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의 한복판 8월 중순에 방문했던 충남 예산 수덕사. 군포에 사는 누이네를 방문했다가 누이와 조카들 데리고 나들이 삼아 들렀습니다. 조수석에는 조카들에게 숙모인 그녀가^^ 앉아있었죠. 날은 더웠고 어딜 갈까 고민하는 제 머리 속에 수덕사가 떠올랐습니다. 그렇다고 수덕사가 여름에 특별히 시원한 곳은 아닙니다. 대웅전이 있는 경내까지 숲속을 걷는 듯한 느낌은 있습니다만. ^^

수덕사는 개인적으로 두번째 방문한 셈인데요. 대략 한해 전 가을에 방문했었죠. 그때 들렀던 방문 후기를 올린 바 있고요( http://befreepark.tistory.com/902 ). 불교도도 아닌 저에게 또 생각나는 절이란 이야깁니다. ^^ 사람을 끄는 매력이 있는 절이지요. 대웅전이 있는 경내도 그렇지만, 대웅전 가는 길도 계절마다 온갖 생명들을 보는 묘미를 선사합니다. 한해 전 가을에 갔을 때는 온갖 코스모스가 지천이었던. ^^ ( http://befreepark.tistory.com/760 참조)

수덕사는 충남 예산에 있습니다. 충청남도 예산군 덕산면 사천리 20번지. TEL. 041-337-6565. 누이네랑 인덕원 vips에서 스테이크와 샐러드바로 점심식사를 마친 후 수덕사로 향했는데 거리상으로는 대략 120km 정도 찍었군요. 조카들이 서해대교 지날 때 환호했던 기억이 새롭습니다. 올라올 때 주유를 위해 잠시 행담도휴게소에 들렀던 기억도요. ^^

★ 드래그하고 계시는군요. 퍼가시는 걸 막을 수는 없으나 ★원문재게시는 불허★합니다. 

       ▩ 연꽃 비비추 개상사화 후룩스 나비 매미가 인상적이었던 수덕사 (2010 0817)


 (사진을 클릭하시면 큰 이미지로 보실 수 있습니다)
 
1  
  
수덕사 대웅전
 


대웅전 마당에 키우는(?) 식물은 아마도 철따라 바뀌는 모양입니다.
한해 전 가을에는 화분 속 사과가 인상적이었는데,
2010년 여름에는 연꽃이 기억에 남습니다.

 


  
2  
  
대웅전 앞마당의 연꽃
 




연꽃의 종류는 정확히 모르겠습니다.
적어도 끝이 뾰족뾰족한 수련은 아니라는 정도만 알고 있습니다.
그래서, 그저 연꽃입니다. ^^
 


  
3  
  
연잎 뒷태가 좀 쩌는! ^^
 


이 연은 수덕사선미술관 앞뜰에 있었던 연이네요.
'선'미술관은 한자로 '禪'미술관이더군요.

 


  
4  

대웅전 마당 빨강꽃의 하늘바라기
   


이 식물(꽃?)의 이름을 아시는 분은 연락주세요. ^^

{ 2011 0809 화 12;40 추가 }
이 식물의 이름은 배고니아군요.
http://befreepark.tistory.com/902 포스트에
장안나 님이 답글로 알려주셔서 이미지 검색해봤습니다.

  


  
5  
  
대웅전 뒷마당 석벽을 뚫는 강인한 생명들
 


이런 장면 볼 때 저는 보통, 석벽의 짜맞춤에도 눈이 가지만
그 사이를 뚫고 나오는 강인한 생명들에게도 눈이 갑니다.

 


  
6  
  
수덕사에서 만난 나비들
 



위쪽의 하얀 녀석은 대웅전 뒷마당에서,
아래쪽 호랑나비(?)는 내려오는 길에서 만났습니다.
한여름, 8월 중순은 나비를 비롯한 곤충들의 활동기이겠죠?

 


  
7  
  
활동력이 떨어진 매미를 칠종칠금? ^^
 


말 그대로, 잡았다가 놔줬습니다.
무엇보다 생명에 대한 조카들의 사랑이 크다는. ^^

 


  
8  

수덕여관 뒷마당에서 만난 배
   


크기는 크지 않았지만 이런 배들이 나무에 잔뜩 매달려 있었습니다.
어찌 나무가 부러지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들 정도로
배가 많았습니다. 좀 따올 걸? ^^

 


  
9  
  
비비추
 


수덕사 입구에서 대웅전을 잇는 산책로에서 만난 인상적인 꽃 1.

아직 활짝 피지는 않은 상태.
 
 


  
10  
 
연보라색의 개상사화
  


수덕사 입구에서 대웅전을 잇는 산책로에서 만난 인상적인 꽃 2.

개상사화들이 아주 만개했습니다.
주변이 개상사화 군락지인 듯한 생각이 들만큼
무리지어 활짝 피었더군요.
 

 

11  
  
후룩스
 


수덕사 입구에서 대웅전을 잇는 산책로에서 만난 인상적인 꽃 3.

핫 핑크(hot pink) 이상인 분홍이 주변과 대비되어
포인트가 되어줄만 했습니다.
인상적인 이 꽃의 이름은 후룩스입니다. 후루룩이 아니라. ^^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글의 내용이 유익하셨으면 추천버튼을 쿡! ^^


  
2010 0928 화 08:00 ... 09:25  비프리박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




  1. 2010.09.28 10:46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0.09.30 23:0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가을에 가고 여름에 가고. 두번 간 수덕사인데요.
      그래도 나중에 기회 되면 또 가고 싶은 곳이네요. ^^

      맞습니다. 어느새 가을입니다.
      어제는 점퍼를 꺼내 입었습니다. 밤에는 긴팔 안 걸치면 춥단.

      속절없는 세월 앞에서, 말씀처럼, 우리는 카메라를 꺼내드는지도 모르겠습니다.

  2. BlogIcon 雜學小識 2010.09.28 15:2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

    매미까지는 가능할지도 모르겠는데, 나비도 손으로 잡은 걸까요?
    대단한데요?ㅎㅎ

    사진들이 가을 느낌, 제대로 나네요.
    즐감했습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0.09.30 23:0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나비는 나비 뒤에 살짝 보이는 낙엽으로 잡았습니다.
      나비 손으로 잡기 좀 꺼려지죠. 그 날개의 가루들에 대해서 반감이. 큭.

      가을 느낌 제대로 오시나요?
      근데 저땐 참 더웠어요. 조카들이 땀을 한 바가지는 흘렸을 듯.

  3. BlogIcon 무예인 2010.09.28 23:35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이겨는 ㅋㅋㅋㅋ
    외가댁 동내인대
    잘쉬다 오신거요

  4. BlogIcon 맑은물한동이 2010.09.29 00:35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나비가 좀 특이하고 예쁘네요.
    꽃 이름도 많이 아시네요.
    전 후룩스 밖에 모르겠는데...
    나중에 집을 지으면 연은 꼭 키워보파요.
    키우 싶은데 많아서 마당이 상당히 넓어야 할것 같아요~ ㅋㅋ

    • BlogIcon 비프리박 2010.09.30 23:0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저 큰 흰색 나비는 활동력이 거의 제로에 가까와서
      낙엽으로 일으켜 세워 잡은 것이었다죠. ^^
      특이하게 생기긴 했죠?

      꽃 이름은 요즘 푯말처럼 세워놔서 그거 참고하구요.
      집에 와서 인터넷으로 확인하는 편입니다.
      저, 꽃 이름 많이 몰라요. 많이 알았음 해요. ^^

      연은, 저희집 그녀도 꼭 키워보자고 하는 아이템입니다.
      수련이든 연이든 부레옥잠이든 괜찮다며. ^^

  5. BlogIcon 까만진주(blackpearls) 2010.09.29 01:2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제가 너무 오랜만에 뿅 하고 나타난 것 같네용.ㅎ
    하하^^ 괜스레 바빠서 이웃님들 블로그에 많이 찾아뵙질 못 했습니다.ㅎ
    아직은 제 블로그도 건사를 못 하는 수준이라... 이해심 많은 베푸러박 님께서 이해해주시와요.ㅎㅎㅎ

    비프리박님 덕분에 아름다운 자연을 사진으로나마 접하며 마음을 정화했네요. ^^
    아름다운 풍경을 이렇게 품앗이 해주셔서 감사해요.
    사진들이 하나하나 참 곱습니다. 꽃 이름도 무심히 지나치지 않으시는 마음이 깃들어서 그런가봅니다.
    이제는 조금 더 자주 방문할게요.ㅎ 늘 그렇듯 건강하시고 건필하세용!

    덧말> 누이 분께서 군포에 사시는군요. 저도 군포시민이라는.ㅎ 괜한 동질감이랄까.ㅋㅋㅋ

    • BlogIcon 비프리박 2010.09.30 23:0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많이 오랜만이어서 반가왔어요.
      자주 못 뵙게 되면 많이 바쁘신가보다 합니다.
      부담 같은 거 느끼지 마시고요. (안 느끼시겠지만. ^^)

      사진을 찍어오면 다시 본다는 느낌이 참 좋습니다.
      그리고 그중 그나마 괜찮은 게 있으면 함께 본다는 느낌도 좋구요.

      꽃 이름은 좀 잘 외워두자는 의미에서도 이래저래 찾고 뒤지고 참고합니다.
      이름 없는 꽃들도 알고 보면 다 이름이 있지요.
      무명 용사들도 다 이름이 있는 뉘집 아비이거나 자식들이었던 것처럼요.

      덧) 아. 군포시민이라시니 괜시리 친밀감 게이지가 높아지는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