며칠 전이 티스토리에 블로그 둥지를 튼지 1000일 째 되는 날이었습니다. 관련 포스트를 올렸었죠. 기록 삼아, 기념 삼아, 천일 간의 블로그 컨텐츠(응?)를 정리해본 것( http://befreepark.tistory.com/1197 )이었는데요. 따로 1000일 째 되는 날 뭔가 적고 싶은 게 있었습니다. 날짜는 이제 1004일과 1005일을 넘어 1006일이 되었지만 적고 싶은 건 적어야죠. ^^ 

나름의 블로그 원칙을 짚어보는 재점검(응?)의 시간을 가져보고 싶었습니다. 같은 원칙을 가진 분 만나면 반갑고 또 누군가에게 힌트라도 줄 수 있다면 좋고. 그런 거죠. 블로그 원칙이라고 말하려니 블로깅 패턴이라고 해도 될 법합니다. 대략 3년 가까운 시간 동안 (좋아서) 실천하고 (그러다 보니) 몸에 배인 것이 사실이거든요.

블로그 100일 째 되던 날 적었던 '원칙'에 관한 글이 있는데요. 비교해 보시는 것도 재미있을 듯 합니다. → http://befreepark.tistory.com/106 . 그리고 블로그 천일 째 되는 날을 빌미로(?) 블로그에 관한 글을 한편 더 쓰고 싶은 게 있네요. 아마도 수일 내로 올라오지 않을까 싶습니다. 대략 1010일 되기 전에는 올릴 듯. ^^




    티스토리 블로그 1000일에 짚어보는 나의 블로그 원칙, 블로깅 패턴 7가지



 
[ #1 ]  2일 1포스트가 거의 1일 1포스트로.

무포스트로 사나흘 버티면 한달도 금방이더라, 라는 경험칙 때문에 포스팅을 쉬어도 하루만 쉰다는 규칙을 만들어 지키고 있습니다. 최소 2일 1글 원칙. 블로그 처음 시작할 때부터 그랬지요. 그런데 언젠가부터 이게 1일 1포스트로 자리를 잡은 상태입니다. 물론, 어떤 날은 (틈을 내지 못해서) 글을 못 적을 때도 있고 어떤 날은 (꽂혀서?) 하루에 두개의 글을 올릴 때도 있습니다만.


[ #2 ]  답글은 포스트에 대한 화룡점정.

답글은 블로그 포스트에서 빈 곳를 메워주는 화룡점정이라고 봅니다. 포스트에 하고 싶은 말 다 적을 순 없거든요. 세상이 원래 하고 싶은 말 다 하고 살 수 없기도 하지만 글이란 것이 하고 싶은 말 다 적으면 중구난방이 되기 쉽죠. 답글로 그 빈 자리를 채워오시는 분들을 보거나 저한테 그 못다 한 말을 할 기회를 주시는 분들을 만나면 고맙습니다. 용을 그린 후(화룡한 후) 눈동자를 그리는(점정하는) 옛 화공의 모습이 떠오릅니다.


[ #3 ]  답글에는 반드시 답답글을 적는.

저에게 배우는 학생들 중에 몇몇은 제 블로그를 찾아옵니다. 처음에 꼭 묻습니다. 그 많은(?) 답글에 어떻게 모두 답답글을 적느냐, 고 말이죠. 이에 대해 전 답글 적은 분에 대한 나름의 예의라고 답하는 게 보통이지만 개인적으로 답글은 소통이라고 보기 때문에 가능한 걸 겁니다. 몇 차례 백 혹은 이백을 넘는 답글이 올라올 때에도 모두 답답글을 적은 것도 그래서구요. 제가 예의를 차릴 필요가 없게 하는 아주 특별한 분들(분이라는 말이 아까운 자들!)이 싸지른 답글에 대해선 답답글을 적지 않습니다. 소통 불가능한 경우죠.


[ #4 ]  트랙백은 손맛, 엥간하면 관련글로 엮는.

다른 분 블로그에서 글을 읽다가 제가 어떤 포스트에서 다룬 주제다, 싶으면 거의 어김없이 트랙백을 보냅니다. 티스토리에서 첨 블로그 시작할 때나 지금이나 같습니다. 제가 트랙백을 좋아합니다(라고 말해도 될 겁니다). 블로그가 소통이라면 답글 외에 좋은 소통의 수단이 되어주는 것이 트랙백이라고 봅니다. 어떻게 보면 트랙백은 답글의 확장 버전이라고 할 수도 있습니다. 트랙백은 손맛, 엮는 맛, 주고받는 맛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겠죠.


[ #5 ]  지인 블로그의 새 글 읽기, 링크에서 RSS로.

처음에는 블로그 즐겨찾기 링크로 놀러가다가 요즘에는 새 글 알리미(구독기)를 이용해서 찾아가는 게 보통입니다. 한RSS 이용하고 있고요. 구글 리더기도 (궁금해서) 돌리고 있습니다. 그리고 글을 읽은 후에는 (바쁘다는 핑계로 가끔 예외가 있긴 하지만) 대부분 답글을 적습니다. 저에게 답글은 화룡점정이자^^ 답글은 소통이기에 그렇습니다. 내 포스트에 답글 올라오면 기분 좋듯 다른 사람도 포스트에 답글 붙으면 기분 좋을 거란 생각도 하고요.


[ #6 ]  처음 뵙는 분 블로그에 놀러 가기.

제 답글 영역에 짠~ 하고 나타나는 처음 뵙는 분들이 있지요. 다른 분 블로그에서 닉네임 링크를 타고 놀러 오거나 검색 결과물이 인연이 되어 방문하거나 2008, 2009 티스토리 우수블로거 목록에서 블로그 링크를 타고 와보거나. 그런 후 답글을 남기시는 분들이 있습니다. 첫 답글 남기기 쉽지 않은데(저는 그렇습니다^^), 먼저 선뜻 손을 내미는 분들이 계시죠. 고맙죠. 그리고 반갑죠. 이런 분들 블로그나 홈페이지가 있다면 놀러가게 됩니다. 인연의 시작. ^^


[ #7 ]  이런 분 블로그엔 잘 안 가지는.

- 답글에 답답글 안 적는 걸 원칙으로 하는 분
- 가도가도 오지 않는 분, 내 답글 영역에서는 구경할 수 없는 분
- 하루에 열개 스무개 포스트 올리시는 대량생산자(?)


...의 블로그에는 잘 안 가게 됩니다. 처음부터 그랬고 지금도 그렇네요. 일부러 안 가는 것이라기 보다는 안 가지는 거지요. 내 댓글 알리미 리스트에도 안 떠~ 내 답글 영역에서도 보기 어려워~ 놀러갈 기회나 계기가 없는 거죠. 저는 '어장관리'를 하는 '어부'가 아니거든요. '대량생산' 혹은 '대량재생산' 블로그는 '생산'에 치중하는 분이라는 생각에 '생산'에 방해가 될까, 방문을 꺼리게 되더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글의 내용에 공감하시면 추천버튼을 쿡! ^^


2010 1201 수 08:00 ... 09:30  비프리박


p.s.
앞서 올린 1000일 기념글에서 티스토리로 옮겨오기 전 엠파스 블로그 시절을 말씀해주신 분이 계셨습니다. 맞습니다. 엠파스에서도 블로그를 꾸렸었죠. 기록을 보니까 2003년 11월 16일 엠파스에 블로그를 개설했네요. 그때부터 티스토리로 이사하기까지 대략 4년 3개월의 기간 역시 저의 '블로그 역사'에 포함됩니다. 그후 티스토리로 옮긴 후 지금까지 2년 9개월도 마찬가지고요. 엠파스 블로그 시절을 포함하니, 꼭 7년을 넘긴 셈이네요. 후덜.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원래버핏 2010.12.01 10:4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잘 보고 갑니다.
    행복한 하루 되세요.^^

  3. BlogIcon 신봉규 2010.12.01 12:1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정말 공감가는 내용입니다.
    글을 읽으면서 항상 마음은 있지만 실천이 잘 안되는 부분도 있어 너무 공감갑니다.
    (바쁘다는 핑계겠죠 ^^)
    이 글을 읽으며 다시 한번 마음 다잡아 봅니다. ^^

    • BlogIcon 비프리박 2010.12.04 10:5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공감 감사합니다.
      오프라인의 삶이 바쁘면 어쩔 수 없지만 (삶이 블로깅보다 먼저이니.^^)
      그 외의 경우는 꾸준히 해가자, 뭐, 그런 생각을 합니다.
      신피디님도 잘 하시면서. ^^

  4. BlogIcon Slimer 2010.12.01 16:1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꼭 1일 먼저 개설한 블로거라고 말씀드리고 싶습니다.ㅎㅎㅎ 덕분에 저는 개설개념일이 4년에 한번 돌아오지만요..ㅜㅜ
    다른 글을 적다보니 비프리박님의 글을 연관시키게 되더라구요.. 생각난 김에 또 엮어놓고 갑니다.

    베푸러박님의 넓은 도움을 베풀어주시기 바랍니다.(굴비참조...)

    • BlogIcon 비프리박 2010.12.04 11:0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우리가 4년에 한번 생일이 돌아오는 윤달 태생 블로거라죠.
      그래서 저는 첫글 올린 3월 1일을 생일로 치는지도 모르겠습니다.
      앙~ 울음을 터뜨린 게 출생 인증이 아니냔, 그런 생각도 하면서. 큭큭.

      굴비 엮으시는 거 언제든 환영이고요.
      뒤늦게, 늦지 않게 참여했는데, 도움이 되셨을런지.

      덧) 아. 그리고 이 답글이 제 블로그 사상(?) 3만 3번째 답글입니다. 30003번째.
      축하드려요. 선물은 없지만 마음으로 다 받으시잖아요. 그쵸?

  5. BlogIcon yourjune 2010.12.01 17:2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저는 대략 2008년 10월부터 블로그를 시작했으니 이제 2년하고 1개월 정도 됐네요. 그 전에는 이글루스에서 둥지를 트고 있었습니다. 그거까지 더하면 대략 3년됩니다.

    저 또한 블로그가 생활을 많이 바꾸어 놓은거 같습니다. 요즘에는 입시때문에(;;) 블로그에 많이 글을 못 올리지만 쓰고 싶은 글은 많네요;; 앗! 그리고 비프리박님 탁상 달력 당첨되신거 축하드립니다 ^^

    • BlogIcon 비프리박 2010.12.04 11:0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오옷. 저랑 같은 해 출생이시군요. 블로그 나이가 같은. ^^

      이글루스 밸리에 관한 포스트 올리신 거 봤는데 (답글도 달았는데^^)
      역시 이글루스에 계셨더랬군요.

      블로그는 생활의 일부다, 라고 생각하지만,
      그게 나머지 삶의 틀을 바꿔놓는 중요한 일부인 거 같습니다.
      저 역시 맘껏 블로깅을 하지는 못하고 있습니다. 6월님의 심정, 백분 공감합니다.

      덧) 축하 감사합니다.
      참가자 전원에게 달려을 쏜다고 하던데
      참가자 전원에 끼인 걸 축하 받는 게 좀 그렇긴 합니다만
      이리 축하해주시는 것도 어디냔.

  6. BlogIcon Genesispark 2010.12.01 18:2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늦었지만 1000일 축하드립니다.

    블로그 중독이라고 하기에는...1000일? 7년? 의 기간동안 밥먹고 이닦는것처럼 습관화 되셨내요.
    저는 RSS리더즐겨 사용하는 편이지만 블로깅을 다시시작하면서 조금 바꾸고 있습니다.

    리더를 통하면 전에 기사나, 학술지를 읽는것처럼 응? 그렇군 하고 넘어가게 되더라고요.
    읽는부분에 충실하다고 할까요? 그래서 다른 방법으로 자주 찾는 블로그를 정리하고 있습니다.

    7번..... 여기서 이야기하기는 뭐하지만...같은 IP의 두개의 서로 다른 블로그, 기계화된 방문기록과 댓글
    인맥관리..? 어장관라? 댓글 안달아도 좋으니 프로그램을 이용한 방문은 하지 않는 사람을 만나길 바라고 있습니다

    얼마전에 이러한 이야기를 뒤죽박죽 정리한 글을 백~하고 갑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0.12.04 11:0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축하가 늦긴요. 축하해주시면 감지덕지죠. 감사합니다.

      중요한 생활의 일부가 되다 보니 습관이 된 것 같습니다.
      가끔은 블로그 중독인가 아닌가 하는 의문이 들기도 합니다.

      저는 리더기로 제목만 나오게 세팅을 해놨어요.
      글은 그분 블로그로 날아가야 읽을 수 있게. ^^
      그리 되면 답글 소통도 좀 수월해지지요.
      리더기로 본문까지 읽으면 답글은 잘 안 달게 되지 않던가요?

      7번과 관련하여 쓰신 내용은 제네시스파크님과 제가 싱크로율 100%입니다. ^^

      트랙백 감사히 잘 받고요. 좀 있다가 답트랙백 갖고 날아가겠습니다.

  7. BlogIcon 무예인 2010.12.01 22:2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간만에와요
    일에 치여서 운동과 블러그를 멀리하는 일인 ^^

  8. BlogIcon DanielKang 2010.12.01 23:0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오~~ 비프리박님 블로그가 벌써 1000일이 지났단 말인가요.
    일단 축하부터 하는거 맞는거죠? ㅎㅎㅎ

    • BlogIcon 비프리박 2010.12.04 11:0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그러게요. 벌써 1000일이 되었더라구요.
      하기사 제가 어찌 할 수 있는 '시간'과 관련된 부분이지만
      쌓이면 기분이 묘해지는 것 같습니다. 축하 감사합니다.

  9. BlogIcon 원영. 2010.12.02 06:1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글을 다 읽어보고 나니..
    요즘 정신이 없어 드문드문 출몰하고 있는데,
    이러다가 비프리박님 제 블로그에서 못뵐지도 모르겠다는 위기감이 스멀스멀 피어오르는데요?

    1번 항목의 포스타 발행주기와 트랙백 성향만 제외하고는 거의 비슷한 것 같아서..
    제가 아주 멍청하게 블로그를 열어두진 않은 것 같다는 안도감도 듭니다. ㅎㅎ

    • BlogIcon 비프리박 2010.12.04 11:1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요즘 뵙기 어려운 걸로 미루어 바쁘신가 보다, 그러고 있습니다.
      그렇다고, 위기감은요. 블로그 정상 복귀하시면 매일 뵙지 않겠어요.

      포스트 발행주기와 트랙백에 대한 생각이야 다들 다를 수 있어요.
      그리고 그 외의 항목에도 생각은 다들 다를 거구요.
      그래도 상당부분 겹치는 걸로 보아 원영님과 역시 코드가 통한단 생각을. ^^

  10. BlogIcon 신기한별 2010.12.02 10:3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잘 보고 갑니다..
    저도 2004년 네이버 블로그로 시작해 여기까지 왔습니다. 사실상 네이버 블로그 시절은 블로거로 활동이라기 보단 그냥 자료용으로 썼던 기억이 있네요 ㅎㅎ;;
    모든 블로거들이 "1인 1포스팅 하자"란 마음으로 포스팅을 하는데, 생각보단 쉽지 않더라구요.

    • BlogIcon 비프리박 2010.12.04 11:1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1일 1포스트가 아무것도 아닌 것 같아도 해보면 참 힘들죠.
      그래서 타협한 것이 2일 1포스트라죠.
      거의 1일 1포스트를 올리지만 쉬는 건 하루 이상 쉬지 않고 있다는. ^^

      개인 자료용으로 쓰신 블로그는 계속 두고 계신 거죠?
      제 경우 엠파스(현재는 이글루스) 블로그에 예전 포스트를 다 얼려 냉장보관하고 있어요.

  11. BlogIcon AngQu 2010.12.02 11:3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으...1일 1 포스트... 처음에 그러기로 마음먹고 일기라도 쓰자 했는데.. 정말 안쓰다보니 어느새 시간이 막흐르네요..;;ㄷㄷ;;

    • BlogIcon 비프리박 2010.12.04 11:1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그렇죠. 하루이틀 포스트 건너뛰다 보면 한달도 우습더라구요.
      포스팅 안 하다 보면 시간은 마구 흐릅니다. ㅠ.ㅠ

  12. BlogIcon 소노라 2010.12.02 14:5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다시 한번 축하드립니다. 저에게도 큰 조언이 되었습니다.
    특히 툭하면 잠수타는 저로서는 ㅠㅠ

    • BlogIcon 비프리박 2010.12.04 11:1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축하 고맙고요. 조언과 격려가 되었나요? 이거 영광인 걸요?
      최근 잠수를 깨시고 열혈 포스팅을 하고 계신 거 다 알고 있습니다. ^^

  13. BlogIcon 로나루 2010.12.02 19:1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흐흠.. 저는 제 포스팅이 맘에 들때까지 계속 쓰고 수정하고 그렇게 하는데....

    잘 읽고 갑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0.12.04 11:1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아. 저 역시 맘에 들 때까지 계속 수정하는 편이에요.
      다만 80~90퍼센트 정도 완성해서 포스팅하고 나머지는 사소한 부분이므로 발행 후 다듬는. ^^

  14. BlogIcon 럭키도스 2010.12.02 19:1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댓글은 정말 기분이 좋아요.~~ 저도 제 블로그에 글 남기고 가면 찾아가서 남기곤 합니다.^^ 주고 받는 거죠.

    • BlogIcon 비프리박 2010.12.04 11:1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이러니 저러니 해도 많은 분들이 댓글에 대한 심정은 비슷하실 거 같아요.
      무플이면 아프고 매일 리플 주시는 분은 반갑고 기쁘고 ...

  15. BlogIcon 검은괭이2 2010.12.02 19:5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제가 요즈음에 블로그를 잘 관리를 못해서 7번처럼 되었네요 ㅠㅠ ㅎ
    하지만 또 지금부터 열심히 할 테야요 ㅎㅎㅎㅎㅎㅎ

  16. BlogIcon ageratum 2010.12.03 21:5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앗.. 1000일이나 되셨군요..ㅋㅋ
    그러고보니 저도 곧 있으면 2년이..^^:
    세월이 정말 빠르다고 밖에..ㅜ.ㅜ

    • BlogIcon 비프리박 2010.12.04 11:1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그러게요. 어느새 천일이네요.
      해 바뀌면 또 금방 꽉 찬 3년 되겠네요.
      세월 정말 빠르죠. 이러면 블로깅 10년도 금방이겠단.

  17. BlogIcon CITY 2010.12.06 16:3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ㅎㅎ 천일 축하드립니다~

  18. BlogIcon Kay~ 2010.12.08 11:5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3번 답답글을 적는 원칙! 기본적이지만 시간이 지날 수록 참 어려운일인듯합니다.
    변함없는 비프리박님~ 존경스럽습니다.
    7번 요즘 댓글에 답답글을 적지 않고 있는 저인지라..
    많이 찔립니다. 답답글도 달고 블로그 방문도 해야 하는데
    그 2가지가 쉽지가 않네요~~ 마음의 욕심을 버리면 가능할지.. 에겅.. ㅋㅋ
    그래도 제 블로그 가끔은 놀러와 주실거죠? ^^

    • BlogIcon 비프리박 2010.12.08 12:4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답답글의 원칙이라는 것도 지극히 개인적인 부분이겠지요.
      답답글 없이도 얼마든지 블로깅 하시는 분들도 계시고
      답글 자체를 원천봉쇄하는 분도 없지 않으니까요.

      요즘 답답글 못 적으시는 건 다 이유가 있어서 그런 거 아닐까요.
      오프라인의 삶이 바쁘시다든가 하는 그런 이유가요.
      삶이 블로깅에 우선합니다, 라고 믿습니다. 이해합니다.

      놀러는 꾸준히 가고 있는데, 다 알고 계시죠?

  19. BlogIcon 슈밍♡ 2010.12.19 12:3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전 초보블로거라서 좀전글에 댓글남기면서..아..답방이 올까? 하고 걱정했는데..와주신다니!!ㅋㅋ 믿고있겠습니다..ㅋ근데 저 트랙백이라는것의 개념을 못잡아서ㅜㅜㅋ 빨리 배워야겠네요 ㅋㅋ 감사합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0.12.19 17:0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매일 뵙는 분이라면 답방 개념이 희미하지만
      처음 뵙는 분의 경우 답방은 거의 반드시 하는 편입니다.
      흠흠. 트랙백 개념이 잘 안 잡히신다고요.
      관련글 쓰기 혹은 이미 쓴 글 관련글로 엮기 쯤 되는데요.
      상대의 글에서 트랙백 주소를 복사해다가
      내 포스트에서 트랙백 보내면
      상대 포스트 하단에 짜잔하고 내 글의 앞머리가 보이죠.
      실험 해보시고 결과 알려주삼.

  20. BlogIcon 민들레 홀씨처럼 2011.02.13 04:1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 비프리박님 덕분에, 저녁에 티스토리 가입하게 되었습니다. 감사합니다~

    티스토리에 가입하고... 몇 시간 째 뭐가뭔지 잘 몰라, 이리저리 방황의 연속이였습니다 ~.~
    아직도 감이 잘 오지 않지만, 브프리박님에게 감사의 인사는 올려야 되겠다 싶어 늦은 밤.
    이렇게 짧게나마 글을 남깁니다^-^

    2011년 신묘년에 몸건강하시고, 소원성취하시길 바라겠습니다~ ^-^

    • BlogIcon 비프리박 2011.02.13 07:4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블로그 개설하셨군요. 축하드립니다.
      앞으로 알찬 블로깅 해가시기 바랄게요.

      처음에 티스토리가 좀 번거롭긴 하지만
      그게 곧 자유로움이라는 생각을 하시게 될 거예요.
      티스토리의 매력이기도 하죠. 포털이 제공하는 완제품(?) 블로그가 아닌. ^^

  21. BlogIcon 춤과허공 2011.02.16 00:1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잘읽고갑니다

    블로그를 처음시작하는 저에게 많은 참고가 되었습니다


    갈수록 손마디가 굵어져서 글쓰기가 많이 힘드네요

    자주 놀러와서 많이 배우고 가겠습니다

    즐거운 저녁 ?

    너무 늦은시간인가요 ?

    하루 마무리 잘하시구요

    • BlogIcon 비프리박 2011.02.23 00:3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이리 깊숙한 곳에 있는 글까지 챙겨읽으시고^^
      글 쓴 이로서 보람이 있네요. ^^
      참고가 되셨다면 제가 기쁘고요.

      즐거운 블로깅 하시고 멋진 블로그 만드시길.
      또 뵈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