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시암. 백담사 쪽으로 설악산을 오르다 보면 첫번째 나오는 이정표 같은 암자(? 절!)입니다. 백담사에서 4km 거리에 있으며 영시암에서 길이 갈라집니다. 위쪽 경로를 택하면 오세암과 오세폭포가 나오고 아래쪽 구곡담계곡 경로를 택하면 수렴동대피소와 쌍룡폭포가 나옵니다. 갈라졌던 두 경로는 봉정암에서 다시 만납니다. 기회가 된다면 아주 이른 출발을 해서 봉정암을 가보고 싶습니다. 지난번에 못 갔지 말입니다.

영시암은 (설악산 산행의 입지 때문에) 백담사에서 걸어올라온 등산객이 잠시 쉬어가는 곳이 됩니다. 백담사 주차장부터 11km 구간을 걸었든, 백담사부터 4km 구간을 걸었든, 산행객이 잠시 다리를 쉬고 싶은 곳에 영시암이 위치합니다. 저희는 백담사부터 걸었더랬죠. 내려갈 땐 백담사를 경유해서 백담사 주차장까지 11km를 걸었고요. ^^

영시암은 '암'이라는 말에서 주는 암자 느낌과는 달리 조금 작은 '절' 느낌 나는 산사입니다. 무단청으로 비바람의 흔적을 고스란히 보여주는 당우도 있고 새로 단청을 칠해 화려한 종루도 있습니다. 인상적인 이미지로 기억에 남아 있습니다. 그리고 인상적인 것으로는 산행객에게 베푸는 공양과 약수터 풍경도 있습니다. ^^

영시암의 주소는 강원도 인제군 북면 용대리로 확인되는데요. 지도 검색을 하면 인근 지역에 영시암이 두 곳 더 나옵니다. 포스트의 초입에서 적은 위치를 감안하시면 나머지 두 곳은 동명일 뿐이라는 사실을 알 수 있습니다.

여행, 관광, 휴가, 여행, 나들이, 바람쐬러, 관광, 여행후기, 여행기, 강원도 가볼만한 곳, 설악산 산행, 설악산, 소청봉, 중청, 대청봉, 영시암, 봉정암, 구곡담계곡, 쌍룡폭포, 오세암, 오세폭포, 종루, 무단청, 설악산 국립공원, 설악산 가볼만한 곳
 ▩ 영시암, 설악산 소청봉 중청 대청봉으로 가는 길목의 산사. (2011 0529)
★ 드래그하고 계시는군요. 퍼가시는 걸 막을 수는 없으나 ★원문재게시는 불허★합니다.

 (사진을 클릭하시면 큰 이미지로 보실 수 있습니다) 
 
1  
  
두둥~ 영시암 당도!
  


이른 아침 백담사에서 걷기 시작하여
여전히 아침(!) 영시암에 도착했습니다.
항상 느끼는 거지만 더 부지런한 사람들 많습니다.
우리는 올라왔는데 벌써 내려오는 사람들이.

 


  
2  
  
승과 속의 대화
 


몇 컷의 시도 끝에 다른 방문객이 없는 장면을 잡을 수 있었습니다.
역시 사진은 기다림의 미학. ^^ 

 


  
3  
  
단청의 화려한 자태
 




무단청의 포스


 


  
4  
  
영시암의 본당
 




제 발이 기울었는지, 제 눈이 기울었는지, 사진 구도가 자꾸 기웁니다.
보니까 발 딛고 선 바닥이 기울어져 있었던. ^^; 

그리고 현판 무슨 암인지 읽어주실 분. ^^

{ 2011 0718 월 17:00 추가 }
본당의 현판은 永矢庵(영시암)이군요.
글자가 많이 흐트러져(?) 있어서 짐작을 못 했지,
永矢庵이라고 생각하고 보니 영시암이네요.
답글로 힌트를 주신 어멍님에게 감사드립니다.

 


  
5  
  
무단청의 당우
 


어떤 용도의 당우인지는 미처 알아보지 못했습니다.
 


  
6  
  
화려한 단청의 영시암 종루
 


 


  
7  
  
영시암에서 만난 인상적인 꽃들
 






혹시 순서대로 꽃 이름 불러주실 분 안 계실까요?
두번째는 철쭉 같은데 나머지 둘은 알 수가 없다는. ^^;

{ 2011 0713 수 11:33 추가 }
첫번째 꽃은 민들레(임이 확실한 것 같고),
두번째 꽃은 철쭉 중에서도 산철쭉(이라 하고),
세번째 꽃은 짙은 색의 작약이군요. 작약꽃을 왜 몰랐을까.
다올님과 유레카님이 알려주셨습니다. 두 분, 고맙습니다. 
 


  
8  
  
당우와 채마밭
 


 


  
9  
  
닿을락 말락
 


 


  
10  
  
등산객의 갈증을 달래주는 약수
 




약수터의 부처


감사 표시인 지폐들은 날려갈까봐 돌로 꼭꼭 눌러져 있는데요.
이 돈은 영시암의 공양에 대한 방문객의 감사 표시입니다.
저희가 도착했던 아침 10시 반 경 묽은 녹두죽을 공양하고 있었습니다.
저희도 한 그릇씩 얻어먹었고 그녀의 강권으로 두 장을 돌로 눌러놓았습니다.
 

   
 
 



글의 내용이 유익하셨으면 추천버튼을 쿡! ^^


  
2011 0711 월 07:15 ... 07:45  사진, 본문
2011 0711 월 13:00 ... 13:25  비프리박

 
여행, 관광, 휴가, 여행, 나들이, 바람쐬러, 관광, 여행후기, 여행기, 강원도 가볼만한 곳, 설악산 산행, 설악산, 소청봉, 중청, 대청봉, 영시암, 봉정암, 구곡담계곡, 쌍룡폭포, 오세암, 오세폭포, 종루, 무단청, 설악산 국립공원, 설악산 가볼만한 곳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




  1. BlogIcon DAOL 2011.07.11 15:5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사진을 담으면서 수평, 수직을 맞추기란 힘들죠..
    그래도 잘 담으셨습니당..

    NO.7.. 잎은 민들레처럼 보이는데 화상이 다르군욤..ㅎ
    두 번째는 산철쭉이라고 불러야 옳을 듯 합니다.
    세 번째는 작약이옵고요..

    선과 면이 많아서 저는 어렵던데 깔끔하게 찍으셨네욤..

    • BlogIcon 비프리박 2011.07.13 11:3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카메라 멘 사람은 저 혼자여서
      카메라 들고 돌아댕기면서 사진 찍기가 조금 쑥스러웠던.
      그래서 후딱후딱 찍다 보니 약간씩 틀어진 것 같습니다.
      게다가 바닥이 경사면이었던 것도 한몫 했구요.

      민들레, 산철쭉, 작약.
      오홋. 그랬군요. 역시 다올님이시라는. 어찌 이름을 이리 잘 아시는지. ^^

      사진 잘 나왔단 이야기하면 찍은 사람으로 괜히 진짜 같은. 기분 좋은. ^^

  2. BlogIcon DAOL 2011.07.11 15:5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민들레가 맞나봐요..
    검색을 했더니 역쉬 민들레더란;;;;

    • BlogIcon 비프리박 2011.07.13 11:3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확인까지 해주시공. 감사. ^^
      저도 한번 확인을 한 후 본문 삽입하도록 하겠습니다.
      늘 감사해욧. ^^

  3. 2011.07.11 16:51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1.07.13 11:4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다 큰 민들레와 흩날리는 민들레만 봐서인지
      어린 상태(?)로 보니까 민들레일 거란 생각은 전혀 못했습니다.

      그리고 작약은 굉장히 친숙한 꽃이름이고
      사진의 작약도 굉장히 친숙한 꽃인데
      둘이 매치가 안 되고 있었네요.
      위의 다올님이나 ㅇㄹㅋ님 이야기 듣고서
      왜 작약 꽃을 몰랐을까, 그랬습니다.

      저희 역시 산행을 못하고 몇주 지냈네요. 심정 공감.
      지난 일요일부턴 쉬니까 앞으로 다가오는 일요일을 이용해서 산행을 좀? ^^

      상황과 여건이 허락해서 ㅇㄹㅋ님 설악산 다녀오실 수 있길 바라고요.
      그리고 가능하다면 백담사 쪽 접근을 추천합니다.
      적고 보니, 신흥사-울산바위 쪽도 좋단 생각이. ^^

  4. BlogIcon 해우기 2011.07.11 22:3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ㅎㅎ
    산책이라는 것이...
    걷는다는것이...

    문득 그리워지는 사진들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1.07.13 11:4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영시암을 만날 때까지 산책과 걷는 것을 만끽하게 되지요.
      백담계곡, 수렴동계곡, 구곡담계곡, 모두 너무 인상적인 산책로(?)입니다. ^^

      해우기님 말씀 듣고 보니 저도 또 그리워지는. ^^;

  5. BlogIcon racyclub 2011.07.12 15:29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멋진사진 이네요...
    여름휴가로 생각한번 해볼까요...?
    꾹꾹 누르고 갑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1.07.13 11:4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더위에 산속을, 계곡을 걷는 걸 꺼리지만 않는다면
      괜찮은 여름 여행지입니다. 설악산 백담사코스가요.

  6. BlogIcon skypark박상순 2011.07.12 17:1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오~~ 아주 좋은곳을 소개해주셨네요.
    백담사에 한번 갈 예정인데, 영시암에도 꼭 들려봐야겠습니다.^^
    오늘도 좋은하루 보내세요. 감사합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1.07.13 11:4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백담사에 가시면
      거기서 4km 거리에 영시암이 있으니까
      영시암까지 가시는 것도 좋겠지요.
      걷는 것도 좋고 풍경도 좋고 영시암의 공양도 좋고. ^^

  7. BlogIcon mingsss 2011.07.14 08:3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승과 속의 대화!
    구도도 분위기도 제목도!!! 브라보!!

  8. BlogIcon 어멍 2011.07.15 13:18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무단청도 멋있네요.
    영원할 영, 화살 시... 영원히 날아가는 화살이란 뜻일까요?
    뭔가 깊은 뜻이 있을 듯 하군요.^^

    • BlogIcon 비프리박 2011.07.18 16:5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저게 '영시암'(永矢庵)일 거란 생각은 왜 못 했을까요.
      어멍님 답글 보고 본당의 현판을 읽었습니다.
      아무래도 '시'란 글자가 원래의 글자에서 많이 흐트러져 있어서 그게 '시'일 거란 생각을 못 했던 듯.
      그리고 본당의 현판에 '영시암'이라고 썼을 줄은. 흐으.

      영원한 화살. 맞네요. '영시'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