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인적인 에피소드를 적은 글입니다. 기록 겸 자축 겸 해서 적습니다. 관심 없으신 분은 창닫기 x 버튼이나 뒤로 가기를 클릭하시는 게 좋을지도 모르겠습니다.


저와 그녀에게 2012년 1월 2일(월)은 기억에 남을 만한 날입니다. 어찌 되었든 그간 계속 갖고 있던 주택 담보 대출. 그걸 모두 갚아버린 날이거든요. 완제! 대출금 잔액은 2400 정도 남아 있었습니다. 2006년, 지금 사는 아파트를 살 때 주택자금의 일부를 대출 받았었지요. 그 직후부터 일년에 서너 차례씩 대출금의 일부을 중도 상환해서 2009년 여름 대략 2500 선까지 원금이 내려 왔구요. 

2009년 여름 이후로는 대출 원금 중도 일부 상환하는 걸 중단했습니다. 대출 금리가 2.9% 정도까지 떨어지고 예금 금리가 4.0%를 조금 웃도는 상황이라 굳이 갚아야 할 이유가 없었습니다. 대출금 갚을 돈을 예적금에 넣으면 적어도 연이율 1%의 이자만큼 이익인 상황이니까요. 당연히 그렇게 했습니다.

원금 상환을 하지 않고 예적금으로 돌려 대략 2년 반 정도 해오는 중이었는데 2011년 들면서부터 대출금리가 조금씩 상승하는 게 감지되기 시작합니다. 3개월 변동 금리인데, 2011년 겨울이 되니까 급기야 예금 금리와 엇비슷한 수준이 되었습니다. 3.93%!

더 이상, 대출을 안고 있어야 할 이유가 없어졌습니다. 예금에서 이자 받아 대출금 이자 내면 그게 그거인 것이죠. 남는 게 없는! -.-; 게다가 체감적으로 와닿는 느낌도 사뭇 달라졌는데요. 뭐냐면, 예금 이자는 1년에 한번 나오는데(2500에 대략 100만원), 대출 이자는 원금과 묶여서(원리균등상환) 매달 빠져 나가는 거죠(대략 20만원). 원금이 포함되어 있으므로 산술적으로는 그게 그거고 손해보는 건 없습니다. 다만, 체감적으로는 매달 20만원씩 원리금이 빠지고(연 240) 예금 이자는 1년에 한번 100만원 들어오는 느낌이 사뭇 달랐달까요. 대출금을 완제하고서 후련함 같은 게 느껴진 것은 아마도 매달 통장에서 20만원씩 빠져 나가지 않기 때문이겠죠.
  
 

 
그렇게, 만기 해지한 예금으로 대출금 남은 걸 모두 털어버렸습니다. 2012년 1월 2일(월), 온라인 인터넷 뱅킹으로요. 연초면 들어오던 예금이자가 없어졌지만 동시에 매월 빠져나갈 원금과 이자도 사라졌습니다. 대출이나 빚은 이제 제로가 되었습니다. 저나 그녀나 홀가분합니다. 저는 겉으로 기쁜 내색을 하지만 그녀님께서는 겉으로 별로 표시를 내지 않습니다. 그래도 속으로는 저와 다르지 않은 심정일 테죠. 그리고 우리집 회계(? 접니다^^)는 연초 말고도 두어 달에 한번씩 만기 도래하게끔 예금을 돌리고 있지 말입니다. 대출금 털고 남은 돈 조금과 통장에 갖고 있던 돈 조금을 합쳐 정기예금을 하나 들었음은 앞서 올린 포스트에서 적었었죠( 보러 가기 ).


포스트의 결론?
대출 금리가 심상치 않게(가파르게?) 상승하고 있습니다. 낮은 이율로 얻은 대출 금리도 예적금 금리와 엇비슷해졌습니다. 두 금리 사이에 차익을 기대하기 어렵습니다. 만기 도래하는 예적금이 있다면, 여유자금이 있다면, 대출금부터 갚는 게 여러 모로 낫습니다. 

 
이슈, 시사, 경제, 생활경제, 대출금, 예금, 적금, 대출금 이자, 대출금 상환, 대출금 완제, 예금 금리, 예금 만기, 적금 금리, 적금 만기, 예금 이율, 적금 이율, 대출 이율, 주택담보대출, 주택담보대출 금리


 함께 기쁨을 나누고자 하신다면 추천버튼을 쿡! ^^


 
2012 0109 월 00:40 ... 01:00  거의작성
  2012 0110 화 12:00 ... 12:40  비프리박
 
이슈, 시사, 경제, 생활경제, 대출금, 예금, 적금, 대출금 이자, 대출금 상환, 대출금 완제, 예금 금리, 예금 만기, 적금 금리, 적금 만기, 예금 이율, 적금 이율, 대출 이율, 주택담보대출, 주택담보대출 금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




  1. 2012.01.10 15:15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2.01.10 17:2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감사합니다.
      경제빙하기에 완제가 심리적으로나 물적으로나 쉽지 않았지 말입니다.
      말씀처럼 딱 '목에 걸린 가시' 같은 느낌이어서
      그 느낌이 싫어서 그냥 갚아버렸습니다.
      공감해 주시니 감사합니다. ^^

      ㅇㄹㅋ 님도 완제족이시군요.
      저희는 앞에 살던 아파트가 조금 늦게 팔려서 그거 받아서 넣은 거 빼면 그러니까
      결국 대략 ㅇㄹㅋ님의 2.5배였던 거 같습니다.
      어쨌든 같은 완제족이 되었습니다. ^&^
      배우자 앞으로 명의를 하기가 법률적으로(절차적으로)
      번거로운데
      그걸 기어이 해내셨다니 저보다 한 수 위이십니다. ^^

      제가 완제했는데 ㅇㄹㅋ님이 완제한 느낌이시라니
      더욱 가까와진 느낌입니다. 원래 가까왔던 거겠지만요. :)

      축하 감사하구요. 그날 밤에 한잔 했더랬습니다.
      오늘 밤에 1주일 기념으로 한잔 또 할까요? ^^

  2. 2012.01.10 17:41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2.01.10 17:4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배우자 명의가 나오게 되는 맥락이야 다 다르겠지만
      ㅇㄹㅋ님이 그렇게 하신 맥락은 간간이 들은 이야기로 미루어 짐작을 하고 있었습니다.
      새로 알게 건 'no라는 말을 못하는 심성'이네요. ^^
      그렇지 않으시겠지만, 그런 경우라면 배우자 명의도 괜찮은 안전벽이 되지요.

      흠흠. 내 것이 없을수록 세상을 자유로이 살 수 있다는 말씀에
      격하게 공감합니다. 그게 가능할 수만 있다면 좋겠는데 말입니다.
      무소유의 법정 스님이 연상됩니다. ^^;;;

  3. 2012.01.10 23:32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2.01.11 17:2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브로콜리. 축하 고마웟! ^^

      이제 시작인 셈인데,
      차곡차곡 알토란 종자돈을 모으길 바랄게.
      그걸로 뭘 하든 하지 않든. 그냥 심리적 보루처럼 갖고만 있더라도. ^^

      내 일처럼 기쁘다니 이거 완전. 핫. :)

  4. kolh 2012.01.11 03:37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꽤 긴 글을 썼다가 지웠습니다.

    다른 말이 필요하지 않겠다 싶어서였습니다..

    후련한 기분과 상쾌한 출발..

    감축드립니다..

  5. BlogIcon Naturis 2012.01.11 06:2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꼼꼼하시네요..
    저라면 대출이자, 예금이자 이런거 자세히 비교해서 상환하지는 못했을 것 같네요..
    아무튼 대출금 털어버리신거 축하드려요..
    저도 많진 않지만 대출금 빨리 털어버려야 될 것 같아요.. 적지 않지만 조금씩 내는 대출 이자가 쌓이면 만만지 않겠더라구요..

    • BlogIcon 비프리박 2012.01.11 17:3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초큼 꼼꼼해 보이나욤? 핫.
      MB 가카의 경제빙하기를 사는지라
      꼼꼼히 따질 수 밖에 없기도 하고
      제가 취향이나 취미가 조금 꼼꼼한 편이기도 합니다.
      예금 이자율과 대출 이자율이 엇비슷해서
      이거 뭐 걍 예금으로 대출을 털어버렸습니다.
      낚시꾼처럼 계속 이율의 변동 추이를 보고 있었다죠. ^^;

  6. BlogIcon 해우기 2012.01.11 11:5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빚...그리고 빛....
    빛을위하여 빚을 내어...

    그나마 조금 편하니..그것으로 되었지만....ㅎㅎ

    • BlogIcon 비프리박 2012.01.11 17:4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빛을 위하여 빚을.
      이거 멋진 댓구인데요. 슬프기는 하지만요. ^^;

      그래도 빛으로 빚을 갚기도 하니까요.
      사진으로 수입을 얻는 분들.
      그 액수의 많고 적음을 떠나 그 방식이 살포시 부럽습니다. ^^

  7. BlogIcon DAOL 2012.01.11 18:3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오훗^^ 축하드립니당..ㅎ
    새해를 산뜻하게 출발하셨네욘.ㅋ

    저도 결혼초에 전세를 살 적엔 내집에 대한 꿈이 절절했었는데 말이죠..
    지금은 좀 많이 무디어진 상태라죠..ㅎ

    이제는 땅욕심이 생길려고 해요..ㅋㅋ
    욕심을 부린다고 되는 것도 아닌데 말이죠..ㅎ

    • BlogIcon 비프리박 2012.01.11 23:5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작년 말에 상황을 주시했어요. 그리고 12월 중순 쯤에 결정을 했죠.
      연초에 예금 만기 해지하면 갚아버리자. :)
      맞습니다. 새해 산뜻하게 출발했습니다.

      땅 욕심이 있으시군요.
      농사 지으시는 분은 땅 욕심이 있는 게 맞습니다.
      그게 전통적인 의미에서의 벼농사가 아니라 하더라도요.
      저희도 그런 땅 욕심은 좀 있는 편입니다.
      올해나 내년 쯤 일단 알아보기 시작할까 합니다.
      욕심 부린다고 되는 건 아니지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