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수'는 대세인가? 쌍수는 쌍꺼풀 수술의 줄임말입니다. 하도 널리 유행하다 보니 이제 쌍꺼풀 수술을 쌍수라고 줄여 말하는 것이 보통이 되어버렸습니다. 의학적으로 쌍꺼풀 수술이 필요한 사람도 있긴 하겠지만 쌍수를 받는 모든 사람이 의학적으로 시술이 필요한 사람은 아닙니다. 소위 '예뻐지기 위해서' 혹은 '예뻐 보이기 위해서' 쌍수 시술을 받는 일이 대세가 되어감을 실감합니다.


지하철에서 버스에서, 눈을 감아도 펴질 줄 모르는 쌍꺼풀들을 봅니다. 감은 눈두덩을 지나가는 깊은 칼자국, 내리 뜬 눈꺼풀 위로 선명하게 보이는 붉은 실 같은 자국. 제가 가르치는 학생들 중에도 한 방학에 두어 명은 이삼주 결석한 후 부은 눈을 하고 나타납니다. 한달이면 빠진다는 붓기가 반년이 지나도록 안 빠지는 경우도 봅니다. 성형수술 자체가 나쁘다거나 쌍수의 부작용을 말하고자 하는 게 아닙니다.



아름다움은 주관적 가치입니다. 누구 눈에 아름다워 보이는 대상이 다른 이의 눈에는 전혀 아름다워 보이지 않을 수 있는 것이고(그래야 하고!), 누구 눈에 별반 감흥이 없는 무언가가 다른 이의 눈에는 비할 바 없는 아름다움으로 비쳐 지는 게 맞는 것이지요. 얼굴이 둥근 사람은 둥근대로, 키가 작은 사람은 작은대로, 각자 아름다울 수 있는 것이고 그리 생각하는 것이 옳습니다. 홑꺼풀도 여기서 예외는 아닙니다.


모두 안젤리나 졸리처럼 될 수도 없고 모두 안젤리나 졸리여야 하는 것도 아닙니다. 획일화된 미적 기준은 권력이 되고 폭력이 되어 특히 여성을 성형수술로 내몹니다.


우리 사회에선 언젠가부터, 그것이 사람의 몸에 관한 것인 한, 아름다움이 획일적이기를 강요하고 있습니다. 코는 이래야 하고 눈은 저래야 하고 또 턱은 어때야 한다는 식으로, 미적 기준을 획일화합니다. 예쁘다는 여자 연예인들의 얼굴이 엇비슷한 모습이 되고, 주변의 평범한 처자들 또한 획일화된 아름다움(?)을 향해 달려가기를 강요받습니다. 수백 수천 만원씩 들여 '대형 공사'(?)를 하는 경우도 가끔 봅니다.


아름다움이라는 것이 자신의 개성을 부정하는 쪽으로 흐르고 어떤 외적 기준을 따라 가는 것이라면 그 척도는 '권력'이자 '폭력'이라 불러야 맞습니다. 물리적 공권력이라는 이름으로 피해자를 양산하는 것도 결국은 '폭력'이지만, (주로) 여성들을 온갖 성형수술로 몰아가는 것 또한 '권력'이자 '폭력'인 것이죠. 앞서 적은 쌍수 시술을 받은 분들만 욕할 수도 없는 노릇입니다.


티비 속에 나오는 여성들의 얼굴을 보면서 가끔 무섭다는 생각을 합니다. 얼핏 봐도 엇비슷한 얼굴과 이목구비라는 점도 그렇지만, 나이 육십 넘은 여성 연예인이 여기저기 점토를 덧바른 것 같은 얼굴을 하고 나올 때는 젊거나 예쁘단 생각보다 무섭다는 생각이 듭니다. 있는 그대로의 아름다움, 나이 먹어가는 아름다움 같은 건 시궁창이나 쓰레기통에 처박힌지 오래인 걸까요. 따지고 보면 여성 연예인들도 피해자겠지만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글의 내용에 공감하시면 추천버튼을 쿡! ^^


2011 0312 토 11:10 ... 11:20  거의작성
2011 0428 목 13:45 ... 13:55  비프리박
2011 0501 일 09:30  예약발행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




  1. BlogIcon DAOL 2011.05.01 10:3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요즘은 엄마들도 쌍수를 많이 하더라구요..
    저는 하고픈 맘도 없지만 무서워서 절대로 못해요..
    걍^^ 내려받은 유전자 그래도 살렵니다..

    아^^ 주름제거 수술도 많이 하더란;;;;;;
    웃으면서 생긴 주름은 예쁘기만 하던데 왜 하는지 모르겠어요..

    아마^^ 비쥬얼이 좋은 여자를 찾는 남성들이 많기에
    너도나도 예뻐지고 싶어하는 이유가 크지 않을까요..
    물론 자기만족에 큰 비중을 두어서 성형을 하는 분도 있겠지만요..


    보이지 않는 내면의 아름다움을 추구하는 사람이 훨 멋진데 말이죠..

    • BlogIcon 비프리박 2011.05.04 07:2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말씀하신 내면의 아름다움에 대해서 같은 생각이고요.
      그게 외면의 아름다움을 포기하자는 것도 아니고
      각자의 개성을 강조하는 미적 감각을 갖자는 쪽인데
      세상 돌아가는 꼴은 그 반대로 흘러가는 것 같습니다.

      저는 성형 수술을 받아서 어떻다는 사진들(특히 연예인) 올라오는 거 보면
      일단 징그럽기부터 해요. 그 다음으로, 수술이 상상되면서 무섭다는 생각 들고요.
      그리고 다들 엇비슷한 모습이 되어가는 것에서 획일화가 보여서 참 싫은. -.-;

      웃으면서 생기는 주름, 나이 먹어 생기는 주름, ...
      이런 거 다, 동안이니 뭐니 하면서, 거부하는 듯 한데요.
      그거 언제까지 거부할 수 있다고 그러는지, 참 안타깝습니다.

  2. BlogIcon ageratum 2011.05.01 12:2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이제 쌍수는 필수라고 할 정도인 세상이다보니..;;
    오히려 없는게 더 매력인거 같기도 하더라구요..^^:

    • BlogIcon 비프리박 2011.05.04 07:2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쌍수는 필수, 보톡스는 교양, 깎기는 선택.
      뭐 그런 세상이 되어버린 것 같습니다.
      정녕, 그런 거 없는 없굴에서 매력을 찾기는 어려운 걸까요?
      미적 기준의 획일화. 뭐든 획일화는 좋지 않지 말입니다.

  3. BlogIcon 소셜윈 2011.05.01 16:4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쌍꺼풀수술의 줄임 말이군요
    처음 알았어요
    사회가 그러하니 하시는 분들을 모라 할 수는 없죠
    저도 남자인지라 이쁜 사람을 좋아 합니다 .~~~ *^^*

    • BlogIcon 비프리박 2011.05.04 07:3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쌍수라는 말을 첨 들었을 때,
      이것도 줄여서 말하나? 하는 생각이랑 이게 줄여부를만큼 대세인가? 하는 반문이 엄습했더랬어요.

      남자라서 이쁜 사람을 좋아하는 건 저 역시 동의하고 공감하는데요.
      그 '이쁘다'는 기준은 좀 사람마다 달라야 맞다고 봐요.
      사실, 아름다움은 주관적 가치가 개입하는 부분인데
      그 주관적 가치가 모두 같은 답을 내놓는다면. 흐으. 저는, 좀. -.-;

      어쩌면, 음모론적으로, 성형수술 사업이 잘 되어서
      누군가 성형의 바람을 솔솔 불어넣고 있는? (이런 생각이 들 정도.)

  4. BlogIcon 무예인 2011.05.01 17:3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옷입는 스타일도 다 획일적
    연예인들 외모도 획일쩍

    • BlogIcon 비프리박 2011.05.04 07:3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방송과 매체에서 불어넣고 있는 면이 아주 크죠.
      최근 들어 그 획일화의 경향은 더욱 강해지고 있는 듯.

  5. BlogIcon sephia 2011.05.01 19:5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매스미디어가 모든 것의 획일화를 자초하는 거죠. ㅠ.ㅠ

    • BlogIcon 비프리박 2011.05.04 07:3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얼굴형태도 같고 코 생김새도 같고
      눈매도 같고 쌍꺼풀도 같고 ...
      왜 다 똑같냔! 아름다움은 다름에서 나오는 것인데!
      우리가 모두 생긴 게 원래부터 달랐는데!

  6. BlogIcon 신기한별 2011.05.01 20:1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개인적으로 눈에 문제가 있다면 쌍꺼풀 수술해도 상관없는데
    미용을 위해 너도 나도 쌍꺼풀수술을 하니;;;

    • BlogIcon 비프리박 2011.05.04 07:5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뭔가 문제가 있어서 힘들어서 무슨 시술을 받는다면 몰라
      이건 멀쩡한 사람들도 다 똑같아져야 한다는 것이니.
      참 씁쓸합니다. 게다가 쌍수 시술받는 사람들은 모두 눈썹이 눈을 찔렀다는 말들을 하는 것도. -.-;

  7. BlogIcon 찬늘봄 2011.05.02 01:5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비프리박님.. 잘 지내시죠 ^^
    오랜만입니다.. ^^

    쌍수가 대세인건 맞는거 같아요..
    그래서 예쁜 눈을 버리는 여인들을 종종보죠..
    예쁜눈에 쌍수를 했다가 얼굴을 망치는... 안타깝죠.. ^^

    • BlogIcon 비프리박 2011.05.04 07:3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정말 오랜만이에요.
      안 그래도 며칠 전에 찬늘봄님 어찌 지내나 궁금했는데
      텔레파시가 통했는지 이리 탁 나타나 주시네요. 반갑.

      쌍수가 대세인가, 라는 생각이 드는 게
      망쳐서 눈에 띄는 여성분들 덕분(?)이기도 합니다. -.-;
      눈을 감아도 깊게 나 있는 칼자국. -.-;

  8. BlogIcon 럭키도스 2011.05.02 08:2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쌍수라는 말 처음 듣네요. 비프리박님은 어린 학생들과 같이 수업을 해서 그런지..이런 단어를 많이 알고 있네요.~ 전 어린 학생들 만날 일이 없어서..ㅋ
    예뻐지려고 하는데..뭐라 그럴순 없지만... 좀 적당히 했으면 합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1.05.04 07:3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맞습니다. 예뻐지려는 노력은 그렇다고 쳐도
      온갖 수술로 자신을 학대하는 건 좀 아닌 것 같습니다.
      무엇이 예쁜 것이고, 그것이 왜 예쁜가, 하는 생각도 좀 했음 좋겠구요.

      학생들이랑 생활하다 보니 걔네들이 쓰는 신기한(?) 말을 자주 접합니다.
      언어적인 것이다 보니 문맥 파악과 활용도가 초큼 높은 편이구요.
      가끔, 젊잖지 못한 말투가 아닌가 하는 반문이 엄습하기도 합니다. -.-;

  9. 2011.05.02 09:14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1.05.04 07:4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개성을 파묻어 버리는 몰개성. 그런 것 같습니다.
      요즘 '개성의 표현'이라고 말하는 것들은 대부분
      '개성의 매몰'이거나 '누군가의 큰 돈벌이'일 가능성이 크죠.

      매체에서 누구를 예쁘다고 추켜세우는 것이 너무 심한 면도 있지요.
      사실 그 사람이 어디가 예뻐? 라고 말할 수 있는 게 정상적인 것인데
      그러기 힘든 구도를 만들어놓고 있지요.
      심약한 개인들은 온갖 수술을 해서라도 닮아야 한단 강박에 시달리는. -.-;

      주관적 가치가 개입하는 부분에 있어서도
      모두 다 같아져야 한다면 개성-창의성-문화 ...
      이런 건 어디서 생겨날 수 있는 것일까요? 혹시 성형외과? ㅠ.ㅠ

  10. 2011.05.02 15:05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비밀댓글입니다

  11. BlogIcon 보기다 2011.05.02 16:5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어머니는 속눈썹이 자꾸 찌른다고 수술하신다는데 제가 말렸다는...
    왠지 미장원 가셔서 무면허 시술 받으실 거 같아서요.^^;
    이뻐지고 싶은 욕망은 이해하지만,
    외모보다 내면의 아름다움을 더 가꿔나가는 현명한 여성들이 많아졌으면 좋겠습니다.
    물론 그것을 알아보는 멋진 남자들이 더 많아져야겠지만요.ㅎㅎ

    • BlogIcon 비프리박 2011.05.04 07:4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흐으. 저렴한 건 좋지만, 미용실 같은 데서 무면허 시술 받으심 안 되죠. 암요.

      말씀처럼 내면의 아름다움을 더 가꿔 나가는 분들이 많아졌음 좋겠습니다.
      그리고 그걸 알아보는 짝(?) 혹은 그냥 남성^^들이 좀 많아졌음 좋겠구요.
      그리고 예쁘다고 하는 건 다 다른 개성에서 나온다는 것도 좀
      매체에서 권했음 좋겠구요. 누구누구 이쁘다는 식으로 말하지 말고. -.-;

  12. BlogIcon Slimer 2011.05.03 16:2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어렸을 때 부터 바비인형을 보면서 자랐고, 팔다리 긴 주인공들이 나오는 TV를 보면서 자라고 모두가 비슷하게 이쁜 외모를 하고 춤추는 세상에서 아름다움이 다양하기란 참 쉽지 않겠죠....
    4천만의 머릿속에 '이쁘다'의 이미지가 거의 일치하게 되었으니까요.

    • BlogIcon 비프리박 2011.05.04 07:4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자식들이, 4천만 5천만의 머리 속에 이쁘다는 이미지를 획일화하고 싶은 거 같은데,
      원래 모두 다른 모습으로 태어나는 세상을
      성형 수술로 통일(?)하고 싶은가 봅니다.
      다들 똑같아진 v라인, 다들 똑같아진 눈매, 다들 똑같아진 쌍꺼풀.
      공장에서 물건 찍어내듯 사람도 찍어내고 싶은가 봅니다. 성형외과 수술대 위에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