향일암을 다녀온지 벌써 꽤 시간이 지났군요. 2009년 여름 휴가를 이용해서 전남 기행을 할 때 들렀으니까 어느새 2년이 다 되어갑니다. 한번 더 가고 싶다면서 소망만 키워오고 있습니다. 향일암은 전남 여수에 있죠. 여수는 저희에게 1박 2일이 비어야 갈 수 있는 곳인데 그런 여유가 생기기 쉽지 않다 보니 마음 속에 소망만 키우고 있습니다. 
 

향일암은 '가는 길'로 기억됩니다. 포털 daum에서 검색어로 향일암을 입력하면 '가는 길'이 추천 검색어로 뜰 정돕니다. ^^ 향일암과 그곳에서 내려다보는 바다와 풍경도 좋지만 향일암 가는 길도 참 좋습니다. 버스가 운행되는 길이지만, 바다를 왼편에 두고 걷는 것도 깊은 인상을 남깁니다.

그녀도 카메라를 하나 들고(캐논 50D), 저도 카메라를 하나 들고(케녹스 v4), 향일암을 향합니다. 그녀의 카메라에는 그녀에게 인상적인 풍경과 장면들이, 제 카메라에는 저에게 인상적인 풍경과 장면들이 담깁니다. 이번 포스트에는 제가 담은 것들만 올려보고 다음번에는 그녀가 담은 것들을 올려봅니다. 같은 길에서 다른 것들을 보기도 하고 같은 것을 달리 보기도 합니다.

금오산 향일암은 向日庵입니다. 향일암은 전라남도 여수시 돌산읍 율림리 산7번지로 주소가 확인됩니다(전화번호 061-644-4742). 향일암 홈페이지가 있습니다. → http://www.hyangiram.org . 뉴스 속보로 올라왔던 '향일암 대웅전 화재'의 슬픈 기억이 있습니다. 저희가 방문한 것은 그 몇 달 전이었던. (관련글 - ▩ 향일암 대웅전 전소 비보! 일출 명소 향일암(전남 여수)을 추억함 ▩ )
 
전라남도 가볼만한 곳, 전라남도 여행지 추천, 전남 가볼만한 곳, 전남 여행지 추천, 전라남도 여수 가볼만한 곳, 전남 여수 가볼만한 곳, 전라남도 여수 여행지, 전남 여수 여행지, 향일암, 금오산 향일암, 향일암 가는 길, 전라남도 가볼만한 곳, 전라남도 여행지 추천, 전남 가볼만한 곳, 전남 여행지 추천, 전라남도 여수 가볼만한 곳, 전남 여수 가볼만한 곳, 전라남도 여수 여행지, 전남 여수 여행지, 향일암, 금오산 향일암, 향일암 가는 길  
▩ 향일암 가는 길. 바다와 바위, 파랑과 푸름. 전남 가볼만한 곳 (2009 0729)


 (사진을 클릭하시면 큰 이미지로 보실 수 있습니다)
 
1  
  
작은 어촌 


아침 10시를 조금 넘긴 시간, 조용한 느낌의 어촌 마을.
 


  
2  
  
하늘과 바다와 풀
 


하늘도, 바다도, 풀도, 찍어놓고 보니 나름 갠츈한. ^^ 
 


  
3  
  
아왜나무. "아, 왜!"
 

 

언어유희술 발동. ^^
"아, 왜, 나무한테 그래! 죄 없는 아왜나무한테!"

 


  
4  
  
아, 아, 무제 1 그리고 2
 

 
 

향일감 가는 길에 만난 가장 인상적인 장면.
 


  
5  
  
향일암은 오른다
 




맞습니다. 향일암은 '가는' 게 아니라 '오르는' 겁니다.
 


  
6  
  
뒤채는 용, 일주문(?)의 기둥
 


현판에는 금오산 향일암이라고 써있는데요.
느낌상으로는 일주문에 해당되지 않을까 싶습니다.

 


  
7  
  
돌과 풀, 섞일 수 없는 조화
 


저 녹색과 저 회색도 섞이기 어렵고
저 풀과 저 돌도 섞이기 힘들건만
둘은 묘한 조화를 만들어냅니다.

 


  
8  
  
돌 연꽃, 석련(石蓮)?
 


...
 


  
9  
  
길과 벤치, 가다 힘들면 쉬었다 가자
 


 


  
10  
  
벽 뚫고 아니 벽 사이로 가면 피안이 있을까
 


 


 


저나 그녀나 무리없이(!) 잘 통과했지 말입니다. ^^
바다에 면한 습한 곳이어서인지 바위에는 이끼들이.

 

 
 
   
다음번 포스트는 그녀가 담은 '향일암 가는 길'을 올려보고요. (^^) 향일암 경내 전각과 풍경은 그 후 포스트에 담도록 하지요. 이렇게 글 올리고 나면 또 당분간은 머리 속에 향일암을 계속 떠올리게 될 것 같습니다. 마음으론 이리 가까운데 어찌 거리는 그리 먼 것인지. 가깝기만 하면 슬슬 걸어서 다녀올만큼 가깝기만 하면. 으으.
  
 
 



글의 내용이 유익하셨다면 추천버튼을 쿡! ^^


2011 0603 금 07:40 ... 08:40  비프리박

p.s.
글의 말미에서 언급한 이 포스트의 후속 완결편이 작성되었습니다.
{ 그녀의 눈에 비친 '향일암 가는 길' } → http://befreepark.tistory.com/1370 
 
전라남도 가볼만한 곳, 전라남도 여행지 추천, 전남 가볼만한 곳, 전남 여행지 추천, 전라남도 여수 가볼만한 곳, 전남 여수 가볼만한 곳, 전라남도 여수 여행지, 전남 여수 여행지, 향일암, 금오산 향일암, 향일암 가는 길, 전라남도 가볼만한 곳, 전라남도 여행지 추천, 전남 가볼만한 곳, 전남 여행지 추천, 전라남도 여수 가볼만한 곳, 전남 여수 가볼만한 곳, 전라남도 여수 여행지, 전남 여수 여행지, 향일암, 금오산 향일암, 향일암 가는 길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




  1. BlogIcon 예문당 2011.06.03 09:4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내일 여수에 갑니다. 아이들을 데리고 가야해서 뭘 해야할지 고민인데요, 잘 보았습니다.
    요기도 가보고 싶네요. ^^

    • BlogIcon 비프리박 2011.06.08 10:3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여수에 누가 있어서 가는 건 아니고 아이들이랑 나들이 가신 거?
      잘 다녀오셨죠? 고속도로 상황이 주말 내내 장난 아니었는데
      혹시 차로 다녀오신? 시간차 공략으로 별 고생 안 하셨길.

    • BlogIcon 예문당 2011.06.08 16:5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콘도 예약하고 다녀왔습니다. ^^
      차로 다녀왔는데요, 멀긴 멀더라구요. 차는 조금 막혔지만, 그래도 괜찮았습니다.
      2박 3일이었는데요, 첫날은 오동도에서 유람선타고 섬 구경했구요, 둘째날은 수영장에서 놀았습니다. ^^

    • BlogIcon 비프리박 2011.06.13 01:2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아. 여행차 다녀오셨군요. 2박 3일. 멋집니다.
      여수는 2박 3일 정도는 되어야 빠듯하지 않지 말입니다.
      차로 가면 꽤 멀단 느낌이 들 수 있는 곳이기도 하구요.
      흠흠. 콘도, 유람선, 섬 구경, 수영장, ... 뭐든 그저 저는 부럽. ^^

  2. 2011.06.03 10:01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1.06.08 10:3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등산 구단은 아마도 안 가본 곳 없이 돌아다녀서
      새로운 것에 대한 욕망과 설레임이 없어진 상태일 듯.
      그래서 뒷산도 명산 오르듯 할 수 있는 게 아닐까 싶습니다.

      아직(?) 새로운 것에 대한 갈망이 식지 않은 초보(?)들로서는
      항상 멀리 어딘가를 가고 싶어합니다.
      ㅇㄹㅋ님이 초보는 아닐 거구요. 설악산 같은 델 가고 싶어하는 제가 초보겠죠.

      주말 연휴 끼고는 이틀 일을 했구요. 하루 쉬었습니다.
      그날 야외 식물원(?)을 다녀왔고 처가에서 야외에서 고기를 구워먹었군요.
      암 것도 안 한 연휴가 아니어서 그나마 맘이 편합니다.
      언젠가부터 주말에 암 것도 안 하면 맘이 어딘가 묵직합니다.
      어디론가 나가서 맘의 짐을 내려놓고 와야 하나 봅니다.

      링크해주신 글은 잘 봤구요.
      제가 읽기엔 과분한 글이었지 말입니다.

  3. BlogIcon 신기한별 2011.06.03 12:0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여수시 한번 가봐야 하는데 시간이 없네요 ㅠㅠ

  4. BlogIcon 스머프s 2011.06.03 14:1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여수는 어렸을때 잠깐 살았던 곳인데... 기억속에는 없습니다.
    3살때까지 살았다고 하더라구요. ㅎㅎ
    여수 바다는 남해바다의 푸르름을 그대로 가지고 있어서 좋은것 같아요.^^

    • BlogIcon 비프리박 2011.06.08 10:3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여수에 사셨단 이야기 하신 기억이 아슴프레하게. ^^;
      아. 스머프님도 3살때까지 사셔서 기억이 아슴프레하게. ^^;
      여수는 제 뇌리에 '또 가고 싶은 곳'으로 박혀 있지 말입니다.
      최근에 다녀온 백담계곡처럼.

  5. BlogIcon DAOL 2011.06.03 16:4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금오산'은 부산에 있는 산이름아닌가요?
    여수에도 '금오산'이 있나보군요..
    '향일암'이라............ 많이 들어 본 것은 같습니다..

    하늘과 바다가 시원한 풍경으로 다가옵니다..
    허나, 여수는 넘흐 멀다연;;
    서해고속도로를 타면 너댓시간이면 갈까요..

    일단 아랫녘으로 여행을 간다면 '증도'가 무조건 1순위랍니닷..
    아^^ 어쩌면 보성녹차밭은 조만간에 갈런지도 모르겠네효..
    아침일찍 출발하면 하루에 다녀올 수 있으니까욤..

    • BlogIcon 비프리박 2011.06.08 10:4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저 역시 갸웃거렸습니다. 경상도에도 금오산이 있으니까요.
      동명이인이 많듯 동명이산도 있으리라 생각했습니다.
      한자를 한번 뒤적여 보고 싶네요. 다를지 같을지.

      향일암. 처음 여행 다니기 시작할 때 까마득히 먼 곳으로 다가온 곳이었는데
      이렇게 직접 가니 감회가 새로왔습니다. 지금 사진을 봐도 새롭습니다. ^^

      맞습니다. 여수는 너무 멉니다.
      서해안 타고 가셔서 전주 쯤에서 건너 가시는 방법도 있죠.
      편도 대략 400 정도 나올 겁니다. 멀죠.
      보성은 거기서 몇십킬로 빠질 뿐 엇비슷한 거리. ^^;
      근데 증도는 어디 증도를 말씀하시는 건지 갑자기 궁금.

  6. BlogIcon 원영­­ 2011.06.03 21:1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겨울이 채 가시기전, 이르디 이른 추운 봄날 새벽에.. 향일암 해돋이를 본다며,
    밤길을 달려.. 도착했는데, 너무 일찍 도착한 통에..
    향일암 주차장에 차를 대놓고, 시트 접어서 마눌?과 부둥켜 앉고 체온을 건네던 기억이 문득 떠오르네요. ㅎㅎ
    구석구석 풍경들이 다 새록새록 합니다. ^^

    • BlogIcon 비프리박 2011.06.08 10:4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애틋한 추억으로 남은 향일암이군요?
      주차장에서 껴안고만 있으셨던 거죠? ^^
      '마눌'에 붙은 물음표에 눈이 갑니다.
      그 당시 결혼을 안 하신 거였던? 아님 여전히 결혼 전이신?
      (물음표 하나에서 많은 생각을 담으신 당신은 표현주의 작가!)

    • BlogIcon 원영­­ 2011.06.08 14:3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몇년째 마눌처럼 지내지만, 여전히 결혼전이라 물음표!

    • BlogIcon 비프리박 2011.06.13 02:2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아. 제 추측의 범주 속에 답이 있었군요. ^^

  7. BlogIcon 황팽 2011.06.04 12:5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향일암에 거북이가 굉장히 많더라고요.
    그리고 저는 비가 오락가락 내리는 흐린날 갔는데도 너무 좋았어요!!

    • BlogIcon 비프리박 2011.06.08 10:4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아. 말씀하신 거북이가 그 거북이인가, 합니다. ^^
      저희가 향일암 갈 때도 날이 아주 맑지 않았는데 그래서 더 좋았던 듯.

  8. BlogIcon 주영이아빠 2011.06.07 13:0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향일암은 가보지 못했지만 여수는 참 좋았던 기억이 있는 곳입니다.
    제가 사는 구미에도 금오산이 있는데 말이지요. ^^

    • BlogIcon 비프리박 2011.06.08 10:5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여수가 참 좋은 곳이죠. 통영하고 또다른 맛이 있는. ^^
      경상도에도 금오산이 있고 전라도에도 금오산이 있군요.
      다른 도에도 금오산이 있지 않을까 샆은.

  9. BlogIcon 해우기 2011.06.07 15:2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이곳에 화재가 있지 않았나요??
    계획했다가 아쉬워했던 적이 있었던것 같은데....

    올해 한번은 들려보려고 생각했었는데..
    덕분에 즐감해요....

    올해 다리가 이모양이니 들릴수는 있을런지....ㅠ

    • BlogIcon 비프리박 2011.06.08 10:5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맞습니다. 화재가 있었죠.
      낙산사에 이어 향일암도 불탔었죠.
      화재후 향일암을 가보진 못했지만 들리는 바로는
      새로 잘 지었다고 하는 것 같습니다.

      해우기님한테 향일암은, 올해는 아마도 가시기 어렵지 않을까 싶습니다.
      일단 발의 정상화가 급선무시죠.

  10. BlogIcon Reignman 2011.06.08 08:4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그렇지 않아도 내일 여수로 여행을 갑니다.
    항일암은 갈지 안 갈지 모르겠지만 여하튼 반가운 포스팅이네요. ㅎㅎ
    오르막길과 계단, 그리고 시원한 경치를 보니까 올라가고 싶은 충동이 생기네요. ㄷㄷ

    • BlogIcon 비프리박 2011.06.08 10:5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아는 분이 지난 주말에 다녀오셨다는데
      레인맨님은 내일 가시는군요? 여수로 사람들이 몰리는 중? (성급한 일반화! ^^)
      시간이 되시면 향일암 가보시는 것도 좋구요.
      입맛이 땡기신다면 한일관을 가보시는 것도 좋죠.
      오동도와 돌산대교도 필수 코스인데,
      가시는 목적 외에 시간 빼시기 어려우시겠죠?

    • BlogIcon Reignman 2011.06.08 11:2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한일관, 오동도, 돌산대교 모두 지난 번에 다녀왔습니다.
      오동도와 돌산대교는 이번에도 갈 것 같고요.
      1박 2일 일정인데 금오도에 들어가는 바람에 시간이 좀 부족할 것 같네요.
      암튼 잘 다녀오겠습니다. ㅎㅎ

    • BlogIcon 비프리박 2011.06.13 01:2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한일관과 오동도 그리고 돌산대교 모두 여수의 대명사 같은 곳이니
      레인맨님은 역시(!) 이미 다녀오셨군요.

      1박 2일 일정으로 여수 들어가신다니 일단 부럽습니다.
      1박 2일이 아니면 서울에서 여수는 가기가 좀 아깝죠. 왕복 시간 빼면 남는 게 없다 보니.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