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시즌 오프의 리조트 호텔만큼 근사한 장소는 없다. 그곳에 있으면 마치 내년의 시즌 오프까지 덤으로 산 것 같은 기분이 든다.   * 무라카미.   (112쪽)

여자의 인생은 첫 남자에 의해 결정된다는 말을 진리처럼 말하는 호색한의 논리로 보면 최초에 열광하며 좋아한 아이돌에 의해 청소년의 인생의 길이 정해지게 되는 것이다.   * 이토이.   (220쪽)


무라카미 하루키는 장편소설 작가입니다. 장편소설의 사이사이에 (또는 겹쳐서) 단편소설을 쓰기도 합니다만 무라카미를 장편소설 작가라고 하는 데에는 이견이 없을 겁니다. 그런 '긴 호흡'의 작가가 '짤막짤막한 수필'을 쓴다면 어떤 글이 나올까요. 그의 '길쭉길쭉한 수필'도 읽어온 입장에서 살짝 궁금증이 발동했습니다. 이 책은 그 궁금증을 해소해 준 책입니다.  
 
무라카미 하루키 & 이토이 시게사토, 소울 메이트, 양혜윤(옮김), 개정판, 도서출판 세시, 2007.   * 본문 276쪽, 총 279쪽.
* 원저 - 村上春樹 & 糸井重里, 夢で 会いましょう(꿈에서 만납시다).

이 책의 일본어 원저는 1981년에 초판이 출간되었고 1986년에 개정판이 나왔다, 고 합니다. 초판에 없던 몇몇 꼭지의 글들이 개정판에 추가되었고 동시에 초판에 있던 글들 가운데 일부를 개정판에서는 뺀 것으로 보입니다. 한국어 번역서(2007년 개정판)는 일본어 초판과 개정판의 합집합인 것 같습니다. 인터넷 서점 일본 아마존과 몇몇 블로그의 글을 참조한 바로는요.

2011년 9월 8일(목)부터 10일(토)까지 읽었습니다. 책의 판형도 작은 편이고 무라카미와 이토이 두 사람이 가벼운 느낌으로 쓴 책이어서 책장을 넘기기가 수월했습니다. 두 사람은 원고를 쓸 때 머리를 쥐어짜기도 했겠지만 (그래서?) 독자는 편하게 읽습니다. ^^




출판사의 책소개를 보시려면 제목이나 표지를 클릭하세요. )
  
村上春樹, 리뷰, 서평, 책읽기, 독후감, 책, 책을 읽자, 독후감상문, 도서, 독서, 이토이 시게사토, 糸井重里, 夢で 会いましょう, 村上春樹 & 糸井重里, 꿈에서 만납시다, 도서출판 세시, 양혜윤, 영혼의 만남 꿈의 대화, 소울메이트, soulmate, 소울 메이트, soul mate, 무라카미 하루키 에세이, 무라카미 하루키 수필집
 소울 메이트(원제:꿈에서 만납시다). 재미있게 읽을 수 있는 독특한 수필집. 

 
1. 이 책은?

이 책에 관해서는 무라카미가 적은 '본문에 들어가기 전에'라는 글에 잘 나와 있습니다. 그 일부를 인용해 봅니다.

"생각해 보면 이것은 시작부터 매우 특이한 책이었습니다. 외래어를 죽 늘어놓고 그에 대해 저(무라카미)와 이토이 씨 둘이서 돌아가면서 이야기하는 에세이 같은 것을 만든다니···, 지금 생각해 보면 상당히 독특하다고 할까, 용감하다고 할까?"

이 책은 두 사람이 그때그때의 외래어에 대해서 각자의 생각을 에세이처럼 적은 글들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같은 외래어를 놓고 두 사람이 각각 자신의 생각을 적은 건 아니구요. 큰 기대씩이나 걸지 않고 그저 가볍게 읽기로 한다면 '발랄함과 경쾌함'을 접할 수 있는 수필집입니다. 그것도 독특한 구성과 형식의. ^^
 

재미있는 것은, 이 책은 무라카미와 이토이 두 사람의 글을 모은 것인데 읽어 나가는 저로서는 각 꼭지의 글이 누가 쓴 글인지 구분이 되지 않았습니다. 글의 말미에 m 또는 i 표시가 되어 있지만 그걸 보기 전에는 누구의 글인지 알아맞힐 수가 없었습니다. 무라카미와 이토이의 싱크로율이 꽤 높은 것 같습니다. 이 책에서, 라는 전제를 달면요. 조금 뜬금없는 번역서 제목 '소울 메이트'(영혼의 짝)는 그 점을 지적하고 있는 걸까요? (^^); 그리고 두 사람의 싱크로율이 높아 보이는 것은 어쩌면 정해진 형식이 크게 작용해서일지도 모르겠습니다.
 
 
 
  
2. 꽁트
 
"블루베리 아이스크림이 먹고 싶어."
새벽 두 시에 그녀가 선언했다.
도대체 왜 여자란 생물은 어째서 이렇게 말도 안 되는 시각에 말도 안 되는 것을 생각해 내는 것일까. ... 셔츠를 입고 큰길로 나가 택시를 잡아탔다.
"어디든 좋으니까 블루베리 아이스크림을 팔고 있는 가게로 가주세요." (210쪽)
... (중략) ...
아이스크림을 갖고 집에 돌아온 것은 새벽 다섯 시였다. 그녀는 이미 푹 잠들어 있었다. (213쪽)   * 무라카미.
(<블루베리 아이스크림 blueberry ice cream>에서)
 
짤막한 꽁트를 쓴 듯한 글들이 더러 눈에 띕니다. 꽁트는 무라카미가 쓴 글에서 주로 등장합니다. 재미있습니다. 동시에 고개를 끄덕일 만한 내용들입니다. 무슨 대단한 인류의 철학 같은 것은 아니어도 우리가 살면서 접하는 이런저런 통찰들과 시시콜콜한 깨달음들을 담고 있습니다. 이런 통찰과 깨달음이 등장하는 것은, 책 전체에 걸쳐서라고는 말하지 못 하겠지만 책을 읽다 보면 중간중간에 종종이라고는 말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3. 따뜻한 시선
 
예를 들면 스코어보드에 이름도 발표되지 않고, 야외에서 공이 날라 올 때에만 돌연 선 안의 잔디밭에 나타나는 '선심'이란 인물의 존재다. 펜스의 양 날개, 문제 외(파울) 그라운드와 현장(페어) 그라운드의 경계선상에 서서 양쪽으로 한 발씩 내딛고 가만히 눈에 띠지 않게 숨을 쉬고 있는 저 두 인물은 무슨 생각을 하면서 시합을 보고 있는 것일까. 저 사람들의 아들은 아버지가 가져다 주는 야구 관람표를 손에 들고, 친구 A나 B를 데리고 관객석의 어딘가에 앉아있을 것이다.   * 이토이.
(220쪽, <야구 Baseball>에서)
 
이토이란 사람이 누군지 궁금해지는 거 있죠. 이런 시선 너무 좋습니다. 너무 따뜻합니다. 이게 비단 야구장에만 국한된 이야기는 아닐 테죠. 사람에 대한 이런 따뜻한 시선이 좋습니다. 관심 받지 못하는 영역에 있는 조연 같은 사람들, 행인1 같은 사람들에 대해서도 따뜻한 시선을 보낼 때 우리들 삶과 사회가 더 따뜻해지는 거 아닌가 싶습니다. 
 
 

  


글의 내용이 유익하셨다면 추천버튼을 쿡! ^^


  
2012 0103 화 09:30 ... 11:10  비프리박


 
소울메이트 상세보기
  


p.s.
올해(부터?) 다시 도서리뷰를 본격 가동(응?) 하겠다고 생각했는데 이 글이 그 스타트입니다. 당분간 하루키로 달려볼까 하는 생각도 살짝 듭니다. 일주일에 두어 편 정도, 많으면 서너 편 리뷰를 올릴 생각입니다. 작년 봄부터 그간 쉬었던 데 대한 반작용도 있겠지만, 늘 쭉 그랬어야 하는 것이어서 원래 대로 되돌아 온 것이라고 봐야죠. '시작이 반'이라고 했으니 일단 반은 해치운 셈이군요. 물론, '100리를 감에 있어서 90리를 갈 때까지는 다 갔다는 생각은 하지 말라'는 조선의 어느 왕이 내린 경구를 잊지 않고 있습니다만. 쿨럭. 근데 그 왕이 영조였던가 정조였던가. 긁적.
村上春樹, 리뷰, 서평, 책읽기, 독후감, 책, 책을 읽자, 독후감상문, 도서, 독서, 이토이 시게사토, 糸井重里, 夢で 会いましょう, 村上春樹 & 糸井重里, 꿈에서 만납시다, 도서출판 세시, 양혜윤, 영혼의 만남 꿈의 대화, 소울메이트, soulmate, 소울 메이트, soul mate, 무라카미 하루키 에세이, 무라카미 하루키 수필집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




  1. BlogIcon 이츠하크 2012.01.03 12:2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원하시는 일들이 생각대로 척척 이루어지시길 바래요.^^
    걍, 인사차 찾아 뵈었습니다.^^

  2. 2012.01.03 12:45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2.01.05 19:3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아. 게임에도 이 이름이 있군요?

      영혼의 동반자. 정신적 동반자. ... 쯤 되겠네요.
      *** 메이트가 좀 있죠? 모두 동반자나 짝으로 해석되는 정도지요.

      읽을 책은 무한정 늘어나는데
      하루는 무한정이 아니고. ㅠ.ㅠ

  3. BlogIcon DAOL 2012.01.03 16:5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소울메이트'라는 말을 좋아해욘;;ㅎ
    법정스님이 말씀하신 소울메이트의 저자가 누구였죠?
    생각이 나질 않아요..
    분명, 저자가 무라카미 하루키는 아니였는데 말이죠..
    점점 총기가 흐려져서 정말 미치겠어욘;;ㅋ

    겨울이라 그닥 할 일도 없는데 여전히 책하고는 친하게 지내질 않고 있네효..
    서둘러 읽고 정리를 해야 하는뎅..ㅠㅠ;;
    비프리박님의 리뷰를 읽으면서는 급 반성의 자세를 가지면서도
    뒤돌아 서면 또 얼렁둥땅 잊는다지욘;;ㅎ
    여튼, 잠시나마 자극을 받는 것은 사실이옵니닷..ㅋ

    대체 마음이 어디에 있는걸까요?

    • BlogIcon 비프리박 2012.01.05 19:3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저 역시 소울 메이트라는 말을 좋아해요.
      오랜 친구라는 말도 그런 의미에서 좋아하구요. :)

      법정스님의 소울메이트 저자?
      글쎄요. 누구죠?
      법정스님의 책을 많이 읽지 않아서 말이죠. -.-;

      저 역시 늘 많이 읽자고 다짐만 하지
      실제로 많이 읽진 못합니다.
      (엄살처럼 들릴 수 있지만 사실입니다. ㅜ.ㅜ)

      저 역시 뒤돌아 서면 잊어버리고
      저 역시 뒤돌아 서면 총기가 흐려지고 'ㅂ'
      그렇습니다. ㅠ.ㅠ

  4. BlogIcon 36.5°c 몽상가 2012.01.03 18:0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작가이름은 많이 들어봤는데, 읽은 책은 하나도 없네요. ^^;

    • BlogIcon 비프리박 2012.01.05 20:4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충분히 대중적인 작가이지만 그렇다고
      누구나 다 그의 책을 읽어야 하는 건 아니니까요.
      그리고 하루키의 책을 찾아가며 읽는 사람들은
      ~빠, ~덕후 라는 소리를 들을 수도 있다는. ㅋ

  5. BlogIcon MindEater™ 2012.01.03 22:3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오~ 2012년을 하루키로 시작하는 군요. 그렇잖아도 얼마전 <상실의 시대>를 처음 읽었습니다. ^^
    저두 새해벽두부터 컬렉터로서의 지름신 강령에 박완서 수필집 전집과 고전책들 다수로 대거 주문해서 책장을 채웠는데 언제 다 읽을지 기약이 없네요. ^^;;


    • BlogIcon 비프리박 2012.01.05 20:4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올 들어 하루키의 책을 또 읽을 것 같습니다.
      올해의 리뷰 스타트를 하루키로 해봤습니다.
      작년에 제 개인적으로 프로젝트를 진행했던 작가이기도 하구요.
      한달 또는 두달의 독서를 통째로 그 작가에게 바치는 헌정(?) 프로젝트. ^^

      상실의 시대는 제가 너무 좋아하는 작품이라 작년에 또 읽었어요.
      아마 네번째였을 듯. :)

      아. 책 뽐뿌와 지름신 영접은 즐겁죠.
      결국은 읽는다, 에 한표 던집니다.
      박완서 소설(집)도 그렇지만 수필집이면 더더욱 술술 읽힐 듯 한데요?
      시작만 하시면. ^^

  6. BlogIcon 맑은물한동이 2012.01.03 23:3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생각보다 재밌는 책일것 같네요.
    블루베리 아이스크림 사다달라고 했을때의 투정이 완전 웃겨요~
    그럴수도 있겠는데요~ ㅋㅋㅋ

    • BlogIcon 비프리박 2012.01.05 20:5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가볍고 경쾌하고 발랄하고 재미있는 그런 책입니다.
      짧게 써야 한다고 하는 글의 형식이 하루키에게 좀 제약이 되었을 것 같기도 하구요.

      흠흠. 블루베리 아이스크림 파트에서처럼
      나름 공감되는 투덜거림이 군데군데 나옵니다. ^^

  7. BlogIcon Laches 2012.01.04 11:3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중간중간 본문내용만 보고도 왠지 읽어보고 싶어지는데요?
    저의 '사볼까list'에 한줄이 또 추가되겠군요. ^^;;

    • BlogIcon 비프리박 2012.01.05 20:5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하루키에 대해서 좀더 대표작스러운 장편소설을 읽은 후에
      읽으면 그의 다른 면모를 볼 수 있어 좋을지도 모릅니다.
      어찌 보면 이 에세이집은 대표작스러운 축에 끼지 못하는 책이라서요.
      (하루키에 대해서 라키님도 이미 잘 알고 계실 듯 합니다. ^^)

  8. BlogIcon 해우기 2012.01.04 14:1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일본 영화..소설에 관심을 별로 가져본적이 없어요...
    남들이 모두안다는...그 소설과 영화도....

    아마 저는 일본식 이름자체만으로도 멀미를 느끼나봐요....

    이름을 읽고 불렀을때....그 이름자체가 받아들여지지 않으면..모든 내용들이 엉망이 되는 것 같아요...
    저는...

    그러고보니..이름이란 그저 이름일뿐인데......ㅜ

    • BlogIcon 비프리박 2012.01.05 20:5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제가 멀미를 느끼는 이름과 지명이
      프랑스나 아랍 쪽이에요. 그쪽 소설을 읽으면
      다 그게 그거 같고 거기서 거기 같고 ...
      오래 헤맨다죠.

      저 역시 일본 영화와 소설에 큰 관심은 없는데요.
      그 중 하루키의 소설과 에세이에 관해서만큼은 ~덕후 소리 들을 만큼은 되네요. ^^
      올해의 리뷰 스타트를 하루키로 한 것도 그런 맥락에서일까요? ^^

  9. kolh 2012.01.06 12:05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하루키 왕팬이신 효*샘..
    그에 비해 저는 그닥 읽고 싶지 않은 작가군에 있는 하루키..ㅎ
    글 내용 보니, 상당히 밝고 가벼운 내용의 글인 듯..ㅋ
    이상하게도, 현실이 그러한지, 우울모드의 글을 읽고 있으면
    제가 축축 쳐지고 그 우울에 젖어 있는 듯 싶어서 의식적으로 피하게 된다는~

    암튼, 다독 다상량의 정신은 빨리 따라해야 한다는 마음만 가져갑니다..ㅋ

    • BlogIcon 비프리박 2012.01.06 17:4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왕팬이라는 말이 왠지 싫지 않을 걸?
      엇비슷한 말로 '~덕후'라는 말도 있지. 개인적으로 싫지 않은 말이야.
      비슷한 뜻으로 '~빠'라는 말도 있는데 그건 왠지 받기 싫은 말. ㅋㅋ

      하루키의 책은 단행본으로 나온 건 거의 다 읽은 것 같아.
      안 읽은 거라면 개인적으로 별로 관심이 동하지 않는 '재즈' 관련해서 하루키가 쓴 책 두 권.
      생각 같아서는 일본어를 좀 열심히 공부해서
      하루키가 왕성하게 번역했다는 일역본 외서들을 좀 읽어보고 싶고
      하루키가 했을 법한 온갖 인터뷰 글들을 보고 싶어.

      작가나 책이란 게 개인적 삘을 받는 분야이니
      하루키에 대해 그닥 읽고 싶지 않은 작가라고 해도
      충분히 동의할 수 있음. 이 "대인의 풍모"! ^^

      축축 처지고 우울할 때는 기분 좋아지는 노래를 듣는 게 좋지 않아?
      물론 가볍고 경쾌한 소설을 읽는 것도 좋고.
      그런 소설로 나는 또 하루키의 '노르웨이의 숲'(상실의 시대)를 떠올리지만. 큭큭.
      근데, 어떤 독자는 이 책을 어두운 소설이라고 할 수도 있겠다.

    • kolh 2012.01.07 00:55 | Address | Modify/Delete

      그게 이해 안 된다는 말씀..
      정말, 저에게는 '상실의 시대'는 이해가 되지 않는 미지의 세계라구요..
      읽었음에도 불구하고 이해되지 않았에라~
      그게 저를 두고 하는 말이랍니다..
      활자가 머리와 가슴에 박히지 않을 때,
      그게 가장 답답할 때라눈~

    • BlogIcon 비프리박 2012.01.07 23:4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노르웨이 숲이 이해가 안된다는?
      그럴 수 있다고 봄.
      어떤 소설이 누구에게나 다 팍팍 와닿는 건 아닐 테니까.
      그 소설은 올 들어 한번 더 읽었는데
      아마도 대략 네번은 읽은 거 같아.
      또 읽게 될 거 같고.

      거꾸로, kolh한테 와닿는 어떤 책이 나한테 전혀 아무 느낌을 못 줄 수도 있는 거니까.

  10. BlogIcon bag 2013.03.28 17:19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공유 주셔서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