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핸드폰으로 찍은, 늘상 핸드폰으로 찍고 있는,
그래서 핸드폰 메모리 카드에 담겨 있
는, 출근길 퇴근길 풍경 대방출.
접사에 강하고 원경샷에 약한 폰카다 보니(sky im-a690s)
이미지 퀄리티는 그닥 좋지 않지만, 그래도. ^^;
 
 

2011 0612 일.
아파트 동쪽 면을 물들이는 아침 햇살. 더운 하루의 시작. 아침 출근.
일요일 근무가 있다. 가르치는 학생들 기말고사 대비가 시작되었다.
동네의 얼마 안 남은 논. 논에 벼를 심은지 얼마 안 되었나 보다.

 
  
 
 

 
2011 0813 토.
토요일이라서 이른 퇴근. 밝을 때 퇴근하는 게 아무래도 좋다.
나를 집으로 실어 날라줄 전철이 들어온다. 창동역. 
선로를 중심으로 찍는 사진은 언제나 구도가 고민된다.
 
 
 



2011 0818 금.
늘 그렇듯 낮 출근. 늘 그렇듯 전철 승강장 1-1번 출입문 위치.
하늘은 파랗고 구름은 두둥실. 하지만 8월은 너무 덥고 습하다.

논의 벼는 이제 꽤나 푸르다.

 
 



2011 0903 토.
9월인데 폭염의 연속. 찍어 내리누르는 듯한 구름. 꽉 막힌 차들. 돈암동.
이제 사무실이 코앞이다. 지하철역에서 사무실까지 채 5분이 걸리지 않는데도 걸으면 아직 땀이 난다. 에어컨 바람을 얼른 쐬어야지. 
 

 
 



2011 0904 일.
아마도 동네의 어딘가. 그런데 어디인지, 왜 이곳에 있는지는 전혀 기억이 나지 않는다. 어딜까. 찍힌 시간을 보니 19:50. 이 시간에 여기에 있었던 용건은 무엇이었을까. 전철역 앞 같은데. 차를 갖고 그녀 마중을 나갔던 것일까. 
 
 



2011 0905 월.
맑은 하늘 출현! 열흘 전 찍은 새파란 하늘 샷이 좋았는데(http://befreepark.tistory.com/1438) 다시 파란 하늘이 적당히 구름을 걸고 나타났다. 낮은 여전히 뜨겁다. 명색이 가을인데 언제 날씨가 좀 선선해지나. 
 
 
 



2011 0905 월.
파란 하늘이 이 구도로 사진 찍으면 부옇게 나올 뿐인데 오늘은 파랗게 나온다. 하늘이 유난히 파래 보이는 날답다. 오른쪽 아래로 보이는 도로 위 삽질은 몇 달 째 공사중. 언제나 끝날런지.
    

 
 



2011 0929 목.
머리 위까지 내려온 하늘. 아침에 비가 왔다. 멀리 보이던 산이 구름에 가렸다. 출근하는 길에 우산을 써야 하나 했는데 비는 오지 않았다. 비 올까봐, 원래 걷는 길을 버스 타고 왔는데 비는 올 기미도 없다. 걍 걸을 걸. 아래로 보이는 황색은 벼를 벤 걸까. 삽질을 하는 걸까.





 뭔가 느낌이 왔다면 추천버튼을 쿡! ^^


2011 0930 금 08:45 ... 09:55  비프리박


p.s.
이 글은 엊그제 본
보기다님의 어떤 포스트가 촉매제가 되어 작성하게 되었습니다. 방출(?)해야지 하고 있었던 풍경들을 덕분에 내보내게 되었습니다. 지인들의 포스트와 답글이 블로깅에 좋은 힌트가 됩니다. 보기다님, 감사. ^^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