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치 채신 분이 계시리라 보는데요. 현재 저는, 바쁜 시즌을 통과중입니다. 바쁜 시즌이 되면 (다들 그렇듯이?) 그저 매일 꾸준히 포스트 올리는 정도, 그러면서 답글은 사나흘씩 밀려 답답글을 적는 수준으로 블로깅이 뜸해지지요.  

원래 고3을 맡으면 9월과 10월에 오히려 삶이 여유로워지는^^ 면이 있습니다. 수능이 임박할수록 선생이 해줄 일은 점점 줄어드는 게 사실이니까요. 예비고3이라고 불리는 고2 학생들을 넘겨받는 시점이 대략 11월 수능 무렵인 건데, 올해는 평년과 달리 1년 내내 고3, 고2 걸쳐 맡기를 하고 있군요. 1년 내내 초큼 더 바쁜 이유이기도 하고, 9월 10월에 여유롭지 못하고 바쁜 시즌을 보내는 까닭이기도 합니다.
 


    바쁜 시즌 통과 중. 고3 수능대비와 맞물려 돌아가는 고2 내신대비.

모아보니 꽤 되는군요. 대략 3주 동안 읽고 검토한(이제 거의 다 본) 고2 내신대비 자료.


사진은 고3 아이들 수업하는 것과 별개로 봐야하는(이제 거의 다 본^^) 고2 수업 자료.

어제 퇴근 전에 (사진 좀 찍어보려고^^) 챙겨서 각을 잡고 보니 양이 꽤나 많군요. 수업자료는 늘 이렇게 복사해서 봅니다. 메모하기도 편리하고 책 한권에서 시험 범위에 해당하는 부분만 뽑을 수도 있고 해서, 늘 이렇게 A4 용지에 복사해서 봅니다.


교재연구 때문에 평소보다 2시간 더 일하는. (그래서 바쁜. ^^;)

매일 읽고 검토해야하는 자료가 대략 20~30쪽입니다. 꼼꼼히 챙겨 읽다 보면 2시간도 빠듯합니다. 평소보다 1시간 더 일찍 출근하고, 다른 한편 동료들과 밖에 나가서 (점심 겸 저녁) 먹는 걸 포기해서 또 1시간을 챙기고 있습니다. 그렇게 챙긴 2시간을 교재연구에 할애하고 있단.
다들 그러시겠지만 바쁜 시즌이라고 2시간 일찍 출근하기는 싫고요. 식사는 고구마-감자-달걀-두유로 대신하거나 삼각김밥으로 때우거나, 그렇게 해서 교재 볼 시간을 벌고 있네요.


이렇게 3주째. 앞으로 이렇게 열흘은 더. =.=;

고3 수업은 고3 수업대로 진행이 되고 있고(목토일), 그외 요일은 고2 내신대비 수업을 하는 시스템, 평소보다 1시간 더 일찍 출근하고 2시간 더 일하는 구조. 이게 3주째네요. 출근하면서 살짝 긴장합니다. 오늘 봐야할 것들을 미리 머리 속으로 챙기면서 "시간 안에 다 볼 수 있겠지?"라고 자문합니다. 앞으로 열흘은 더 이렇게 흘러갑니다. 다행인 것은 그 와중에 추석연휴가 끼었다는 것(그래서 좀 쉬었다는 것), 그리고 고3 수업이 있는 날은 그나마 한숨 돌린다는 것, 하나 더, 앞으로 남은 기간은 봐야할 교재 분량이 현격히 줄어든다는 것. ^___^



그래도 제가 가르치는 일을 좋아하고 가르치는 일이 적성에 맞는다죠.
그래서 이런 바쁜 시즌을 그나마 힘든 줄 모르고 잘 넘어가는 것 같습니다.
그리고 그녀의 압박에 힘입어 먹고 있는 홍삼액(홍삼한뿌리)도 큰 도움이 되네요.


그럭저럭 블로깅은 최소 활성 모드로 이 시기를 돌파하고 있습니다.
최소 활성 모드 돌입은 곧 답글수 급감으로 이어짐을 실감하고 있습니다.


바쁜 시즌이 끝날 때쯤 10월 초순을 넘기고 있겠네요.
10월 초순이면 저와 결혼해 주어서 고마운^^ 그녀를 위해 뭔가를 준비해야할 시기죠.
휴무일을 이용해서 1박 2일 또는 당일치기 여행을 다녀올까 생각중입니다.
안 가본 곳으로 세 곳을 점찍어 두고 있는데 아마도 그중 한곳을 가게 되지 않을까 싶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토닥토닥 격려를 전하고 싶으시다면 추천버튼을 쿡! ^^


2010 0929 수 09:30 ... 10:10  비프리박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




  1. BlogIcon 푸드파파 2010.09.29 10:1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비프리 박 선생님!
    안녕하세요. 저는 선생님께서 보내주신 초대장으로 블로그를 운영하고 있는 조용한 농촌의 투잡 농사꾼입니다.
    낮에는 농사를 배우고 저녁에는 선생님처럼 학원에 출강하면서 영어를 가르치고 있습니다. 선생님처럼 연구를 많이 해야 하는데 저는 그렇지 못해서 항상 부끄럽습니다. 학생들을 탓할 것이 아니라 제가 반성해야 겠네요.
    선생님! 시험기간이라 많이 바쁘시죠. 저도 쪼금. 하여간 선생님 블로그 자주와서 교수법과 교재연구 모습보면서 저도 배워야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선생님!

    • BlogIcon mingsss 2010.09.29 16:3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비프리박님이 언젠가 꿈꾸시는 일을 지금 하고 계시는 분인가요? ^,^ 키키

    • BlogIcon 비프리박 2010.09.30 23:0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푸드파파님. 제가 초대해드린 분이시군요?
      초대할 때 어떤 이름으로 초대장을 받으셨는지. ^^

      아. 현재 농사를 지으면서 학원에서 수업을 하시는군요?
      생활환경이 그래도 도시와 연계가 잘 되는 곳인가 봅니다.
      아니면 거주는 도시에서, 농사는 시골 가서. 그런? ^^

      시험기간이라 바쁘긴 하지만,
      아마 학원에 근무하시는 분들은 다 바쁘겠죠.
      그저 일상 기록으로 적어본 포스트였습니다. ^&^

      또 뵈어요.

    • BlogIcon 비프리박 2010.09.30 23:0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밍스. 얼추 꿈꾸는 일과 겹쳐지는 부분이 적지 않다고 봐야겠지?
      나중에 학원 선생을 하면서 농사 지을 생각은 안 해봤는데
      그것도 가능하기만 하다면 괜찮을지도 모르겠는 걸?

    • BlogIcon 푸드파파 2010.10.01 10:3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꿈꾸는 일이라? 글쎄요. 꿈이 현실이 되기는 했는데 좋은 꿈인지 아닌지는 더 두고 봐야 겠는데요? 하하하.

    • BlogIcon 비프리박 2010.10.01 10:4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일단 방향은 잘 잡으신 거네요. ^^

  2. 2010.09.29 11:09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0.09.30 23:1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최근 들어, 제 희망사항과 관계없이, 답글수에 연연하지 않게 되었습니다.
      보시다시피 한자리수를 넘기지 못하는 답글의 포스트가 주루룩입니다.
      그래도 잊지 않고 들러주시는 ㅇㅇㅇ님 같은 분이 고맙고 반갑죠.

  3. BlogIcon mingsss 2010.09.29 16:3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음. 저도 바쁜 시기인데 정신 못차리고 놀고 있네요!
    아이쿠, 얼른 웹서핑 그만하고 일해야지 ^^;

    • BlogIcon 비프리박 2010.09.30 23:1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밍스도 바쁜 시간이었군?
      며칠 전에 트위터 보니까 열몇시간 일했다던데
      건강 챙기면서 눈치 봐가면서 적당히 쉬면서 잘 하고 있는 거지?

  4. BlogIcon 어멍 2010.09.29 18:2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바쁜 시기겠군요.
    가르치는 것만큼 힘들면서 보람있는 일이 드물죠.
    그런 면에서 물질적, 정신적으로 대우가 획기적으로 좋아졌으면 합니다.
    그래야 유능한 인재가 자부심을 갖고 안정적으로 미래세대를 교육할 테니까요. 그래야 부정도 줄어들테죠.
    판사, 검사, 공무원, 국회의원 다 마찬가지겠지요.
    바쁜 일상에 몸 챙기십시요.

    • BlogIcon 비프리박 2010.09.30 23:1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그럭저럭 바쁜 시기의 정점이 지나간 거 같습니다.
      이제 내리막을 걸어내려가고 있는 셈이라고 봐야겠지요.

      가르치는 게 개인적으로는 적성도 맞고 의미도 잘 찾아지고 그렇습니다.
      물질적 정신적 대우를 찾기에 학원 강사는 너무 변방입니다.
      그런 건 학교 선생들이나 찾는 거라는 생각을 하게 됩니다. 자학은 아니고요. ^^

      격려와 염려만큼 건강 잘 챙기고 있어요. 감사해요.

  5. BlogIcon ageratum 2010.09.29 20:2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그러고보니 수능도 얼마 안남았네요..;;
    바쁜 시즌, 건강에 유의 하시면서 잘 보내셨으면 합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0.09.30 23:1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얼마 안 남은 수능은 사람을 바쁘게 만들지 않는데
      얼마 안 남은 내신대비는 저를 바쁘게 만드네요. ^^;
      격려와 염려 고마와요.

  6. 학생1 2010.09.30 19:28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선생님

    저희들때문에 고생이 많으시죠?

    항상 수고 하십니다ㅋㅋ

    • BlogIcon 비프리박 2010.09.30 23:1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아마도 내가 아는 혁이 같구나. ^^
      고생은 뭐, 사는 게 다 그런 거지. ^^
      남은 기간 최선을 다해서 나중에 후회하는 일 없길 바래. 힘내!

  7. BlogIcon sephia 2010.10.01 18:1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역시 이 시즌이 제일.... ㅠ.ㅠ

    수험생은 마지막으로 죽어나가는 중이고, 예비 수험생은 이제 다음이 자기 차례라서 긴장하는 시기라죠. ㄱ-

    • BlogIcon 비프리박 2010.10.02 10:0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고3 애들한테는 심리적으로 가장 힘든 시기죠.
      그러다 보니 몸도 힘들 거구요.
      수험생은 수험생대로 힘들고, 예비수험생애들은 또 지네들대로 힘들고,
      그거 맡고 있는 저는 또 저대로 힘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