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경을 위해 일부러 나서는 건 아닌데 꽃을 볼 일이 많은 것 같습니다. 돈과 공을 들여 조경을 해놓은 경우도 있고 자생화 야생화가 피어난 걸 보는 때도 있습니다. 보려고만 하면 이제 꽃은 우리 주변에서 얼마든지 볼 수 있습니다. 꽃의 종류도 점점 늘어나서 전에는 보기 어려웠던 꽃도 어렵잖게 볼 수 있다죠. 

도봉산 자락에 위치한 서울창포원에 간 것도 그랬습니다. 그저 야외 '식물원'이려니 하고 간 것이긴 하지만 딱히 '꽃 구경'을 하기 위해서 간 것은 아니었거든요. 의외로 많은 꽃들을 보게 되었습니다(6월 기준). 개화 시기가 지났거나 아직 안 된 꽃들도 적지 않았음을 감안하면 정말 많은 꽃들이 있을 듯 합니다.

지난 6월 초 방문한 도봉산 서울 창포원. 여러 모로 깊은 인상을 남겼습니다. 집에서 멀지 않다는 것, 입장료가 없다는 것도 깊은 인상에 일조했습니다. ^^ 날씨 선선해지면 한번 더 산책 삼아 나설까 생각하고 있습니다. 무엇보다 지금은 여름, 산책을 하기에는 좀 그렇습니다. 비가 오거나 해가 뜨겁거나. ㅠ.ㅠ

관광, 나들이, 바람쐬러, 서울 가볼만한 곳, 여행, 여행기, 여행후기, 휴가, 아이리스, 붓꽃, iris, 패랭이꽃, 꼬리풀블루드롭, 꽃다발, 화분, 꼬리풀볼루드롭, 가자니아, 꿀벌, 꿀풀, 톱풀꽃, 작약꽃, 서울 나들이 갈만한 곳, 서울 시내 나들이 갈만한 곳, 서울창포원
▩ 서울창포원으로 꽃구경을? 패랭이꽃 꿀풀꽃 톱풀꽃 작약꽃 ... (2011 0605)
★ 드래그하고 계시는군요. 퍼가시는 걸 막을 수는 없으나 ★원문재게시는 불허★합니다.

 (사진을 클릭하시면 큰 이미지로 보실 수 있습니다) 
 
1  
  
위에서 보니 생소한 아이리스(iris), 붓꽃
 

 


아무리 봐도 익숙한 이 꽃의 이름은요?

 
 


  
2  
  
비슷한 두 녀석, 둘다 패랭이꽃의 일종 (같은데...)
 




정확한 이름을 아는 분은 꼭 좀 알려주세요.
 


  
3  
  
포스 작렬, 뾰족뾰족 꼬리풀블루드롭
 


창포원에서 걸어놓은 안내판에는
꼬리풀'볼'루드롭이라고 써있었는데요.
확인해 보니 꼬리풀'블'루드롭이라고 나오네요.

 


  
4  
  
난 꽃다발도 아니고 화분도 아녀!
 




익숙한 녀석도 보이고 신기한 녀석도 보이네요.
항상 베란다에 이렇게 꽃이 만발했으면 하는 바람이 있습니다.
그러려면 엄청 손이 가야겠죠? -.-; 

 


  
5  
  
선명하고 강한 인상의 가자니아
 




가자니아는 저에게 거제도 부속(?) 섬 외도와
제주도의 허브동산를 떠올리게 하는 꽃입니다.
상당히 남도적인 꽃을 서울 북단에서 보다니. ^^ 

 


  
6  
   

앙상해서 신선한 꽃이었습니다.
이 꽃의 이름을 아시면 꼭 좀 알려주시길.

 


  
7  
  
꿀벌의 몸통을 연상시키는 꿀풀
 


꿀풀이 흰색도 있고 보라색도 있군요.
 


  
8  
   

이 꽃의 이름이 뭐였더라. 긁적.
아시는 분은 답글로 꼭 좀 알려주세요. 굽신.

이 꽃은 비비추였습니다. ^^
제가 아는 꽃이 맞았습니다. 포스트에 등장한 적도 있는. ^^;
보기다님과 다올님 덕분에 기억에서 불러낼 수 있었습니다. 고맙!
{ 2011 0811 목 01:11 추가 }
 
 


  
9  
  
무리지어 덜 외로운 톱풀꽃
 


 


  
10  
  
뜨거운 태양 아래 빨간 작약꽃
 


얼핏 연꽃을 연상시키지 말입니다.
겉모습에서나 뜨거운 태양 아래 빨간 잎을 활짝 피운 거나.

 

   
 



글의 내용이 유익하셨으면 추천버튼을 쿡! ^^


  
2011 0804 목 09:10 ... 09:45 & 12:50 ... 12:55  비프리박
관광, 나들이, 바람쐬러, 서울 가볼만한 곳, 여행, 여행기, 여행후기, 휴가, 아이리스, 붓꽃, iris, 패랭이꽃, 꼬리풀블루드롭, 꽃다발, 화분, 꼬리풀볼루드롭, 가자니아, 꿀벌, 꿀풀, 톱풀꽃, 작약꽃, 서울 나들이 갈만한 곳, 서울 시내 나들이 갈만한 곳, 서울창포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




  1. 2011.08.04 15:39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1.08.09 09:1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조금씩 조금씩 알아간다고 박사씩이나 되려구요.
      물론 야생화 박사, 자생화 박사 되면 좋긴 하겠습니다만. ^^

      이번 여름 비가 자주 와서, 어디 발 담그러 계곡에 가기도 어려웠죠.

      선풍기로 버틴 사무실에서의 하루, 힘들지 않으셨나요?

  2. BlogIcon 보기다 2011.08.04 16:4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8번 꽃은 알겠네요~ 비비추!!
    곱게 담아오신 꽃들을 보니 저도 창포원 가보고 싶어지는걸요.
    집에서 도봉산은 꽤 멀어서 발걸음 하기가 쉽지 않거든요.
    (사실 가는건 일도 아닌데 올 때 지하철 타면 땀냄새라도 날까봐ㅠ.ㅠ)
    도봉산은 나중에 둘러보고 창포원부터 들러봐야겠어요.^^

    • BlogIcon 비프리박 2011.08.09 09:1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보기다님 답글 보고 바로 '아!' 했습니다.
      왜 기억이 안 났던 것인지.
      예전에 포스트로 올리고 공부한 적도 있는 꽃인데 말입니다.

      댁에서 도봉산은 서울의 극과 극 아닌가요?
      도봉산 말고 이곳만 보고 방문하시기에는 조금 허전할 수 있지요.
      이른 아침 도봉산에 오르시고, 오후에 내려오는 길에 이곳을 들르시면 딱 좋을. ^^
      이러나 저러나 결국 땀이 문제는 문제겠네요. 등산 후라.

  3. BlogIcon 지구벌레 2011.08.04 17:3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은근히 이름이라도 기억해보려 했는데..보다보니..그냥..보는데만 열중하고 있네요.
    늘 배워도 그때 뿐이니..그냥 보고 이쁘다....하며 즐기는 것도 나쁘지 않겠죠.^^
    더운 여름 잘 지내고 계신가요. 한참만이네요.
    늘 한결같은 비프리박님의 모습에...열심히 해야겠다는 뽐뿌 받고 갑니다. ^^

    • BlogIcon 비프리박 2011.08.09 09:1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저도 잘 기억 안 나는 꽃이름이라죠.
      보고 알고 되뇌고 ... 반복해도 입에서 맴도는 녀석들이 있어요.

      그저 즐기기만 해도 좋은 꽃, 맞습니다.
      꼭 이름을 알아야 하는 것도 아니고요. ^^
      물론, 그럼에도 이름을 알고 싶은 소망은 모락모락. 핫.

      덧) 오랜만입니다. 너무 반갑고요.
      이제 좀 더 자주 뵙는 건가요?

  4. 대학생1 2011.08.04 21:58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안녕하세요 쌤 ㅋㅋ

    날씨도 더운데 잘 지내시나 모르겠네요 ㅋㅋ

    간만에 토익공부하다가 심심해서 들어왔는데

    여행도 다니시고 ㅋㅋ

    부럽네요 ㅠㅠ

    아직 그곳에 계신가요??

    한번 찾아 뵙고 싶네요 ㅋㅋ

    • BlogIcon 비프리박 2011.08.09 09:1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아무래도 상혁군인 거 같아서 예전 답글 아이피 뒤적여 보니까 상혁군이 맞넴. ^^

      반가와. 잘 지내? 방학인데 알바는?

      여름 알차게 보내고 멋진 가을 맞아.

      덧) 이제 1학년인 걸로 기억하고 있는데 왜 느낌은 2, 3학년 같은? ^^

  5. BlogIcon 해우기 2011.08.05 09:1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진한 꽃향기가 넘치는듯 느껴지네요...
    간만에 너무 푸른 하늘을보며 출근했더니...

    몸이 더 무거워지네요...ㅠ

    떠나고 싶어서...^^

    • BlogIcon 비프리박 2011.08.09 09:1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꽃 향기도 몇몇 녀석은 코를 갖다 대고 맡았습니다.
      아주 강렬하지 않아서 좋았습니다.

      간만에 파란 하늘 보셨던 날이군요.
      요즘 파란 하늘 보기가 쉽지 않지요.
      어제는 출근 중에 허리부터 비에 다 젖었더랬습니다.
      무이파 미워!

  6. BlogIcon skypark박상순 2011.08.05 11:2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창포원.. 아주 멋진곳을 소개해주셨네요.
    위치를 보니 서울 본가와 멀지않은곳에 있군요.
    서울 집에 올가가면 꼭 한번 들려봐야겠습니다.ㅎㅎ
    즐거운 주말 보내세요.^^

    • BlogIcon 비프리박 2011.08.09 09:1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의외로 많은 꽃들이 있어 좋았습니다. 큰 기대 안 했는데. ^^

      지금 지방에 내려가 계신가 봅니다?
      본가에 올라오시면 한번 나들이 하시는 것도.

      무이파의 피해가 만만찮네요. 사시는 곳에 별 문제는 없으시지요?

  7. BlogIcon 신기한별 2011.08.05 11:4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창포원 꽃구경 잘 하고 갑니다~

  8. BlogIcon DAOL 2011.08.06 17:1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NO.8은 보기다님께서 말씀 드렸듯이 비비추가 맞습니당..

    아.. 패랭이 종류가 엄청 다양해요..
    본래 패랭이는 한 종류인데 개량종이 많아서 다 파악하기가 힘들다연;;
    사계패랭이, 각시패랭이. 구름패랭이, 술패랭이.. 등등;;;;;;;;;;;
    걍^^ 단순하게 패랭이라고 부르고 싶네연;;

    • BlogIcon 비프리박 2011.08.09 09:2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비비추가 맞아요. 보기다님 말씀에 딱 기억이 나버렸어요. ^^
      예전에 사진 올리고 공부한 적이 있는 꽃인데 기억이 어찌 안 났는지 말입니다.
      입에서만 맴돌 뿐 말이 되어 나오지 않았습니다. 제가 내공이 아직. ㅠ.ㅠ

      패랭이 종류라는 건 느낌이 딱 왔는데
      이게 지금까지 본 녀석들과는 좀 달라서 확신이 안 섰습니다.
      말씀처럼 종류도 많은 녀석들이니 그냥 패랭이의 일종으로. ^^

  9. BlogIcon 소꼽 2013.04.22 12:25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6번은 인동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