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하준의 달'?
10월은 저에게 장하준의 달입니다(
http://befreepark.tistory.com/1462 ). 쉬운 책들은 아니지만 즐겁게(^^); 열심히 읽고 있습니다. 장하준은 '나쁜 사마리아인들'의 저자죠.




'국가의 역할'은 저에게 세 권의 역할
장하준의 '국가의 역할'. 아마도 한 권으로는 올 들어 가장 오래 읽은 책이 아닐까 싶습니다. 십이 일이 걸렸으니까요. 보통 책 한 권이 넉넉잡아 사 일이면 끝나는데 '국가의 역할'은 세 배가 걸린 셈입니다. 그러니까 '국가의 역할'은 저에게 세 권의 역할! (^^)



쉬이 읽히지 않는 '국가의 역할'
한 시간에 대략 사오십 쪽을 읽어내는 저의 독서 속도가 '국가의 역할' 앞에서는 급격히 느려졌습니다. 서브 노트를 하며 읽어야 하나 고민을 하게 만들 정도였습니다. 어떤 부분은 정리를 위해 빈 종이에 펜을 긁적이며 읽어야 했다죠. 한 시간에 스무 페이지 남짓 읽는 게 고작이었습니다. 420 여 쪽이니까 20시간 넘게 읽은. -.-;;;



길을 걷듯, 산에 오르듯, 읽을 만한 책
걷는 게 좋아 걷는 사람에게 힘든 길도 나오듯, 오르는 게 좋아 등산하는 사람에게 난코스도 나오듯, 독서가 좋아 책을 읽는 사람에게도 어려운 책이 나오는 거겠죠. 걷는 사람이 편한 길만 택하지 않듯, 산에 오르는 사람이 쉬운 코스만 고르지 않듯, 책 읽는 사람도 평이한 책만 선택할 순 없는 거겠죠. 힘든 길 걸은 후에, 난코스 등반한 후에, 보람이 오듯, 어려운 책 읽은 후에 그만큼의 지식과 정보가 옵니다. 뿌듯합니다.


신자유주의를 반박한다!
장하준은 '국가의 역할'에서 소위 신자유주의 맹신도들이 늘어놓는 주장의 허구를 파헤칩니다. 과연 국가가 경제에서 손을 떼는 것이 맞는 것인가, 선진국들은 과거에 자신들이 지금 말하는 바를 행해서 지금 선진국이 된 것인가, 공기업을 사기업화(민영화)하는 것이 과연 절대 선인가, ... 근대 역사 전반을 훑으며 장하준은 그들의 주장을 반박합니다. 고개를 끄덕이며 읽었습니다. 책장은 쉬이 넘어가지 않았지만 읽기 잘 했다는 생각이 드는 책이었습니다.


10월은 끝나가는데 남은 건 네 권.
총 8권을 읽기로 했는데 현재 남은 건 네 권입니다. 무엇보다 '국가의 역할'이 진척이 더뎌지는 데에 큰 역할(?)을 했고 지난 달에 삘 받아 이 달 초까지 욕심 부려 읽은 무라카미 하루키의 책 두 권이 장하준 읽기 스타트를 더디게 만들었습니다. 하루키의 '승리보다 소중한 것' '달리기를 말할 때 내가 하고 싶은 이야기'는 둘 다 예전에 읽은 책인데 또 읽고 싶었습니다. 그러고 나니 10월 6일인 거 있죠. 그리고 '국가의 역할'을 읽고 잠시 쉬어간다고 읽은 박민규의 소설집 '카스테라'에 또 몇 일을 할애했습니다. 어쨌든, 그래서 10월 말인데(!) 읽어야 할 장하준의 책이 아직 네 권 남아 있습니다. 11월 들어서도 장하준을 계속 읽는. ^^; 최근작 '그들이 말하지 않는 23가지'까지 가야죠.

 
 



글의 내용에 공감하시면 추천버튼을 쿡! ^^


2011 1028 금 17:00 ... 18:00  비프리박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




  1. 2011.10.28 18:36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1.11.04 07:4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무슨 말씀을요. 맘 먹고 읽으시면 후딱 읽으실 거면서. ^^
      목차 한번 훑어보시고 괜츈하겠다 싶으면 읽어보시는 것도.

  2. BlogIcon 안달레 2011.10.29 15:5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멋져요^^ 좋은책 마구마구 읽고 마구마구 소개 부탁드려요. ㅎㅎ

  3. BlogIcon 무예인 2011.10.30 08:1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음 끈임없이 책을 ....
    요즘 책을본지가 오래된 일인입니다.

  4. BlogIcon 소인배닷컴 2011.10.30 22:3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오호~ 좋은 책 소개 잘 보고 갑니다.

  5. BlogIcon 워크뷰 2011.10.31 05:4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국가의 역활
    다시 생각하게 하는 시간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1.11.04 07:4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장하준은 국가의 역할이 필요하다고 해요.
      신자유주의자들은 '경제'에서 국가는 빠져라 라고 하지만.
      (사실 그건 돈 많고 힘 센 놈 세상을 만들겠단 이야기죠.)

  6. BlogIcon 해우기 2011.10.31 11:5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어젯밤...간만에..일찍 잠자리에 들었습니다...
    침대에 누워...
    간만에 책한권읽으려고...꺼내놓았는데....
    결국 한페이지도 못읽어버렸네요...

    에구..이 게으름..... ㅠㅠ

    • BlogIcon 비프리박 2011.11.04 07:5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아하하! 그런 거 있죠.
      책을 폈다가 일찍 자게 되는 그런.
      이 책의 경우에도 수면 유발 기능이 있습니다.
      그래서 저는 이 책을 가급적 깨자마자 읽었습니다. 핫.

  7. 2011.10.31 13:04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1.11.04 07:5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해보니 나름 괜찮은 시도인 것 같습니다.
      저자를 정해서 그의 책을 계속 읽기.

      근데 그럼에도 제 성향상
      그간 해왔던 것처럼
      소설 - 비소설, 교대로 읽기가 저한테 맞는 것 같긴 해요.
      한 사람 책만 계속 읽으니 refresh 되는 느낌이 없어서. 핫.

  8. BlogIcon DAOL 2011.10.31 15:1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책읽기를 좋아하시는 비프리박님께서 더디게 읽고 계시다 하시면
    저같은 사람은 한페이지도 못넘기고 책장을 덮겠단;;

    저는 깊어가는 이 가을날에 서정적인 시집 한권을 좀 읽고싶다연;;
    노래가사에도 있듯이 오늘이 상징적인 시월의 마지막날이라죠..

    • BlogIcon 비프리박 2011.11.04 07:5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정말 오래 걸리는 책이었어요.
      보통 시간 당 평균 40쪽은 더 읽거든요.
      빠르면 평균 60쪽도 나오구요.
      그런데 이 책은 시간당 20쪽을 넘기는 게 고작이었어요.

      서정적인 시집. 다올님과 맞아떨어지는 면이 있는데요?
      시월이 아니어도, 가을이 아니어도. ^^

  9. BlogIcon MindEater 2011.11.01 16:00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전 얼마전에 <길위의 인문학>이란 책을 40여페이지 정도 읽다가 그냥 포기했습니다. 아직 갈길이 멀어요..이 책도 별만 다르지 않을 듯 싶네요. ㅠㅠ

    • BlogIcon 비프리박 2011.11.04 07:5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길 위의 인문학이라. 이름은 들어본 듯 한데 내용은 잘 모르겠는.
      한번 알라딘 검색을 해봐야겠습니다.

      흠흠. 일년에 두어권은 한권에 열흘 이상 걸리는 책이더라구요.
      그럴 때 마치 늪 속을 헤엄치는 듯한 느낌입니다.
      그럴 만한 가치가 없다면 그만 읽습니다.
      이 책은 다행히 끝을 볼 만한 그런 책이었네요. ^^

  10. 가을남자 2012.01.24 04:37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처음뵙겠습니다^^
    장하준교수님 책이군요~
    저도 매번 읽어야지..읽어야지하면서..
    장하준 교수님책은 아직 한번도 못읽엇다는..^^

    시간이 나면 꼭 한번 읽어봐야할거같네요~
    좋은 포스팅 잘 읽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