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산책. 새로 산 책도 좋지만(^^) 걷는 산책도 좋습니다. 멀리 가서 걷는 것도 좋지만 가까운 곳으로 산책하는 것도 좋습니다. 다행히 처가까지 걸을만 합니다. 편도 4km 쯤 됩니다. 경로를 어떻게 택하느냐에 따라 조금 가까와지기도 하고 멀어지기도 합니다.
 
걷기. 걷는 자체도 좋지만 주변을 볼 수 있어서 좋습니다. 김훈이 어떤 책에서 적었던 "이동 속도가 빨라질수록 시선은 점으로 모이며, 속도가 느려질수록 시선은 사방으로 펼쳐진다"는 말에 동의합니다. 시간에 구애받지 않는다면 시야는 더욱 넓어집니다.

처가 가는 길에 '자연'을 생각하고 '친환경'을 떠올렸습니다. 집에서 도보로 한시간 남짓인데 그 시간 안에서 도시가 사라지고 농촌이 나타납니다. 이 또한 개인적으로 운이 좋은 상황이라고 생각합니다. 회색빛 도시에 갇히는 느낌은 좀 싫지 말입니다.

처가 가는 길의 풍경, 새들과 곤충과 야생화를 포스트에 담아 봅니다. 앞서 올린 포스트( http://befreepark.tistory.com/1391 )의 후속쯤 됩니다. 관심이 새록새록 생기는 꽃과 식물들 때문에 한두 편 포스트를 더 올리게 될 것 같습니다.

여행, 관광, 휴가, 여행, 나들이, 바람쐬러, 관광, 여행후기, 여행기, 학, 오리, 벌, 꿀벌, 야생화, 수국, 고들빼기, 파꽃, 붓꽃, 아이리스, 나비
▩ 산책. 처가 가는 길의 풍경. 새들과 곤충과 야생화. (2011 0522)
★ 드래그하고 계시는군요. 퍼가시는 걸 막을 수는 없으나 ★원문재게시는 불허★합니다.

 (사진을 클릭하시면 큰 이미지로 보실 수 있습니다) 
 
1  
  
학? 논에 학이? 하악! ^^
 




장화 없이 논을 걸을 수 있는 네가 부럽다!

 
아무래도 학 같다 했습니다.
혹시 두루미일까 싶어서 구글 이미지 검색하니 좀 다르군요.
학을 검색하니 모습이 엇비슷합니다. 아무래도 학 같은.

 


  
2  
  
오리, 친환경 농법의 결실?
 




오리, 날다!

 
처가의 논은 아니고요. 처가 주변의 논입니다.
아마도 친환경 농법을 쓰나 봅니다.
오리로 친환경 농사를 짓는 건 아닌 것 같았고요.
친환경 농사를 짓다 보니 오리가 날아드는 듯.

이 새의 정확한 이름을 아시는 분은 답글로 좀 알려주심 고맙죠.

 


  
3  
   


수국.
손 대면 후두둑 후두둑 꽃잎이 떨어지더군요.
그리고 수국은 처가 하면 떠오르는 꽃이 되었습니다.
결혼 전에 갔을 때부터 선명한 인상을 남긴 꽃이라서 그렇습니다.

[ 2020 0517 01:15 추가 ]
이 꽃은 수국이 아니고 불두화입니다
아마 이 글을 올린 후 얼마 안 지나 알게 되었을 텐데
수정이 많이 늦었습니다.

 


  
4  
   


나팔꽃의 일종 같은데 정확한 이름을 알 수가 없군요.
이 꽃의 이름을 아신다면 답글로 저를 깨우쳐 주시길.

 


  
5  
   


노랑색 고들빼기꽃.
처가 주변에서 자주 보는 야생화입니다.
 


  
6  
   


가운데 있는 독특하게 생긴 녀석의 이름은 무엇일까요?
국화의 변종이려나요? 

 


  
7  
 
파꽃 가득한 파밭. 루치아노 '파밭'로티? ^^
  




파꽃과 벌화봉도(花蜂圖) 혹은 화충도(花蟲圖)?




벌, 날다!


 


  
8  
   


꽃과 나비. 그러므로 화접도(花蝶圖)라면 말이 될까요?
나비 요 녀석 색깔이 참 하얗지 말입니다.
 


  
9  
   


강렬한 빨강 하지만 뾰족뾰족한 침 같은 게 무서운. ^^;

이 꽃의 이름은 무엇일까요? 알 것도 같은데 기억이 잘. -.-;
아시는 분은 답글로 저를 깨우쳐 주셈.

이 꽃은 한련화였습니다.
제가 알고 있는 꽃이름이었지 말입니다.
기억에서 불러내 주신 다올님께 감사드려야 할 듯. ^^
{ 2011 0811 목 05:15 추가 } 
 


  
10  
   


붓꽃, 아이리스(iris)라는 이름으로 잘 불리는 꽃.
솔직히 저는, 생김새만으론 칸나와 구별이 어렵습니다.
저만 그런가요? -.-a
 

  
 
 
여름이 다 가기 전에, 9월이 오기 전에, 덥긴 해도 아주 뜨겁지 않은 적당히 구름 낀 일요일이 온다면, 다시 한번 걷고 싶습니다. 풍경을 감상하면서 야생화와 곤충과 새들도 보면서 말이죠. 그리고 물론 함께 걷는 그녀와 즐겁게 대화도 나누면서. (^^)
 



글의 내용이 유익하셨으면 추천버튼을 쿡! ^^


  
2011 0728 목 22:30 ... 23:30  비프리박
 
여행, 관광, 휴가, 여행, 나들이, 바람쐬러, 관광, 여행후기, 여행기, 학, 오리, 벌, 꿀벌, 야생화, 수국, 고들빼기, 파꽃, 붓꽃, 아이리스, 나비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




  1. 2011.07.29 09:16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1.08.03 21:1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걷는 걸 좋아하다 보니 작은 생명체들에게도 눈이 가고
      그러다 보니 또 사진기를 더 들이밀게 되고 ...
      이래저래 꽃과 새와 곤충들을 좋아할 수 밖에 없는 것 같습니다.
      물론, 그렇다고, 모든 걷는 사람들이 꽃과 새와 곤충을 좋아할 것 같진 않습니다만. ^^;

      산다는 것, 길을 떠나는 것, ...
      다르지 않지요. 만남과 헤어짐을 둘다 품고 있기도 하구요.

      문학적 감성이 살아있는 답글 감사합니다.
      '잘 보고 갑니다' 같은 류의 답글 같지 않은 답글과는 비교할 수 없는.
      항상 고맙고 반갑습니다. (잘 아시지요?)

  2. 알 수 없는 사용자 2011.07.29 10:13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산 책이 산책이 되는군요!!!
    비프리박님의 언어유희는 정말~ㅎㅎ

    처가댁 가시는 길이 즐거우시겠어요.
    이런 길이라면 저는 날마다 산책할 거 같습니다.
    전 퇴근하고 한강 도림천을 조카데리고 걷기도 하는데,
    온갖 안좋은 냄새가 스물스물 올라올 때도 있고 비가 많이 온날은 떠내려온 쓰레기에...ㅠ.ㅠ
    몸이 건강해지는건 둘째치고 정신건강에 해롭다고 할까요?^^;

    수국과 붓꽃은 알겠는데 다른 꽃들은 영~
    다음 자연사박물관이나 네이버 지식인에 사진 올리시면 답변을 얻으실 수 있을겁니다.
    저도 꽃이름 찾다가 안나오면 가끔 올려서 이름을 알아내거든요.
    꽃처럼 곱고 향기나는 주말 보내세요~

    • BlogIcon 비프리박 2011.08.03 21:1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산책'을 그냥 넘어가지 못하고 또 그만 드립을. ^^;

      처가 가는 길은 그저 즐거운 길이 됩니다.
      날만 뜨겁지 않다면, 비만 오지 않는다면, 시간만 빈다면, ... (조건이 많긴 하지만)
      일요일마다 걷고 싶습니다. 카메라 메고 꽃과 새와 곤충들 구경하면서. ^^

      보기다님의 도림천은 건강에 조금 해로울 수 있겠군요.
      건강에 도움이 되는 걷기라야 하는데 말입니다.
      시간대를 잘 선택하셔야 될 듯.

      자연사박물관에서 가끔 검색은 합니다.
      그리고 현재까지는 주변 지인들과 검색 서퍼들이 답글로 꽃이름을 알려주셔서
      갠츈합니다. 따로 어디에 여쭙지 않아도. ^^
      제가 복이 많습니다. 그래서 이게 다 제 '복이다'! 그럽니다. (복이다. 보기다. ^^)

  3. BlogIcon 해우기 2011.07.29 10:3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ㅎㅎ 즐거운 산책이네요...
    바람도 세고..비도 조금 흩뿌리는 지금이지만..

    이렇게 바라보니 ...덕분에 조금 즐거워집니다.... ^^

    • BlogIcon 비프리박 2011.08.03 21:1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봄과 가을이어야 산책도 즐겁지 말입니다.
      겨울은 그래도 갠츈하지만 여름은 정말 산책에는 그닥. 흐으.
      그래저래 많이 아쉬운 여름입니다. 땀까지는 어떻게 하겠는데 땡볕은 정말. ㅠ.ㅠ

  4. BlogIcon DAOL 2011.07.29 13:5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사시는 좌표가 아마도 변두리이신모양입니닷..



    NO.9는 한련화이네효..
    칸나와 붓꽃이 구분이 어렵나요..
    저는 확연히 알겠던데요..
    칸나는 잎사귀가 엄청 넓고 크잖아요..
    반면에 붓꽃은 가느랗다면서 길다랗구요..
    저는 꽃을 보고도 구분을 하지만 더러는 잎을 관찰하여
    구분을 하거든욤..ㅎ

    • BlogIcon 비프리박 2011.08.03 21:1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아. 한련화. 짐작대로. ^^
      역시 다올님 때문에 제가 버팁니다. ^^
      안 그래도 한련화이려나 하긴 했는데
      이미지 검색을 돌릴 생각은 못하고 걍 여쭈었더랬습니다.
      확인 도장을 찍어주시니 감사합니다.

      칸나와 붓꽃은 이상하게 저에게 생김새가 엇비슷해 보여서 말이죠.
      칸나를 유심히 살피고 붓꽃도 유심히 살피는데 어찌 비슷해 보이는지. 핫.

      그리고 맞습니다. 저희는 거주지가 소위 '변두리'에 속합니다.
      첨부터 '중심'을 지향하고픈 생각은 없었습니다. 앞으로도 없을 것 같구요.
      그래저래 주변을 지향하고 주변에서 즐겁습니다.

  5. BlogIcon sephia 2011.07.30 11:5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참... ㅠㅠ

  6. BlogIcon 뽀키 2011.08.03 21:2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저희 집도 2차선 도로에서 집까지 오르는 길이 약 4km 됩니다.
    그런데 솔직히 아직 한번도 걸어보지 않았네요...
    카메라를 들고 집사랍과 함께 걸으며 산책을 해봐야겠습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1.08.03 21:1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4km라면 걷기에 엄두를 내기 힘든 거리인데요?
      매번 엄두를 낼 순 없으니 가끔 시도를 해보시는 것도. ^^
      그리고, 맞습니다, 걸을 때에는 카메라를 메고. 그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