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란다에 화초를 키웁니다. 손이 많이 갑니다. 잊지 않고 물도 주어야 하고 때 되면 분갈이도 해주어야 합니다. 지겹거나 어려운 일은 아닙니다. 즐겁게 할 수 있는 일입니다. 간혹 힘든 때가 있습니다. 녀석들이 생명을 다하고 시들어 죽는 경우인데요. 제가 지식이 딸려서 제대로 돌보지 못했거나 바빠서 정성껏 보살피지 못했거나 둘 중 하나이겠지만, 어쨌든 그런 슬픈(!) 일을 접할 때가 왕왕 있습니다.

한편, 잡초는 베란다에 언제 숨어들었는지 잘 자라고 있습니다. 의문이 듭니다. 왜 어떤 식물은 잘 챙겨주어도 죽는데 어떤 식물은 같은 (열악한?) 조건에서 잘도 자라는 걸까. 왜 어떤 식물은 공을 들여 키웠음에도 세상을 하직하는데 어떤 식물은 그닥 챙겨준 것도 없는데 잘 살고 있는 걸까.

반문이 들었습니다. '얘'를 안 키우고 '쟤'를 키우면 어떨까? 왜 '쟤'를 안 키우고 '얘'만 키우려고 하는 걸까? 꼭 '쟤' 말고 '얘'를 키워야 하는 걸까? 그래, 그래, 애써 키워도 시들어 죽는 녀석 말고 대충 놔둬도 푸릇푸릇 잘 크는 녀석을 키워보자! 는 기특한 생각을 하게 되었습니다.



 '잡초'를 키우면 어떨까? 화초냐 잡초냐는 누가 정하나? '잡초'에 관한 재고.

소리 소문 없이 베란다에 들어와 자라고 있는, 이름을 알 수 없는 '잡초'.
꼭 이름 난 화초를 키워야 할까? 이런 '잡초'를 키우면 안 되는 걸까?
'잡초'를 위한 별도의 자리를 마련해 주었습니다. 잡초 전용 화분? ^^
 

 
'잡초'를 키우냐? 는 핀잔을 들을 수 있음을 잘 압니다. 하지만 '잡초'란 게 뭔가요? 쉽게 말해, 원하지 않는 곳에서 자라는 풀이 바로 잡초일텐데요. 그렇다면 '이제부터 이 식물은 내가 원하니까 잡초가 아닌 것'이 되는 거 아닌가요?


다른 한편으로, '이름 없는 풀'이라는 뜻으로 '잡초'를 키우냐? 고 말할 사람도 있겠습니다. 하지만, 엄밀히 따져, 우리 주변에서 보는 어떤 식물인들 이름이 없을까요? 모르긴 몰라도, 모두 라틴어로 된 긴 학명을 가지고 있을 거다! 에 한 표 던집니다. 우리가 이름을 모르고 있을 뿐, 이름이 없지는 않을 거다! (^^) 진짜 아직 이름이 붙여지지 않은 식물이 있을 수도 있긴 하겠습니다만 그건 키울 필요 없는 '잡초'가 아니라 식물학회 같은 곳에 보고해야 할 '희귀종' 식물이 아닐까요?


요컨대, 내가 키워보겠다고 마음 먹은 순간 그 풀이나 꽃은 더 이상 '잡초'가 아니며, 이름이 널리 알려진 종이냐 아니냐로 잡초의 경계를 그을 일도 아니란 생각을 하게 되었단 겁니다. ^^ 그리고 '이별'에 익숙하지 않은, '이별'이 훈련되지 않는 사람들이라면, 애써 키워도 시들어 죽는 화초를 키우기보다는 대충 냅둬도 푸릇푸릇 잘 자라는 잡초를 키우는 게 정신 건강에도 좋지 말입니다. ^^


저희집 베란다에는 지금 두 종의 '잡초'가 자라고 있습니다. 위 사진이 그 중 하나고요. 다른 종으로 하나 더 있습니다. 물론, '잡초'가 아닌 걸로, 율마도 있고 꽃잔디도 있고 벌개미취도 있습니다. (돌단풍도 있었는데 얼마전에 생명을 다했고) 지난 겨울 운명하신 것 같았던 스파트필륨은 고작 남은 뿌리에서 다시 맹렬히 부활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바위취도 무성하게 잘 자라고 있습니다. 바위취는 얼마전에 이름을 알게 되었습니다. 키운 게 먼저, 그리고 이름을 알게 된 건 나중이 되었군요. 소위 말하는 '잡초'에서 '화초'로 승격한? 하핫.

어쨌든, 이런 '이름 있는' 화초들 외에 두 종의 '잡초'를 키우기 시작했습니다. 잡초가 아니란 생각으로요. 이 녀석들도 이름이 없지 않을텐데 그들의 이름은 조만간 알게 되지 않을까 싶습니다. 전학 온 새 친구의 이름을 알게 되듯 자연스럽게. ^^





글의 내용에 공감하시면 추천버튼을 쿡! ^^


2011 0805 금 19:50 ... 20:20 & 21:30 ... 21:40  비프리박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




  1. 2011.08.05 23:33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1.08.06 08:5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그렇죠. 사람들의 기준은 대개 보기 좋고 이뿌고 ... 그런. ^^
      티비에 나오는 연예인들 호감과 비호감으로 나누듯 말이죠.

      그런데 찬찬히 보면 잡초들도 푸릇푸릇한 게 이쁜 구석이 없지 않지요.
      티비에 나오는 비호감 연예인들도 집에 가면 귀한 자식이듯.

      맞습니다. 왜 '화초'는 키우기 어렵고 '잡초'는 잘도 크냐는 질문에
      저 역시 적응력 혹은 생활력이라고 말하고 싶습니다.
      연예인들 중에도 잘 보면 적응력 혹은 생활력 강하게 오래 살아남는 사람들이 있고
      잘 나가는 듯 하다가 사라지는 연예인도 있지요.
      마치 잡초와 화초의 차이 같습니다. ^^

      애완용 동물이 야생성을 잃듯, 화초 또한 적응력과 생활력을 잃은 건 아닌가 싶습니다.
      산에 들에 보면 전부 자연에 노출되어 그렇게 잘도 커갑니다.
      이래야 그게 풀과 꽃이고 식물이고 나무고 ... 한 게 아닐까 하는 생각을 하게 됩니다.
      그래서 제가 잡초에 관심이 더 가는 게 아닐까 싶기도 합니다.
      잡초도 화초화 하면 적응력과 생명력을 잃어간다에 저도 한표. ^^

  2. BlogIcon soybbay 2011.08.05 23:5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잡초도 하나의 식물이었네요 ㅎ

    • BlogIcon 비프리박 2011.08.06 08:5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추녀든 미녀든 모두 뉘 집의 귀한 딸이듯
      잡초든 화초든 모두 대자연의 귀한 자식들일텐데 말입니다. ^^

  3. BlogIcon 럭키도스 2011.08.06 00:0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발상의전환인가요/ㅋ 잡초를 키운다니.~ 전혀 생각지 못한 일이군요.
    잡초는 그냥 냅둬도 잘 자라지 않을까요/^_^

    • BlogIcon 비프리박 2011.08.06 08:5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야외에 노출된 상태에선 비도 맞고 ...
      냅둬도 잘 자라지만
      베란다에서 키운다면 잡초의 경우라도 때때로 물은 줘야겠지요.
      화초만큼은 아니래도 손이 좀 가야 하구요.
      어쨌든 냅두다시피 해도 잘 크는 푸릇푸릇한 녀석들이 더 정이 가는. ^^

  4. BlogIcon amuse 2011.08.06 00:2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그런말이있죠 ㅋ잡초는 인류가 아직 그쓰임새를 규명하지 못한 미지의 식물이다ㅋㅋ

    • BlogIcon 비프리박 2011.08.06 08:5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인류가 아직 쓰임새를 규명하지 못하거나
      우리가 아직 이름을 모르거나 안 붙였거나. 그쵸?
      걔네들도 모두 지구 행성의 일원인데 말입니다. ^^

  5. BlogIcon 웰두잉 2011.08.06 07:3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잡초를 키우는군요.
    이름모를 잡초야 라는 노래도 있는데요.
    잡초는 꽃이 아름답지 않고 열매또한 크게 쓸모가 없어서 잡초가 아닐까요?

    • BlogIcon 비프리박 2011.08.06 08:5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전통적인 관점에서 아름답지 않지 않게 보일 수도 있습니다. 맞습니다.
      제 경우는 푸릇푸릇 눈을 시원하게만 해도 참 좋은데
      아무리(?) 잡초래도 모두 푸릇푸릇은 하더라구요. ^^

      말씀처럼 열매와 꽃이 잡초와 화초를 가르는 기준인 것 같기도 합니다.
      다만 화초도 일년 365일 열매와 꽃을 맺는 건 아니고
      화초의 열매와 꽃을 우리가 꼭 어디다 쓰는 것도 아니다 보니. ^^

  6. BlogIcon MOLA. 2011.08.06 14:3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와아... 신선하네요!
    잡초를 원하는 순간부터 잡초가 아닌 화초가 된다는말 감동했습니다ㅠ
    괜스레 제가 뽑아버린 잡초들에게 미안해집니다
    추천하고 갑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1.08.09 08:4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원하지 않는 풀과 꽃이 잡초라면
      내가 원하는 순간 그 풀과 꽃은 잡초가 아니란 생각을 하게 되었어요.

      옮겨 심은 잡초(?)가 밤이 되면 시들해지고 아침이 되면 힘차게 일어서는 모습을 보면서
      아, 이 녀석도 식물의 본성은 그대로 갖고 있는 당당한 풀이자 꽃이구나, 그랬습니다.

  7. BlogIcon DAOL 2011.08.06 17:1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잡초의 정의를 잘 알고 계시다연;;
    아무리 예쁜 꽃이라 할지라도 있을 자리에 필요한 자리가 아닌 곳에 자라고 있을 때에는
    여지없이 잡초에 속한다연;;

    돌단풍이 의외로 맹렬한 편인데 다시금 물을 흠뻑 주어 보셔요..
    저도 거의 죽음의 문턱에서 회생시켰습니당..
    현관앞에 화분을 두었더니만 적절한 빛을 보지도 못하고
    수분 또한 늘상 부족하여 과감하게 잔디밭으로 내어 놓았더니
    지금은 아주 실하게 성장해 가고 있습니당..

    • BlogIcon 비프리박 2011.08.09 08:5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다른 정의 보다도 저는 '원하지 않는 곳에서 자라는 풀과 꽃'으로 보는 정의가 좋습니다.
      그래야 잡초들한테도 설 자리가 생기는. ^^
      그래서, 콩밭에서 자라는 장미도 잡초라고 보는. ^^;

      돌단풍은 갱생시키기 위해 공을 들였는데 황화가 중지되지 않는군요. -.-;
      다올님은 전문가시니 회생을 시키시고 그러는 거겠죠. ㅜ.ㅜ
      다행히 그 옆에서 스파트필륨이 부활하고 있어서 다행이다~ 그러고 있습니다.

  8. BlogIcon 해우기 2011.08.08 09:3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경작지 ·도로 그 밖의 빈터에서 자라며 생활에 큰 도움이 되지 못하는 풀로, 여기에는 목본식물까지도 포함시키는데, 작물의 생장을 방해하고 병균과 벌레의 서식처 또는 번식처가 되고 작물의 종자에 섞일 때는 작물의 품질을 저하시킨다.
    [출처] 잡초 [雜草, weeds ] | 네이버 백과사전

    .... 사전에는 이렇지만..
    잡초라는 이름보다는 풀..이라고 부르길 좋아하는 사람입니다....
    왠지 느낌이 다르더라고요....ㅎㅎ

    그들도 그들나름대로의 역할을 수행하고, 가끔 저같은 사람에게는 다른 느낌으로...
    푸른 배경으로 등장해주기도 합니다....

    그 순간에는 그들은 잡초...풀...이 아닌 다른의미가 되고요.....

    • BlogIcon 비프리박 2011.08.09 08:5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네이버스럽게 무시무시한 잡초 정의군요.
      그보다는 해우기님처럼 '풀'의 일종으로 정의하는 게 정겹습니다.
      '원하지 않는 곳에서 자라는 풀과 꽃' 정도면 참 따스하지 않습니까, 그쵸?

      맞습니다. 그들도 그들 나름대로의 역할이 있고
      그들도 알고 보면 뉘 집의 귀한 자식이기도 할 테고
      그 녀석들이 가끔 푸른 색감으로 우리 눈을 시원하게 해줍니다.
      화려하거나 잘 알려진 화초들보다 더 눈이 갈 때가 있습니다.

  9. BlogIcon 보기다 2011.08.08 11:1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김춘수 시인의 꽃이네요.
    그는 나에게로 와서 꽃이 되었다...

    어릴 적에 가끔 밭에서 잡초를 뽑으며 드는 생각이 그랬었죠.
    얘네들은 왜 못먹는걸까? 먹을 수 있는 거였으면 잘 키웠을텐데...ㅎㅎ
    지금 생각하면 황당하지만 그땐 일하기 싫은 머리에서 나온 잔생각이었겠죠.

    저도 개인적으로 잡초라는 말보다는 이름모를 풀이라 부르는 걸 좋아합니다.
    그들의 생을 제 마음대로 규정하고 싶지 않기에...
    재미난 글 잘 봤습니다.^^
    잡초에서 화초로 승격(?)한 저 친구의 이름을 곧 알게 되길 바랍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1.08.09 08:5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잡초도 (바로 김춘수 시인의 말처럼)
      자리를 얻고 베란다 한 구석에 자리를 차지하고
      이름을 얻고 내 마음 한 구석에 자리를 차지하면
      더 이상 잡초가 아니고 꽃과 풀이 되는 것이겠지요.

      잘 자라는 녀석들은 꼭 먹는 게 아니어도
      관상용으로 키우면 공과 힘을 덜 들이고 키울 수 있지 않겠나 싶습니다.
      일단 쉽사리 죽지 않을까 염려를 하지 않아서 좋구요. ^^

      잡초라는 가혹한 이름보다는 ^^
      이름 모를 풀, 원치 않는 곳에서 자라는 풀, ... 정도가 좋단 생각을 해요. 공감.

      잡초에서 화초로 승격하고서도 아직 이름을 알지 못하는 두 녀석한테는
      일단 그냥 이름을 붙여줄까 생각 중입니다. 강아지나 고양이에게 이름 붙이듯.
      정식 명칭이나 학명은 차차 알아내더라도요. ^^

  10. BlogIcon Slimer 2011.08.09 10:0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잡초를 화초로 변화시켰군요..
    저의 밭의 잡초들도 화초였더라면.. 하는 생각을 해 봅니다...
    잘라도 잘라도 부추와 취나물이 잡초처럼 끈질기게 나온다면 얼마나 좋을까요???

    • BlogIcon 비프리박 2011.08.09 12:0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밭에서는 내가 키우는 작물이라는 최우선적인 목적과 희망사항이 있으므로
      그 외의 것은 모두 잡초지요. 그곳에서 잡초들처럼 작물들이 자라주면 참 좋으련만.
      부추와 취나물 뿐 아니라 모든 작물들이 베거나 뽑아도 계속 자란다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