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포스트는, 앞서 올린 글, '향일암 가는 길' 포스트의 후속이자 완결입니다. 향일암 가는 길에 제 눈에 비친 자연과 풍경을 담은 그 포스트에서 했던 계획과 약속을 실천해 봅니다. 앞서 올린 '향일암 가는 길' 포스트에서 이렇게 적었더랬죠. 
( 이전 글 - ▩ 금오산 향일암 가는 길, 여수. 바다와 바위, 파랑과 푸름 ... ▩ )
 
그녀도 카메라를 하나 들고(캐논 50D), 저도 카메라를 하나 들고(케녹스 v4), 향일암을 향합니다. 그녀의 카메라에는 그녀에게 인상적인 풍경과 장면들이, 제 카메라에는 저에게 인상적인 풍경과 장면들이 담깁니다. 이번 포스트에는 제가 담은 것들만 올려보고 다음번에는 그녀가 담은 것들을 올려봅니다.
 
카메라와 사진은 기억이자 눈이죠. 후일 들추어 볼 때 '기억'은 추억이 되고, 누군가의 '눈'에 비친 세상을 봅니다. 둘이 여행을 할 때, '대화 실종'만 경계한다면, 각자 카메라를 들고 길을 걷는 것은 그래서 대환영입니다.이렇게 적고 보니 캐논 550d든 600d든 세컨드 DSLR을 (그녀를 위해서라는 미명 하에) 얼른 구입해야 할 것 같은. ^^ (현재 ixus 107 컴팩트 디카로 잘 버티고 있긴 합니다만. ^^)

향일암 가는 길, 그녀의 눈에 비친 자연과 풍경을 따라가 봅니다. 그녀가 찍은 사진들입니다. 저작권(^^)은 그녀에게 있습니다. 저 또한 그녀에게 허락을, 있다가 집에 가서 받도록 해보죠. 핫. 별도의 코멘트가 없는 한 리사이징만 했고 후보정은 하지 않았습니다. 몇몇 사진은 편의를 위해 잘라내기를 했습니다.

향일암은 '해를 향하고 있다'는 의미에서 '향일' 그래서 向日庵입니다. 향일암은 전라남도 여수시 돌산읍 율림리 산7번지로 주소가 확인됩니다(전화번호 061-644-4742)..

2009 여름 휴가 여행, 관광, 금오산 향일암, 나들이,바람쐬러, 여름 휴가 여행지, 여름휴가, 여수 향일암, 여행, 여행기, 여행후기, 원통보전, 원통보전(대웅전), 일출 명소, 일출의 명소, 전남 가볼만한 곳, 전남 여수, 전라남도, 전라남도 가볼만한 곳, 전라남도 여수, 전라남도 여수시 돌산읍 율림리 산7번지, 향일암, 향일암 전소, 향일암 화재, 화재, 휴가, 여수 가볼만한 곳, 여수 여행지 추천


 ▩ 향일암 가는 길 2. 그녀의 눈에 비친 것은? 전남 여수 가볼만한 곳 (2009 0729)
★ 드래그하고 계시는군요. 퍼가시는 걸 막을 수는 없으나 ★원문재게시는 불허★합니다.

 (사진을 클릭하시면 큰 이미지로 보실 수 있습니다) 
 
1  
  
바다와 배 한 척
 




시골 느낌 짙은 어촌 마을

 
향일암 가는 길, 놓칠 수 없는 바다와 어촌입니다.
여행자라서(?) 눈이 더 머물고 시선을 더 뺏깁니다.
눈과 마음에 바다 풍경을 더 담기 위해서라도 걸어 가는 게 맞습니다. ^^
버스 타고 이동하면 사진 찍기도 어렵지 말입니다.

 


  
2  
  
열매, 동백 열매 같은.
 


열매란 게, 제 눈에는 잘 안 들어오고 그녀의 눈에는 잘 들어옵니다.
나중에 카메라를 들춰보면 그녀의 사진 속에는 열매가 거의 항상 등장합니다.

그녀 덕에 동백나무 열매를 몇 번 본(학습한?) 적이 있어서
사진을 보면서 '동백 열매?' 그랬습니다. 이미지 검색을 돌리니 역시. ^^
( 이 사진은 동백 열매를 위해^^ 적당히 크롭아웃했습니다. )
 


  
3  
  
셔틀버스 승강장
 


여행 느낌이 난달까, 여행자의 시선이 묻어 난달까.
그런 느낌의 셔틀버스 승강장입니다.
저희는 갈 때와 올 때 모두 걸었습니다. ^^ 
 


  
4  
  
향일암은 오른다 1
 


향일암 하면 떠오르는 길 중의 하나입니다.
저도, 그녀도, 시선이 머물렀던 길이죠.

 


  
5  
  
돋을 새김한 용이 휘감은 일주문 기둥
 


용의 표정을 본 적은 없습니다만, 가히 '살아있는 표정'이라 할만 합니다.
그녀가 이 돌기둥의 용을 찍고 있을 때 저는 다른 쪽 기둥을 찍고 있었던. ^^

 


  
6  
  
향일암은 오른다 2
 


보통 그녀와 나란히 걷습니다만
오르막이 계속 되자 그녀가 조금씩 처집니다.
그녀의 눈에 제가 자주 들어왔겠구나, 사진을 보면서 생각합니다.

양쪽으로 가방을 맨 거 보이시죠? 그녀의 가방까지. ^^
제가 초큼 그렇습니다. 핫핫핫.

 


  
7  
  
이름 모를 산 새
 


그녀가 산에서 들에서 만나는 산새 다람쥐에 반색하지 말입니다.
발견하자마자 저에게 저기 보라며 알려올 뿐만 아니라
돌아와 사진을 들춰 보면 산새나 다람쥐 같은 게 꼭 있는. ^^

이 사진은 크게 보기 위해서 잘라내기(crop-out)을 시도했습니다.
렌즈가 망원이 아니고 가까이 다가가면 새가 날아가므로 
줌을 최대로 당겨 멀찌감치 떨어져서 찍었습니다.
크롭을 했는데도 화질이 그럭저럭 갠츈합니다.
렌즈는 canon 17-85mm F4-5.6 IS USM.

 


  
8  
  
햇빛 받은 돌이끼, 이끼가 눈이 부셔
 


 


  
9  
  
밋밋함 속에 화려한 들꽃
 




이 꽃 이름이 뭐였더라. 아는 꽃인데.

도움을 요청하기 위해 잘라내기를 해봤습니다.
이 꽃 이름 바로 떠오르시는 분. ^^

{ 2011 0621 화 06:35 추가 }
이 꽃은 이름이 산나리 꽃이었군요.
백합과의 여러해살이풀로 학명은 Lilium auratum.
6~7월에 우리나라 전국 각지에서 볼 수 있다고 합니다.
색상이 다양하고 꽃잎의 문양도 다채롭습니다.

블로그 지인 해우기님이 힌트를 그리고 다올님이 정답을 알려주셨습니다.
두 분께 감사드립니다. 앞으로도 저를 깨우쳐 주시오소서.
 


  
10  
  
통과하면 피안이 나올 것 같은, 돌 사이 좁은 길
 


좁은 길을 통과하고 통과하면 피안은 모르겠고, 향일암이 나옵니다. ^^

향일암 가는 길에 사진에서와 같은 좁은 길을 좀 만납니다.
더 좁아서 한 사람이 겨우 통과할만한 곳도 있었던 기억이. ^^
향일암에 가서도 전각들을 둘러보려면 좁은 길을 좀 지나 다닙니다.

아. 그리고 모자의 주인공은 모자에 닉네임이 찍힌 그 사람이 맞습니다.

 

  
 
 
이어지는 '향일암' 방문 후기에서 '비교'는 시도되지 않을 거구요. 그녀와 저의 사진들을 섞어 '대웅전 전소 사건'을 겪기 전의 향일암 전각들을 담은 포스트를 써 보도록 하겠습니다.




글의 내용이 유익하셨으면 추천버튼을 쿡! ^^


  
2011 0614 화 09:30 ... 09:50  사진과 본문
2011 0614 화 16:50 ... 17:30  비프리박

   
 
2009 여름 휴가 여행, 관광, 금오산 향일암, 나들이,바람쐬러, 여름 휴가 여행지, 여름휴가, 여수 향일암, 여행, 여행기, 여행후기, 원통보전, 원통보전(대웅전), 일출 명소, 일출의 명소, 전남 가볼만한 곳, 전남 여수, 전라남도, 전라남도 가볼만한 곳, 전라남도 여수, 전라남도 여수시 돌산읍 율림리 산7번지, 향일암, 향일암 전소, 향일암 화재, 화재, 휴가, 여수 가볼만한 곳, 여수 여행지 추천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




  1. 2011.06.14 17:49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1.06.21 06:2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올핸가 작년 말인가부터 dslr 카메라가 무겁다고 주로 제가 매고 다니기 전까지는
      그녀가 대부분 dslr로 찍었습니다.
      그녀가 찍은 사진들 들춰 보면서 그녀 눈에 보인 세상을 생각합니다.
      사실 같은 대상을 봐도 어떻게 비치는가 하는 건 다 다를테니까요.
      제가 본 세상과 비교하면서 그녀가 찍은 사진을 들춰보는 게 좋습니다. ^^
      그래서 좀더 괜찮은(가볍고 퀄리티 좋은) dslr 카메라를 하나 더 사서
      안겨드려야지, 그러고 있습니다. ^^

      사진이 있어서 기록은 기억이 되고 기억은 추억이 되는 것 같습니다.
      기록이 안 되면 기억은 휘발하거나 빛이 바래니까요.
      맞습니다. 어딜 가나 여행자는 그래서 카메라를 들거나 매야 하는지도.

  2. BlogIcon 원영­­ 2011.06.15 14:5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향일암을 걷는 사진을 보고 있자니..
    굳이 향일암이 아니더라도, 소로를 따라 걸어 도착할 수 있는 암자에 다녀오고 싶어집니다.
    그리고 가방은 원래 남자가 메고 다니는 거 아니었나요? ㅎㅎ

    • BlogIcon 비프리박 2011.06.21 06:2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맞습니다. 어디든 걸을 수 있습니다.
      굳이 향일암이 아니어도 좋지요.
      그저 집 주변 좁다란 소로도 좋습니다. 데이빗 소로, 스윗 소로가 생각나는군요. ^^

      간혹 '어디 어디 걷고 싶다'는 욕망이 샘솟는 경험을 합니다.

      아하핫. 가방은, 맞습니다, 원래 남자가 매고 다니는 거였죠? ^^
      코드가 저랑 비슷하신 듯. ^^

  3. BlogIcon 다이아킴 2011.06.15 18:3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한편의 여행북을 보는 듯한 느낌이 드네요.....
    멋진 사진들을 통해 안구정화의 뜻깊은 시간을 보냈네요.....
    멋진 글과 사진 감사히 잘 봤습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1.06.21 06:2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말씀처럼 여행북이었으면 좋겠습니다.
      누군가에게 안구정화씩이나 선사했다니
      이거이거 그녀에게 꼭 전해야겠습니다. 그녀의 사진들인지라. ^^

  4. BlogIcon 해우기 2011.06.16 14:4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사진상으로는 참나리처럼 보입니다....
    나리과에 많은 나리들...참나리,말나리,하늘나리,솔나리......

    ㅎㅎ

    향일암모습을 보니 정말 가보지 못한것이 너무 아쉽습니다..덕분에 즐겁게 감상은 합니다만....ㅠ

    • BlogIcon 비프리박 2011.06.21 06:2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나리가 참 많군요. 참나리, 말나리, 하늘나리, 솔나리, ...
      에 이어 제 머리 속에는 '개나리'까지 떠오르는. ^^

      이미지 검색의 모티브를 제공해주셔서 고맙습니다.
      앞으로도 잘 부탁 드립니다. 그리고 여행(?) 잘 다녀오시길.

  5. BlogIcon DAOL 2011.06.16 20:0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비프리박님의 그녀님께서도 사진을 참 담으십니닷..
    비프리박님의 사진은 담백했던 걸로 생각되어지는데 그녀님의 사진은
    이야깃거리가 좀 있지 싶네효..
    역쉬 여자라서 그런가 기본적인 감성이 풍부하신 듯 하옵니다..


    궁금해 하시는 꽃이름은 '산나리'입니닷..

    • BlogIcon 비프리박 2011.06.21 06:3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저는 그저 풍경에 빠지는 일이 잦다면(그래서 밋밋하기 일쑤라면)
      그녀는 뭔가 구체적이고 명확한 대상이 있기 보통입니다.
      열매와 꽃 그리고 새나 다람쥐 같은 동물들.
      그래서 이야기꺼리가 좀 있습니다. 잘 짚으셨습니다.
      맞습니다. 역시 여자이시다 보니 잘 읽어내시는. ^^

      덧) 산나리, 알려주셔서 감사합니다.
      이미지 검색을 통해^^ 감수를 거친 후 본문에 삽입하도록 하겠습니다. 고마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