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이제, 아르헨티나와의 경기가 한 시간 여 앞으로 다가왔군요.
혹시 경기 전망과 희망 사이에서 교란 당하고 있진 않으신지요?
아니면 주변 사람들과 경기 결과를 놓고 내기를 하고 있으신가요? ^^

저는 특강 수업이 있는 요일인지라 조금 늦은 출근을 해서 수업준비를 마치고
이렇게 블로그 포스팅을 하고 있네요. 저 역시 월드컵 예선의 결과에 대해서
관심이 없을 수 없는지라, 머리 속을 떠도는 몇가지 생각을 글로 정리해 봅니다.
 


    남아공 월드컵 조별 예선에 대한 전망과 평가로 보는 사람의 유형?




[ case 1 ]
  낙관주의자는 애국자로 평가될 가능성이 크다.

3승 또는 2승 1무
→ 100% 월드컵 본선 진출.

우리 팀의 전력을 높게 평가했거나 우리 팀의 본선 진출 희망이 크게 작용했거나. ^^
희망과 전망 사이에서 교란 당한 케이스라고도 할 수 있겠으나
어찌 되었든 애국자로 평가될 가능성이 큽니다. 우훗.


[ case 2 ]  객관주의자(?)는 방관자로 폄하될 확률이 높다.

2승 1패 또는 1승 1무 1패
→ 100% 월드컵 본선 진출을 장담할 수는 없는 상황.

아르헨티나에게는 졌다 하더라도 나이지리아를 이기거나 나이지리아와 비기거나 . ^^
우리 팀의 전력을 나름 객관적으로(?) 평가한 것이라 볼 수도 있겠으나
다소 방관자로 폄하될 확률이 있습니다. 크흣.


[ case 3 ]  비관주의자는 매국노로 몰릴 위험성이 있다.

1승 2패
→ 100% 월드컵 본선 탈락.

결국 그리스에게만 이기고 아르헨티나와 나이지리아에게는 패하는. -.-;;;
어찌 보면 이 역시 객관적인 팀 전력 평가로 볼 수도 있긴 하겠지만 비관주의가 묻어납니다.
주의할 점은 이런 평가를 내놓는 경우 주위 사람들에 의해 매국노로 몰릴 위험성이. 으윽.


참고로 저는 객관주의자와 비관주의자 사이 어딘가쯤에 위치하지 않을까 싶네요.

당신은 자신을, 세 유형 가운데 어디에 속한다고 생각하시는지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0 0617 목 18:55 ... 17:10  비프리박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




  1. 소금쟁이 2010.06.17 19:15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냉철한 비관주의라 하더라도 국민 모두는 이겨줬으면 하는 애국적 가슴으로 시합시간을 기다리고 있을겁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0.06.17 22:2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방금 아르헨티나와의 경기가 끝났네요. 결과는 1:4 패.
      이제 대한민국의 조별 예선에 관해서 객관주의자나 비관주의자의 전망이
      적중할 여지가 남은 셈이네요. -.-;

  2. BlogIcon sephia 2010.06.18 00:4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객관적으로 따져보려고 합니다만... ㅠ.ㅠ

    답이 없죠. 네. ㄱ-

    • BlogIcon 비프리박 2010.06.18 01:1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이제 낙관주의자가 될래야 될 수가 없는 상황이네요.
      일단 저 역시 객관주의자가 되려고 노력하고 있습니다.
      근데 왜 나이지리아가 만만치 않아 보이냔.

  3. BlogIcon 유 레 카 2010.06.18 09:3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나이지리아와 한판에 이제 모든걸 걸어야 하는때가 왔습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0.06.18 20:0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늘 그렇듯, 또 그 지긋지긋한,
      남의 경기 결과를 따지고,
      누가 이겼을 때 누가 졌을 때 ...
      그런 걸 따져야 하는 상황이 되어버린 것이지요. -.-;

  4. kolh 2010.06.18 12:22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어제 아르헨전을 보면서 어찌나 부르르 떨었던지...
    어설픈 경기도 그랬지만, ㅂㅜㄱ조선같은 그런 패기가 없어서 더 성질났더랬습니다..
    세계 최강급에 들어가는 나라와 경기를 해도 '그래, 늬들이 얼마나 잘하는지 내한테 좀 고달파 봐라~'하는
    그런 깡이 없어 보여 더 화가 막 났더랬지요... 전, 후반전 내내 질질 끌려가는 그 모양새가 누구(?!!) 같아서요...
    그리 성질내고 보니 짜증과 함께 스트레스 지수가 천정을 뚫더이다..

    아마 저처럼 '축구새내기가 뭘 알아~'하는 사람들도 있겠지만
    저는 그랬더랬지요.. ㅎ융샘, 순*샘은 어떠셨는지.. 예전 산장에서 두 분 모두 객관적인, 냉정한 입장을
    보이셔서 저와는 많이 대비되었으리라는 짐작을 능히 할 수 있었지만요...ㅋ

    월드컵으로 보낼 수 있는 6월이긴 하겠는데.. 이게 참.. 놀기만 하다 보니 바보가 되어버리는 듯 싶어
    냉정한 가슴, 머리를 지니고 싶은 마음이 모락모락 일어나는 참입니다..
    슬슬 알아보고 있긴 한데, 쉽지 않은 학원계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0.06.19 09:3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kohl이 부르르 떨던 그 무렵, 나는 또 "그러면 그렇지"로 접어들고 있었어.
      패기도 없고, 전략도 없고, 뛰어다니는 수비수도 없고, ...
      그냥 아르헨티나 애들이 패스 서너번에 중앙을 뚫어, 연신.
      그렇게 후반에 두골을 넣은 건 어찌보면 아르헨티나 쪽으로서는 살살 한 면도 있을 듯.
      사실, 화가 나는 kohl이 백분 이해가 돼. 난 그걸 지나서 체념으로 간 거에 불과하니까.

      위에 적었듯이 나는 객관주의와 비관주의 중간쯤 어딘가 위치하고
      옆의 언니는 방관주의(?) 쯤 되지 않나 싶고 ... 그런. 으윽.

      어딘가 자리를 구하겠다고 하더니 그게 여의치 않구나?
      저번에도 말했지만 그냥 좀더 쉬고, 그러면서 쥬니어 만들기^^를 하는 게 낫지 않겠어?

      통화 한번 하자. 조만간. 나, 시험 끝나면. ^^

  5. 알 수 없는 사용자 2010.06.18 15:57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저는 낙관주의자군요..
    온국민이 들뜨는 축제에
    찬물을 확 끼얹을 만큼
    강심장이 아닌것도 한목하는것 같군요 ㅋㅋ

    • BlogIcon 비프리박 2010.06.19 09:3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낙관주의자'셨던' 거지요? ^^
      이젠 우리는 객관주의자나 비관주의자 밖에 선택지로 남겨놓고 있지 않네요.
      저 역시 강심장^^이 되기에는 많이 소심한 편인데,
      우리 축구를 보면 본의 아니게 약간 강심장 쪽에 위치하더란. ^^;

  6. BlogIcon G_Gatsby 2010.06.18 17:0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전 기회주의자 입니다.
    이기면 와~~~ 지면 에이~~~
    못해도 본전, 잘하면 대박. 뭐 이런것이지요.^^ 다리 짧고 허리가 긴 민족의 슬픔이라고 할까요.ㅎㅎ

    • BlogIcon 비프리박 2010.06.19 09:3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에헷. 기회주의자라니옵. ^^;
      본래 운동 경기가 이기면 와, 지면 에이, 하는 거지요.
      사실 따지고 보면 그들의 경기가 우리 삶과는 이렇다할 연관성이 없는. 핫.
      삶에 치이는 서민의 애환이라고 할까요. 크흣.

  7. BlogIcon 雜學小識 2010.06.18 17:4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

    생각과 판단이야 객관에 따를 수 밖에 없지만,
    그래도, 표현은 지극히 낙관적으로 해보려 노력합니다.

    말이 씨된다...는 이 속담을 믿으면서 말이죠.^^
    객관은 객관인 것이고, 아무튼 진심을 담아 '우리나라 만세~~!' 뭐 이런 심리랄까요?ㅎㅎ


    축구 관련 글이니 만큼, 이번 그리스전과 아르헨티나전 리뷰 글..
    트랙백 보내도 될 것 같네요.
    살포시 얹어보겠습니다.^^

    비프리박님, 멋진 날 보내세요~~~!

    • BlogIcon 비프리박 2010.06.19 09:4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그렇죠. 생각과 판단은 객관주의에 가깝죠?
      저는 근데 어째 자꾸만 비관주의 쪽으로 기웁니다.
      그럼에도 마음 저 한켠에서는 자꾸만 나이지리아를 이기기만 한다면
      하는 희망이 꿈틀거립니다. ^^;

      맞습니다. 그래서 '우리나라 만세!!!'를 외치게 되는 것이고
      '대~ 한.민.국!'을 웅얼거리게 되는 것이죠.

      안 그래도 축구관련 글 올린 거 잘 보고 있었는데
      먼저 내가 안 캐도 이래 트랙백을 보내시고 이거 이거. ^^

  8. BlogIcon 무예인 2010.06.18 20:29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2번째죠~~~
    대한민국~~~

  9. BlogIcon 라오니스 2010.06.19 02:3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저는 객관주의쪽에 가깝군요... ㅎㅎ
    어찌되었든.. 나이지리아와의 경기에서
    꼭 이기면 좋겠어요.. 대한민국 화이팅.. ^^

    • BlogIcon 비프리박 2010.06.19 09:4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어쩔 수 없이-.-; 아르헨티나에겐 지더라도
      나이지리아는 이겨줬음 좋겠다는 그런 생각을,
      라오니스님이나 저나 하고 있는 거였다는. ^^

  10. BlogIcon 어멍 2010.06.21 00:1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재미있고 일리있는 생각이군요.
    저는 이기면 일대영 지면 일대삼으로 예상했는데...물론 이기길 바랬지요.
    에스비에스 욕도 많이 하지만 자본주의 사회에 살면서 모두가 길들여진 상태에서 욕하는 것도 마뜩지는 않습니다.
    방송 3사가 공동으로 권리를 갖고 돌아가며 두개 채널에서만 중계한다면 선택권도 보장하고 모양새도 좋겠지만 무조건 강제할 순 없지요.
    너무 상업적이고 애국주의 열풍으로, 스포츠 내셔널리즘으로 흐르는 것이 못마땅하긴 하지만 역시 우리편이 이기면 기분은 좋은 법이죠.

    • BlogIcon 비프리박 2010.06.25 10:3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아르헨티나와의 경기 앞에서 저는 솔직히 이길 수 있을래나, 그랬던 것 같습니다.
      일대이 정도면 괜찮겠다는 생각을 했는지도요. 후우. 그런데 일대사라니. -.-;
      그러고 보니 결국 저는 두번째와 세번째 어딘가에 속한다고 했던 게 맞는. -.-a

      에스비에스를 욕하는 데에는 아마도 그들의 '시방새'스러운 면도 한몫 하지 않나 해요.
      물론 그 중계권 독점으로만 욕하기엔 마뜩지 않습니다. 저 또한.

      맞습니다. 우리편이 이기면 좋습니다만,
      한편으론 스포츠 내셔널리즘과 쇼비니즘이 멀지 않음을,
      그래서 독재정권은 3S 정책을 선호함을 다시 생각하게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