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2 지방선거는 유권자 한명이 8장의 투표용지를 받는 선거이지요. 제주도는 5표라네요.
(꼴통 집단에 정당이란 말이 어울리는지는 모르겠으나 어쨌든) 현대 정치는 정당 정치의 색채가 강하므로, 이번 투표 역시 8장에 정당 선호도가 작용하지 않을 수 없지요.





저 역시 줄투표의 유혹이 컸습니다. 소위 줄투표, 선호 정당별로 가로로 좌악 같은 번호에 투표를 하는 것이죠. 물론, 민주진보 진영의 단일후보가 있어, 완전한 줄투표를 할 수는 없지만, 저 개인적으로 전체적인 투표 경향은 줄투표가 되나 싶었습니다.

그러다, 아차차! 시도 교육감 선거와 시도 교육의원 선거는 정당별 번호가 주어지는 게 아니란 사실을 접했던 기억을 해냈습니다. 줄투표를 하면 누군가 어부지리를 할 수 있다는 것이죠.


다시 한번, 현대 정치는 정당 정치이기에^^ 별다른 변수가 없는 한, 선호 정당에 대해서 투표를 하려고 하는데, 이거 개인적인 시간과 노력을 투자해서 선호 정당을 찾아내어야 하는 것이죠.
 


    6.2 지방선거, 줄투표는 위험하다. 교육감, 교육의원은 정당별 투표가 아니란.

이번 지방선거 홍보는 여성 아이돌 그룹 카라가 함께 했다. ^^
선거와 투표 관련 사항은 http://epol.nec.go.kr 참조.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선거홍보 사이트를 찾았습니다. 제가 사는 지역에 입후보한 교육감과 교육의원 후보 정보를 이 페이지(→ http://epol.nec.go.kr/candidate/candidate_search.jsp )에살폈습니다. 인지도가 높은 후보는 그냥 정당을 알겠지만 그 외 후보는 정당의 흔적을 찾기 힘들더군요.

따로, 인터넷을 검색했습니다. 위 페이지에서 확인한, 저희 지역 교육감과 교육의원 후보의 이름으로 포털 사이트 검색엔진을 돌렸습니다. 그럼에도, 이거 미리 포털 쪽에 조치를 다 취해놓은 것인지-_-; 검색결과물에서 정당 냄새를 맡을 수가 없더군요. 젝일.



오기가 발동했습니다. 인터넷 검색창에 이런 저런 검색어를 넣어봤습니다.
그러다 사막의 오아시스 같은 웹문서를 찾아냈습니다.


다음 아고라에 올라온 <전국 민주진보 단일후보 교육감 및 교육의원 명단>이 있었습니다.
http://bbs1.agora.media.daum.net/gaia/do/debate/read?bbsId=D003&articleId=3643483 ☜
혹시 줄투표를 하려다 어딘가 찜찜한 생각이 든다면 이 웹페이지 꼭 참고하시기 바라고요.
( 지역별로 클릭을 하시면 세부 정보를 얻을 수 있습니다. )

위 페이지를 훑다 보니, 제가 사는 지역 정보가 보이더군요. 클릭을 했습니다.
<서울, 인천, 경기지역 민주진영 단일화 후보명단>이 짜잔하고 뜹니다.
http://blog.naver.com/joauuu/120107963523 ☜
선택해야 할 후보 이름을 확인했습니다. 누가 이런 고마운 문서를 만든 것인지. ^^


이제 투표 준비가 끝났습니다. ^^ 진작에,
{ 시도지사 선거 / 구시군 의장 선거 } 후보자 번호를 확인해뒀고,
{ 비례대표 시도의회 의원 선거 / 비례대표 구시군의회 의원 선거 } 정당 점찍어 뒀고,
{ 시도의회 의원 선거 / 구시군의회 의원 선거 } 정당과 후보자 정해뒀는데,

{ 시도 교육감 선거 / 시도 교육의원 선거 }에서 찍을 사람 고르느라고
시간이 좀 걸렸네요. 결과는 줄투표라고 보기 힘든 투표가 되었고요. ^^



다시 한번, 줄투표 해야 하나 고민을 하신다면 위의 게시물을 확인하시란 말씀 드려요.
소중한 한표의 행방이 왜곡되어서도 안 되고, 누군가 어부지리 하면 더욱 안 되잖아요.



{독백}
후보자의 공약과 정책을 파악하고 찍을 사람 고르라는 '우아한 뜻'은 알겠다만,  

어차피 후보자는 자신이 속한 정당의 공약과 정책을 벗어날 수 있는 것도 아닌데!
정당별 투표를 하지 못하게 해서, 왜 이렇게 유권자를 귀찮게 하는 것이냣! 버럭!
하기사 현재 정당 점유율(?) 1위인 정당이 투표용지의 1번 못 가져갈 경우
다른 당이 어부지리를 할 수도 있으니까 이건 다행이라고 봐야 하나. 췟.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글의 내용이 유익하셨다면 아래의 추천버튼을 쿡! ^^


2010 0601 화 01:00 ... 02:00  비프리박
2010 0601 화 09:00  예약발행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




  1. BlogIcon sephia 2010.06.01 09:2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얼라?

    경기도 진보 교육감은 닥치고 김상곤 단일입니다.

    서울은 곽노현이고요. 설마 모르신 것은 아니겠죠?

  2. BlogIcon ageratum 2010.06.01 09:3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8번이나 투표해야 하는거 자체가 좀 안좋은거 같아요..
    4번씩 2번 투표하니까 참 쉽다고 하는데..
    단순히 찍는게 쉽다고 좋은게 아닌데 말이죠..;;

    • BlogIcon 비프리박 2010.06.01 09:3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8번 투표하는 게 좀 정신이 없을 듯 해요.
      엊그제 보니까 후보자 이름 적어가서 컨닝 페이퍼처럼 꺼내들고
      찍어야 하나, 그러더라구요. 공감이 됩니다.
      모쪼록 어느 당이 이번 선거에서 약진을 좀 했으면 합니다.
      그리고 어느 당은 좀. -_-;;;

  3. BlogIcon mingsss 2010.06.01 11:2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얼른 '누군가가 안되기를 간절히 바래서'가 아니고 '누군가가 되기를 간절히 바래서' 투표를 하는 날이 왔음 좋겠어요. 민주진영 단일화 후보 명단은 참 도움이 되네요! 제가 '인상'만으로 고른 누군가가 민주진영 단일후보였군요 ㅋㅋㅋㅋ

    • BlogIcon 비프리박 2010.06.03 02:3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지금은 '누가 싫어서' 투표를 하지만 언젠간 '누구를 지지해서' 투표를 하게 되겠지.
      i hope so, too.

      단일후보 명단은 나 역시 정말 도움이 되더라고. 멋진 자료지.

      흠흠. 인상만으로 고른 누군가가 단일후보였다면 밍스는 관상쟁이? ^^

  4. BlogIcon 한갑부 2010.06.01 12:5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줄투표 방지를 위한 한잡부의 제안....
    투표부를 만들어 가야 합니다. 메모하지 않으면 이번 투표는 아무래도 줄 투표가 되지 않을까요....^-^
    출마시 왜 교육 관련 후보들이 추첨이 당락이라 했는지 생각해 봐야 한다니까요...
    무려 8장의 투표... 찍을 이름을 다 기억해서 갈수 있을까요.? 그래서 투표부 만들어 가려 합니다. ㅋㅋㅋ
    http://hanjabbu.tistory.com/3355

    • BlogIcon 비프리박 2010.06.03 02:3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메모를 해가는 것도 좋은 방법이겠어요.
      저희는 그냥 '이건 이렇게, 저건 이렇게, 요건 요렇게'
      몇가지 정해서 투표한 편이라 메모까진 필요가 없었네요.
      굳이 이름을 다 기억할 필요는 없어서 다행이었어요.
      지금 개표가 진행중인데, 이제 거의 막바지로 접어드네요.
      지지했던 한분의 결과가 제일 가슴이 아프네요.

  5. BlogIcon please 2010.06.02 18:58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이번 선거는 말 그대로 대~혼전인 것 같습니다.
    후보들간의 혼전은 말할 것도 없고 투표 방식의 혼란이 이에 한몫하는 것 같습니다.
    마지막 독백 부분은 제 심정과 어찌 이리도 싱크로 200% 이상!!! 같은지 깜짝 놀랐습니다.

    제 생각에 대한민국에 민주주의가 발전하려면 선관위 물갈이가 제일 첫째가 아닐까 합니다.
    겉으로는 중립을 지키는 것처럼 포장하고 있지만, 하는 짓 보면 사람들이 투표 제대로 못하게 기술적으로 노력하는 것 같습니다.
    선거운동을 제한하는 것도 지들 입맛에 맞게 하고 있고...ㅡㅡ;;;

    어쨌든 시민들이 더 노력하지 않으면 민주주의는 정말 힘들다는 걸 보여주는 오늘입니다.
    출구조사에서는 경합이라는데, 초조하게 결과를 지켜보고 있습니다.

    이거...바로 이 순간에... 댓글 막판에 한글영어 오류가 나네요.
    오기가 생겨서 끝까지 적습니다.

    그러구보니 요즘 제 블로그도 여러가지 오류로 고생하고 있습니다.
    최근 글을 드물게 올리곤 있지만, 어쨌든 글을 올릴 때마다 짜증이 솟구칩니다.
    익스플로러와 다음도 선관위처럼 암약을 하는 것인지...?

    예기치 못한 오류로 딴소리 좀 했습니다. 죄송.^^;;;

    이번 선거는 막판 변수로 제 의지와는 좀 다른 투표를 하게 되었습니다.
    어쨌든 제 투표가 헛손질한 게 되지 않도록 결과가 나왔으면 좋겠습니다.
    경기도는 김상곤 교육감을 뽑았고 지금도 지지하면서도 다른 한편으로는 아직 어두운 과거에 대한 향수를 완전히 버리지 못하는 것 같습니다.
    뭐 세상이 갑자기 바뀌지야 않겠지만, 그래도 좀 더 빨리 깨닫는 만큼 다음 세대의 삶도 더 빨리 밝아질 수 있다는 걸 모두가 알아주었으면 좋겠는데요. ㅜㅡ

    이건 선거결과에 관계없이 지금까지의 상황만으로 생각해 본 것입니다.
    결과에 못지 않게 과정 역시 중요하다고 생각하기에요. ^^;;;

    오늘 두분이 함께 투표를 하셨겠죠?
    오랜만에 제 염장을 지르셨지만, 오늘만큼은 기립박수라도 쳐드리고 싶습니다. ^^
    수고하셨습니다.

    이거 메모장에서 옮겨 적고 확인 누르니...
    null 오류가 뜨네요!!!
    이 오류는 좀 위험해 보이는데...ㅋ
    어쨌든 오랜만에 컴퓨터 좀 만져봐야 겠습니다.
    익스플로러6이라 그동안 잘 쓰고 있었는데...
    (물론 전 주로 파이어폭스를 애용하지만 급할 땐 익스플로러를 찾는 버릇은 여전합니다.^^;;;)

    참, 댓글 복사 가능하게 해주시면 안 될까요?
    앞에서 적었던 거 다시 다 옮겨적느라...^^;;;

    • BlogIcon 비프리박 2010.06.03 02:4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지금 개표가 60%를 넘기고 막바지로 접어드는데요.
      박빙의 접전지역이 몇곳 보이네요. 말씀처럼 혼전양상이라 해도 될 듯 합니다.
      문제는 딴나라 몰표가 나오는 지역입니다. 어찌 짝사랑도 이따위 짝사랑이 있을까요.
      이 지역 보면 대한민국 민주주의의 걸림돌 같기만 합니다.

      선관위의 뻘짓은 여러 방면에서 진행되었다죠.
      막판에 심상정 누님의 공란을 그냥 빈 채로 내보낸 것도 실수라고 보기엔 문제가 있지요.
      아마도 딴나라당 후보로 통합되는 양상이었다면 반드시 줄을 치거나 새로 찍었을 겁니다.

      김상곤 교육감은 일찌감치 저 멀리 앞서 가서 마음이 놓였습니다.
      곽노현 교육감 후보가 상당한 접전 중이네요.
      개표상황 64.4%인데 0.4% 차이예요. ㅎㄷㄷ
      그외의 지역에서 리틀MB 빵정택이 같은 이가 안 나와야할텐데 말입니다.

      저희는 둘이 함께 투표소에 다녀왔구요. 좀 빡빡한 일정인데 투표를 빼먹을 순 없죠.
      이거, 또 염장을 질렀나요? 훗.

      덧) 익스플로러 오류와 댓글 에러에 관해선 플리즈님 블로그에 바로 답글 달았는데, 보셨겠죠? ^^
      적었던 내용, 이 답글 보시는 다른 분들께 도움이 될 수도 있을 거 같아 재연^^합니다.

      덧)
      제 블로그에서 답글 에러가 나신다고 해서 몇자 적어요.
      가급적 ie 8.0을 쓰시길 권해요.
      ie 6을 쓸 때 블로그 주인장인 저도 많이 날려 먹었다죠. 포스트나 답글을. ㅠ.ㅠ

      드래그 금지를 풀고 싶은데요. 워낙 긁어다가 붙여넣기 하는 사람들이 많아서
      울며 겨자먹기로 드래그 금지를 하고 있는 거예요. 이해해 주삼.
      이런 제약을 없애려면 구글 크롬이나 파이어폭스를 쓰시면 해결이 될 듯도. ^^
      ie 8에는 부가기능으로 해제하는 기능이 있군요. ^^ (설정을 해줘야 함.)

      작성한 답글의 경우, 수정모드로 들어가시면 드래그도 되고 복사도 되니, 참고하심 좋구요.
      이건 티스토리에서는 그런 것 같아요. 이게 안 되는 블로그 꽤 있지요.

      장문의 답글을 쓸 때는 메모장을 저 역시 애용하고 있고요.
      잘라내기 후에 붙여넣기 하셨는데 에러가 난다면
      다시 메모장에 붙여넣기를 하심 그대로 붙여넣기가 되요.
      그 사이에 다른 걸 복사하지만 않았다면요.
      잘라내서 붙여넣었는데 에러나면, 에잇! 하시는 분들 많지만
      임시 저장 공간(클립 보드)에 저장이 되어 있으니까 사실 날린 건 없는 상태지요.

      답글 날린 적, 저 역시 많다 보니, 이거 뭐 드릴 말씀이 많군요.
      도움이 좀 되었으면 좋겠구요. 제 블로그에서 답글 에러가 나서 그게 애석합니다. 앞으론 안 나길.

      그리고, 좀더 플리즈님을 자주 뵈었으면 하는 소망이 있네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