 영어로 대화를, 그녀를.

  
 
{ #1 }  자전거 타기

비포장 흙길이었던 걸로 기억합니다. 초등학교 2학년쯤이었을 겁니다. 늦여름이나 가을이 아니었나 싶기도 하구요. 아버지가 뒤에서 자전거를 잡고 함께 달리셨지요. 바나나 자전거라고 불렸던 안장이 길쭉한 자전거였습니다. 보조 바퀴가 없는 자전거의 페달을 힘차게 밟았습니다. 제 머리카락이 뒤로 날려 바람에 이마를 드러내도록 씽씽 달렸습니다. 제가 아버지에게 무슨 말을 했던 것 같은데 대답이 없으십니다. 돌아 보니 아버지는 저 멀리서 저를 보고 계십니다. 처음으로 온전히 제 힘으로 자전거를 타게 되었던 때입니다.


{ #2 }  영어로 대화

가을인지 봄인지 암튼 따뜻한 날이었습니다. 몇 번 본 외국인이 말을 걸어옵니다. 말이 또렷이 귀에 와 박힙니다. "Do you remember me?" 그리고 "What about having tea and talking some day?" 이어지는 대화. 외국인 처자의 말이 잘 들리는 겁니다. 게다가 제 생각이 영어로 말이 되어 나오는 겁니다. 이때까지 영어는 그저 읽고 외우고 듣고 공부하는 영역이었습니다(그것도 즐거웠고, 지금도 즐겁지만). 이 외국인 처자를 만났을 때, 살아있는 누군가의(!) 일상과 생각이 영어로 들리는 첫 경험을 하고, 제 생각과 일상을 영어로 말하는 신비(?)를 최초 체험합니다. 처음으로, 영어가 문자 그대로 말이 되고 소통의 수단이 된 것이죠. (이 캐나다 처자는 지금 뭘하고 지내려나?)


{ #3 }  그녀를 만남

여름의 초입이었습니다. 제가 다니던 사무실을 그만 두고 새 직장에 최종 면접을 갔던 날이었습니다. 그 사무실의 출근 시간 무렵이었던 것 같습니다. 많은 남녀 직원들이, 로비에 앉아 보스를 기다리던 제 앞을 지나 출근 카드를 타임 체크기에 찍고 사무실로 향합니다. 어째서 그랬는지 이유는 알 수 없지만, 한 여성분의 걸음과 옷차림과 헤어스타일 그리고 동료와 나누는 수다가 제 뇌리에 콱 박힙니다(저와 그 여성분에 관해, 그리고 그 날에 관해 더 상세한 묘사가 가능하지만 '덕후스럽다'는 소리를 들을까봐 생략합니다). 지금 저는 그녀와 함께 살고 있습니다. 첫 만남의 그 순간을 어찌 잊을 수 있을까효.



태어나서 처음 해본다는 이유로 중고등학생들이 어떤 일에 굉장히 큰 의미를 부여할 때, 그게 마치 대단한 일인 양 이야기할 때, 미소를 짓게 됩니다. 친구 아버지가 돌아가셔서 상가에 가는 일, 누구네 누나가 결혼해서 결혼식장에 가는 일, 친구가 입원해 있어서 병문안을 가는 일, ... 어른들에게는 이제 일상이 되어 시큰둥할 수 있는 일이지만 어린 친구들에게는 그런 일이 처음이어서 많이 설렐 거라 생각합니다. 그런 '처음', 그런 설렘을 존중해 주면 좋겠단 생각이 듭니다.


당신의 기억에 남는 '첫'으로는 어떤 게 있으십니까.
  
사랑, 연애, 첫 만남, 첫 경험, 영어, 영어로 대화, 영어 대화, 외국어, 외국어 대화, 외국인, 자전거, 보조 바퀴, 저전거 타기, 그녀와의 첫 만남, 그녀를 만남, 설렘, 떨림, 벅참 


글의 내용에 공감하시면 추천버튼을 쿡! ^^

 
2012 0215 수 13:25 ... 14:35  비프리박

p.s. 
본문 삽입 이미지 출처 
(→
http://nutsinanutshell.blogspot.com/2011/06/fat-butt-friday-bike-safety.html )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




  1. 2012.02.15 15:36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2.02.15 21:5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아. 군대가 강렬한 기억을 남기고 있군요. ^^;
      빨리 잊으셔야지 말입니다. 근데 안 잊혀지지 말입니다. ㅋㅎ
      군대에서 겪은 하나하나의 에피소드가 어제일처럼 기억이 나니까요.

      그 모든 군대에서의 '첫'들이 다 좋은 인상을 남겼음 참 좋겠는데.
      또 그렇기만 하다면 군대가 아니겠죠. ㅠ.ㅠ

  2. BlogIcon 생각하는집 2012.02.15 17:0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저도 영어로 대화에 한표!^^

  3. kolh 2012.02.16 01:43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흐흐...
    저기 1번만,
    제게 자전거는 전봇대와 같이 하는 대상이라..ㅋ
    그 때부터 질주본능은 있었다는~

    2번은 되기를 바랐으나 이루어지지 못했던 너무 먼 생소한 개념이라 '패쑤'~

    제게 '첫'으로 경험되는 것을 나열하자니..
    그닥, 강렬한 인상을 주지 못하는 것들이어서리..
    꺼내놓기가...

    암튼, 무엇이든지, '첫'으로 기억되는 것은
    좋든 별로이든간에
    '강렬'하지 싶습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2.02.16 08:5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자전거를 타고 전봇대에 부딪힌 거야?
      아니면 어릴 때 잘 하는 것처럼 전봇대에 기대어 섰다가 출발한 거야? ^^
      KOLH의 질주본능은 내가 잘 알지. ^^;;;

      첫, 이라는 일과 경험들이 강렬한 인상을 주면서
      기억에 모두 남는 것은 아닐 테지.
      그 중에 몇몇이 선명한 기억으로 추억되는. 그런.

      그리고 그 개인적인 첫, 은 꺼내기가 힘든 면도 있지.
      나 역시 여기에 적지 않은, 적기 힘든? 또는 적고 싶은 생각이 안 드는,
      그런 첫, 이 있다는. 핫.

      흠흠. 근데 KOLH의 첫은 좋든 별로든
      별로 강렬하지 않았다고? 흐으. 밋밋했던 건가?

    • kolh 2012.02.17 01:13 | Address | Modify/Delete

      강렬하지 않음은,
      언급하신대로,
      별로 기억하고 싶지 않은 것들이 많아서이기 때문이겠지요..

      자전거의 경우는,
      두 손을 놓고 탈 수 있다고 까불다가
      고대로 전봇대로 직진하는 바람에
      아주 혼쭐이 난 그 경험을 말하는 것이지요~
      제가, 쫌 자전거를 다양(물론, 요새처럼 다양하진 않았지만..)하게 탔거든요...ㅋㅋ

      그 때의 경험이 떠올라서 그랬더랬습니다..ㅋ

    • BlogIcon 비프리박 2012.02.17 07:0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아. 기억하고 싶지 않은 것들이 있구나. ㅠ.ㅠ

      자전거 타다가 손을 놓고 싶은 욕망은 언제나 꿈틀거리는데
      핸들이 헐거워서 방향이 꺾여서 고꾸라지는 일은 봤어도
      그대로 전봇대로 직진한 이야기는 첨 들음. ㅠ.ㅠ
      많이 아팠겠다.

  4. BlogIcon 해우기 2012.02.16 13:5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처음단추..정말 중요한데....
    저는 항상 처음을 그리 중요하게 생각하는 편은 아니네요.....

    그러고보니..저는 어떤 첫경험들을 중요하게 간직하고있는지...
    한번 생각해봐야겠어요....

    • BlogIcon 비프리박 2012.02.16 21:2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아. 역시 해우기님은 쿨하시군요.
      지나간 일에 크게 연연해 하지 않으시는 대인의 풍모가. ^^

      제 경우 모든 '첫'이 기억나는 건 아니고
      좀 중요하거나 강렬하거나 한 것 몇가지가 선명하게 기억에 남아 있네요.
      여기 안 적은 대여섯을 포함해서 대략 열 가지 정도가
      생생하게 그림처럼 머리 속에 남아 있는. ^^

  5. BlogIcon DAOL 2012.02.16 18:0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첫'에 관련된 설레임이 넘흐 많아서 나열하기가 버겁단;;ㄷㄷㄷ
    일단 첫 사랑이 생각나요..
    그리고 처음으로 운전대를 잡았던 날이 떠오르구효..ㅎ
    또 티스톨을 하던 첫 날이 생생하게 기억되네욘;;ㅋ

    • BlogIcon 비프리박 2012.02.16 21:2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여자사람님이시지만 이럴 땐 여성스럽다고 해야. 핫.
      첫 사랑. 아. 이루어지지 않기 일쑤인 첫 사랑.
      이뤄지지 않아서 더욱 아쉽고 그래서 더욱 잊혀지지 않는 건 아닐지.
      (제 이야기는 물론 아니구요. 쿨럭. ㅋ)

      운전대를 잡던 날. 티스토리 시작하던 날.
      요거, 저도 생생한 기억이 있는 일이군요. ^^
      많이 통하신단. ㅋㅋ

  6. BlogIcon Laches 2012.02.16 23:0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전 아직 처음으로 자전거 혼자타기를 클리어하지 못했네요.
    이제와서 자전거를 타기엔 겁이 너무 많아요. ㅜㅜ
    신나게 쌩쌩 달릴것에 대한 기대감보다 넘어졌을때의 아픔이 더 가까이 와닿기 때문이겠죠...

    • BlogIcon 비프리박 2012.02.17 06:5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아. 자전거 생각하면 아쉬우시겠어요.
      하지만 뭐 꼭 자전거를 탈 줄 알아야 하는 것도 아니고
      사람마다 그런 아쉬움을 갖는 대상은 다 있게 마련이니. ^^;
      저는 그런 걸로 스키와 볼링이 있군요. 한번도 안 해 봤다는. ㅋ

  7. BlogIcon 소인배닷컴 2012.02.17 11:1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저는 비프리박님이 해보신 것중 3번은 아직 못해봤네요. ㅠㅠ

  8. BlogIcon mingsss 2012.02.19 01:3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와! 덕후스럽더라도 자세히 듣고싶어요! ㅎㅎㅎ 두분은 같은 회사에 다니셨던 건가요?
    어느날 제 동생이 면조가 저를 끄적끄적 그리는데 너무 실물과 달리-_-; 예쁘게 그리는 것을 보고
    '형은 누나 덕후야?' 라고 물어서 엄청 웃었던 기억이 있는데 재밌는 표현이네요. ㅋㅋ

    전 처음해서 가장 설렜던 것은 역시 첫 해외여행이죠!
    첫 해외여행이자, 처음으로 부모님과 동반하지 않고, 스스로 벌어서 모은 돈을 가지고 스스로 계획해서 떠난 여행이었죠.
    도쿄였는데 아마 비프리박님도 당시의 제 일기를 보셨던 것으로 기억이 나요. 크크크

    그리고 저도 자전거! 바로 얼마전이죠. 전 작년 봄에 생일선물로 자전거를 받고 처음 배웠어요.
    아오 기분이 그렇게 좋은건줄 알았으면 진작에 겁내지 않고 씽씽 달렸을텐데!!

    • BlogIcon 비프리박 2012.02.24 09:0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웹상인데다,
      내 개인적으로는 중요한 일일지 몰라도 다른 사람들에겐 덕후스럽게 들릴 수 있는 내용이라서,
      자제. :)
      대충의 내용은 그날 입은 옷, 그날의 머리 스타일, 그날의 웃음 소리, ...
      이런 게 생생히 기억난다는 거지.
      물론, 추억의 덧칠이 조금 되었을 순 있겠지만. ^^

      음. 그날 이후 같은 회사에 다녔어.

      흠흠. 동생이 했다는 '형은 누나 덕후야?'라는 말에
      동생의 심성과 마인드를 읽고
      면조군의 덕후스러움을 읽었넴. 밍스는 좋겠어. ^^

      밍스에겐 첫 해외여행. 중계방송을 기억해. ^^
      나는 그보다 밍스가 어학연수로 떠났던 그게 더 기억에 남는. ^^
      남미쪽도 돌았던 것 같은데 그 역시 어렴풋한 이미지로 기억됨. ㅋ

      자전거 선물을 받다니 부러운 걸. 나도 누가 선물 안 해주나. ㅋㅎ
      뭐든 배우고 나면 진작에 배울 걸 하는 생각을 하게 되지?

  9. 유리파더 2012.02.20 20:15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전 제 망원경으로 처음 보았던 토성의 그 느낌을 아직도 잊을 수 없습니다.
    연애해 보신 분들이라면 느끼시는 바이겠지만, 그녀와의 첫키스는 아직도 잊혀지지 않습니다.
    맨 위의 비프리박님과 좀 다른 첫 경험이라면.. 이제 처음으로 균형잡고 타기 시작한 자전거가 코너를 돌지 못하여 큰 바위에 부딪혀 하늘을 날랐던 경험이 아프게 떠오릅니다. -_-;

    영어를 글이 아닌 말로 느끼기 시작했을 때의 그 느낌... 얼마나 황홀할까요? 저도 경험하고 싶습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2.02.24 09:0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아. 유리아빠님은 역시 천체에. :)
      처음 망원경으로 토성을 보았을 때 어떤 모습이었을지 상상을 해 봅니다.
      대략 토성이 손톱만 해 보인 걸까요?

      첫 키스도 그렇지만 처음으로 잡은 손도 기억에 남지 않나요?
      그 설레임과 떨림도 기억이 나는 듯 합니다. ^^

      자전거로 하늘을 날거나 전봇대를 타격하는 분들이 계시네요.
      저는 처음에 자전거를 타기 시작한 후
      넘어져서 바지 무릎이 찢어졌던 기억이 아프게 남아 있습니다. -.-;

      다른 나라 말로 내 생각이 저절로(?) 나오는 느낌은
      유리아빠님도 경험을 하시잖았습니깟!!!