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끔 새벽 일찍 깹니다. 주로 전날 일찍 잤을 때 그러는데요. 간혹 잠든지 채 몇시간이 지나지 않았을 때 그러는 경우도 있습니다. 학원 수업 끝나고 심야에 귀가하므로 당연히 더 자야하는데, 눈을 감고 있어도 더 이상 잠은 오지 않는 때가 있습니다. 그렇게 꼭두새벽에 깨면 책을 읽거나 블로깅을 합니다. 독서를 하거나, 밀린 답답글을 쓰거나 포스트를 작성하거나. ^^

그렇게 시간이 지나다 보면 밖이 부옇게 밝아옵니다. 여명(黎明)인 것이지요. 저는 개인적으로 이때가 참 좋습니다. 하루를 일찍 시작한다는 느낌도 좋지만, 그것 보다도 밖에서 보여주는 그, 어둠에서 빛으로의 변화가 참 좋습니다. 하루의 시작, 아침이 되어가는 모습이요. 

지난 7월 4일(일) 새벽에도 일찍 깨있었는데요. 날이 맑은 편이어서, 카메라를 꺼내들어 봤습니다. 눈에 담는 것도 좋고 마음에 담는 것도 좋지만, 사진으로 담아놓고 싶어서 말이죠. 사진 파일 정보를 보니까 새벽 5시였군요. 주말 수업이 있는지라, 아침 출근을 해야하는데, ... 걱정을 하면서 잠을 조금 자둬야 하는데, ... 고민을 했던 시간이기도 하군요. ^^;


★ 드래그하고 계시는군요. 퍼가시는 걸 막을 수는 없으나 ★원문재게시는 불허★합니다. 

       ▩ 새벽, 여명, 깨 있기만 하다면 하루 중 가장 좋아하는 때입니다. (2010 0704)


 (사진을 클릭하시면 큰 이미지로 보실 수 있습니다)
   
1  
   

여명. 세상이 잠에서 깨어나는 때. 제가 하루 중 가장 좋아하는 때.
 



2  
   

날이 밝아오면서, 밤새 쉬지 않고 깜빡였을 신호등이 희미해져 갑니다.
 


 
3  
   

새벽에서 아침으로, 빛은 시시각각 세상을 조금씩 더 밝게 만듭니다.
 

 
 
4  
   

저 멀리 산 너머, 아침은 노랑과 주황으로 밝아옵니다.
 


 
5  
   

새벽은 맹렬히 물러가는 중입니다. 제가 가장 좋아하는 때입니다.
 

   

당신이 하루 중 가장 좋아하는 때는 언제인지요?
빛의 많고 적음 같은 자연현상 때문이든, 일과 휴식 같은 삶의 리듬 때문이든,
당신이 가장 좋아하는 때는 하루 중의 언제입니까?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0 0712 월 00:10 ...00:40  비프리박
 

p.s.

사진은 저희가 살고 있는 아파트에서 뒤쪽으로 내다본 모습입니다.
이사하고서 느낀 거지만 이사하고 나면 집 뒤로 보이는 경치가 괜찮은 편입니다.
저희가 사는 층은 12층인데요. 마지막 사진에서 언덕 너머로 사라지는 길을 참 좋아합니다. ^^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




  1. BlogIcon 죠세킨 2010.07.12 01:03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저도 여명을 좋아할 때가 있었죠. 그런데 요즘은 그 때까지 버티지도 깨지도 못해서 볼 일이 없네요 --;;

    • BlogIcon 비프리박 2010.07.12 01:1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저 역시 이 시간에 깨있지 못하는 편인데요. 그나마 간혹 불면증 비슷하게 깨있다가 보게 됩니다. ^^;

  2. BlogIcon .블로그. 2010.07.12 01:1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안녕하세요.
    이른 새벽에 날 좋을때는 노을진 저녁 때 보다 풍경이 아주 차분하고 볼만한 것 같아요.
    그런데 배경이 매실이라서 그런지 시큼한 매실음료가 급 땡깁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0.07.12 01:1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저녁에 보는 노을과 새벽에 보는 노을(?)이 좀더 뭔가 엄숙한 느낌이 드는 것 같습니다.
      아침을 맞는 기분이 저녁을 맞는 기분과 달라서겠지요? ^^
      흐흠. 매실로 음료 뽐뿌를 해드려서 이거 어쩐다죠. ^^

  3. BlogIcon 도플파란 2010.07.12 04:2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새벽에 자주 일어나지만, 해뜨는 것은 잘 못 보고 있네요..ㅎ 그냥 방안에서 음악 틀어놓고.. 컴퓨터 하거나.. 커피 마시고 있으니.. 그런것 같기도 해요.. 잠시 교회갈때 빼고는...

    • BlogIcon 비프리박 2010.07.12 09:5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새벽에 자주 일어나신다니, 그 '자주'가 부럽습니다.
      늦게 퇴근해서 한두시나 되어야 자는 저로서는 새벽 구경하기가 너무 '가끔'이라서요.
      아침에 음악, 커피, ... 삶의 여유와 향기네요. ^^

  4. BlogIcon BlueRoad 2010.07.12 08:1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왠지 코끝이 맑아지는, 피부에 와닿는 공기조차 기분 좋은 시간대죠..
    전 잠을 들쭉날쭉 자다보니.. 맑은 정신에 볼 때도 있고, 날 꼴딱 새고 비몽사몽간에 볼 때도 있고 그러네요. ㅎㅎ
    거제도 글에 트랙백 하나 쏘고 갑니다..^^;
    주말 잘 보내셨나요?

    • BlogIcon 비프리박 2010.07.12 09:5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맞아요. 새벽이란 게 피부에 와닿는 공기조차 맑은 시간이고
      공기가 코끝까지 맑게 하는 때죠. 어쩜 이렇게 같은 생각을. ^^
      가끔이라도 새벽에 맑은 정신으로 깨있으면 좋겠습니다.
      새벽 한두시에 잠드는 생활구조로는 새벽 구경하기가 참 어렵다죠. ㅜ.ㅜ

  5. 2010.07.12 09:45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0.07.12 09:5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새벽에, 비가 와도 달성 습지엘 가셨군요.
      비도 좋고, 습지도 좋은데, 거기다 새벽에 일어나셨다니 더욱 좋았을 듯.
      저 역시 빗소리와 바람소리가 참 땡기는 1인입니다. ^^

  6. BlogIcon mindnote 2010.07.12 11:41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새벽 여명을 저도 본지가 오래됐는데,,
    사진을 보니 가슴이 찡한 느낌이 들어요, 라이프스타일을 바꿔 여명을 보는 생활이 그리워지네요

    • BlogIcon 비프리박 2010.07.12 17:1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새벽의 여명이 사람을 경건하게 하는 면이 있는 것 같아요.
      그리고 조금은 설레게 하는 '시작'의 의미도 있고요.
      가능하기만 하다면 라이프 스타일을, 새벽을 맞는 스타일로 바꾸면 좋겠는데 말입니다. 후우.

  7. BlogIcon 스머프s 2010.07.12 12:1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새벽에 축구 보느라 여명은 즐기지 못했답니다. 스페인과 네덜란드전 재밌더라구요.
    개인적으로 유럽팀들중에 가장 좋아하는 두 팀이 맞붙었던 경기라 새벽에 봤답니다. ㅎㅎ

    • BlogIcon 비프리박 2010.07.12 17:1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스페인과 네덜란드, 결국 스페인이 우승컵을 가져갔더군요.
      스머프님 직접 관람을 하셨네요? 핫. 어느 팀을 응원하신? ^^

    • BlogIcon 스머프s 2010.07.12 17:2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ㅋㅋ 저는 유럽팀들중에 두팀다 좋아해서 아무나 이겨도 상관없었지만 스페인이 유로2008에서 우승했기에 네덜란드가 월드컵은 우승했으면 했답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0.07.12 17:3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아. 그쵸. 사람들은 조금 약해(?) 보이는 쪽에 응원을 하게 마련이지욤?
      네덜란드가 절대 약한 팀은 아니지만 유로 2008에서 우승한 거 때문에 네덜란드를 응원하는 것처럼요. ^^

  8. BlogIcon mingsss 2010.07.13 18:3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전 낮 11시경부터 저녁 5시까지가 가장 좋아요!
    일반 학교나 직장에 다니는 사람들이 건물안에 들어가있는 시간이지요. ㅋㅋ
    거리도 한산하고 차도 들막히는 편이고, 대중교통에 빈자리를 기대할 수 있는 시간.
    점심 이후 시간대에 런치스페셜을 약간 늦게까지 적용하는 가게와
    한산하고 조용한 카페를 이용할 때는 더 좋아요.

    • BlogIcon 비프리박 2010.07.15 16:1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밍스가 말한 그 시간은 나 역시 좋아하는 시간이기도 해.
      내가 주로 출근하는 시간대가 속하는데, 그 시간대에 맞이하는 좀 한가해진 도로,
      많이 한가해진 지하철과 버스, ... 이런 게 좋은지도.
      그래저래, 밍스랑은 또 공통점 찾기가 되어버린. 훗.
      코드가 비스무리한 사람들끼리 뭔들 안 비슷하겠냔. 크큭.

  9. kolh 2010.07.14 02:26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제가 가장 좋아하는 때는 저녁이 되는 때이지요..
    이른바 저녁 밤 냄새가 풍길 때라고 할까요?? 시간상으로 보면 밤이 시작되는 7시~8시 30분 정도
    어슴푸레하게 하늘빛이 어두워지면서 개밥바라기가 뜰 때가 좋습니다..
    이 때가 좋다고 하니, 저희 부모님께서 바로 하시는 말씀..
    '그게 네가 태어난 때야..'

    타고 난 시(時)는 어쩔 수 없나 봅니다..ㅎㅎ

    • BlogIcon 비프리박 2010.07.15 16:2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날이 어두워지는 때가 좋은?
      어쩌면 그간 직장 생활을 그렇게 해서, 그 시간대에 인체 활성화가 일어나서 그런 건 아닌지? ^^
      흐흠. 그게 출생 시와 관계가 있단 해석도 가능은 하겠지만. 훗.

      담에 엄마한테 한번 물어봐야지, 내가 진통이 언제부터 시작이 되었는지 말이야.
      kolh가 전해준 어머니의 가설의 검증을 위해서는 아니고. 핫.

  10. BlogIcon oddpold 2010.07.14 15:2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블로그와 트윗 어디가가 답글을 달아나 하나요? ㅋㅋㅋㅋ
    저는 정신 없어서 멀티는 못하겠더라구요...

    • BlogIcon 비프리박 2010.07.15 16:2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저 역시 멀티는 잘 안 됩니다. 둘셋 정도는 가능하지만 그 이상은. ^^
      답글은 날아온 곳에 달으시면 되는 게 아닐까요?
      그게 아니라도 편한 곳에 달면 되는 것일 수도.
      어차피 어느 쪽이든 다 챙겨볼테니까요. ^^
      간혹 컴터 사용이 힘들 때 답글은 달고 싶은데 달 수 없을 때
      핸드폰으로 실시간 답글을 쏴드리기도 합니다.
      받는 사람은 깜놀 하죠. ^^

  11. BlogIcon 雜學小識 2010.07.14 17:1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

    일몰 시간 전후..
    그리고, 아주 깊은 밤 시간...

    생각해보니 이렇네요.ㅎㅎ

    • BlogIcon 비프리박 2010.07.15 16:2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어둠이 깔릴 무렵 날개를 펴는 미네르바 족이거나
      아주 깊은 밤에 활동을 시작하는 야행성이시거나.
      그런 셈이 되는 건가요? ^^

  12. BlogIcon 지구벌레 2010.07.15 01:3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술을 길게 하고 늦게 들어가는 날과 포스팅하는데 시간이 늦어질때 ..
    종종 새벽을 봅니다. ㅎㅎ.
    참 좋긴한데...아침 잠이 많아서 말이죠...

    • BlogIcon 비프리박 2010.07.15 16:2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하핫. 새벽을 본다고 적으신 두 케이스가 너무 인간적입니다.
      술을 길게 하고 새벽이 동터오는 걸 보는 일, 지금 저한테는 거의 없지만,
      예전엔 좀 있었고, 사는 게 그런 거죠, 라는 생각을 해요.
      흠흠. 포스팅에 시간이 많이 잡아 먹혀 날이 밝아오기 전에 저는 일단 잠부터 자고 보는데,
      역시 지구벌레님의 블로그에 대한 열정은. 멋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