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혼기념일 자축의 두 조연. :)

그녀가 만든 그녀 표 오징어 토마토소스 스파게티. 그리고 아껴둔 포도주, 미국산 와인 까베르네 소비뇽(barefoot cabernet sauvingon). 그녀는 스파케티를 만들고 저는 와인잔을 씻었습니다. (^^) 그리고 까베르네 소비뇽의 코르크를 땄습니다.

그녀나 저나 스파게티를 좋아합니다. 치즈 그라탕 스파게티를 특히 좋아하지만 홍합, 새우, 오징어가 든 토마토소스 스파게티 역시 좋아합니다. (그러고 보니 크림 치즈 스파게티도 좋아하는군요. 큭!). 다행히 그녀가 만드는 스파게티가 맛있습니다. ^^ 올 들어 비교적 자주 만들어 먹고 있습니다. 그녀나 저나 와인 또한 좋아합니다. 자주는 아니고 가끔 즐깁니다. 특별한 일 없이 기분따라 마시는 날도 가끔 있지만 뭔가 기념할 일이 있는 날 와인을 꺼내는 게 보통입니다. ^^




베어풋 레드 와인 까베르네 소비뇽. (곰발바닥 bearfoot 아님. 맨발 barefoot임!)

캘리포니아산 포도주입니다. 평소 구입하는 와인에 비해 두 배쯤 비싼(!) 포도주인데 즐겨 가는 마트 와인 코너에서 지난 여름 말 거의 반값에 할인판매 하길래 구입해 두었습니다. 맛이 궁금해서 마시고 싶은 날도 있었는데 꾹 참았습니다.

결국(!) 이 레드 와인은 십주년 결혼기념일에 멋진 조연이 되어주었습니다. 오징어 토마토소스 스파게티를 앞에 두고 마개를 개봉했습니다. 단 맛을 거의 다(싹?) 걷어낸 듯한 느낌입니다. 갠츈하군요. 그녀는 단 맛이 있는 포도주를 좋아하고 저는 포도주를 좋아합니다. ㅋㅎ 그녀의 선호 와인은 이탈리아산 보헤미안과 미국산 콩코드입니다. ^^ 단 맛이 감도는 포도주이지요.




까베르네 소비뇽 구입할 때 함께 구입했던 피노 누아(pinot noir).

까베르네 소비뇽과의 맛 차이는 저에게 거의 느껴지지 않았습니다. 둘을 맛 본 시간적 간격이 멀어서 피노 누아의 맛을 기억해내지 못 하는 것일 수도 있습니다. 피노 누아는 9월 중순에 희생되었고(응?) 까베르네 소비뇽은 10월 중순 결혼기념 자축 주간에 땄으니까요. 어쩌면 둘을 함께 따서 테이스팅 했더라면 미묘한 맛 차이를 감지해 낼 수 있었을지 모르겠습니다. 다음에는 함께 구입해서 함 시도를 해볼까요? ^^ 어쨌거나 저에게는 갠츈한, 그러나 단 맛이 없다는 이유로 그녀에게는 썩 호감을 못 얻은 와인입니다. ^^;
 


 



 함께 즐거움을 나누고 싶으시다면 추천버튼을 쿡! ^^


2011 1031 월 13:20 ... 13:40 &
16:10 ... 16:25  비프리박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




  1. 2011.10.31 17:11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1.11.04 17:1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저 역시 출생지는 보리문디자쓱입니다. TK. ^^;

      와인은 이 날을 기다리기 위해 여름부터 그렇게 목놓아 울었나 보다.
      (이런 적당한 패러디가 참 좋지 말입니다. 핫.)

      10년이란 숫자가 참 크게 다가왔습니다.
      여러가지 준비하고 싶었고요.

      축하 감사합니다.

  2. 2011.10.31 20:53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1.11.04 17:1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브로콜리야채수프/

      생일에 생파 하듯, 결혼기념일에 결파(응?) 했어. :)
      시푸드 토마토소스 스파게티는 먹을수록 참 좋은 거 같아.
      내가 언니에게 무려 제안을 했던 아이템이 오징어 넣어서 만드는 스파게티. ^^

      쫄면처럼 보일 것도 같아.
      쫄면~ 쫄면~ 하면서 보니까 쫄면 같기도. ^^

      디아블로 시리즈는 와인에서도 유명한 축에 속하지 않던가?

      포도주는 달달함 vs. 텁텁함. 이 둘 사이를 적당히 오가야 좋은 듯 해.
      언니는 달달함 쪽으로, 나는 텁텁함 쪽으로 조금 무게중심이 옮겨져 있지.
      브로콜리는 어느 쪽?
      위에 적은 베어풋 와인들은 단 맛이 거의 느껴지지 않는 쪽이야.

      하하. 그 신의 물방울은 포도주에 관심 가지려고 읽으면
      많이들 '뷁!'하지 않을까 싶어. 핫.

  3. BlogIcon 신기한별 2011.10.31 21:4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저는 아직 와인 맛의 차이를 잘 모르겠더라구요 ㅎㅎ
    소믈리에가 되는 것도 역시 쉽지 않나 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1.11.04 17:2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일단 와인의 맛이 펼치는 대역이 어떤지 정도 알 뿐입니다. 저도.
      거기서 내가 좋아하는 맛은 어디쯤이고 그녀가 좋아하는 맛은 어디쯤인지 아는 정도.

  4. 유리파더 2011.11.01 00:45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아아 소주처럼 원샷 하고 싶은 생각이.. 저도 이제 한달 지나면 결혼 기념일이 되는데 그녀에게 무엇을 선물할지 고민하고 있습니다. 비싸다 말하는 그녀지만 소박한 명품백 하나를 꼭 선물하고 싶네요. 좋은날 감동하는 순간이 늘 함께 하셨길 바랍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1.11.04 17:2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저도 좋은 와인 보면 원샷까지는 아니고 두번 혹은 세번 정도에 나눠 마십니다.

      결혼 기념일이 임박해 오고 있군요?
      준비를 잘 하십쇼. 사랑 이미 충분히 받고 계실테지만 그래도 더. ^^

      아아. 명품백 말고 뭔가 유리엄마가 원하는 게 있지 않은지 확인을 해 보심이?
      명품백은 비싸지만 실용성은 떨어지잖아요.
      물론 품위 유지라는 목적이 실용적일 수 있긴 합니다만. 쿨럭.

  5. BlogIcon 해우기 2011.11.01 10:2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ㅎㅎ 괜찮은 와인이라고 불리는 것들이 몇병 집에 있음에도
    술을 마시지않게 된 저는 그저 장식용으로만 사용하고 있네요...

    이제 자기전 와인한잔....해도 좋을 계절인데 말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1.11.04 18:0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괜찮은 와인이 몇 병씩이나 집에 있으시군요? ^^
      저 역시 술을 거의 마시지 않기에
      비축분이 있지는 않구요.
      느낌 좋은 와인 하나 사두고 마실 날을 벼르는 편입니다.

      맞습니다. 계절은 바야흐로 와인이 딱 맞는 가을입죠.

  6. BlogIcon 라오니스 2011.11.01 10:3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결혼기념일 축하 축하.. 또 축하 드립니다... ㅎㅎ
    주연과 조연이 최고의 앙상블을 이룬.. 멋진 시간이었을 것 같습니다...

  7. 2011.11.01 13:45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비밀댓글입니다

  8. BlogIcon MindEater 2011.11.01 16:05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헉...큰일이네요. ㅠㅠ 전 20일이 결혼기념일이었는데....ㅠㅠ

    • BlogIcon 비프리박 2011.11.04 18:0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그냥 넘어가신 건 아니었겠죠?
      그냥 넘어가셨다면 그거 몇년 후까지 다 기억하고 계실텐데. ㅠ.ㅠ

  9. BlogIcon DAOL 2011.11.01 17:1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역쉬나 실속파이신 비프리박님이시라능;;ㅎㄷㄷㄷ
    분위기있는 근사한 한정식이나 레스토랑에서 저녁식사를 예약했어도
    좋았을텐데 말이죠..ㅎㅎ

    그녀님의 스파게티맛은 어땠을까?
    살짝 궁금해지는데욤..ㅋ

    도톰한 오징어살이 식욕을 자극합니당..
    울식구는 모두 오징어를 좋아한다지요..ㅎ

    오늘 저녁메뉴는 시원한 무국인데 급 스파게티가 땡기네욘;;ㅎ

    • BlogIcon 비프리박 2011.11.04 18:1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분위기 있는 레스토랑을 예약하는 것도 한 방법이 되지만
      무엇보다 그녀가 별로 원하지 않는. ^^
      분위기는 집에서도 충분히 낼 수 있을 뿐더러
      그 돈이면 맛집을 찾자고 합니다. (저도 공감하구요. 큭.)

      그녀가 스파게티를 올 들어 꽤나 시도했는데요.
      홍합, 새우, 오징어, 쇠고기, ... 여러가지로요.
      일단 제 입맛에는 맞아서 행복하네요.

      아. 다올님네 식구들 모두 오징어를 좋아하시는군요.
      저도 좋아하고 제 주변의 지인들 중에도 좋아하는 분들이 꽤 되더군요. :)

  10. kolh 2011.11.02 01:37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그 오징어가 이렇게 해체되었군요..
    배고파요..
    이런 사진은 테러입니다.. 이 시간에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