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연히^^ 추석 때 처가에 갔습니다. 처가에는 보통 추석날 오후에 갑니다. 오전에는 본가 식구들과 함께 보내고 오후에는 처가로 향합니다. 별일 없으면 보통 카메라를 챙겨 갑니다. 다들 휴식을 취할 조금 여유로운 시간에 집을 이리저리 돌며 사진 찍는 게 여간 즐겁지 않습니다.

마당과 밭이 붙어있는 (논은 집에서 떨어져 있는) 처가의 이곳저곳을 살피고 집주변을 돌면 집에서 키우는 개와 닭 그리고 온갖 식물들과 꽃들과 열매들을 봅니다. 하나하나에 눈이 갑니다. 시골에 사는 게 참 좋구나, 그런 생각을 합니다. 나이 더 들면 이런 생활을. ^^

앞서 올린 포스트 ▩ 추석 처가에서의 꽃 구경. ▩ 의 후속^^입니다. 이런 포스트도 후속이 있습니다. ^^ 한 포스트에 열장 넘게 사진 넣는 걸 꺼리다 보니 간혹 포스트를 나누어야 해서 그렇습니다. 어쨌든 앞서 했던 꽃 구경에 이어 이번에는 시골집 풍경 속으로 들어가보죠. ^^


★ 드래그하고 계시는군요. 퍼가시는 걸 막을 수는 없으나 ★원문재게시는 불허★합니다. 

       ▩ 추석에 둘러본 처가의 시골집 풍경, 배추, 단호박, 탱자, 두릅 ... (2010 0922)


 (사진을 클릭하시면 큰 이미지로 보실 수 있습니다)
 
1  
   

(아마도) 어미 닭과 병아리.
병아리의 모습이 닭의 외모를 띠기 시작했습니다.
양계를 하시는 건 아니고요. 마당 한켠에 울을 치고 키우십니다.
열마리 쯤 되는 듯한 이 닭들을 어쩌면 내년 삼복에? ^^
 


  
2  
   

튼실한 단호박.
아주 잘 커가고 있는 단호박이죠.
따로 밭이랄 것도 없는 공간에 심어놓으셨더라구요.
농사짓는 분들 다 그렇겠지만, 땅 놀리는 걸 아주 싫어하십니다.
그러고 보니, 이미 두어통은 얻어다 먹었다는. 
 


  
3  
   

나무의 그늘면에 생긴 녹색 이끼.
올해 비가 많이 와서 날씨가 꽤나 습했죠.
이 이끼 보면서 예전에 갔던 보성 녹차밭 생각이 났습니다.
나무 크기는 비교할 바가 못 되지만 거기서도 이런 이끼를 봤거든요.
( 예전에 올린 보성 녹차밭 포스트 - http://befreepark.tistory.com/909 )
 


  
4  
   


미친(!) 대추나무, 대추.
태풍 곤파스의 영향으로 대추나무가 넘어갔네요.
넘어간 대추나무에 첫 사진에서처럼 이상한 형태의 잎이 나있습니다.
처가 동네에서는 이런 경우를 두고 "대추나무가 미쳤다"고 하네요. (그녀의 설명).

대추가 열렸지만 (먹는 사람도 미칠까봐? ^^) 손이 안 갑니다. 큭.
바로 따서 옷에 슥슥 문질러 입에 넣는 맛이 참 좋은데.
 


  
5  
   

두릅, 두릅 싹.
 


  
6  
   

탱자, 탱자나무.
처가와 길을 경계로 심어진 탱자나무입니다.
어두워서 플래시를 터뜨렸더니 좀 번들거리게 나왔네요.

시월 중순쯤 수확해서 탱자청 담그는 것은 저희 몫입니다. ^^
작년 가을에 따다가 탱자청 담고 그거 수확한 후에
탱자주 담았었네요. 그게 아직 집에 있단.
( 관련글 http://befreepark.tistory.com/767 )
 


  
7  
   

애기사과(라든가? ^^).
뒤로 보이는 창이 처가의 부엌이고
부엌에서 뒤로 내다보면 보이는 사과나무입니다.
크기가 많이 작은 종이라서 애기사과라든가.
 


  
8  
   

은행, 은행나무.
저희 처가집 입구를 장식하는 큰 은행이죠.
저희 처가에는 아주 큰 은행이 있습니다.
장인이 은행장은 아니시고요. ^^

 


  
9  
   

곤파스에 넘어간 나무.
처가 바로 앞의 야트막한 야산입니다.
이번 태풍에 이 야산의 나무도 꽤 넘어간 것 같습니다.
제 눈에 띈 건 이 녀석 뿐이지만요.
 


  
10  
   


든든한 배추밭, 잘 익어가고 있는 배추.
다행입니다. 배추밭에 별 피해가 없어서요.
배추를 내다 파시지는 않고 모두 자가 소비하십니다.
동네 아주머니들하고 돌아가며 몇백포기 김치 담그셔서
식구들, 일가친척들 나눠주십니다. 저희도 거기에 빌붙어서. ^^
(그간 금일봉을 전해 드렸지만 이번에는 좀 많이. ^^ 금추다 보니.)
  




멀리 떠나는 여행을 좋아합니다만 여행이 꼭 멀리 떠나야 여행인 것은 아니겠죠. 이런 저런 기회에 이렇게 시골 정취에 젖어서 카메라 메고 처가를 한바퀴 도는 것도 좋은 여행 같습니다. 요즘에는 어떤 때 되면 처가에 좀 가야겠는데, 그럽니다. 장인 장모를 뵙는 것도 뵙는 거지만, 그 꽃들 열매들 식물들 나무들이 눈에 아른거려서 말이죠. 가을엔 이렇게 배추들까지도. ^^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글의 내용이 유익하셨으면 조오기 추천버튼을 쿡! ^^


  
2010 1002 토 08:30 09:30  비프리박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




  1. BlogIcon 까만진주(blackpearls) 2010.10.02 10:3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첫번 째 댓글의 영광을 누리는군요. ^^vㅎ
    비프리박 님 사진을 볼 때면 왠지 마음이 함께 푸근해지네요. 무슨 비결이라도 있으신지요?ㅎ

    • BlogIcon 비프리박 2010.10.02 10:4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아마도 블랙펄즈님이 바라보는 눈과 제 눈이 대략 비슷한 거겠죠? ^^
      그래서 편하게 느껴질 수 있고 그건 푸근함으로 다가오는, 그런? ^^

      제 블로그 포스트 첫 답글에 영광이랄 꺼까지요. ^^
      한 포스트에 제 답글 빼고 열개가 채 안 되는 답글이 올라오는 변방 블로거인 걸요. ^^
      챙겨 읽으시고 답글 주시면 그저 반갑고 고맙죠. ^^

  2. 2010.10.02 10:51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0.10.02 10:5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별 탈 없는 배추밭 보면서 마음이 든든했습니다.
      속이 차고 있는 배추를 보면서 입맛을 다셨구요. ^^
      요즘 배추값을 비롯해서 채소값이 장난 아니죠.
      쌈밥집이 아주 죽을 맛이라는 이야기도 들었네요. -.-;

  3. BlogIcon 돈잘 2010.10.04 08:1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농장 하시는분들이 꽤 있는데. 다들 울상이시더라고요.
    배추밭 피해가 ㅜㅜ;;
    정말 잘 자랐네요.. 김장 걱정 없으시겠요 ^^

    • BlogIcon 비프리박 2010.10.08 09:0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배추 때문에, 채소 때문에, ... 모두들 힘들어 하는 것 같습니다.
      심지어 원산지 농민들도 그닥 돈을 만지는 상황은 아니라고 하네요.
      결국은 중간 업자들만 목돈을 만지는? ㅠ.ㅠ

  4. 유리파더 2010.10.04 08:27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어른들 뵈러 고향간다고 하면 아무래도 부담스러운 면이 없잖아 있겠지만,
    놀러 간다는 생각을 하면 맘이 편합니다.

    혹시 고향이 보성 근처신가요?

    저는 2003년 이후부터 F1이 언제 한국서 열리나 학수고대 했었는데요...
    그 날이 회사 야유회와 겹쳐 가기 어렵게 되었습니다. -_-;

    본선 입장권은 상상을 초월하는(최소 20만원 이상) 가격이지만, 한 평생 이런 행사를 직접 체험한다는 건 나름 의미 있는 일이라 생각됩니다.


    엠파스 → 네이트로 넘어오면서 사진이 죄다 없어져 버렸지만,
    텍스트만으로도 F3를 지켜봤던 감동이 느껴지네요. (자화자찬..ㅋㅋ)

    http://yooripa.egloos.com/1861132

    • BlogIcon 비프리박 2010.10.08 09:1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맞습니다. 어른들 뵈러간다는 느낌이 놀러 간다는^^ 그런 생각에 묻어서
      조금 나은 것 같습니다. 맘도 편하고. ^^

      이번에 전라도 영광인가(?)에서 F1 대회 열린다는 이야기는 익히 들어서 알고 있는데요.
      대회 준비도 그렇고 관객 모집도 그렇고 지지부진하다네요.
      심지어 입장권이 30~40만원 한다는 뉴스를 어제 접했습니다.
      유재석이 무한도전에서 이번 F1 대회를 나갔으면 대회가 좀 바글바글해지지 않았을까. ^^
      유재석은 레슬링 때문에 바빠서 F1 준비를 할 수가 없는 상황이었다고 하네요.

      야유회 일정과 겹쳐서 못 가시는 거, 저까지 눈물이 나려고. ㅠ.ㅠ
      앞으로 몇년간은 우리나라에서 이 대회가 열린다고 하니까
      또 기회가 있지 않을까 싶네요.

      저는 고향이 경상도라죠. 대구. 어머니 아버지가 사투리를 진하게 쓰시는 가정. ^^

      링크 걸어주신 글 구경 감사히 잘 할게요. ^^

  5. BlogIcon 사랑은★눈물에 씨앗 2010.10.05 11:04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사∩랑↔해ο요 <좋은 글 감사합니다.<늘! 건강하시고 행복하시기를 기원합니다.<평생 건강정보 : 내 병은 내가 고친다.>

  6. BlogIcon Kay~ 2010.10.06 10:0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김장철 배추 걱정은 안하셔도 되겠네요~~
    언뜻 보니 200포기는 훨씬 넘는듯 하군요~ ㅎㅎ
    탱자도 오랜만에 보고요~
    은행이 아주 많이 열렸네요~~

    • BlogIcon 비프리박 2010.10.08 09:1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어제 처가에 다녀왔는데요. 장모님이 배추가 속이 꽉꽉 안 들어찬다고 염려를 하시더군요.
      해가 좀 많이 나야 하는데 비 오는 날이 많다 보니 그렇다며. ㅜ.ㅜ
      그래도 걱정이 큰 것 같지는 않더라고요.
      흠흠. 딱 보면 200포기가 넘는, 그런 가늠이 되시남요? 멋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