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을 하다 보면 예정에 없던 곳을 들를 때가 있죠. 차로 다니다 보면 도로변에 고동색 유적지 표지판이 지나가는 여행자를 유혹할 때가 있습니다. 지난 여름 8월 초 제주도에서 성읍민속마을이 바로 그런 격이었습니다. 알고는 있었는데 계획에는 없었던 곳. 하지만 지나다 들렀던 곳. 큰 기대 같은 거 없었는데, 그래서 그만큼 더 좋았던 곳. 성읍민속마을 방문 후기입니다.

성읍민속마을은 그리 크다고 할 수는 없지만 작다고 하기도 어려운 면적을 차지하고 있습니다. (그 땡볕에) 걸어서 구석구석 누비는 데 한시간은 걸린 기억이 있습니다. 불과 수십년전까지 제주도 섬사람들의 삶이 어땠는지 둘러볼 수 있는 곳인데요. 뭍사람들의 삶과 크게 다르지 않은 것 같습니다. 물론 같다고 하기는 어려운 나름의 특성이 있습니다만. ^^

제주 성읍민속마을은 (여전히 주민이 있는 마을이지만) 중요민속자료 제188호로 지정된 곳이라는군요. 운이 좋으면 해설사(안내원)의 해설을 받을 수도 있습니다. 입장료와 주차료 뿐만 아니라 해설료도 따로 없습니다. 다만 해설사 분께서 마지막에 특산품을 권할 수 있다는 거 알고 계시는 게 좋겠습니다. ^^ 민속마을 주소는 제주특별자치도 서귀포시 표선면 성읍리 987
.
★ 드래그하고 계시는군요. 퍼가시는 걸 막을 수는 없으나 ★원문재게시는 불허★합니다. 

 
 
 
       ▩ 제주도 가볼만한 곳, 제주 선조들의 삶이 배인 성읍민속마을 (2010 0804)


 (사진을 클릭하시면 큰 이미지로 보실 수 있습니다)
 
1  
   

말이 끌었다는 연자방아.
 


  
2  
   

말을 키웠다는 마굿간.
 


  
3  
   

햇볕을 가리는 차양 겸 접이식(?) 처마. 선조들의 지혜.
 


  
4  
   

갓난 아기를 위한 제주식 요람, 애기 구덕.
 


  
5  
   

유심히 보니 돼지가 보입니다. 깜놀. ^^
똥돼지는 법으로 금지되었다니 아마도 흑돼지인 듯.
 


  
6  
   

예전에 수많은 똥돼지를 배출했을 배설구. ^^
(여기서 똥돼지라 함은 '외교가족부'의 잘난 아비를 둔 자식을 의미하는 게 아님.)

 


  
7  
   

제주식 나무기둥 대문, 정낭.
하나를 걸쳐두면 주인이 곧 돌아온다는 뜻,
둘을 걸쳐두면 주인이 오늘 중으로 돌아온다는 뜻,
셋을 걸쳐두면 주인이 먼 곳으로 갔다는 뜻(이라고 합니다).

 


  
8  
   


민속마을에서 만난 돌하루방(하르방)과 물긷는 어망 (아니 어쩌면 할망^^).
 


  
9  
   

이게 바로 제주 올레길!?
본래, 올레는 거리 길에서 대문까지의, 집으로 통하는 좁은 골목길(을 말합니다).

.


  
10  
   

아마도 짚(?)으로 엮은 듯한 전통가옥의 지붕.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글의 내용이 유익하셨으면 조오기 아래의 추천버튼을 쿡! ^^


  
2010 1005 화 01:00 ... 01:40  비프리박
2010 1005 화 08:30  예약발행

 
p.s.
제주도 여행 후기로 포스팅할 게 아직도 꽤나 남아 있고, 성읍민속마을 후기도 한두편 더 올리게 될 것 같네요. 그럼에도 불구하고^^ 제주 성읍'민속마을'에 삘을 받아서 예전에 전남 낙안읍성 민속마을 들렀던 걸 리뷰로 올리고 싶은 마음이 파바박 들었습니다. 과연 어찌 될는지. ^^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




  1. BlogIcon 언알파 2010.10.05 08:0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전 제주도를 안가보아서그런지 이런글볼때마다 무쟈게 궁금해지네요. 마굿간이라 >ㅁ<

  2. 2010.10.05 09:13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0.10.08 09:3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그쵸. 천천히 느긋하게 다 보여주면 되는 거죠? ^^
      가을은 벌써 이만치 와버렸고 조금 있으면 가을은 벌써 저만치 가버리겠죠?
      ㅇㅇㅇ님은 제주도가 아니어도 거의 매주 산행을 가시지 않던가요? ^^

  3. BlogIcon tasha♡ 2010.10.05 09:4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한 17년 전쯤에 다녀왔던 기억이...
    그런데 별로 변한 것은 없는 것 같군요.

    • BlogIcon 비프리박 2010.10.08 09:3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한 17년 전쯤 다녀오셨다면 초중고 시절이었겠죠? ^^
      민속마을은 변함이 없지 않을까 싶고요. 아마 지역적으로는 좀 변하지 않았을까 하는 생각도. ^^

  4. BlogIcon 원영.. 2010.10.05 14:5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오랜만에 보는 제주 풍경이네요.
    예전과 다름없이 거의 그대로인 느낌도 들고..
    외교가족부 비유도 재밌고..^^;

    가을 잘 보내고 계시죠?

    • BlogIcon 비프리박 2010.10.08 09:3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오랜만이라시니 실감 납니다.
      제주도가 오랜만에 가게 되는 곳이지요.
      최소한 3박은 해야 본전(?)은 챙기는 건데,
      어디 3, 4일 빼기가 쉽냔 말이죠. 그쵸?

      흠흠. 본문에 외교가족부로 쓸까 외교가축부로 쓸까 고민을 했습니다.

      덧) 저는 이제 바쁜 시즌을 거의 끝내고 한숨 돌리고 있습니다.
      블루로드님이나 린다님, 재밌고 즐거운 날들 보내고 계시죠?

  5. BlogIcon 어멍 2010.10.06 14:1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나무기둥 대문인 정낭이 재밌군요.
    아버지를 아방, 어머니를 어멍이라고 알고 있는데 어망이라고도 하나 보네요.
    우연찮게 제 닉네임과 같아서요.^^

    • BlogIcon 비프리박 2010.10.08 09:4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정낭이 재미있죠? 그리고 올레란 말도 귀가 솔깃했습니다.
      어떤 통신사에서 올레란 말을 쓰고 있고 제주도 올레길이라고 하지만
      실제론 올레란 게 그저 동네의 골목길 정도를 의미하는 말이었으니. ^^;

      어멍을 어망이라고도 하더라구요.
      해설사분이 원주민이셨는데 설명을 어찌나 잘해주시던지. ^^

      덧) 안 그래도 어멍님 생각이 났고요.
      제가 어멍님을 여자분으로 생각했던 기억도 새록새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