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월에 읽을 책들입니다. 벌써 7일이니까 정확히 말하자면 12월에 이미 읽고 있거나 읽게 될 책들이겠죠. 12월 들어 와서 그간 마음의 빚이 되어 있는 책들을 골랐습니다. 마음의 빚이란 건 사실 제가 읽고 싶었기 때문에 생긴 것이죠. ^^ 이번 가을 개인적으로 무라카미 하루키 프로젝트와 바로 이어 장하준 프로젝트를 진행하는 바람에 읽고 싶은 다른 책들을 못 읽은 게 좀 됩니다. 그래서 마음의 빚이 생겼... ^^; 


10월부터 진행한 장하준 프로젝트, 그의 가장 최근 저서 '그들이 말하지 않는 23가지'가 11월 하순에서 12월 2일까지 이어져서 12월의 책읽기는 12월 3일부터 시작되었습니다. 장하준만을 집중적으로 읽고자 한 장하준 프로젝트는 10월 6일 시작되어 12월 2일 대단원의 막을 내린 셈입니다. 한 달을 예정한 프로젝트가 두 달로 늘어진 데에는
   1) 박민규의 소설 「카스테라」 
   2) 김어준의 「닥치고 정치」 
   3) 「나는 꼼수다」 1회에서 30회 정주행
이 셋이 크게 작용했습니다. 계산해 보니 1) 2) 3)이 한 달 정도 소요되는 분량이어서 장하준 읽기를 한 기간만 따지자면 예정대로 한 달이었다고 말할 수 있을지도 모르겠습니다. 이 멋진 자기합리화! ^^; 



12월에 읽을 책은 여덟 권입니다. 

  ○ 무라카미 하루키(또!), 비밀의 숲, 임홍빈(옮김).
  ○ 김훈, 내 젊은 날의 숲.
  ○ 박경철, 자기혁명.
  ○ 김언수, 캐비닛.
  ○ 김영민, 산책과 자본주의.
  ○ 고종석, 어루만지다.
  ○ 말콤 글래드웰, 티핑 포인트, 임옥희(옮김).
  ○ 유시민 외, 아! 노무현, 이런 바보 또 없습니다.

날짜와 권수 그리고 12월임을 고려할 때 약간 욕심이 넘친 것 같지만 목표를 겉으로 드러냄으로써 실천을 견인하고 싶습니다. ^^; 나꼼수 정주행도 마쳤고, 밥도둑 아니 '책도둑' 아니 나꼼수 듣기에 책읽기를 잠식 당할 가능성은 이제 좀 줄었습니다. 평소 독서할 때 늘 그랬듯, 소설과 비소설을 교대로 배치하려고 했습니다. 그게 안 되면 최소한 문학과 비문학의 교대라도. ^^;


다른 이야기가 되지만, 그간 쉬어온 리뷰 쓰기를 재개할까 생각 중입니다. 대략 4월부터 일부러(?) 리뷰 쓰기를 자제했습니다. 3월 31일에 김수행 외, 「거꾸로, 희망이다」의 리뷰를 쓴 것이 단행본 책에 대한 리뷰로는 마지막이었습니다. 리뷰 자체에 대해서 회의가 있어서 쉬게 된 것은 아니었고 그때까지 이런 저런 이벤트에 참여하면서 리뷰를 작성하느라 좀 숨가쁘게 달렸던 것이 휴식을 필요로 했던 것 같습니다. 그리고 단행본 리뷰를 쓰게 되면 거기에 들어가는 시간이 보통 두세 시간은 훌쩍 넘어가는데요. 거기에 조금 질린 것도 있었고 (그래서?) 리뷰 쓰기에 엄두가 안 났던 것도 있습니다. 어찌 되었든 새해 들면서 단행본 리뷰 쓰기를 다시 시작해 보려고 합니다.
김훈, 박경철, 김언수, 김영민, 고종석, 말콤 글래드웰, 노무현, 유시민, 진중권, 홍세화, 무라카미 하루키, malcolm gladwell, 村上春樹, 비밀의 숲, 내 젊은 날의 숲, 자기혁명, 캐비닛, 산책과 자본주의, 어루만지다, 티핑 포인트, tipping point, 아! 노무현 이런 바보 또 없습니다, 2011년 12월의 독서목록, 12월에 읽을 책, 장하준 프로젝트, 그들이 말하지 않는 23가지, 닥치고 정치, 박민규, 김어준, 나는 꼼수다, 카스테라, 독서, 도서, 책, 책읽기
  
 



글의 내용에 공감하시면 추천버튼을 쿡! ^^


2011 1207 수 09:40 ... 09:50  시작이반
  2011 1207 수 21:10 ... 21:40  비프리박
김훈, 박경철, 김언수, 김영민, 고종석, 말콤 글래드웰, 노무현, 유시민, 진중권, 홍세화, 무라카미 하루키, malcolm gladwell, 村上春樹, 비밀의 숲, 내 젊은 날의 숲, 자기혁명, 캐비닛, 산책과 자본주의, 어루만지다, 티핑 포인트, tipping point, 아! 노무현 이런 바보 또 없습니다, 2011년 12월의 독서목록, 12월에 읽을 책, 장하준 프로젝트, 그들이 말하지 않는 23가지, 닥치고 정치, 박민규, 김어준, 나는 꼼수다, 카스테라, 독서, 도서, 책, 책읽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




  1. 2011.12.07 23:05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1.12.08 14:0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독서일지의 역할과 독서계획의 역할을 겸하고 있습니다. 맞습니다.
      ㅇㄹㅋ님에게 산행일지의 역할을 겸하고 있는 것과 비슷합니다.

      매일 밥 먹듯이 숨 쉬듯이 잠 자듯이(이건 좀 아닌가?)
      읽을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올해의 목표도 있는데 남은 날들 좀 달려야 할 듯.

      ㅇㄹㅋ님의 허기가 포만감으로 바뀌기를 소망합니다.

  2. BlogIcon MindEater 2011.12.08 09:42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일주일에 두 권정도는 읽어야 목표를 맞출 수 있겠네요. 화이팅!!
    저두 읽은 자기혁명은 밤샘으로 2틀만에 읽었는데 그 때 생긴 다크써클이 며칠 가더라구요..^^;;

    • BlogIcon 비프리박 2011.12.08 14:0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그렇습니다. 일주일에 두권씩은 읽어내야!
      한권으로 3일이상 끌지 말아야!
      12월에 다 읽을 수 있겠네요.
      화이팅 감사합니다.

      자기혁명, 흡인력이 좀 강한가요? 좀 강해야 하는데.
      제가 박경철을 좋아하긴 하지만. ^^

  3. BlogIcon 안달레 2011.12.08 10:37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즐거운 독서시간 보내십시요

  4. BlogIcon 칸의공간 2011.12.08 13:4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자기혁명만 읽었네요..조금 오래 걸렸습니다. 집중력이 갈수록 떨어지는 듯 합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1.12.08 14:1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자기혁명은 가을부터 마음의 빚이었는데 이제 읽습니다. 흑.
      아아. 저에게는 자기혁명이 좀 흡인력을 발휘해주길 소망해 봅니다.

  5. BlogIcon 브로콜리야채수프 2011.12.09 10:0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어제 중산동 가는 날이었구요.
    가며 오며 나꼼수를 읽다가 웃겨서... 아... ㅋ

    나꼼수 텍스트 버전이 있더라구요.
    엠피3 자주 들으면 자꾸 귀가... 귀가... 안들려요. 흑.... ㅋㅋ
    귀 안 들리는 막내도 괜.. 찮으시지요? ㅋ

    1회는 음성으로 들었고, 나머지 읽고 있는데
    텍스트인데도 이건 3D네요.
    전철에서 혼자 웃느라고 끅끅..

    책 읽은 분량만큼 쳐야한다는 말씀 맞아요.
    30회까지 정주행중입니다. 꺅-

    • BlogIcon 비프리박 2011.12.09 19:0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아. 어제, 목요일이었구나.
      갔다 오는 길에 나꼼수 듣거나 읽는 건 아주 딱이지.
      나꼼수가 텍스트 버전이 있다구? 흠흠. 함 찾아봐야지. ^^

      엠피삼을 자꾸 들으면 귀가 안 들리는군?
      나도 엠피삼을 좀 듣지만 아직 귀가 멀쩡한데
      브로콜리는 엠피삼 장기 청취가 어렵구낭. 안습.
      뭐가 안 들리든 막내는 막내인 걸 괜찮고 말고 할 게 있을까. ㅋㅎ

      아. 나꼼수 듣고 나서 텍스트 읽으면 목소리가 들릴 듯.
      정봉주가 31회에서 그런 이야기를 하거든.
      자기가 낸 책이 사람들에게는 오디오북처럼 읽힌다고. 핫.
      말이 된다고 봐. ㅋㅎㅎㅎㅎㅎ

      음음. 30회까지 정주행하는 거 힘들 수 있는데.
      그래도 그럴 만한 나꼼수니까 내가 안 말린다. ㅎㅎ

  6. BlogIcon 보기다 2011.12.09 15:5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자기혁명 사놓고 아직도 안 읽고 있습니다...--;
    책을 읽고자 하는 마음이 한번 확~ 들었다가 사그라지고 나니 책상엔 안읽은 책들만 쌓여가네요.
    이런 게으름은 안부려도 좋은데 말이죠.

    숲 두 권이 눈길을 끕니다.
    두작가 모두 제가 좋아하는지라 마음이 동하는군요.
    12월 남은 시간동안 화이팅!!! 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1.12.09 19:1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자기혁명. 제목부터 사람의 시선을 끕니다.
      아마도 저의 경우 펼치면 이삼일만에 끝날 거 같지 않아서 약간 염려가 됩니다만
      그래도 펼칠 건 펼쳐야. ㅎㅎ

      보기다님, 이미 사다 놓으신 책이니 어느 날엔가 삘 받는 날,
      확 펼치시리라 봅니다. 빠샤!!!

      숲 두권에 눈길이 가시다니 울 보기다님도 눈썰미가 보통 이상이신데요?
      제가 리스트로 적으면서 '이거 숲이 두개인걸' 그랬어요. 캬하핫.
      기회가 되신다면 두 숲도 한번 땡기심이? ^^

      남은 12월의 22일 동안 열심히 달려얍죠. 암요.
      격려와 응원 감사합니당. :)

  7. BlogIcon 해우기 2011.12.12 11:3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에고...사놓은 책이라도....어서 읽어야 할텐데 말입니다....
    바쁘다..정신없다라는 핑게로....

    방안에서 뒹굴거리면서도 쉽게 손에 잡지 못하고 있는 책..책..책.....

    ㅠㅠ

    • BlogIcon 비프리박 2011.12.14 14:0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읽기 시작하면 폭풍 독서를 하실 겁니다.
      손에 잡히기만 해봐라, 뿌리를 뽑아버리겠어!
      그러시는 거 아닌지. ^^

      저는 이 달에 저 책들을 꼭 좀 다 읽었음 좋겠는데
      책들이 진도가 빨리 나갈 수 없는 책들이 있어서. ㅠ.ㅠ

  8. BlogIcon DAOL 2011.12.12 14:4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김어준의 '닥치고 정치'는 베스트 셀러 반열에 올랐더군요..ㅎ
    열씨미 책을 읽으시는 비프리박님을 부러워만 할 것이 아니라
    저도 좀 읽어야 하는뎅,
    어찌 책이 손에 잡히질 않네욘;;ㅋ

    • BlogIcon 비프리박 2011.12.14 14:0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닥치고 정치에서 그야말로 멋진 대목들이 몇몇 있었어요.
      어느 누구도 말하지 않은 멋진 그런 대목!
      그런 거 때문에 책을 읽는 게 아닌가 싶습니다.

      2012년에는 달릴 준비 하고 계신 건가요? 독서에서. ^^

  9. 김씨 2012.01.24 03:50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제가 좋아하는분 많네요~
    말콤 글래드웰~
    시골의사~
    무라카미 하루키~

    책을 많이 읽으시네요~부럽습니다.
    저도 틈틈이 읽을려고 노력하지만..
    한달에 1-2권 소화하기도 힘드네요~

    • 2012.01.24 03:51 | Address | Modify/Delete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2.01.24 19:0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좋아하는 책 찾아 많이 읽으시길.

      덧) 초대장은 이미 보내드렸는데, 같은 아이피로 계속 초대장을 구한다고 적고 있네요?
      초대장 수집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