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부'(主婦)라는 말과 쌍이 되는 '주부'(主夫)라는 말이 성립 가능하다 봅니다. 집안일을 하는 남편이 현실로 존재한다면 그 존재는 이름을 요구합니다. 세상의 모든 존재가 이름을 요구하는 것과 다르지 않습니다. 세상의 어떤 아름다운 꽃도 이름이 불리어질 때 비로소 마음 속에 자리를 잡는 것과 같은 맥락이겠죠. 

제가 그렇다고 주부 9단 소리 들을 정도도 아니고 전업 주부도 아니지만 평범한 주부(主夫)는 됩니다. 집안일이 모두 여자 몫이란 명제가 시대에 뒤떨어진 것이고 그것을 인정하기엔 남편들의 사랑이 큰 것이겠죠. 평범한 주부로서 가사(家事)의 일정 부분 혹은 상당 부분을 전담 혹은 분담하고 있습니다. 

제가 맡고 있는 일에는 청소, 빨래, 설거지처럼 힘쓰는 일도 있고 회계같은 머리를(실제로는 컴퓨터를) 쓰는 일도 있습니다. 청소는 거의 전담하고 있고 빨래는 융통성 있게 둘이 공유하고 있으며 설거지는 그녀가 하는 경우가 더 많습니다. 그리고 회계는 제가 전담하는 일입니다.

이런저런 일을 가사를 맡고 있는 주부로서, (좋게 말하면) '생활의 지혜', (낮춰 말하면) '잔머리'가 없을 수 없습니다. 그 중 일부를 공유해 봅니다. 글을 적기 시작했을 때에는 세 가지가 떠올랐는데 글을 쓰면서 한 가지가 연기처럼 사라졌습니다. 두 가지만 적게 된 이유입니다. 다른 한 가지는 나중에 떠오르면 따로 적어보도록 하지요.



    어떤 주부(主夫)의 '생활의 지혜' - 물 절약, 전기 절약, 가스 절약의 스킬.

 

{ #1 }  커피 포트에 물을 넣을 땐 마실 컵으로.

커피 포트를 수도 꼭지나 정수기 꼭지에 바로 대고 물을 받았더랬습니다. 느낌상 필요한 만큼을 가늠하여 물을 받은 것이죠. 느낌이란 게 제 경우 언제나 넉넉한 쪽입니다. 덜 받아서 물이 부족한 경우는 없어도 더 받아서 물이 남기 일쑤입니다. 물도 아깝고 데우는 데 들어간 에너지도 아깝습니다.
 
커피 포트의 물을 컵에 따르기에 앞서 컵으로 물을 포트에 따르는 것은, 끓일 물의 양을 정확히 계량한다는 점에서 {물 절약 + 전기 절약}의 참 착한 스킬입니다.
 
언젠가부터, 차를 마시고 싶으면 마실 컵으로 물을 계량하여 포트에 붓습니다. 한 컵 끓일 거면 한 컵만, 두 컵 끓일 거면 두 컵만, 넣는 것이죠. 버리는 물이 생기지 않아 행복합니다. 상수도요금과 전기요금 절감 효과가 있는지는 확인하지 않았습니다. 차를 그렇게 많이 마시는 편이 아니므로 아마 미세한 차이일 뿐이겠죠. 그저 '버리지 않는다'는 느낌으로 만족합니다.



{ #2 }  차가운 물 샤워를 하기 시작할 무렵 온수조절레버를 끝으로.

날이 따뜻해질수록 집에서 하는 샤워가 슬슬 찬 물 쪽으로 이동해 갑니다. 완전히 찬 물로 샤워를 할 때 쯤(제 경우 5월 중순 무렵) 온수조절레버를 완전히 차가운 쪽으로 돌립니다. 세면대 온수조절레버도 마찬가지입니다. 언젠가 알게 된 사실인데, 온수조절레버를 가운데 오게 해놓고 샤워를 하거나 수도를 틀면 보일러가 가동되더군요. 샤워를 하는 동안 내내 온수가 필요도 없고 쓰지도 않는(다고 생각했는)데 보일러는 계속 돌아가고 있음을 확인했습니다. 손을 씻거나 얼굴을 씻을 때에도 수도를 틀 때마다 찔끔찔끔 보일러가 계속 돌아가고 있었습니다.

 

차가운 물만 쓰고 있다고 생각했건만! 그리고 보일러 따위 절대 돌아갈 리 없다고 생각했건만! 그건 모두 제 착각이었습니다. 언젠가부터, 5월 중순 무렵이면 샤워기와 세면대의 온수조절레버를 cold 쪽으로 끝까지 보냅니다. 나도 모르게, 쓸 데 없이 보일러 돌아가는 일 없게요. 가스비 지출이 그래서 줄었냐구요? 네, 눈에 띄게! ^^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글의 내용이 유익하셨다면 추천버튼을 쿡! ^^


2011 0428 목 13:25 ... 13:40 & 19:20 ... 19:45  비프리박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




  1. BlogIcon 럭키도스 2011.04.28 20:4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공감이 가는 글입니다. 두번째 샤워버튼은 잘 돌리는데...첫번째 커피포트는 잘 안되요.
    그냥 대충 물받아서 하는 편이에요.^^ 고쳐야 할거 같아요..한푼이라도 아껴야죠.^^

    또 1등입니다.~ㅋㅋ

    • BlogIcon 비프리박 2011.04.29 00:5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찬 물 쓸 거라면 샤워 레버를 cold 끝까지 돌리기.
      이거 이미 하고 계시군요. 멋지십니다.
      커피 물이나 차 물 끓일 때는 왜 컵으로 물을 받아서 딱 그만큼을 끓이지 않는 거지, 하는 반문에서
      출발했습니다. 더 많이 기다리지 않아서 좋고 물과 전기가 절약되어서 좋고, 아주 좋습니다. ^^

  2. BlogIcon 소셜윈 2011.04.28 22:1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물세가 너무 나와 고민인데
    저도 절약좀 해야겠습니다. *^^*

  3. BlogIcon DAOL 2011.04.29 05:3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커피 포트에 물을 끓일 때 한 컵 정도의 물을 붓는 다는 말씀에 절대공감합니다..
    [물 절약 + 전기 절약 + 시간 절약]이 되겠죠..

    5월 중순 무렵에는 샤워를 찬물로 하신다구요^^
    저는 삼복더위에도 찬물로 씻어 본 적이 없어요..
    더운 여름일지라도 미지근한 물로 샤워를 합니다..

    쉽게 고칠 수 없는 한가지네욤..ㅋ

    • BlogIcon 비프리박 2011.04.29 08:2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생각을 뒤집어, 역발상을 해봤어요.
      컵에 물을 붓지만 왜 컵으로 물을 붓진 않는 거야? 라는. ^^
      맞습니다. 온갖 절약이 한방에 옵니다. 큭.

      별 일 없으면 대략 5월 중순부터 9월말까지는 샤워를 찬물로 합니다.
      옆의 그녀가 다올님처럼 삼복더위에도 샤워를 따신 물로 하는. ^^
      남녀 성별 차이가 개입하는 것 같으니 고치지 않으셔도.
      차가운 물을 쓴다면 수도 레버를 cold 쪽으로 완전히 젖히는 정도면 보일러가 안 돈다는 사실만. ^^

  4. 2011.04.29 06:32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1.04.29 08:3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주부의 알뜰함. 요게 세월이 만들어주는 것인지도요. ^^
      무슨 대단한 거 아니고 그저 평범함 속에서 나오는 것일 뿐이지요.
      이렇게 하는 분들이 극소수일 수도 있겠습니다만. 쿨럭. ^^
      좋은 말씀, 아침부터 힘이 나네요. 핫핫.

  5. BlogIcon 흰자노른자 2011.04.29 07:14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맞습니다. 저도 여기에 하나 덧붙이자면,
    평소 하루에 한번 씻는거 이틀에 한번만 씻으면 수도세가 반으로 줄어들겠죠?
    환경보호를 위해서라면 가끔은 게을러질 필요가 있습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1.04.29 08:3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꼭 씻는 게 아니래도
      매일 매일 바지런히 할 필요가 있냔 생각이 들어요.
      그게 인간의 게으름 본성과 어울리지도 않고요. 좀 심하게 말하면 반인간적인. ^^
      게다가 부수적으로 온갖 절약으로 환경보호까지 챙길 수 있다면 일석 삼사조 정도 될 듯.

  6. BlogIcon mingsss 2011.04.30 01:2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오오 저도 찬물은 실천하고 있는데 커피포트는 잘 안하게 돼요.
    늘 절약하려는 마음을 가지고 살아야죠!

    • BlogIcon 비프리박 2011.05.04 06:5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심리적 귀차니즘이 일단 걸림돌이지만
      뭔가를 낭비하고 있다는 느낌도 참 싫더라구.
      이미 밍스는 찬물은 실천 중이었다는? 멋짐!

  7. 유리파더 2011.04.30 09:49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주부로 일하시다 보니 저런 민감한 부분까지 생각하시네요.
    저희 집은 아내가 90%, 저는 시키는 것만 열심히 하는 편입니다. (그래도 시키면 군말 않고 시키는대로 함)
    커피 포트의 물은 눈대중으로 대충 넣어도 거의 정확히(아래에 살짝 남는 편) 넣어서 생활의 지혜를 굳이 활용하지 않아도 될 것 같은데, 보일러 가스비 아끼는 방법은 저도 벤치마킹 해야 할 것 같습니다.
    저는 큰 차이가 없을 거라 생각했지만, 의외로 큰 효과가 있나 봅니다. ^^

    • BlogIcon 비프리박 2011.05.04 06:5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사소한 부분까지 신경은 못 쓰신다지만
      부인께서 시키는 것을 90% 실천하고 계신다면
      절약하는 생활을 하고 계신 것이겠지요.

      커피포트에 정확한 양의 물을 받으신다니
      눈썰미가 대단하십니다. 저는 항상 넉넉히 남거든요. 쿨럭.

      수도를 온수 이용할 때 보일러가 자동 on 된다면
      온수 필요 없을 때 조절레버는 cold 쪽으로!
      이거 참 유심히 안 보면 모르는, 돈 잡아먹는 하마라죠.
      내가 온수를 짜달시리 사용이나 했음 몰라
      온수가 필요 없는데도 보일러는 가동된다는. -.-;

  8. BlogIcon 보기다 2011.05.02 16:5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물 데우는거는 정말 공감합니다.
    저는 커피를 안마시는데 형님이나 형수님은 물 많이 데워서,
    꼭 작은 냄비에 한컵 넘는 양의 물이 남겨져 있는 경우가 많아요.
    그 냄비 쓸일 있으면 물 버려야되고 그거 데우느라 손해본 가스며 물이 아깝다죠.
    이 글 보여주며 형님, 형수님 좀 갈궈야겠어요.ㅎㅎ

    • BlogIcon 비프리박 2011.05.04 07:0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커피 포트에 물 남으면 참 아깝더라구요.
      데워서 버리는 셈이니까요. 물도 아깝고 에너지도 아깝고.
      손해(?)가 얼마냐와 무관하게 아깝다는 생각이 들어서 시도를 해본 것인데
      마음이 참 편해지더군요. 쓸 데 없이 끓이고 쓸 데 없이 버리는 일 없어서요.
      형님과 형수님에게도 전도(응?)를 하시는? ^^

  9. BlogIcon goodstory 2013.04.04 13:24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생활의 지혜'알려주셔서 감사합니다~^^
    온수조절레버를 끝으로 돌려 놓기는 정말 유용한 팁이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