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노래를 참 잘하는 가수 박기영. 그녀의 노래에 매료된 적도 있었다.
나는, 이번 사건(?)을 통해 그녀의 감성을 다시 보게 된다.
 


지난 5월 1일, 가수 박기영(33)이 결혼했다. ( 관련기사 ) 4년 열애 했고, 남편은 1살 연상의 변호사 이 모씨란다. 그런가 보다 했다. 연예인 결혼이야 항상 있는 일 아닌가.

그런데 그 후 좀 지나서 재미있는(?) 뉴스가 올라왔다. 5월 16일 무슨 일이 있었나 보다.
소위 '박기영 미니홈피 방명록 사건'이라던가. 대충 사건(?)의 발단은 이렇다. ( 관련기사 )

어느팬 - “결혼했다고 (활동을) 뜸하게 하시면 혼나요. ㅋ”
박기영 - “제가 음악을 계속하건 안 하건 제 자유입니다.
               누구에게 농으로라도 훈육을 들어야 할 상황이 아니란 거죠.”

사실 나는 기사를 보다가 빵 터졌다. 이 사건에 대해서 가수와 팬의 관계에 관해 이야기가 많지만, 내게 파바박 와 닿는 건 문맥 해독 능력에 관한 문제다. 물론 감성의 문제라고 볼 수도 있다.


성인들이 누구에게 '혼을 내고' 어쩌고 할 일은 아니다. 일반론으론 그게 맞다.
문제는 문맥이 있다는 거다. 단어와 문장에만 국한하지 말고 문맥을 봐야 맞다.


박기영의 대처라면 이런 식의 상상도 충분히 가능하다.
 

엄마 - "공부 안 하면 맞는다."
아들 - "공부 안 한다고 농으로라도 폭행의 위협을 받아야 해요?"
 
 
형 - "까불면 죽는다."
동생 - "까부는 건 내 자유야, 형. 까분다고 뻥으로라도 살해 위협을 하는 건 좀 아니잖아."

문장은 읽지만 문맥은 못 읽는다. 텍스트는 이해하지만 컨텍스트는 이해하지 못한다.

박기영이 발을 잘못 디딘 곳은 바로 이 지점이라는 게 내 생각이다.
문제의 반응을 보인 때가 박기영 개인적으로 감정이 격한 시점인지 어떤지는 알 수 없다.
그런 상황이어서 앞뒤 가리지 않고 열폭부터 감정폭발부터 했다고 믿고 싶다.



문맥과 컨텍스트를 이해하는 것은 나이와도 무관하고 학력과도 무관하고 지위와도 무관하다. 웃자고 만든 '회피 연아 동영상'에 고소-고발-소송을 휘두른 양촌리 김회장 둘째 아들의 경우가 그런 예다. 출세랍시고 현재 대한민국에서 무슨 장관직을 맡고 있다는 자가 이 지경이다.

문맥과 컨텍스트를 읽는 것은, 감성의 문제고, 소위 눈치의 문제고, 시쳇말로 분위기 파악의 문제다. 동시에 이런 저런 감성적-지적 훈련과 무관하지 않다. 박기영한테는 이게 좀 부족하지 않았나 싶다.



박기영은 5월 21일 오후 자신의 미니홈피 게시판에 사과글을 올렸단다. ( 관련기사 )
“○○○님께 사과드린다. 저의 음악에 대한 관심과 사랑에 대해 감사해 하고 고개 숙여야 하는 게 당연"하다고 적었다.

먼저, 이 대목에서 나는 '소나기 피하기'라는 말이 떠올랐다. 어떤 쥐 닮은 분이 했던 말처럼 '눈이 올 때는 피하는 게 상책'이라는 생각을 했는지도, '더럽지만 사과한다'는 생각을 했는지도 모르겠다. 애초 박기영이 적은 댓글에 대해서 논란이 커지자 방명록을 닫았던 사실에서 그런 의혹이 인다. (관련기사)


개인적으로, 제발, 사과문에 진심이 담겨있었기를 바랄 따름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글의 내용에 공감하시면 아래의 손모양 추천버튼을 쿡! ^^


2010 0524 월 17:00 ... 17:35  비프리박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




  1. 익명 2010.05.24 18:05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0.05.26 10:2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그렇죠. '알아'들을 수 있는 이야기였어요.
      결국 받아들이는 사람의 마인드 차이라고 봐야겠지요.

      웃자고 하는 말에 죽자고 덤비는 게 너무 일상화된 시대같습니다.
      양촌리 김회장 둘째 아들놈의 회피연아 동영상 대처법을 봐도 그렇고요.

      공감합니다. 수단과 매체는 늘어난 인터넷 정보화 시대에
      오히려 상대의 뜻을 읽는 대화는 사라진 아이러니.
      씁쓸합니다.

      그럼에도, 오늘도 힘찬 하루!

  2. BlogIcon Reignman 2010.05.24 20:0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저 박기영 되게 좋아합니다.
    예전에 예비군 훈련장에서 만난 아저씨의 사촌누나이기도 하고...ㅋㅋㅋ
    어쨌든 비프리박님의 말씀에 전적으로 동의합니다.
    결혼했다고 뜸하면 혼나요. 사실 이것만 보면 화나죠.
    그런데 댓글 전체를 보면 누가봐도 사랑스러운 열혈팬의 댓글인데
    박기영씨가 왜 그런식으로 대처를 했는지 도무지 알 수가 없습니다. ㅜㅜ
    아마 본인도 엄청 후회하고 있을 것 같습니다.
    급한 불부터 끄고 보자는 식의 사과문이라면 정말 실망이고요. ㄷㄷㄷ;

    • BlogIcon 비프리박 2010.05.26 10:2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되게'는 아니지만 저 역시 그녀를 좋아합니다.
      흠. 거기에 레인맨님은 훈련장 동기(^^)의 사촌 누이라는
      막강한(!) 릴레이션십을 형성하기까지. you win. ^^

      그래저래 더 많이 안타까운 게 사실입니다.
      화가 안 나고 빵 터진 것도 그런 맥락이 아닐가 싶어요. 핫.

      왜 저렇게 대처했는지 저로서도 도무지 상상이 되지 않습니다.
      본인이 후회를 하고 있다는 게, 사실이기를 바랄 뿐. ^^

  3. BlogIcon G_Gatsby 2010.05.24 23:2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원래 좀 까칠한가 봅니다.
    주는 자의 마음과 받는 자의 마음이 많이 다를수도 있죠.
    사실..별로 좋아하는 뮤지션은 아니지만..
    팬들의 마음을 먹고 사는 대중인으로써 좀 아쉽긴 하군요..
    비프리박님도 팬들의 댓글에 까칠하게 대응 하신다면..
    조선일보에 투고 하렵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0.05.26 10:2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주는 사람과 받는 사람이 입장이 다를 수 있다지만,
      주었는데도 안 받았다는 사람이 많은 세상이다 보니(?) ^^
      어리광과 애교와 격려도 주기가 힘든 세월이 되어버린 것 같습니다.

      팬들의 마음을 먹고 사는 대중인이 팬들의 마음을 읽지 못한다면
      골방에서 그냥 노래를 부르고 있는 게 낫겠죠.

      흠흠. 마지막 두줄은 강력한 위협이옵니다.
      이런 이런 더 포시랍고 보드라와지렵니다. 핫.

  4. BlogIcon mingsss 2010.05.24 23:3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꼭 있어요.
    말하고자 하는 바에는 관심없는지
    어떤 한 단어의 선택에 대해 발끈하는 분들이 -_-;

    • BlogIcon 비프리박 2010.05.26 10:2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그치. 꼭 있어. 말하고자 하는 바에는 관심이 없고
      표현법, 단어 하나에만 목숨 거는 사람들.
      그리고 그것이 호의적이고 긍정적인 말이었음에도
      난데없이, 좋아해야 할 사람이 돌변해서,
      게거품 무는 경우 말이야.
      호의적이고 긍정적인 말을 한 사람은 어딜 가야 하노. -_-;

  5. BlogIcon ageratum 2010.05.25 01:0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논란은 들었는지만 관심을 안두고 있었는데..
    박기영씨가 문맥을 잘못 파악한거 같네요..
    당시에 기분이 좀 안 좋았던것 같기도 하고..

    • BlogIcon 비프리박 2010.05.26 10:3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결국 문맥을 잘못 파악했거나 문맥 파악 능력이 딸리거나. -_-;
      그도저도 아니면 그 당시 제 정신이 아니었거나.
      그런 거 같습니다. 저 역시 당시 일시적으로 기분이 안 좋은 때였을 거라 믿고 싶습니다.

  6. BlogIcon Slimer 2010.05.25 08:1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전체를 보지 못하고 일부분을 보는 것은 어째 좀 그렇습니다.
    진심어린 사과였기를...

    그래도 일부로 조금만 보는 G보다는 낫지 않을까 하는 기대를 해 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0.05.26 10:3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전체를 보지 못하고 일부만 보는 것에서
      G들이 연상되지만 그건 박기영에게 좀 실례가 되겠죠? 그러지 말아야지. 큭.
      모쪼록 진심이 담긴 사과였기만을 바랄 뿐입니다.
      연예인들이 대중을 상대로 하는 사과가 소나기 피하기 식이어서 늘 씁쓸한 1인입니다.

  7. BlogIcon sephia 2010.05.26 02:3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박기영씨도 이걸 기회로 한번 더 자신의 글을 되돌아보겠죠. ㅋㅋㅋ

  8. 익명 2010.05.26 11:21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0.05.26 21:1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오홋. 그런 경험을 하셨군요.
      이거 이번 사건(?)이 빙산의 일각이 아닌가 하는 혐의가 있었는데
      그게 사실이었단. -_-;

  9. BlogIcon Lucia 2010.05.26 15:54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저도 이 사건 보자마자 빵~ 터졌었는데. 크큭.

  10. ㅂㅈㄷㄱ 2010.06.08 01:29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열폭" 이라는건 열등감 폭발의 준말로 사용되던 언어인데. 이걸 매우크게 화를냄과 같은 의미로 알고 계시는 분들이 계시더군요. 그냥 그렇다고요 ㅎㅎ

  11. 류시아 2010.07.22 04:25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좀 지났지만 이글이 객관적으로 가장 맘에드는 군요...

    허나~~다른 관점에서 보면~~평소 성격이 나오는듯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