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품을 몸에 감고 지하철에 오르는 젊은 처자를 봅니다. (그게 명품 흉내를 낸 짝퉁이었을까요.) 고가의 제품을 몸에 두르지 못해 안달난 분들은 꼭 티를 냅니다. 루이 뷔통이니 뭐니 하는 걸 꼭 남에게 표나게 보여야 직성이 풀리는 거죠.

그런데 제 생각으로는 그런 명품을 몸에 감는 정도(?)라면 지하철을 탈 게 아니라 자기 BMW나 엄마 Lexus를 몰고 나와야 맞는 게 아닐까요. 모르긴 몰라도 지하철을 탈지언정 명품 가방과 옷은 포기할 수 없다는 걸까요. 참 슬픈 모습이 아닐 수 없습니다.

평소 해오던 돈과 명품에 관한 생각을 적어봅니다.
 


              돈의 역설, 명품의 패러독스 그리고 자기 존재 부정.

 
돈 많은 사람이 "응, 나 돈 없어."라고 잘 말할까.
돈 없는 사람이 "응, 나 돈 없어."라고 잘 말할까.

내 생각으로는 돈 많은 사람 쪽이다. 돈 빌려 달라는 사람이 잦아서(?) 그런 말 할 기회가 많다는 뜻도 없진 않겠지만 '돈 없다'고 말하는 데에 '자존심' 따위 개입하지 않기 때문이다. 부유하지 못한 사람이 웬만해선 '돈 없다'고 말하기 어렵다. 사람들 앞에서 자존심 상한다고 생각할 가능성이 크다. 그놈의 자존심이 뭔지.

사실 따지고 보면, 돈 없는 사람이 '돈 없다'고 말하는 건 틀린 데가 없는 이야긴데 묘한 역설이다. 돈 없는 사람이 '돈 없다'고 말 못하는 것은 자존심이 끼어들어서임을 모르지 않지만, 좀더 파고 들면 이건 중대한 자기 존재 부정이 아닌가 싶다.


부유한 여성이 사고 싶은 명품을 포기하는 데에 쿨할까.
부유하지 못한 여성 쪽이 명품을 포기하는 데에 쿨할까. 

내 짐작으로 이것도 부유한 쪽이다. 부유한 여성은 늘 명품을 사니까(?) 포기가 쉬운 것일 수도 있겠지만 '사고 싶은 명품을 포기하는 데에 '한(恨)' 같은 게 개입하지 않기 때문이다. 부유하지 못한 사람이 어지간해선 점 찍어둔 고가의 제품을 포기하기 어렵다. 나중에 한된다고 생각하기 쉽다. 그놈의 한이 뭔지.

사실 생각해 보면, 부유하지 못한 여성이 명품을 포기하기 쉬워야 맞는데 묘한 패러독스다. 가난한 여성이 '사고픈 명품을 접기'가 쉽지 않은 것은 '나중에 한이 될까봐서'임을 짐작 못하는 바는 아니지만, 어찌 보면 이건 자기 존재 배반이 아닐 수 없다.

 



글의 내용에 공감하시면 추천버튼을 쿡! ^^


2011 0111 화 17:15 ... 17:30  거의작성
2011 0112 수 07:40 ... 08:00  비프리박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




  1. 2011.01.12 09:10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1.01.12 14:3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그렇죠. 사람이 명품이어야지. 몸에다 명품 걸치면 뭐합니까.
      오히려 명품이 추해 보일 수도 있단. -.-;

  2. BlogIcon 작가 남시언 2011.01.12 09:3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그렇군요. 지하철에서도 그렇게나 눈에 띄게 명품으로 치장하다니...
    그런분들은 뭐하시는분들인지 참....
    태그가 눈에 띄네요 ㅋㅋ 돈 없어, ㅋㅋㅋㅋ

    • BlogIcon 비프리박 2011.01.12 14:3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아주 티를 못내서 안달난 표시를 낸다니까요.
      명품을 하려거든 티를 내지 않아도 저절로 드러나는 게 맞지 않을까요.
      물론 저는 고가의 사치품으로 분류해 마땅한 명품을 멀리하는 사람입니다만.

      아하하. 태그를 눈여겨 봐주시니 이거 이거. 핫.

  3. BlogIcon skypark박상순 2011.01.12 10:5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명품에 노예가 되어 사는사람을 보게 됩니다만... 이해는 안되더군요.
    마치 자기 삶을 살지않고, 보여주기 위해서 사는 사람처럼 보이기도 하는데,
    솔직히 이유는 잘 모르겠어요...ㅎㅎ
    오늘도 추운날씨, 따듯한 하루 보내세요.^^

    • BlogIcon 비프리박 2011.01.12 14:3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사람이 명품의 주인이어야할텐데 사람이 명품의 노예가 되다니. 그쵸?
      이런 분들은 자기 삶의 주인이지도 못하죠. 그저 보여주기 위한 삶을 살 뿐.
      저 역시 이해가 안 되는 종족입니다.

      스카이파크님도 따뜻한 하루 보내세요.

  4. BlogIcon 스머프s 2011.01.12 13:0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안녕하세요~ 잘 지내셨는지요.
    오랜만에 인사드립니다. 2011년에도 항상 건강하세요.
    새해복 많이 받으세요.~^^

    • BlogIcon 비프리박 2011.01.12 14:3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오랜만이네요. 저야 잘 지냈습니다만 울 스머프님 어케 지내셨는지요.
      이제 2011년에는 좀더 자주 뵙는 건가요? ^^

      새해 복 많이 받아요.

  5. BlogIcon 소노라 2011.01.12 13:3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본인을 본인 인생의 주인공이 아니라 들러리로 만드는 바보죠.

  6. BlogIcon 마음노트 2011.01.12 14:4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오늘 어머니가 추석옷 이야기 하시더라구요.
    이번달은 진짜 빡빡하고 한데...
    가만이 생각해보니 명품도 아닌데 기분좋게 해드려야겠어요.

    • BlogIcon 비프리박 2011.01.12 15:1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어머니께서 '설빔'을 이야기하신 모양이군요. (가끔 저도 추석과 설을 뒤섞어 말할 때가 있습니다. ^^;)
      이달은 저희 역시 빡빡한데 이래저래 지출이 또 늘겠죠. 설 땜에.
      맞습니다. 어차피 쓸 돈 기분 좋게 쓰자구요. 게다가 고가의 사치품도 아니라면 더더욱. ^^

  7. BlogIcon ageratum 2011.01.12 15:4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명품으로 치장하는 것 보다는 사람이 중요한데 말이죠..
    하지만 방송만 봐도 죄다 명품얘기를 하니..
    어쩔수 없는거 같기도 해요..ㅜ.ㅜ

    • BlogIcon 비프리박 2011.01.12 16:3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방송에서 부추기고 있는 거라고 봐야겠죠. 그래야 협찬이 들어오려나? -.-a
      명품 득템에 목숨 거는 분들 보면 대단하단 생각보다 안쓰럽단 생각이 앞섭니다.

  8. 2011.01.12 17:35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비밀댓글입니다

  9. BlogIcon 예문당 2011.01.12 22:2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명품을 좋아하긴 하는데, 정말 소중하게 오래 쓸 물건을.. 신중하게 골라서 사는 편입니다.
    유행이나.. 남들에게 보이기 위해서 살만한 형편은 아니라서요.

    돈이라는 것도, 명품이라는 것도, 욕심도 그렇고 어려운 문제입니다.
    욕심을 버리면 마음이 좀 편해지는 것 같아요.
    요즘은.. 많이 편해졌습니다. 몇년전보다요. ^^

    • BlogIcon 비프리박 2011.01.13 00:1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흐으. 명품을 좋아하긴 하시는군요? (저는 왜 명품에 관심이 없는지. 큭. 다행인 것이죠. ^^)
      상대적으로 고가의 제품들이니 신중에 신중을 기하셔얍죠. 그러실 듯.

      욕심을 버리고 생각을 바꾸면 마음도 편해지고 생활도 여유로와지고 삶이 윤택해지지요.
      이미 많이 편해지셨군요? 아마 시간이 지날수록 더 여유로와지고 윤택해지겠죠.
      어떤 걸 덜 소유할수록 더 편해지고 여유로와지고 윤택해지는 게 아닌가 합니다.

    • BlogIcon 예문당 2011.01.13 00:5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저희 남편도 별로 관심이 없습니다. 다행이지요. ㅎㅎㅎ
      평소에는 운동화에 천가방 메고 다니는데요, 특별한 자리에 갈 때에는 신경이 쓰이더라구요.
      그런 용도로... 아쉬울 때가 가끔 있더라구요.

      그런데 사실 요즘은 명품백보다는 나의 에코백 속에 들어있는 책 한권이 더 소중하게 느껴집니다.
      책을 읽는다는 것이, 자심감도 생기게하구요, 더불어 어깨도 펴주더군요.
      마음이 좀 편해져서 그런가봅니다. 물론 여전히 수련이 부족하지만요. ^^

    • BlogIcon 비프리박 2011.01.13 09:0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남편께서 편리함을 추구하시네요. 저랑 비슷하신.
      남편분은 사장님이시니까 운동화에 천가방이 가능하시지만
      저는 회사원이라서 그래도 세미 정장 엇비슷한 느낌 내려고 노력중입니다. -.-;

      남편분에 대해 갖는 비슷한 느낌을 저는 집사람에게 갖습니다.
      고가 아이템에 대한 이렇다 할 집착이 없거든요.
      저 역시 아쉬울 때가 가끔 있지만 다행인 쪽으로 생각합니다. ^^

      아하. 명품백 보다는 책 한권 넣은 가방이 더 멋진 거죠. 맞습니다.
      명품 가방 메고 어깨 펼 생각하지 말고 책 읽고 어깨 펴는 게 낫습니다.

    • BlogIcon 예문당 2011.01.13 09:3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남편은 명품에 관심이 없고, 나머지는 모두 제 이야기입니다. 하핫.
      제가 아주 편리함을 추구하고, 그냥 제 스타일대로 하고 다니죠.

      사모님께서 취향이 저랑 비슷하신가봅니다.
      책이 낫다고 생각하긴 하는데, 그래도 백화점이나 시내나가면 간혹 기가 죽기도 합니다.
      자신감을 더 길러야겠지요. 당당하게요~ ^^

    • BlogIcon 비프리박 2011.01.13 10:2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아앗. 그게 예문당 안주인님 이야기였군요.
      한국어에서 주어를 명확히 쓰지 않는 게 편리하지만
      가끔은 오독^^을 불러옵니다요. 그쵸? 힛.

      그렇담 안주인님의, 편리함을 추구하고 스타일대로 가는 것은 저랑 같으신. ^^
      그리고 집사람이랑도 비슷한 면모를 갖고 계신. ^^
      가끔 느끼는 거지만 그저 텍스트로써 소통을 할 뿐인데도
      이렇게 코드가 비슷한 분들 만나는 거 보면 역시 텍스트의 힘은 강력하다는 걸 느낍니다. ^^

      저 역시 달리 생각하면 기가 죽기도(?) 할 때가 있지만
      그냥 원래대로 제 생각을(!) 합니다. 당당하지 않을 이유가 없는. ^^

  10. 2011.01.13 01:57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비밀댓글입니다

  11. BlogIcon 맑은물한동이 2011.01.15 01:12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제게도 명품 가방이 하나 있습니다. 아주 고가는 아닌것 같고,,,
    남동생이 선물 받은거라고 명품이라며 준건데,
    정작 저는 그 가방이 명품인줄 몰랐습니다.
    명품 브랜드를 몰라서... ㅜ.ㅜ
    그 가방이 커서 여행갈때, 물건 많이 넣어갈때,많이 받아올때,
    점잖은 자리 점잖뺄때, 두루두루 요긴하게 씁니다,ㅋㅋㅋ

    • BlogIcon 비프리박 2011.01.15 09:1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명품인 줄 모르고 명품을 쓰시는 한동이님은 역시 대인배! ^^
      저는 아무리 뒤적이고 찾아도 고가의 물건은 없어서 말이죠. 큭큭.
      저 역시 명품 브랜드를 그닥 많이 아는 건 아니라죠. -.-;
      사실, 명품이어야 할 것은 자신이고
      명품보다 소중한 것은 인격인 것이겠죠.
      흠흠. 현실은 명품이 인격을 만든다는 착각의 세월입니다만.

  12. BlogIcon DAOL 2011.03.13 17:5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예전하곤 많이 다르게 명품이 일반화되어있는 것은 사실입니다..
    명품백 하나 가지고 있지 않은 사람보다 명품백을 가지고 있는 사람이 더 많을 정도로
    명품의 가치는 점점 낮아지고 있습니다..

    명품을 가지고 있든, 가지고 있지 않든
    당당함이 우선되어야 한다고 봅니다..

    당당하기 위해선 나름이 뚜렷한 가치관도 가져야 할 것이고
    자신감이 있어야 되겠죠..

    • BlogIcon 비프리박 2011.03.18 09:4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명품이 대중화되고 있는 느낌입니다.
      그럼에도 나 명품 가졌어, 라는 티를 내는 분들이 있죠.
      때와 장소를 가리지 않고 말이죠.
      가장 명품이어야 할 건 자신이란 존재가 아닐까 싶은데 말입니다.
      말씀처럼 당당하다면 명품을 내세우지 않아도 맘이 편할텐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