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행이 아니라 산책을 위해서 산으로 향할 때가 있습니다. 산자락까지 걷는 것만으로도 왕복 두어 시간은 걸리기가 보통입니다. 요즘은 안으로 깊숙히 들어가 있는 입장권 매표소 앞까지만 다녀와도 산책할만한 거리로는 충분한 곳이 많습니다.

늦잠 잔 날. 대략 한달 만에 맛보는 휴무, 5월 5일, 그것도 주중에 얻기 힘든 쉬는 날. 오랜만의 나들이 {오대산 + 동해안}행을 계획했던 날. 아침에 깨어보니 아침 9시에 가까운 시간. 서울 북부에 사는 저로서는 어디 멀리 가기 힘든 시간입니다. (ㅠ.ㅠ) 피로가 누적되었던 것일까요.

느긋한 아침 시간을 보내고 밖에 나가서 아침 겸 점심을 해결한 후 소요산으로 향했습니다. 산행이 아니라 산책을 위해서 산으로 향했습니다. 산자락까지 가지 않고 매표소까지만 다녀와도 산책할만한 거리로는 충분합니다. 좀 부족하다 싶으면 돌아와서 집 근처 종합운동장 조깅 트랙을 걸어도 되고요.

집에서 나설 때 카메라를 챙겨 나섰습니다. 나설 때까지만 해도 소요산을 가게 될지는 몰랐지만 어디든 가긴 갈 터. 카메라를 챙겨나서는 게 맞습니다. 게다가 지금은 봄의 끝물, 여름의 초입. 싱그러운 녹색을 담을 수 있을까. canon eos 50D와 ixus 107이 든 가방을 멨습니다.

소요산은 1호선 국철의 연장구간 북쪽 끝 전철역에서 걸어 접근할 수 있는 산입니다. 겸사 겸사 나선 저희는 승용차로 이동했습니다. 전철이 소요산까지 들어간 후 입산객은 분명 더 늘었습니다. 자주는 아니어도 가끔 소요산에 가는 저희에게 피부로 느껴질 정도입니다.
경기도 가볼만한 곳, 경기도 여행지 추천, 경기도 가볼만한 곳, 경기도 여행지 추천
★ 드래그하고 계시는군요. 퍼가시는 걸 막을 수는 없으나 ★원문재게시는 불허★합니다.
경기도 가볼만한 곳, 경기도 여행지 추천, 경기도 가볼만한 곳, 경기도 여행지 추천.
 

▩ 소요산, 산행 아닌 산책. 봄의 녹색, 녹색의 봄. 경기도 가볼만한 곳 (2011 0505)


 (사진을 클릭하시면 큰 이미지로 보실 수 있습니다)
 
1  
 
山과 은행과 단풍
  

.
 


  
2  
  
녹색은 주차장을 먹지 못하고...
 


.
 


  
3  
  
단풍이 빨강일 거란 고정관념은 버렷!
 


.
 


  
4  
  
껍질을 깨고 나오는 병아리처럼!
 


.
.


  
5  
  
녹색 위로 햇빛 쏟아지다
 


.
 


  
6  
  
선택과 집중
 


.
 


  
7  
  
F9.0 / 200분의 1초 → 봄의 녹색!
 


.
 


  
8  
  
100분의 1초 / F9.0 → 눈부신 녹색!
 


.
 



 
계절별로 가진 못하지만 소요산의 사계절은 모두 구경한 듯 합니다. 주로 가을에 갔던 적도 있고 겨울에도 간 기억이 있으니까요. 봄-여름은 말해 뭣할까 싶구요. ^^

봄의 끝자락, 여름의 초입. 집에서 멀지 않은 국립수목원엘 한번 다녀와야겠습니다. 포천 광릉수목원. 평일 낮 출근이므로 아침에 조금 서두른다면 서너 시간은 눈과 마음과 렌즈에 녹색을 담을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글의 내용이 유익하셨으면 추천버튼을 쿡! ^^


  
2011 0510 화 07:30 ... 08:00  사진선별
2011 0510 화 09:30 ... 09:55  비프리박

 
경기도 가볼만한 곳, 경기도 여행지 추천, 경기도 가볼만한 곳, 경기도 여행지 추천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




  1. BlogIcon 여강여호 2011.05.10 10:1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이 눅눅한 아침이 다 싱그러워집니다.

    건강한 하루 시작하십시오

    • BlogIcon 비프리박 2011.05.13 05:0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좀 싱그럽죠? 걸으면서 눈이 시린 때도 있었습니다.
      봄에는 싱그러운 녹색에 눈이 시리면 아주 행복합니다. ^^

  2. 2011.05.10 11:00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1.05.13 05:1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아마 이 때 쓰셨다는 산행 기행글이 스마트한 산행 포스트가 아닐까 싶습니다.
      이 답글 보고 날아갔었는데 아직 올라오지 않았던 기억이. ^^

      지인님들하고 이렇게 포스트 소재가 일치할 때
      기분 아주 묘합니다. 많이 통한단 생각 들고요.

      비가 무척 많이 오는 날의 연속이었죠?
      저희도 대략 사흘은 (뜨문뜨문이긴 하지만) 계속 비가 왔습니다.
      기분까지 우울해지는 것 같습니다. 역시 사람은 햇빛을 봐야. ^^
      물론 걸을 수 있다면 빗 속의 산책도 괜찮겠죠. 폭우만 아니라면. ^^

  3. BlogIcon 럭키도스 2011.05.10 13:1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초록의 산이 보기 좋네요.~ 저런데가면 진정한 휴식을 취하고 올수 있을거 같네요.

    • BlogIcon 비프리박 2011.05.13 05:1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봄과 여름과 가을에 초록을 보지만
      그래도 봄의 초록이 참 좋더라구요. 싱그럽고 상큼하달까요.
      이런 곳에선 그저 눈으로 보면서 걷기만 해도 머리가 맑아지는 듯.

  4. BlogIcon 소셜윈 2011.05.10 18:0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좋은 시를 한소절
    읽고 가는 기분입니다. *^^*

  5. BlogIcon 해우기 2011.05.10 21:2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에구...부러운 산책이네요....
    산책...여행...바람...바다....산...
    제가 무척이나 좋아하는 단어들인데.....

    ㅎㅎ
    얼마전..목발을 해가지고 산을 기어다녔는데.....
    이러다가 도지지 않을런지....

    • BlogIcon 비프리박 2011.05.13 05:1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산책...여행...바람...바다...산...

      저 역시 좋아하지 말입니다.
      지인들 중에도 좋아라 하는 분들 꽤 될 듯.
      코드가 맞는 분들하고 이렇게 코드가 맞음을 확인하는 것도 행복합니다.

      으윽. 목발로 돌아댕기시다니.
      아니 되옵니다. 도지면 어쩌시려고.

  6. BlogIcon Slimer 2011.05.10 23:2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지하철 1호선 끝자락에 역 이름이 '소요산역'이었던 것으로 기억하는데, 결국 지하철을 이용할 때는 못가본 곳이 되었네요.
    요즘 산책은 커녕 산책도 못읽을 만큼 삶의 여유가 부족함을 느낍니다. 오늘 결국 산책중 하나를 마저 읽고 리뷰를 적었을 뿐이네요.

    이제 봄꽃이 물러나고 푸르른 계절이 올 때인가 봅니다. 오늘 내린 비가 그치고 해가 들면 더욱 푸르러 지겠네요.

    • BlogIcon 비프리박 2011.05.13 05:1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맞습니다. 1호선 북단역이 소요산역입니다.
      지하철 생기면서 붐비는 산이 되었죠. ^^
      슬리머님은 지하철 이용할 때 못 가신?
      나중에라도 기회가 되면 가실테지요.

      산책은 커녕 산책도 못 읽을, 이런 언어유희술을 제가 좋아하지 말입니다.
      안 그래도 본문에서 한번 때려? 그랬는데, 슬리머님이 쳐주시네요. ^^

      비가 그치고 날이 맑아지면 산과 풀과 나무는 더욱 푸른 색을 때겠지요.
      꽃들은 지고 녹색 천지의 여름으로 들어가는. ^^

  7. BlogIcon ageratum 2011.05.11 03:0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녹색을 보니 웬지 눈이 편안해지는게 좋네요..^^

  8. BlogIcon 찬늘봄 2011.05.11 10:48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봄내음이 나는 사진들입니다. ^^

  9. BlogIcon DAOL 2011.05.11 13:5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서울 북부에 거주하시는군욤..ㅋ

    푸르른 싱그러움에 고운 햇살을 예쁘게 담아오셨네효..
    단풍나무도 종류가 다양하죠..
    노란색도 있답니다..

    음^^ 저두요..
    가보고 싶은 곳이 많답니다..
    세미원, 두물머리도 아직 못가봤습니다..
    연꽃이 필때쯤이면 방문하고픈 곳이랍니당..

    • BlogIcon 비프리박 2011.05.13 05:2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푸르름이 싱그러우려면 햇살을 받아야 하나 봅니다.
      햇살 받지 않고 싱그러운 녹색은 없지 않나 싶고요.

      단풍나무의 수종이 다양하단 생각은 이번에 나무들의 다채로움에서 확인을 제대로 했습니다.
      역시 다올님은 해박하신. ^^

      세미원, 두물머리는 저 역시 아직.
      연꽃 필 무렵이면 뜨거운 여름일텐데 그 때 쯤 가는 게 적당한 때인가 봅니다.
      흠흠. 세미원은 꼭 함 가봐야지. ^^
      그리고 지나만 다닌 두물머리도. ^^

  10. BlogIcon 스머프s 2011.05.11 14:1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소요산.. 지하철역때문에 많이 익숙한 곳인데.. 한번도 가보지는 못했습니다. 동두천에 있는 산이로군요.^^;

    • BlogIcon 비프리박 2011.05.13 05:2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아무래도 지하철역 이름으로 등재되면 이름 알려지고
      찾는 사람들 많아지고 유명해지는 것 같습니다.
      그래서 역이름 놓고 공방전을 벌이는 경우도 왕왕 있는.
      맞습니다. 동두천에 있는 소요산.

  11. kolh 2011.05.11 14:23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포천 수목원 가실 때 저도 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제가 쫌 깍두기처럼 톡 껴들어가는 인생이지 않겠습니까~ㅎ
    소요산 가셨다는 말씀 들었을 때, 살짜쿵 아쉬웠거든요~ㅎ
    초록이 더 짙어오기 전에 말이죠~

    • BlogIcon 비프리박 2011.05.13 05:2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수목원에는 돌아오는 주에 갈 것 같은데
      이게 인터넷으로만 예약을 하는 방식으로 바뀌었더라고.
      인원수대로 소액이지만 입장료도 생기고.
      내가 전화 한번 할게. 요일과 시간이 맞는지 확인을 좀 해야.

  12. BlogIcon 보기다 2011.05.11 18:1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어린이날 저도 어디론가 멀리 떠나려고 했는데 왠지 눈이 안떠지더라구요.^^;
    느즈막히 일어나 아점을 챙겨먹고는 간만에 중거리(장거리는 100키로 이상?ㅋ) 라이딩을 했답니다.
    집이 대림인지라 소요산은 너무 멀다는 생각을 해서 가볼 생각을 못했는데,
    바람 살랑 불어오면 다녀오고 싶어지네요.
    봄여름가을겨울을 모두 맛볼 수는 없지만 가을의 소요산은 꼭 한번 보고 싶어집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1.05.13 05:2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어디 가고 싶어서 막 계획도 세우고 그랬는데
      막상 그날 새벽 눈이 안 떠지는 그런 때가 있죠.
      이번 어린이날 그걸 경험했습니다. 몸이 휴식을 요구했구나, 그랬습니다.
      흠흠. 저희는 걍 소요산을 다녀왔는데 보기다님은 중거리 라이딩을?
      건강한 보기다님을 또 떠올리게 됩니다. 근데 중거리는 몇 킬로 정도?
      가을 소요산도 운치가 있습니다. 여름의 끝물. 갠츈합니다.
      라이딩으로는 힘들고 그땐 전철로. ^^

  13. 유리파더 2011.05.24 22:19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비프리박님께서 살고 계시는 곳이 윗지방이다 보니, 제가 생소하게 느끼는 곳의 지명이 종종 나옵니다. (요근래 부쩍)
    그러나 50D 덕분에 예전보다 좀 더 생생한 이미지로 현장감을 느낄 수 있게 된 것 같습니다.
    사진만 쫌 더 크면 좋겠단 생각이 들고, 비프리박님의 얼굴에 하트 표시를 할지언정 등장해 주시면 어떨까 하는 생각도 듭니다.
    전 최근에 수동렌즈에 포커스를 도와주는 칩을 하나 부착(공임 만오천원 들이고) 했습니다.
    나중에 제 블로그에 와보심 아시겠지만, 의외로 괜찮은 느낌을 주는 이 렌즈를 들고 종종 돌아다녀야 겠다는 생각을 하게 됩니다. (저도 여행 가고 싶네요)

    • BlogIcon 비프리박 2011.05.25 05:3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제가 멀리 가야 유리아빠님 사시는 동네 언저리를 누빌(?)텐데
      제가 멀리 가지 못해 유리아빠님네 동네에선 머나먼(?) 곳의 여행-나들이 후기만 올리게 되네요.
      많이 생소하실 수 있음을 미루어 짐작하고도 남음이 있습니다.

      50d. 요 녀석 덕분에 원하는 사진을 찍는 데에 한걸음 더 접근한 것은 사실인 것 같습니다.
      결과물 보고서 이런저런 변화를 줄 수 있으니까요.

      포스트의 사진은 좀더 키우고 싶으나
      사이드 바를 포함하여 가로 폭의 심리적 한계가 있다 보니
      이 이상 늘리기가 힘들지 말입니다. ㅠ.ㅠ
      게다가 사진만으로 구성되지 않고 텍스트 위주의 포스팅도 잦다보니
      넓은 폭의 포스트 영역을 주면 그런 포스트가 휑해 보이는 면도 있구요.
      좀 시원한 맛이 없는 건 저에게도 느껴지는 바인데요.
      현재로서는 절충안이 없어 보입니다.
      크게 보시고 싶을 때에는 그 사진을 클릭해 주십쇼. 번거로우시더라도. ^^;

      유리아빠님의 말씀처럼, 얼굴에 하트를 날리더라도 제 자신을 좀더 자주 등장시켜 보겠습니다.
      이런저런 연출은 아무래도 제가 직접 하는 게 재미도 있고. 핫.

      수동렌즈도 저에게는 생소한데 거기에 포커스 지원 칩이라시니 더더욱 생소합니다. ^^;
      구경할 기회가 오리라 믿습니다. 엊그제까진 그런 포스팅이 없었는데. ^^;

      주말에 넉넉하게 쉬시면 여행도 좀 다니고 그럴텐데(저도 마찬가지)
      그게 참 쉽지 않지 말입니다. ㅠ.ㅠ
      그래도 유리아빠님은 저보다 상황이 낫지 않으시던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