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1Q84」(book 1, 2, 3)을 드뎌 읽었습니다. 구입은 2010년에, 진작에 했습니다. 읽는 건 2011년 한여름이 되어서였습니다. 삘이 와서 바로 구입하고 바로 읽는 책도 있지만 구입 후에 좀 묵혔다가(왜?) 느긋하게 펼쳐 드는 책도 있습니다. 무라카미 하루키의 1Q84는 후자에 속했습니다. 뭐랄까. 맛 난 음식을 계속 뒤로 미뤘다가 먹는 심정 혹은 성향이라면 말이 될까요?

처음에는 진도가 잘 안 나갔습니다. 보통, 등장인물과 상황이 머리 속에서 정리되고 익숙해지는 데에 시간이 좀 걸리지요. 또한, 읽어나가면서도 독파 속도가 빨라지지는 않았습니다. 지금 읽고 있는 장면이, 지나간 페이지에 나왔던 힌트를 제 기억 속에서 소환하는 일이 비교적 자주 발생했습니다. 꼭 그래야 하는 것은 아니고 제가 책을 읽을 때 잘 그럽니다. 심지어 만화책을 읽을 때에도. ^^



 무라카미 하루키 1q84 book 1, 2, 3 드뎌 독파. 그리고 9월은 하루키의 달.
 
 
 
{ #1 }  총 1993쪽 (전3권)
 
BOOK 1 (4월~6월)   :655쪽
BOOK 2 (7월~9월)   :597쪽
BOOK 3 (10월~12월):741쪽
 
좋아하는 작가의 책이지만 읽는 데에 무려 엄두를 내야했던 이유가 있습니다. 2천 쪽에 가까운 분량 때문입니다. 저의 평소 독서 속도를 감안할 때 넉넉잡아 40시간이 필요합니다. 그럼에도, 이 책을 읽기로 한 건 순전히 하루키가 저에게 주는 즐거움 때문이었습니다. 무더운 여름, 책장 저절로 넘어가는 독서를 하고 싶었습니다. 그러니까 세 권을 읽는 데에 실제로 40시간이 걸리진 않았을 겁니다.



{ #2 }  7월 26일 ~ 8월 7일 (13일간)
 
제1권 읽기:0726 ~ 0802  ( 휴가기간이었지욤. )
제2권 읽기:0802 ~ 0804
제3권 읽기:0805 ~ 0807
 
읽는 데 13일 걸렸습니다. 짧으면 3주, 길면 한달 정도 예상했는데 두 주가 채 걸리지 않았습니다. 순전히 하루키의 힘 때문입니다. 「1Q84」의 세계에 푹 빠져 여름의 한복판에서 무더위를 잊고 지냈습니다. 이어질 내용이 궁금해서 책 읽을 틈을 만들어내고 있었고, 책을 펴면 한 챕터만 더, 한 챕터만 더, 자꾸만 책장을 넘기게 되었습니다. 한두 달 전에 읽은 「태엽 감는 새」(전 4권)를 읽을 때도 그랬는데 또! (흐으. 제가 하루키를 좋아하긴 하나 봅니다).
 
 
 
{ #3 }  9월은 하루키의 달로?!

지난 밤에(8월 24일 심야), 책장에서 하루키 책을 헤아려 봤습니다.
 
읽은 책 - 24권. (거의 장편소설 + 한두 권의 에세이집)
읽을 책 - 11권. (단편집 6권 + 에세이집 5권).
 
집에 있는 하루키의 책이 총 35권이군요. 하루키가 많이 쓰기도 했지만 저도 많이 사 읽었군요. 최근에 출간된 장편 소설 「언더그라운드」(전 2권)는 아직 구입하지 않은 상태입니다. 머지 않아 사 읽게 되겠지요. 어쨌든 집에 있는 하루키의 책 35권 중에서 읽은 건 스물네 권, 아직 못 읽은 건 열한 권입니다.

"9월 한 달 동안 11권을 다 읽을 수 있을까?" 그녀에게 물었습니다.
"자긴 다 읽지 않을까, 그 정도면? 하루키 좋아하니까." 라고 그녀가 답합니다.

하루키의 책 가운데 안 읽은 열한 권을 꺼내서, 소설집과 에세이집으로 분류하고 원저 출간 연도순으로 배열해 봤습니다. 6 : 5의 비율이군요. 열한 권을, 소설집부터 읽기 시작해서 에세이집을 한 권씩 교대로 읽으면 소설집으로 끝나겠단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래, 이 참에, 9월은 하루키의 달로 정하는 거야!

 
 
 



글의 내용에 공감하시면 추천버튼을 쿡! ^^


2011 0819 금 14:00 ... 14:05  시작이반
2011 0825 목 17:30 ... 18:10  비프리박

p.s.
1Q84의 본격 서평은 아마도 추후에 차차 올라올 겁니다. (^^)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