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라카미 하루키의 '1q84'를 읽고서 계획했던 대로(^^) '비프리박의 9월은 하루키의 달'입니다( http://befreepark.tistory.com/1418 ). 보니까 하루키의 장편소설은 모두 읽은 상태더군요. 그 중 '노르웨이의 숲'('상실의 시대') 같은 책은 여러 번 읽기도 했던. ^^ 남은 건 그의 단편소설집과 에세이집(기행문집 포함)입니다. 두 종류의 책을 다 안 읽은 건 아니고 그 중 몇 권씩은 이미 읽은 상태이긴 합니다.

9월 들면서(정확히는 8월 31일 퇴근길부터) 하루키의 책을 읽기 시작했습니다. 계획대로 되었습니다. ^^ 읽어야 할 하루키의 책은 단편소설집이 6권 그리고 에세이집이 5권입니다. 제 취향상 두 장르의 책을 교대로 읽는 게 좋을 것 같아 단편소설집부터 읽기로 했습니다. 번갈아 읽으면 마지막은 또 단편소설집이 되겠죠. 그리고 이왕 한 작가의 책을 몰아서 읽는 거, 원저 출간 연도 순으로 읽고 싶었습니다. 책에 나온 서지 사항을 참고하고 (그게 안 나온 책도 있어서! -.-;) 웹 검색도 하여 줄을 세웠습니다.
하루키, 무라카미 하루키, 村上春樹, Murakami Haruki, 중국행 슬로보트, 4월의 어느 맑은 아침에 100퍼센트의 여자를 만나는 것에 대하여, 회전목마의 데드히트, 빵가게 재습격, TV 피플, 렉싱턴의 유령, 신의 아이들은 모두 춤춘다, 도쿄기담집, 소울메이트, 그러나 즐겁게 살고 싶다, 우천염천, 먼 북소리, 슬픈 외국어, 하루키의 여행법, 무라카미 라디오, 승리보다 소중한 것, 달리기를 말할 때 내가 하고 싶은 이야기  
↓ 왼쪽을 보고 있는 책은 9월에 읽을 책이고 오른쪽을 보는 책은 이미 읽은 책.
 
 
    
   <하루키의 단편소설집> (원저 출간 연도 순)
○ 중국행 슬로보트 (외)
○ 4월의 어느 맑은 아침에 100퍼센트의 여자를 만나는 것에 대하여 (외)
○ 회전목마의 데드히트 (외)
○ 빵가게 재습격 (외)
○ TV 피플 (외)
○ 렉싱턴의 유령 (외) - 읽음
○ 신의 아이들은 모두 춤춘다 (외) - 읽음
○ 도쿄기담집


'중국행 슬로보트'를 지나 '4월의 어느 맑은 아침에 100퍼센트의 여자를 만나는 것에 대하여'로 건너가고 있습니다(9월 6일 현재). 하루키의 단편소설은 '가볍다'는 느낌이 아니라 '장편의 무게가 느껴진다'라고 말하고 싶습니다(적어도, 한 단편소설집 안에서 그런 무게가 느껴지는 소설을 만날 수는 있다! ^^). 앞서 읽은 단편집들도 그랬고 이번에 읽은 '중국행 슬로보트' 또한 그랬습니다. 작품들 중 적어도 두 편은 울림이 컸습니다.
 
 
  
  <하루키의 에세이집(기행문집 포함)> (원저 출간 연도 순)
○ 소울 메이트
○ 그러나 즐겁게 살고 싶다 - 읽음
○ 우천염천
○ 먼 북소리
○ 슬픈 외국어 - 읽음
하루키의 여행법
무라카미 라디오
○ 승리보다 소중한 것 - 읽음
○ 달리기를 말할 때 내가 하고 싶은 이야기 - 읽음
 

'소울 메이트'를 지나 '우천염천'으로 가야 하는 거였는데 '우천염천'을 지나 '소울 메이트'로 가고 있습니다. 에세이집은 원저 출간 연도 순으로 줄 세우기 힘들었습니다. (-.-);;; 국내 번역본에 적혀 있는 서지사항으로는 원저가 언제 출간 되었는지, 원저가 출간된 바가 있긴 한 건지(즉, 국내 출판사에서 기존의 글을 엮어 번역 출간하는 것은 아닌지), ... 알기 어려울 때가 적지 않습니다. 에세이집이라서 막 대해서(?) 그런 지는 몰라도 서지 사항이 참 부실하지 말입니다. '소울 메이트'는 무려 웹 검색을 하여 원저 초판 출간 연도가 1981년임(개정판 1986년)을 알게 되었고, '그러나 즐겁게 살고 싶다'는 원저가 존재하지 않는 '엮어 번역한 책'임을 번역자 서문에서 살짝 밝히고 있는 걸 확인한 바 있습니다.


 
일정 기간 동안 한 작가의 책만 읽는 건 개인적으로 이번이 첫 시도입니다. 어떤 기간을 정해서 읽을 정도의 '다산' 작가도 흔치 않을 뿐더러 (집중하기는 좋아하지만 읽고 나서 좀 묵히기를 좋아하는) 제 독서 성향이 그런 몰아읽기를 별로 내켜하지 않아서 말이죠. ^^; 그런데 이제 세번째 책을 펴는 시점에서 그 느낌은 아주 좋습니다.

아무래도 9월은 즐거운 독서의 달이 될 거 같습니다. 단편소설의 '빠른 호흡'과 '경쾌함' 그리고 에세이가 주는 '일상성'과 '공감 유발'이 큰 힘을 발휘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무엇보다 그 작가가 '부연 설명이 필요없는' 무라카미 하루키이고 '제가 너무 좋아하는 소설가(이야기꾼)' 무라카미 하루키이다 보니 더더욱. ^^

하루키의 '1q84'의 세계에는 두 개의 '달'이 뜨던데
제 9월에는 열한개의 하루키의 '달'이 뜹니다. (^^)






글의 내용에 공감하시면 추천버튼을 쿡! ^^


2011 0906 화 09:50 ... 10:50  비프리박
 
하루키, 무라카미 하루키, 村上春樹, Murakami Haruki, 중국행 슬로보트, 4월의 어느 맑은 아침에 100퍼센트의 여자를 만나는 것에 대하여, 회전목마의 데드히트, 빵가게 재습격, TV 피플, 렉싱턴의 유령, 신의 아이들은 모두 춤춘다, 도쿄기담집, 소울메이트, 그러나 즐겁게 살고 싶다, 우천염천, 먼 북소리, 슬픈 외국어, 하루키의 여행법, 무라카미 라디오, 승리보다 소중한 것, 달리기를 말할 때 내가 하고 싶은 이야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




  1. BlogIcon 노지 2011.09.06 11:1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꾸준히 잘 읽고 계시는군요...
    전 요즘 책이 잘 안 읽혀집니다...흑흐...ㅋ

    • BlogIcon 비프리박 2011.09.08 11:5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안 읽힐 때도 있고 잘 읽힐 때도 있는데요.
      그래도 꾸준히 읽고 있긴 한 것 같습니다.
      책이 잘 안 읽힐 때는 잘 읽히는 책으로 골라보시는 것도.

  2. 2011.09.06 12:34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1.09.08 11:5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꼭 책을 읽어야 감성이 고조되는 건 아니니까요. ^^

      물론 책은 좋은 정신적 인풋 꺼리가 되어줍니다만. ^^

      이달은 하루키만 인풋해 볼 생각입니다. 그간 못 읽은 책들로. 핫.

  3. BlogIcon DAOL 2011.09.06 12:5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천고마비의 계절이 돌아왔으니 만큼
    책도 좀 읽어 주어야 하는데 영 책을 멀리하고 있다연;;
    사진관련책이라도 좀 봐야 하는데
    그것 마저도 열어보질 않는다죠..ㅋ

    책을 항상 가까이하는 모습이 보기 좋습니닷..ㅎ

    • BlogIcon 비프리박 2011.09.08 11:5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가을만한 독서의 계절이 없긴 합니다.
      말도 살 찌우고 우리의 머리와 가슴도 좀 살 찌우고. ^^

      사진 관련 책은 계속 보고 계실 듯 한데 말입니다.
      일시적으로 못 보는 시기가 있을 수 있긴 하겠습니다만. 쿨럭.

  4. BlogIcon 소인배닷컴 2011.09.06 13:1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오오~ 책을 많이 보고 계시네요...
    전 수업때문에 봐야되는 책 때문에 이런 여유가... 없군요. = =;

    • BlogIcon 비프리박 2011.09.08 11:5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편차가 있긴 해도 그럭저럭 계속 책을 보고 있긴 합니다.
      저 역시 여유가 좀 있으면 책을 좀 더 읽을 것 같은데요.
      또 여유가 생기면 그게 다 독서 시간이 되는 건 아니더라구요.

  5. BlogIcon 안달레 2011.09.07 08:4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책을 손에서 놓은지가 너무 오래되었는데.
    어떻게 하면 다시 잡을수 있을까요? ㅎㅎ
    책을 싫어하지는 않는데 습관의 문제인것 같긴한데요. 흠흠..
    많이 읽고 좋은 내용 많이 소개해주세요 ㅎㅎ

    • BlogIcon 비프리박 2011.09.08 11:5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책을 다시 잡으시는 방법은
      손을 이용하는 겁니다. 걍 잡는 거죠. ^^
      가능하면 그간 마음의 빚같은 느낌의 책을 잡아서 후다닥! ^^

  6. BlogIcon 해우기 2011.09.07 12:3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책은 최근에도 몇권샀는데...제대로 보지도 않고...
    그나마 핸드폰으로 다운받아서 한권읽었네요...

    그런것은 좋긴한데..왠지 제대로 종이를 넘기며 느끼는 재미와는 달라서.. ㅎㅎ

    • BlogIcon 비프리박 2011.09.08 12:0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맞습니다. 핸드폰으로, pmp로, ... 다운로드 받아서 볼 수 있습니다. 좋은 시절입죠.
      제 경우, 그렇게 읽는 것도 나쁘진 않겠는데
      e-book이나 텍스트본으로 구할 수 없는 게 많지 않을래나 하는 생각을. ^^;

  7. BlogIcon sephia 2011.09.07 14:4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과연.... 으흠...

  8. BlogIcon 보기다 2011.09.07 15:3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화이팅!!! 입니다.
    전 요즘 책보다 여행이 좋아져서...ㅎㅎ
    기차타고 다니며 책 한권씩 읽는 것도 좋긴 한데,
    이게 걷다보면 내가 책을 왜 가져온걸까? 하는 후회가 들어서 요즘은 빼고 다니거든요.

    • BlogIcon 비프리박 2011.09.08 12:0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책보다 여행이 좋습니다. 저 역시.
      근데 여행은 매일 할 수가 없으니. ㅠ.ㅠ
      회사와 집 사이를 매일 여행한다고 해야 하나. ^^;

      저도 가끔 여행갈 때 책 챙겨가는 일 있는데요.
      많이 읽지는 못해도 이런저런 시간의 틈새에서 좀 읽긴 하더군요.
      아침에 일찍 깼을 때, (비행기나 지하철 같은) 대중교통으로 이동 중에.

      그리고 무엇보다, 화이팅!!! 같은 격려 감사합니당. ^^

  9. BlogIcon 예문당 2011.09.07 19:1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저는 요즘 쌩텍쥐페리의 '인간의 대지'를 다시 들었습니다 중학교때 뭔 소린지도 모르고 읽었던 터라 다시 읽으면 어떨까 하고 살짝 설레이는군요.

    • BlogIcon 비프리박 2011.09.08 12:0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저 역시 요즘, 예전에 읽은 책을 다시 읽고 싶은 게 있어요.
      어린 시절 혹은 젊은 시절에 읽은 명작들인데요.
      민음사/문예출판사 쪽 판본으로 읽고 있습니다.

  10. BlogIcon 雜學小識 2011.09.09 01:4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

    저 많은 책을..;;
    진짜, 대.. 대단하십니다.ㅎㅎ

    그나저나, 저는 사진 속에 쌓여있는 책 높이만 봐도 머리가 슬슬 아파오네요.ㅋㅋ

    • BlogIcon 비프리박 2011.09.17 06:0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다행히 이미 읽은 책들이 간간이 끼어 있어서
      읽을 책은 11권으로 압축되었고
      잘 하면 9월 중에 다 읽을 수 있을 듯 합니다.
      이제 9월의 후반으로 접어들었는데 예정대로 잘 읽고 있습니다. ^^

      책이 좀 많아 보이나요? 그렇다고 대단은요 무슨.
      이거이거, 두통을 선사한 건가요? 흐으.

      덧) 저 중에 '승리보다 소중한 것'은 잡학님도 읽은 책이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