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여름 관광을 하는 여행자에게 가장 큰 적은 햇빛이 아닐까 싶습니다. 매년 여름마다 '휴양'을 하지 못하고 '관광'을 하는 저희 경험상 그렇습니다. 작년 재작년 ... 기억을 더듬어 봐도 뜨거운 햇빛이 강한 인상으로 남아있습니다. 햇빛에 계속 노출된 부분은 가무잡잡해집니다. ^^;

올 여름 관광에는 선 크림 혹은 선 블록 같은 온건책 보다는 팔토씨나 모자 같은 강경책(?)을 동원하리라 맘 먹고 있었습니다. 다리에 신는 레깅스를 연상시키는 팔토씨는^^ 팔을 땀에 젖게 할지언정 햇빛에 태우진 않습니다. 모자 역시 하는 일은 같습니다.

갑자기 선풍적인 인기를 얻고 있는 팔토씨는 구입하면 되지만, 모자는 맞는 게 없습니다. ^^; 제가 시중에 판매되는 보통의 모자를 쓸 수가 없다죠. 대략 둘레 3cm 차이로 그렇습니다. 작년에 전라남도 테마여행+맛기행을 할 때도 모자를 대략 얹어놓았을 뿐, 쓰지는 못했다죠.

올해 역시 그렇게 버티나 했는데, 제주도 행이 결정된 후, 옆의 그녀가 제 모자를 뜨기 시작합니다. 기존에 쓰던 모자의 둘레보다 3~4cm 정도 넉넉한 사이즈로 모자를 떴습니다. 과연 비행기를 타기 전까지 모자가 완성될 수 있을까? 싶었는데, 출발 4일 전에 예쁜 모자를 완성했습니다. 대략 나흘 만에 완성!!! 그녀가 부지런히 뜨개질을 해준 덕분입니다.


★ 드래그하고 계시는군요. 퍼가시는 걸 막을 수는 없으나 ★원문재게시는 불허★합니다. 

       ▩ 세상에 하나 뿐인 모자, 그녀가 떠준 햇빛 가리개 여름 모자. ^^


 (사진을 클릭하시면 큰 이미지로 보실 수 있습니다)
  
1  
   

7월 26일(월) 퇴근 후에 보고서 깜놀. ^^
저더러, "자기, 여름 휴가 때 쓰라고 뜨는 거야."랍니다.

 


  
2  
   

7월 28일(수) 심야, 거의 완성된 모습입니다.
얼른 뜨자는 생각에, 29일(목) 새벽까지 뜨고 잤던 모양입니다.
제가 먼저 잠들 때 분명 뜨고 있었던 모자 상태는 이게 아니었는데
29일 제가 먼저 깨서 모자를 보니까 거의 완성단계까지 왔더군요.

.

 
 
3  
   

7월 30일(금) 밤, 모자가 드디어 완성된 형태를 드러냈습니다.
얼굴에 떨어질 햇빛도 햇빛이지만 머리에 쏟아질 햇빛을 차단해주겠죠.
좀 느슨하게 떠서 통풍이 잘 되게 했단. ^^

 


  
4  
   

제 머리에 쏙 잘 들어갑니다.
아래의 챙이 넓은 밤색 모자가 작년에 쓰던 녀석입니다.

이번에 뜬 모자 안에 쏙 들어가는 거 보면, 얼마나 넉넉하게 떴는지, 상상이 되시죠?
 


그녀의 뜨개질로 일궈낸 첫 작품인데요. 그녀가 뜨개질을 이런 작품을 만들어 낼 줄은 미처 몰랐네요. 챙을 다섯줄만 풀었으면 하는 바람이 있긴 하지만^^ 전체적으로 상당히 만족스럽습니다. 무엇보다도, 이 모자의 일차적 용도인 제주도 여행에 사용해본 소감은 우왕~ 굿! 입니다. 앞으로도 뜨거운 날 나들이 나갈 때에는 항상 쓸 생각이고요. 

아. 그녀에게는 몇년째 애용 중인 모자가 있습니다. 이 모자와 비슷한 컨셉이죠.
아마도 제 모자의 모양을 그녀의 그 모자에서 힌트를 많이 얻은 것이겠죠.
두개를 놓고 보면 거의 비슷하단 생각이 들 정도니까요. ^^


모자 착용 인증샷이 없으므로 무효!!! 라고 하시는 분이 계실 거 같군요. ^^
안 그래도 사진을 꽤나 뒤적였는데, 이게 모자인지라 얼굴이 그대로 드러나더군요,
공개가 어렵습니다. 웹상에 얼굴 까기를 무척이나 안 내켜하는 소심한 사람이다 보니. -.-;;;



사용자 삽입 이미지


 모자가 탐이 나신다면 아래의 추천버튼을 쿡! ^^


  
2010 0810 화 15:40 ... 16:40  비프리박
 
p.s.
마침, 저희가 살고 있는 동네에 뜨개질 집이 있습니다.
그녀의 말로는 { 교습 비용 1만원 + 실 두 타래 1만원 }이 들었다고 합니다.
뜨개질용 바늘을 거금 1만 5천원을 들여 구입했지만 그건 앞으로도 쭈욱 쓸 연장이니,
계산에서 뺀다면 비싼 비용이 들어가지는 않았네요.
물론, 돈으로 환산할 수 없는 그녀의 노력이 투입되었음을 잘 알고 있습니다. ^^
겨울에는 목도리를 예쁘장한 걸로 떠준다는데 기대가 됩니다. ^___^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




  1. BlogIcon 라오니스 2010.08.10 17:16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모자 정말 멋집니다.. 그리고 더욱 소중하고 사랑스럽구요.. ㅎㅎ

    • BlogIcon 비프리박 2010.08.10 17:2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하핫. 멋지다고 해주시니, 그녀에게 전하겠습니다.
      그녀가 라오니스님의 닉네임을 알지 말입니다. ^^
      휴가는 잘 끝나신 건감요?

  2. 익명 2010.08.10 17:38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0.08.10 17:4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맞는 모자이기만 해도 좋은데 그녀의 정성이 깃든 모자이다 보니 더더욱 좋은. ^^
      뜨개질한 모자라서 땀이 차거나 하지도 않아요. 통풍, 열발산 잘 되네요.
      흐흠. 아무래도 인증샷은 많이 틀어서 옆모습을 찍거나 뒷모습 찍지 않는 한 어려울 듯 해요. ^^

  3. BlogIcon 블로군 2010.08.10 17:52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와우....^^
    손재주 좋으시네요....
    세상에서 하나밖에 없는 모자 맞네요...^^

    • BlogIcon 비프리박 2010.08.10 18:0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그닥 손재주가 있단 생각은 안 했는데,
      이번에 생각을 좀 바꾸었습니다. ^^;
      그쵸. 세상에 하나 밖에 없는. ^^

  4. BlogIcon 모태솔로몬 2010.08.10 18:5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와우 대단한 정성이네요...^^ 전 뜨게질 하면 눈도 아프고 허리아프고.. 예전에 도전하다가 그만뒀어요..ㅋㅋ

  5. BlogIcon 내영아 2010.08.10 21:17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역시 손수 만든것에서는 정성이 느껴집니다. 모자만 보아도 사랑이 느껴지네요 ^^

    • BlogIcon 비프리박 2010.08.11 09:1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직접 뜬 모자라는 데에서 많이 먹고 들어가는 것 같죠? ^^
      게다가 저에게 딱 맞는 모자라는 것도. ^^

  6. BlogIcon 모태솔로몬 2010.08.10 23:1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우와 ~ 정말 멋진 모자입니다.^^

  7. BlogIcon mingsss 2010.08.11 03:3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것 참 뒷모습샷도 인정되지 말입니다!!
    ㅋㅋㅋ

  8. 알 수 없는 사용자 2010.08.11 04:17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이렇게 글로나마 소식을 들을때마다 느끼는 거지만,
    두 분은 정말 너무너무 보기 좋게 사시는 것 같습니다..
    일단 글로 보기엔 아주 이상적인 부부인걸로 사료되옵니다. ^^

    • BlogIcon 비프리박 2010.08.11 09:2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하하. 그렇게 비쳤나요? 그걸 비치고자 하는 의도는 없었는데 말이죠. ^^
      큰 목표 같은 거 없이, 매사에 둘이 사이좋게 지내는 게 좋습니다.
      그것도 굳이 의도적으로 하려고 하는 건 아닌데. ^^;
      우리 두 사람이 잘 맞나 봅니다.
      좋은 말씀 감사합니다.

  9. BlogIcon 희수 2010.08.11 07:12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응?댓글이 사라졌내요..좀전까지만해도 있었는대....;;;;;
    심혈까지는 기울이지 않은 댓글이지만 어느순간 삭제되니 기분이 참 묘하네요...^^;;
    제 댓글이 불쾌감이 들었다면 대단히 죄송하다는 말씀을 올립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0.08.11 09:2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무슨 말씀을요. 제가 희수님 답글을 삭제할 일은 없지요.
      저는 방금 컴퓨터를 켜서 접속을 했는데요. 9시 10분쯤?
      답글 휴지통으로 날아갔나 해서 살펴보니 거기도 없네요.
      희수님은 언제나 반가운 사람이란 거 잘 아시잖아요?
      답글이 어찌 날아가 버린 것일까요?
      답글 내용이 무쟈게 궁금해지는. ㅜ.ㅜ
      (혹시라도 오해 같은 거 안 하셨음 합니다요.)

    • BlogIcon 희수 2010.08.11 12:27 | Address | Modify/Delete

      문자받고 글 남겨요
      아..그럼 누가 제 비번을 해킹해서 지웠나보내요..;;;
      별 내용은 아니었습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0.08.11 20:3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희수님 비번을 누가 해킹을 했을라고요.
      최근 들어 제 블로그 답글수가 줄어들 때도 있던데,
      아마도 시스템 상에 무슨 에러가 있는 모양입니다. 이런. ㅜ.ㅜ

      혹시라도 저한테 오해하심 안 되는데. -.-;;;

  10. BlogIcon ageratum 2010.08.11 11:1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세상에 하나밖에 없는 모자군요..^^

    • BlogIcon 비프리박 2010.08.11 12:0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공장에서 만들어져 나오는 물건이 아니고
      이렇게 직접 뜬 물건은 모두 세상에 하나밖에 없는. ^^

  11. BlogIcon 지구벌레 2010.08.11 12:4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일단 모자가 무진장 멋집니다.
    이단 착용샷은 뒷모습이라도 공개를 요구합니다. !!!!!
    삼단 울 마나님한테 이 포스팅을 우연인척 보여줘야겠습니다. ㅋㅋ

    • BlogIcon 비프리박 2010.08.11 20:3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멋지다니 코드가 저나 그녀랑 비슷하신가 봅니다.
      착용샷은 올리고 싶었으나 찍은 사진들은
      대개 정면샷이어서 뒷모습 샷 찾기가 어렵네요.
      다음에 기회를 맹글어서 한번 올려봐? 그러고 있습니다. 큭.

      흐흠. 우연인 척, 어쩌다 알게 된 척, 그렇게 보여주시면
      지구벌레님한테도 제수씨가 뭔가 해주실테죠? ^^

  12. BlogIcon 해랑 2010.08.11 18:08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우와.. 멋집니다. ^^ 부럽습니다. ㅎㅎ

  13. 알 수 없는 사용자 2010.08.11 22:11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시원해 보이네요 +_+ 왠지 모르게 농사 지을 때 어르신들이 쓰는 갓처럼 보이네요~ 저는 군용 모자를 쓰고... 하루종일 경계 근무 서고 오면 모자가 땀범벅이 된답니다 ㅠ_ㅠ

    • BlogIcon 비프리박 2010.08.12 08:0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오호. 몰랐는데, 나이에서 '어르신'이 느껴지시남요?
      얼핏 원피스에 나오는 루피(?)의 모자 같단 생각도 들었는데, '농사'가 느껴지시다니. ^^
      요즘 경계근무 아주 장난 아니죠? 날씨 때문에.

  14. BlogIcon 어멍 2010.08.11 23:3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멋과 솜씨도 감탄을 자아내지만 부인의 정성이 대단하시군요.
    뭐든 돈으로 해결하고 기성품이 천지인 요즘에 보기드문 진국이시네요.
    전생에 나라를 구하셨나?!

    • BlogIcon 비프리박 2010.08.12 08:0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전생에 나라를 구했을까요? ^^
      이런 일 잘 없는데, 이번에 뚝딱 해치웠어요. 얼마나 고마운지.
      본문에도 적었지만 저한테 맞는 모자란 게 구하기 힘든 아이템이어서요. -.-;
      어멍님의 애들 엄마도 맘만 먹으면 뭐든 해내지 않을까 싶은데 말입니다.
      (최근에 읽은 닉네임 포스트에서 부인을 제수씨라고 불러도 되겠단 생각을 했어요.
      그리 불러도 되겠죵? ^^)

    • BlogIcon 어멍 2010.08.13 09:3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저야 좋지요. 그럼 비프리님은 횽아, 어부인께선 횽수님이 되겠군요.
      비프리 횽! 괜찮은데요.

    • BlogIcon 비프리박 2010.08.13 09:4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같은 생각을 해주셔서 감사해요. ^^

      정작 당사자를 동생이라고 부르진 못하면서
      그 배우자를 제수씨라고 부르는 제 소심함을 이해해주소서. ^^

    • BlogIcon 어멍 2010.08.13 14:4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소심남이라기 보단 외곽부터 조여오는 고도의 작업, 능숙한 작업남 같은데요. 호호호^0^
      얼굴도 모르고 전번, 방귀를 튼 사이도 아니니 님의 소심함(?!)이 무리도 아니지요.
      하지만 얼굴을 가리는 저의 소심함도 이해해주소서.^^
      (사실 횽이 제 얼굴을 보면 멀어질까 두려워요. 흑흑.ㅠ.ㅠ)

    • BlogIcon 비프리박 2010.08.14 09:4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하하. 외곽부터 조여오는! 하하핫.
      제가 (본의 아니게) 잘 받는 오해입니다. (오해라구욧! ^^)
      얼굴과 몸은 저도 가리고 싶은데요?
      설마 얼굴 보게 된다고 멀어지려구요. 남녀 사이도 아니고. ^^

  15. BlogIcon Slimer 2010.08.13 15:1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음.. 염장포스팅으로 분류합니다.ㅎㅎㅎ
    그러고보니 선물 이란 것을 받아본 것이 언제인지 기억이 안나네요..ㅎ

    • BlogIcon 비프리박 2010.08.14 09:4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염장 포스팅으로 분류해주시니 감사합니다. ^^
      선물이란 것을 여자분에게서 제대로 받으실 날이 어서 오길 기원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