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네비게이션은 불필요하단 생각을 해오고 있던 저와 집사람이...
어느날 갑자기 깨달음을 얻어(?) 네비게이션을 '구입하기로' 결정했지요.
여행 패턴이 바뀌고 있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예전에는 처음 가보는 곳들, 사전준비를 철저히 해서 출발했기 때문에 네비 따위(?)는 필요없었다면...
요즘에는 여러 여건상 갔던 곳을 또 가게 되고 그래서 준비없이 떠나고 그러다 문득 옆길로 새고 그러는 편이죠.
갔던 곳이라 맘 편하게 출발은 합니다만, 문득 옆길로 샐 때에는 사실 준비가 안 된 상태죠.
그러다 보니, 헤매게 되는 일도 가끔 생기게 되고... 빠듯한 시간 빼서 간 거라, 시간도 아깝고... 해서~
네비게이션을 구입하기로 결정했죠.


이미 전부터, 구입시를 대비하여... 같은 사무실 동료들의 여러 네비를 "어느 게 좋은지" 써본지라...
제품을 결정하는 데에는 오랜 시간이 걸리지 않았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바로 이 제품 → 네비게이션으로는 가장 잘 나간다고 하는 회사 '팅크웨어'가 만든... 아이나비 G1 (4GB)입니다.
일반 사용자의 입장으로 봤을 때, 자금만 된다면 이 제품을 선택하는 것이 맞단 생각이 들만큼 괜찮았습니다.
작은 것(3.5인치)도 써봤는데, 큰 것(7인치)이 여러모로 낫더군요.
화면사이즈도 사이즈지만 부가기능이 늘어나더군요. 이건 모든 회사 제품이 동일합니다. 그리고...
요즘엔 네비게이션 맵만 업데이트해도 2GB는 다 채우기 때문에 기본형으로 제공되는 2GB 제품은 비추입니당.
몇 만원 더 주고 4GB 메모리카드를 꽂아야죠. 이럴 경우, 가격은 50만원에서 딱 1000원 빠지는 가격입니다.
경쟁사의 동급 제품인 엑스로드 V7 Season2 보다는 좀 비싼 편이지요. ^^;;;


온라인 쇼핑몰에서 발품(? 클릭품!)을 팔아보니, 판매자에 따른 사은품 구성이 천차만별이기 때문에,
제품선택만큼 번거롭고 까다로운 것이... 쇼핑몰 속의 판매자, 즉 샵... 선택이더군요.
덜컥 지르는 스타일이 아니기 때문에^^ 심각하게(?) 고민한 결과... 샵 선택은 곧, 사은품 선택인데...
사은품 구성은, 이 구성이(↓↓↓) 딱이더군요. 2008년 3월17일 현재...라는 조건하에서요.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선택1과 선택2는 한가지를 선택해야 하는데, 저는 선택2를 선택하는 것이 좋겠단 생각이 들었고요.
12종 사은품은 전부 따라오는 건데... 8, 11, 12 항목만 빼곤 다 괜찮았습니다.


뽐뿌질을 마치고, 할인쿠폰도 날아오고, ... 이제 주문하기로 들어가려던 찰나~!!!
다시~~~! 네비게이션을 또! '구입하지 않기로' 결정하게 됩니다.

제가 근무여건상 주중에 하루 휴무를 갖고 일요일엔 정상근무를 하게 된 거죠. (^^)
집사람은 늘 그랬듯이 주중에 정상근무를 하고 일요일엔 휴무입니다. (-.-);
함께 어디 놀러를 갈 수가 없게 된 거죠... ㅠ.ㅠ 올해의 남은 달력을 들춰보니...
겹치는 휴무가... 여름휴가 정도 뿐이더군요. 그것도 예상이고요. 어떻게 될지는 모르죠. ㅜ.ㅜ
그 이후로 하루인가 더 겹치는 휴무가 있더라고요. 제 휴무일이 공휴일인 그런 날이요. ㅠ.ㅠ
(제 휴무일이 공휴일이기를 바란 적은 살다살다 처음이라는... ㅋㅎ)

어쨌든... 네비게이션이... 갑자기 필요없는! 그런 상황이 되어버린 거지요.
"확 사버리면, 이제 고민 안해도 되고... 그냥 질러버려?" 하는 생각을 했습니다...
근데, 팅크웨어에서 아이나비 시리즈로 올 상반기에 신제품 출시를 앞두고 있다는 소식을 접했죠. ㅋㅎ
또, 접었습니다. 깨끗이~! ^^; 여름휴가 때에만 필요할지도 모르는(필요할지도 모르는!) 네비게이션...
구입하게 될지는 모르죠. 하지만, 지금 생각으론... 그 때에도 구입할 일은 없을 거 같습니다.
50만원 돈 하는 가격에 비해서 사용빈도가 너무 낮아요. ^^


결국, 네비게이션~! 아이나비 G1 (4GB) 구매결정 후기(?)이자, 비구매결정 후기(??)가 된 거 같습니다.
고민하시는 분이 계시다면, 고민을 조금이나마 덜어드리고자 하는 의도로 시도한 포스팅입니다. ^^
조금의 시차로~ 네비게이션 구매를 한 후에... 네비게이션을 쓸 일이 없게 되었다면???
하~ 지금 생각해도 뻘짓 될 뻔 했단 생각 들고요. 50만원 생각하면 아직도 아찔하죠. ㅋㅎ 기회비용으로,
똑딱이 컴팩트 디카로 내공을 조금 쌓았으니, 좀 더 보태서 DSLR을 지를까 심각히 고민중입니다. ^^;;;


2008 0317 월 02:22 비프리박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