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봄은 여자들의 옷과 화장으로 오는 반면 가을은 하늘과 잠자리로 오는 거 같습니다. 요 며칠 폭염이 이어지는 중에도 출근길에 하늘을 보게 됩니다. 가을에 가까와지면서 하늘은 매일 한 뼘씩 높아지고 있는 느낌입니다. 그리고 잠자리! 점점 더 눈에 띕니다. 여름의 한복판에 모습을 드러낸 잠자리가 늘어날 때마다 그만큼 가을에 가까와지는 느낌입니다.
 
여름의 끝자락, 바람 쐬러 간 산정호수(경기도 포천)에서도 하늘에 눈이 가고 파란 하늘을 배경으로 떠 있는 구름에 시선이 끌리는 한편 한층 더 눈에 띄는 잠자리들을 봅니다. 하늘은 파란 하늘이고 잠자리 날개는 하늘거립니다. ^^ 카메라 줌을 당기게 됩니다. (이럴 때 더 강한 줌 렌즈가 저를 강렬하게 유혹합니다. 유혹만. ^^;)
 
산정호수 그리고 하늘은 지난 포스트에 담았더랬습니다. 출근길에 만나는 가을 통보(?) 하늘 샷은 수일 내로 올리기로 하고(^^) 이번 포스트에는 잠자리들과 몇몇 인상적인 녀석들을 담아 봅니다. 앞서 올린 방문후기의 부록(?) 쯤 되는 포스트입니다.
( 관련글 - ▩ 하늘과 산과 물, 또 찾게 되는 명성산 산정호수. ▩ )

경기도 가볼만한 곳, 경기도 여행지 추천, 경기도 추천 여행지, 경기도 포천 가볼만한 곳, 경기도 포천 명성산, 경기도 포천 여행지 추천, 산정호수, 잠자리, 보행로, 사마귀, 당랑권
 ▩ 포천 산정호수에서 만난 인상적인 잠자리 사마귀 보행로 ... (2011 0821)
★ 드래그하고 계시는군요. 퍼가시는 걸 막을 수는 없으나 ★원문재게시는 불허★합니다.

 (사진을 클릭하시면 큰 이미지로 보실 수 있습니다) 
 
1  
  
서로 아는 사이일까요?
 

 
가끔 짝지어 다니는 곤충을 보면 그런 생각 듭니다.
얘네들은 서로를 알까. 그리고 서로를 기억할까. (^^)

 


  
2  
  
호수를 바라보고 있는?
 


호수가 사람의 마음만 끌어당기는 게 아니라
잠자리의 마음(응?)까지 끌어당기는 모양입니다.

 


  
3  
  
보이면 시선이 고정되는 나무와 넝쿨(?)
 


최대한 당긴다고 당긴 게 이겁니다.
찍고 싶었던 건 우측의 굵은 나무입니다.
이럴 때 줌 영역이 좀더 긴 렌즈가 유혹합니다.

 


  
4  
 
무제
   


지난번에 갔을 때는 흙길이었는데
이번에 갔을 때는 이렇게 만들어놨더군요.

 


  
5  
  
수위가 높아지면 잠기지 않을까. 
 


이곳이 '대성참도가'라는 이름으로 유명한 집이라는 걸
이번에 산정호수 다녀온 후 지인분을 통해 알게 되었습니다.
보기다님, 감사합니당. ^^

 


  
6  
  
사마귀, 당랑권의 원조다운 자세로!
 

 
 

피사체의 강조는 역시 배경임을 깨닫습니다.
어디를 배경으로 잡느냐에 따라
사마귀가 도드라져 보이기도 하고 죽어 보이기도 합니다.

 


  
7  
  
문신처럼, 각인처럼 새겨진.
 


바위에 문신 혹은 낙관을 새겨놓은 것 같은 느낌입니다.
또, 잠자리의 날개가 참 투명했음을 새삼 알게됩니다.

 


   
 
..
..



글의 내용이 유익하셨으면 추천버튼을 쿡! ^^


  
2011 0824 수 14:15 ... 14:20  사진로드
  2011 0901 목 08:00 ... 08:35  비프리박

 
 
경기도 가볼만한 곳, 경기도 여행지 추천, 경기도 추천 여행지, 경기도 포천 가볼만한 곳, 경기도 포천 명성산, 경기도 포천 여행지 추천, 산정호수, 잠자리, 보행로, 사마귀, 당랑권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