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주민투표가 끝났다.
취지나 내용이나 전혀 말이 안 되는 투표였다.
초등학교 애들 편 가르지 말고 밥 먹이자는 데에 무슨 말이 그렇게 많은가.
그리고 그 말이라는 것은 얼마나 말 같잖은 말이었는가.

결과는 최종 투표율 25.7% 였다.
강남 3구의 열성(?) 참여에도 불구하고,
온갖 교회의 참여 독려(?) 스팸에도 불구하고 
유효 투표율 33.3%에는 택도 없었다.

온갖 말도 안 되는 해괴한 논리를 갖다 붙여 사람을 유혹(?)했지만
결국 유권자들은 그 속내를 꿰뚫어봤다.
세금 내기 싫은 그들의 그 시커먼 속을 누가 모를까봐.

투표 참여를 끌어내기 위해서 민주주의를 팔기도 했지만
이번 투표는 대통령선거, 국회의원선거, 지방선거와는 다른 성질의 것이다!
누구를 뽑는 선거는 내 맘에 드는 후보가 없더라도 가급적 투표에 참여하여
현실적 차선 아니면 타협적 차악이라도 뽑는 것이 맞지만,
이번 주민투표같은 정책 투표는 불참 자체도 하나의 의사표현이다.

다섯살 훈이는 급기야 이번 투표에 시장직을 걸었는데
그것은 자신의 다급함을 드러낸 것일 뿐 전혀 이성적인 행동이 아니었다.
하지만 걸은 것은 걸은 것!
또 무슨 궤변 동원하지 말고, 걸었던대로 내놓아야 할 거다.
애초에, 진중권의 말대로 선거비용을 걸었으면 백 몇 십 억만(?) 물면 되는 거였는데.

강남 3구는 여타 구에 비해 높은 투표율을 보였는데,
그리고 5세 훈은 그곳에 내심 정치적 빚이 있는 듯한 티를 냈는데,
게다가 그쪽에서 좀 압도적 참여를 해줄 걸로 기대하는 듯도 했는데,
결국 투표는 이렇게 무산 되고 걸었던 시장 자리는 내놓아야 할 터이니,
다음번 지방선거에서 강남 3구 쪽 구청장 입후보하는 건 어떨까.
 
  
 



글의 내용에 공감하시면 추천버튼을 쿡! ^^


2011 0824 수 21:30 ... 21:50  비프리박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




  1. BlogIcon 해우기 2011.08.24 23:2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어느것이 옳고 그르다...라는 문제보다....

    바라보기조차 싫은 이런 소모적이고 핵심에서 벗어난 논쟁들이 ....

    제가 서울시민이 아닌것이 다행이다싶었는데요

    그럼에도...가끔은 현재의 대한민국국민이라는 것도 참 싫네요..

    • BlogIcon 비프리박 2011.08.25 00:4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옳고 그름을 판단하기 조차 짜증나는
      너무 간단한 문제를 참으로 복잡하게도 만들어 놨죠.
      유권자들은 그걸 명쾌하게 간파한 셈이고요.
      자신을 찍은 사람들이 자신의 모든 정책에 찬성할 거라는
      그런 근거 없는 자신감은 어디서 오는 걸까요.

  2. 2011.08.25 00:35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1.08.25 00:4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정답입니다.
      밥 달라고 우는 아이는 봤어도
      아이들에게 밥 안 주겠다고 우는 사람은 첨 봅니다.

  3. kolh 2011.08.25 02:38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오세이돈 후폭풍이 기대되는 이 밤입니다..
    흑색 언론들이 다양한 색을 입히면서 드러난 사실이나 상황에 자기들 나름대로 이해하고 있네요..
    참 안타깝습니다..
    딴나라당도 민심을 제대로 읽고 있기나 하는지..
    드러난 정황을 인정하기 싫어 요즘 애들도 안하는 떼를 부리는 듯 보입니다..
    오세이돈이 정말 선거 전에 지가 밝혔던 말을 곱게 수용할까요??
    딴나라당이 바람 일으키는 작태를 보면, 그리 녹록하게 나오지 않을 성 싶은데..
    홍거시기도 웃기를 발언을 했지만, 이해안되는 건 오세이돈이더이다..
    선거 전에는 그리 당당하게 퇴임 의사를 밝히더니 선거 후에 그 두루 뭉실은 또 뭘까요..
    아무튼, 그런 작자는 더이상 정치판에 발들여 놓을 수 없게 했으면 좋겠다는 강한 바람이 일더이다..
    애들 밥먹이는 일 가지고 정말 대단한 일처럼 포장하는 그 작자들의 모양새가
    정말 마음에 안들고 부아만 일으켜서 이 밤에 한 자 넋두리 하다 갑니다..

    여름이 가고 있어요.. 밤이 되면 가을 분위기가 물씬 나더라구요..
    환절기 조심하시길 바랍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1.08.26 17:5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오늘 사퇴 발표를 했더라구. 그리고 대행체제로 들어간다나.
      이번에 꼭 사퇴하길 바랬지만, 돌아가는 꼴 보면서 '얘는 참 무책임하구나' 하는 생각 들더란.
      그간 수백 수천억 들여서 벌여놓은 사업은 어쩔 거냔.
      이래저래 골치아픈 일 손 털고 나간다는 느낌?
      그리고 가능하면 대선을 겨냥해봐? 그런 생각을 하지 않을까.
      참 오세이돈 스럽다. -.-;

      홍거시기나 오세이돈이나 개낀도낀이지.
      홍거시기가 오늘은 뭐라더라, 오세이돈을 꾸짖으면서 '국가와 당'을 들먹이더라구. 흐으.

      여름이 가는 게 느껴져.
      출근하는 낮 시간에 바람이 뜨겁지도 않고.
      슬슬 가을이 오고 있는 거겠지.
      kolh도 건강 잘 챙기길.

  4. BlogIcon DAOL 2011.08.25 09:2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다섯살 훈이라는 표현에 저는 넘어간다지요..ㅎㅎ
    앞으로의 행보에 귀추가 주목된다연;;

    • BlogIcon 비프리박 2011.08.26 17:5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이번 여름에 다섯살 훈이에 오세이돈을 더했죠.
      서울의 물난리를 자초한 면이 없지 않고
      결국은 물 앞에 빈부 격차를 없애준 멋진 분이기도 하구요.

  5. 2011.08.25 10:09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1.08.26 17:5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전원일기 김회장 둘째 아들 놈은 참 나설 데 안 나설 데 가리지 않죠?

      저 역시 기억하고 있습니다. 카메라 앞에서 'ㅆㅂ'을 들먹이신 분이시죠.
      그래놓구선 3x6=18은 욕이 아니래니. -.-;

  6. BlogIcon mingsss 2011.08.25 12:2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그럼 이제 곧 시장선거를 하게 되는..?
    법정공휴일 추가...?? ㅋㅋㅋ

    • BlogIcon 비프리박 2011.08.26 17:5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아마도 확실히 법정 공휴일 추가로 갈 듯.
      보궐선거가 10월에 있다고 하고 거기에 시장 선거를 하게 되면
      서울은 법정 공휴일을 지정하지 않을 수 없는. ^^;

  7. BlogIcon 럭키도스 2011.08.25 16:0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시끄러웠던 투표가 끝났네요. 이제 좀 조용할라나요. 언제 그만 둘라나요?

    • BlogIcon 비프리박 2011.08.26 17:5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시끄러웠던 자식들이 좀 입을 다무나 했는데
      여전히 시끄럽군요. '25.7%는 사실상 승리'라질 않나
      홍쭌표라는 자는 다섯살 훈이가 '국가와 당'을 생각하지 않았다질 않나.
      제 추측으로 저것들은 언제 그만두는 법이 없지 말입니다.

  8. BlogIcon 머니모아 2011.08.25 17:2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오세훈 시장이 무리수를 두었지요..
    앞으로의 행보가 궁금해 지는군요..

    • BlogIcon 비프리박 2011.08.26 17:5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시장직을 거기다 걸다니. 정말 무리수를 둔 것인데요.
      그게 고도의 계산이 깔린 대선행보는 아닌가 하는 생각이 오늘 얼핏 들었습니다.
      오늘 전격 사퇴 발표를 했지 말입니다. 그리곤 나 몰라라 하는 식.

  9. BlogIcon ageratum 2011.08.25 23:2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인생 정말 한방이네요..;;
    정책을 펼치면서 뭘 그렇게들 거는지..

    • BlogIcon 비프리박 2011.08.26 17:5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무슨 초등학교 전면 무상 급식 실시 하는 게
      시장직을 때려칠 만큼 중요한 일이라고 생각하는 건지 말입니다.

  10. BlogIcon 보기다 2011.08.26 21:1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투표율 25%도 정말 높은 수치라고 생각합니다.
    전 20% 이하일거라 생각했는데...
    사실상 승리라는 여러 이상한 놈들의 자위에 헛웃음이 나오는 것도 같은 맥락이겠죠.
    그놈들 코를 꺾으려면 10% 이하가 나왔어야 되려나요?ㅎㅎ

    • BlogIcon 비프리박 2011.08.26 21:1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투표율이 저렇게 높게 나온 데에는
      소득이 좀 되는 부유층과 자신이 부유층이라고 착각하는 집단이 힘을 합쳐(?)
      투표장을 향한 것이 적잖이 작용했겠죠.
      어제 오늘 뉴스 보니까 돈 좀 만진다는 타워팰리○ 거주자들은
      60%가 넘게 투표에 참여했다더군요. 자신들만의 별도 투표소가 있다는.
      돈 좀 있는 것들은 이렇게 자기네들에게 한푼이라도 유리한지 불리한지 잘 따지는데
      없는 사람들은 왜 그렇게 자신의 이익에 대해서 어두운지 말입니다. ㅠ.ㅠ

      25.7퍼센트의 투표율(득표율도 아니고! 그리고 고작 25.7%)을 사실상 승리라고 떠드는 자는
      머리를 한번 깨서 속을 들여다 보고 싶습니다.
      그자 말대로라면 '대학 등록금도 25.7%를 내면 사실상 완납한 것'이고
      '맹물에 25.7% 주스를 희석하면 사실상 생과일 주스인 것'이죠.
      뇌는 장식용인가 봅니다. 아니면 세상의 모든 일을 아전인수하는 게 직업이자 취미든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