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보지 않은 곳은 멀게만 느껴집니다. 갔던 길 돌아올 때는 상대적으로 가깝게 느껴집니다. 처음 가는 영시암까지, 그닥 멀지 않은 길이 멀게만 느껴졌더랬습니다. 영시암에서 봉정암 가는 길을 고이 접고 다시 백담사로 내려오는 길은 가깝게만 느껴졌습니다. 
 
백담사 코스로 알려진 계곡은, 주차장에서 백담사에 이르는 백담계곡과 백담사에서 영시암 사이의 수렴동계곡 그리고 영시암에서 봉정암까지의 구곡담계곡을 일컫습니다. 버스를 타고 백담사에 갔기에 수렴동계곡을 먼저 걸었습니다.

수렴동계곡은 여러 차례 다리를 건너면서 계곡의 물을 따라 걷는 길입니다. 때로는 평평한 흙길도 나왔다가 때로는 울퉁불퉁한 돌길도 나옵니다. 걷는 사람에게는 숲 속을 걷는다, 자연을 벗하며 걷는다는 느낌을 주는 계곡입니다. 2011년 5월 29일(일), 그간의 뽐뿌를 실행으로 옮겼습니다.
설악산 산행, 1박 2일 이승기, 백담사, 백담사 코스, 백담사 주차장, 백담계곡, 수렴동계곡, 구곡담계곡, 영시암, 오세암, 봉정암, 대청봉, 중청봉, 소청봉, 강원도 가볼만한 곳, 강원도 여행지 추천, 설악산 산행, 1박 2일 이승기, 백담사, 백담사 코스, 백담사 주차장, 백담계곡, 수렴동계곡, 구곡담계곡, 영시암, 오세암, 봉정암, 대청봉, 중청봉, 소청봉, 강원도 가볼만한 곳, 강원도 여행지 추천 
▩ 설악산 수렴동계곡 걷기, 백담사에서 영시암. 강원도 가볼만한 곳 (2011 0529)
★ 드래그하고 계시는군요. 퍼가시는 걸 막을 수는 없으나 ★원문재게시는 불허★합니다. 

 (사진을 클릭하시면 큰 이미지로 보실 수 있습니다)
 
1  
  
수렴동계곡 하면 떠오를 장면
 


'무제'라고 타이틀을 뽑을까 했던 사진입니다.
사진 속 남녀 두 사람은 연출이 아니지 말입니다.

 


  
2  
  
물 흐르는 소리가 들리시나요?
 


아. 이게 녹음기가 아니라 카메라였지. (^^)a
셔터 속도를 빠르게 하고 조리개를 최대로 개방하고 찰칵.
흐르는 물의 찰나를 잡아 보았습니다. DSLR 갖고서부터 기분 좋은 게
어떤 상황에서 내가 원하는 설정으로 사진을 찍을 수 있게 되었다는 사실. ^^
  


  
3  
  
수렴동계곡, 걷고 싶은 길
 


삼림욕, 피톤치드, ...
많이 걸어도 몸이 고단한 줄 모르는. ^^ 

 


  
4  
  
녹색들 간의 대비, 도드라져 보이는 신록
 


 


  
5  
  
하늘과 산과 돌과 물 그리고 나무
 


그야말로 있을 건 다 있고 없을 건 없답니다. (화개장터는 아니고요. ^^) 
 


  
6  
  
머리가 얼얼하진 않을까?
 


차가운 물에 머리 감을 때 "골 시려!"라고 하죠.
이 아낙에게 묻고 싶습니다. "안 시려?"

지나가는 다른 어떤 분들은 혀를 차더군요.
"발 정도 담그고 말아야지, 머리를 감냐!"고 말이죠.

그저 저는 풍경처럼 보여 좋았는데. 훗.
 


  
7  
  
참 맑다!
 


...
 


  
8  
  
구곡담 계곡의 중간 지점, 길은 계속된다
 

 

백담사 주차장에서 8.8km 지점, 백담사에서 1.8km 지점.
이제 2km 쯤 걸은 건데 2km 남은 영시암은 왤케 멀게만 느껴지던지.
봉정암과 대청봉은 그야말로 까마득한 곳으로 다가왔습니다.

 


  
9  
  
물은 잔잔하다가도 상황에 따라 사나와지기도 한다
 




바로 위 사나운 모습을 한 물은 위에서도 등장한 바 있는 녀석이라죠.
같은 녀석인 줄 모르고 올라갈 때 찍고 내려올 때 찍고 했는데
사진을 들추며 보니 같은 녀석을 같은 구도로 찍었군요.

이 녀석이 좀 인상적이긴 한 모양입니다.
 


  
10  
  
길은 계속된다, 내려오는 길
 


사진 속의 처자는 제 옆의 그녀가 아닙니다.
이름 모를, 수렴동 계곡에서 스쳐지나간 어느 처자일 뿐. ^^; 

 

  
   
  



글의 내용이 유익하셨다면 추천버튼을 쿡! ^^


2011 0601 수 13:30 ... 14:00  거의작성
2011 0601 수 16:00 ... 16:30  비프리박
  
설악산 산행, 1박 2일 이승기, 백담사, 백담사 코스, 백담사 주차장, 백담계곡, 수렴동계곡, 구곡담계곡, 영시암, 오세암, 봉정암, 대청봉, 중청봉, 소청봉, 강원도 가볼만한 곳, 강원도 여행지 추천, 설악산 산행, 1박 2일 이승기, 백담사, 백담사 코스, 백담사 주차장, 백담계곡, 수렴동계곡, 구곡담계곡, 영시암, 오세암, 봉정암, 대청봉, 중청봉, 소청봉, 강원도 가볼만한 곳, 강원도 여행지 추천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




  1. BlogIcon 럭키도스 2011.06.01 17:1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1등!!
    오랜만에 1등을 했네요.~^^
    보기만 해도 시원하네요. 여름되면 저런곳에가서 쉬다 오는게 최고지요. 시원한곳에 가고 싶군요.

    • BlogIcon 비프리박 2011.06.08 09:2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보기만 해도 시원하고 걷기만 해도 시원한 곳이죠.
      계곡이 좋고 산을 타고 내려오는 바람이 좋고 같이 걸어서 좋고 꽃과 식물이 좋고 ...
      이런 곳에 가서 쉬다 오는 게 최고죠. 휴가든 휴일이든.

  2. BlogIcon 곰탱이루인 2011.06.01 17:2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이번 주말에 속초까지 자전거로 갑니다....미시령을 올라서 속초로 갈 건데 미시령 올라가는데 힘들어서 주변 풍경에 눈 돌릴 수 있는 여유가 있을지 모르겠네요..

    • BlogIcon 비프리박 2011.06.08 09:3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서울/경기에서 속초까지요? 대박! 멋집니다.
      미시령 옛길을 자전거로 오르고 내리시는 분들 본 적 있는데
      루인님같은 분이셨군요? 아 그러고 보니 지인들 중에 또 한분 계시넴요. 흐으.
      모쪼록 주변 풍경도 보시면서 멋진 나들이 아니 라이딩 하셨길.

  3. 2011.06.01 17:34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1.06.08 09:4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자연에는 치유력이 있는 걸까요.
      꼭 그게 눈에 보이는 무슨 상처를 치유해야 치유력이 있는 건 아니니까요.
      산에 다녀오면 뭔가 마음 저 깊은 곳에서 편안함과 느긋함 같은 게 생깁니다.
      그게 바로 사람 마음 달래주는 것인. ^^

      백담사 계곡은 가히 대한민국의 몇 안 되는 절경 중 하나란 생각을 해요.
      그곳을 지난 2010년 가을 1박2일 팀이 다녀가서 좀 그렇습니다.
      어차피 사람은 붐비는데 걔네들 다녀가면 방문객이 왕창 늘잖아요.
      가볼 사람은 가봐야 하지만 그게 왕창 한꺼번에 몰리면 자연도 버거워하지요. ㅠ.ㅠ

      기회 되면 백담사로 쏠 생각입니다.
      지금까진 주로 오대산으로 쐈는데 이제 적당히 섞어가며. ^^

  4. BlogIcon 원영­­ 2011.06.02 03:4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익숙한 풍경이네요..
    트래킹을 즐기기에는 이제 무더워지는 계절이 오고 있지만..
    그래도 땀 뻘뻘 흘려가며 걷고.. 시원한 물에 손발 담그며 놀아야 제 맛이 아닐까 하니..
    저도 조만간에 한번 길을 좀 걷다가 와야 겠습니다. ^^

    • BlogIcon 비프리박 2011.06.08 09:4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아. 원영님에게는 익숙한 풍경이겠네요.
      자주 떠나시는 분이시니까. ^^
      저희도 조금은 자주 떠난 축에 속하다 보니
      지인들의 여행기에서 익숙한 풍경을 만나는 일이 늘어납니다. ^^
      아직 새 발의 피 정도지만요.

      아. 땀 흘려가며 걷고 시원한 물에 발 담그는 맛!
      이게 운동하고 샤워하는 거랑 엇비슷하지요. 어쩌면 그보다 나은. ^^

      조만간, 원영님도 산에 가실 듯.

  5. BlogIcon DAOL 2011.06.02 06:1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도저히 안되겠어욤..
    이번 연휴엔 어딘가를 물색하여 다녀와야지 싶어효..
    백담사행을 진행할까 싶기도 한데 많은 차량들이 도로로 쏟아져 나올거라는 예상을
    하면 감히 엄두를 못내겠다연;;

    아^^ 그래도 행복한 고민이라죠..
    이참에 평소에 로망하던 산행을 가는 쪽으로 계획을 세워야겠죠..

    • BlogIcon 비프리박 2011.06.08 09:4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연휴에 어디 다녀오신?
      저희는 맘 먹으면 잘 안 되던데. 크흑.
      꼭 느닷없이 어딜 떠나야 그게 더 잘 되더란. -.-;

      주말엔 전국의 도로가 몸살을 앓았다던데
      차로 어딜 가셨던 것은 아니길 바랍니다.

      언젠가부터 산에 가자는 생각을 해요.
      꼭 등반을 해야 맛도 아닐 뿐더러 적당한 지점에서 돌아와도 된다고 생각하니
      더더욱 부담없이 떠날 수 있는 것 같습니다.

  6. BlogIcon 해우기 2011.06.02 23:3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강원도에 살면서 즐거운 것이 산행이고....산길인데....계곡이고...

    아....왠지 마음속 한켠이 시원해지네요...

    • BlogIcon 비프리박 2011.06.08 09:4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강원도에 계신. 기억하고 있습니다.
      이런 풍경이 일상이실 수도 있겠습니다. 한편으로 부럽습니다. ^^

      계곡은 왠지 사람의 마음을 시원하고 편안하고 느긋하게 하는 힘이 있는 듯 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