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너편에 와 있다. 나는 매일 지금의 건너편에서 전철을 타고 출근한다. 건너편의 맨 오른쪽 1-3 출입문을 즐겨 이용한다. 환승역에서 갈아타기에 적당히 먼 출입문. 일부러라도 더 걷는 걸 좋아한다.

건너편에서 보는 풍경은 낯설다. 희뿌연 대기에 쌓인 도시의 모습은 평소에 보이지 않던 풍경인데. 가끔은 건너편에서 이렇게 풍경을 보는 것도 좋군.



 
출근할 땐 왼쪽에서 돌아 들어오는 전철을 타지만 오늘은 왼쪽으로 돌아 나갈 전철을 탄다. 사무실 갈 때 전철 이용 시간은 30분이 조금 넘고 오늘처럼 소요산 갈 때 전철 이용 시간은 30분이 조금 안 된다. 30분 거리의 이쪽과 저쪽이 너무 다르다.

사진 속에서 모든 물체는 정지한다. 걷는 사람도 얼어 붙고 액정 속의 알림도 고정된다. 그런데 건너편에 보이는 흰 상의에 베이지색 바지를 입은 저 여성에게서 어딘지 모르게 마네킹 삘이 난다. 아무리 정지 화면이라고는 하지만.



 
지상 전철 역사 지붕의 가운데가 주욱 트여 있다. 하늘이 들이친다. 건너편에서 전철을 기다릴 때 가끔 해바라기를 할 때가 있다. 출근을 위한 에너지 비축 광합성. 

왜 난 조각 하늘은 언제나 슬프거나 서글퍼 보일까.



 
조금 더 당겨본 조각 하늘.



 
전철 역사의 지붕과 하늘은 기하학이다. 직선과 곡면이 만들어 내는.




최대로 당겨본 기하학적 지붕과 하늘. 28-70mm을 끼워 나왔는데 70-200mm을 끼워 나올 걸 그랬나 후회. 이 아쉬움은 소요산에 가서도 수 차례 나를 엄습한다.

70-200 형아백통은 타인의 시선을 끈다. 세상에는 시선 중독증 환자도 있다는데 나는 그 시선이 언제나 버겁다. 여행지도 아닌 전철에 70-200을 탑재한 카메라를 메고 타지 못한 이유다. 70-200을 마운트한 카메라 넣을 백팩을 사야 되나.

여행, 나들이, 산행, 바람 쐬러, 소요산, 동두천 소요산, 전철역, 전철역 승강장, 전철역 플랫폼, 1호선, 경기도 가볼만한 곳, 경기도 여행지 추천, 경기도 동두천 소요산, 국철, 전철 1호선 
덧)
소요산 가는 길의 풍경(?)입니다. 1월 29일(일)이었네요. 폭설과 한파가 몰려 오기 직전이었죠. 날은 봄날 같았습니다. 싸늘하긴 했지만 춥지 않았구요. 1월 1일에 가려고 했다가 결국 못 갔고(왜 못 갔더라? 아, 부모님이 오신다고 했었지. 결국 못 오셨지만.), 그리고 설날 다음날(1월 24일)에 간다고 했다가 또 못 갔죠. 날씨가 너무 추워서요. 그러다가, 1월이 다 가기 전에 결국 가긴 갔네요. 소요산에서 담은 풍경은 이어지는 포스트로 올라오지 않을까요.

스크롤 다운을 한 당신에게 뭔가 느낌을 전한 장면이 있다면 어떤 장면?

 


글의 내용에 공감하시면 추천버튼을 쿡! ^^


 
2012 0203 금 08:30 ... 09:00  비프리박
 
여행, 나들이, 산행, 바람 쐬러, 소요산, 동두천 소요산, 전철역, 전철역 승강장, 전철역 플랫폼, 1호선, 경기도 가볼만한 곳, 경기도 여행지 추천, 경기도 동두천 소요산, 국철, 전철 1호선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




  1. BlogIcon 조니양 2012.02.03 09:2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1호선을 자주 이용했었는데 정겹네요^^ 잘 보고 갑니다!! 행복한 하루 되세요^^

    • BlogIcon 비프리박 2012.02.04 07:3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지상 구간을 이용하셨었나 봅니다?
      비교적 최근에 지은 1호선 지상 구간 역사는 대부분 이렇더라구요.

  2. 2012.02.03 09:39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2.02.04 07:3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평소에 보는 것들의 이런저런 장면들이 좀 강하게 와닿아요.
      카메라를 메고 나섰을 때 그것들을 좀 찍게 되구요.
      찍을 때나 찍고 나서 보면 또 다른 느낌이. ^^

      조각난 하늘, 전선이 어지럽게 가로지르는(난무하는) 하늘, ...
      이게 슬프게 다가와요. 저는. 왜 그런지는 몰라도.

      한 주가 또 갔네요. 벌써 토요일. 뭘 하고 한 주가 갔는지 말입니다.
      2월이 시작된 지도 벌써 4일째. 알차게 보내야겠지요.
      ㅇㄹㅋ님도 화이팅! 입니다.
      ㅇㄹㅋ님은 주말에 산에 가시지 않을까 싶습니다.

  3. BlogIcon 해우기 2012.02.03 10:2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전철...이라는 그 자체가...너무 어색한 단어인 제게는....
    그저 중간의 망원에 침만 삼키게 되네요.....ㅎㅎ

    • BlogIcon 비프리박 2012.02.04 07:4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시선이 부담스러워 망원을 못 들고 나갔다죠.
      그나마 70mm 정도로 당길 수 있어서 그걸로 만족해야 했습니다.

  4. BlogIcon DAOL 2012.02.03 19:1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받는 시선이 두려워 형아백통을 마운트하지 못했군요..ㅎ
    풍경엔 줌렌즈가 필요했거늘 아쉬움이 작렬하셨단;;ㅋㅋ

    소요산에 다녀오셨네연;;ㅎ
    따뜻한 휴일날의 소요산 풍경은 어떠할지 보고픈데효..ㅎ

    시선을 끄는 사진은 4,5,6번인데 그 중에서 5번이 가장 맘에 드네욘;;
    저는 성향이 대체적으로 단순 깔끔함을 선호하나 봐요..ㅋ

    • BlogIcon 비프리박 2012.02.04 07:4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추워진다는 소식을 들어서인지, 주말이어서인지, ...
      사람들은 예상보다 많더군요.

      맘 먹고 가려했는데 못 가길 두번.
      결국은 가게 되어서 기뻤다연. ^^
      형아백통을 갖고 갔으면 더 좋았을 텐데 말입니다.
      적당히 시선을 무시하거나 즐길 수 있으면 좋겠는데
      그게 잘 안 되네요. 형아백통을 장착한 채로 넣을 수 있는 백팩을 하나 사야겠어요. ㅋㅎ

      5번이 그중 맘에 드신 거군요.
      다시 찬찬히 보니 저도 5번이 가장 좋으네요.
      제가 다올님과 여러 가지가 겹치고 같죠. ^^

  5. BlogIcon 36.5°c 몽상가 2012.02.03 19:2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70-200렌즈는 어딜가든 시선을 한몸에 받게되긴하네요. 사이즈도 있고 눈에도 쉽게 띄이고... ^^

    • BlogIcon 비프리박 2012.02.04 07:4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시선을 한 몸에 못 받아 안달난 사람들도 가끔 보는데요.
      그에 비하면 저는 반대쪽에 있나 봅니다. ㅠ.ㅠ
      비싼 돈 들여 산 기기, 그런 거 신경 안 쓰고 자주 써야 하는데 말입니다. ㅜ.ㅜ

  6. BlogIcon 소인배닷컴 2012.02.03 20:2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오오~ 전 4호선을 주로 이용합니다.

  7. BlogIcon Slimer 2012.02.04 17:3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때로는 당기고 당겨도 모자란 느낌이 들 때가 있지요.ㅎㅎ
    그럴 때는 지름신이 내려오다가도 다시 돌려보내고는 합니다.. 현실적인 어려움 때문에....

    대전에 내려온지 벌써 2년이 되어가는 시점에서 첫 번째 사진은 이제 그리움이 드네요.

    • BlogIcon 비프리박 2012.02.04 22:5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더 당기고 싶다, 는 생각이 들 때가 있지요.
      그래서 형아백통을 구입했는데 일상 속 사진 찍기에서는
      제가 아직 시선을 견디기가 버겁네요. 흐으.
      물론 엥간한 지름신의 손짓은 모두 무시하고 삽니다.
      저 역시 현실적인 어려움 때문에요.

      사진들에서 아련한 옛 추억(?)이 떠오르셨군요.
      사실 불과 2년 밖에 안 된 과걱인데. 하앗.

  8. 유리파더 2012.02.07 08:20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전에도 말씀드렸지만 관찰력이 뛰어 나십니다.
    책의 문구 하나에도 의미를 느끼는 감성도 관찰력이 기본이 되어야 하는 것인데, 풍경과 일상생활에서도 작은 저러한 것에도 관찰을 하고 의미를 생각하고 느끼시는 게.. 제가 가지지 못한 감성에 대한 동경마저 가지게 하세요.

    꼭 백통시리즈의 렌즈를 장착하지 않으시어도 시커먼 50D만으로도 시선받기에 충분합니다. 하지만 전철 안에선 함부로 꺼내들지 마시구요...특히 여성 앞에서 카메라 꺼내면 본의 아닌 오해를 받기에 충분합니다.

    캐논에서 24-70 II가 나올 것 같다네요. 예전의 웅장하고 카리스마 있는 모습이 아닌 아담하고 소박한 느낌을 주던데, 화질이 얼마나 좋아질까 하는 기대를 불러 일으킵니다. (제가 구입할 물건은 아니지만)

    괜한 기대이지만, 비프리박님이 구입하시고 저에게 무상임대를 할 수 있지 않겠냐는... ㅋ

    • BlogIcon 비프리박 2012.02.07 10:3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말씀하시는 만큼의 관찰력과 감성이
      저에게 부디 있는 것이길 소망합니다. 제발! :)

      일상에서 소소한 것들에 눈이 가기는 합니다.
      이런저런 생각도 들구요. DSLR 카메라를 들고 있다면
      잘 찍어보고 싶다는 욕망도 없지 않습니다.
      그래저래 DSLR 카메라가 서포트는 됩니다. 구입하길 잘 했죠.
      문제는 늘 DSLR 카메라를 휴대하긴 어렵다는. 핫.

      사물을 보면서 이런 저런 생각을 하고
      사진을 보면서 이런 저런 생각을 하고
      포스트를 쓰면서 이런 저런 생각을 해요.
      관찰력처럼 보이는 것의 실체입니다.

      50D를 메고 있는 것만으로도 시선을 끌죠.
      50D에 28-70을 마운트하여 가방에 넣은 이유입니다.
      형아백통을 가져갈 수 없었던 것은
      형아백통을 마운트하여 넣을 가방이 없어서였습니다.
      백팩을 하나 장만하긴 해야겠습니다.
      생일선물을 빙자하여 구입할까요? 멀지 않아서. 핫.

      전철 안에서 앞자리에 여성분이 앉아 있는데 카메라를 꺼낸다면
      이건 뭐 변태 인증이겠죠. 자폭이라 해야 하나.
      마음 속에 변태성이야 누구에게나 있는 거겠지만요. 핫.

      흠흠. 24-70이 II가 나오는군요?
      그걸 구입해서 유리아빠님에게 무상대여를 하는 것도 좋지만,
      동시에, 얼마전에 구입하신 바디를 저에게 무상 영구대여 하시면 더욱 좋지 말입니다. 핫.
      쓰시던 엘렌즈 마운트 해서요. ㅋ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