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버이날 한주 전에서야 어버이날 임박했음을 알았습니다. 바쁘다는 핑계로. -_-;
오후 출근을 하므로 아점을 함께 할 수 있는 틈을 만드느라 짱구를 굴렸습니다.
다행히 본가 부모님과 5월 7일에, 처가 부모님과 5월 4일에 식사를 할 수 있겠더군요.


양쪽 부모님 모두 괜찮은 날이라고 하셔서 가슴을 한번 쓸어내리고요. ^^
그녀와 저 그리고 부모님들. 이렇게 두번 식사를 대접하려고 예산을 잡으니 좀 셉니다.
처가 부모님과는 그녀의 추천으로 vips에서 스테이크 & 샐러드 바를 이용했고, 본가 부모님과는 어머니의 바람으로 숯불장어구이를 먹었습니다. "그거 비싸지 않냐"라시며 좋아하시는. ^^



식사로 땡(!)^^ 하기에는 많이 허전해서 금일봉을 전해드렸습니다.
아무래도 어버이날 선물 추천은 역시 현금이 선호되지요. 같은 마음이실 듯 합니다.
무슨 날이면 그래서 금일봉을 함께 준비합니다. 최근 들어 조금 더 두꺼운 봉투를. ^^;
 
 
 
    어버이날 선물 추천은 역시 현금 + 알파. LG-SU410 핸드폰(캔디폰).


 
LG SU410 캔디폰. 효도폰을 싫어하시는 아버지를 위해 챙겨본 핸드폰입니다.
이미지를 클릭하면 크게 볼 수 있습니다.


작년 어버이날 무렵에는 선물로 처가 부모님 핸드폰을 바꿔 드렸더랬죠. 어머니 핸드폰을요.
올해에는 본가 부모님 핸드폰을 바꿔 드렸습니다. 아버지 핸드폰을 바꿔드렸네요.
위의 LG SU410 핸드폰입니다. 캔디폰이라 불리는군요. 아버지가 효도폰은 싫어하십니다.
늙는 것도 서러운데 휴대폰까지 효도폰을 쓰면서 늙었음을 수시로 느껴야 하냐, 라시면서. ^^ 



늘 부모님과 함께 생활하지 못하는 사회-경제적 생활구조가 되어버린 것 같습니다.
간혹이라도 찾아뵈어야 할 필요성은 더욱 강렬해졌다고 말해야 할 것 같구요.
어버이날이 아니어도 이런저런 핑계 만들어 자주 자주 찾아뵈어야겠지요. 처가든, 본가든.
마음은 그렇습니다. 대략 한달에 한번씩 찾아뵙고 있습니다만. ^^a


포스트의 제목으로 쓴, 어버이날 추천 선물로서의 현금 + 알파라는 말은 그런 의미에서
틀린 말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부모님에게 가장 좋은 선물은 뭐니뭐니 해도 직접 찾아뵙는 것!
바로 그것이겠죠. 흠흠. 아직 매일 부모님 얼굴 마주할 수 있는 생활을 하고 계시다면,
아무래도 현금이 최고의 선물이다(!)라고 할 수 있겠지만요. 힛.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글의 내용에 공감하시면 아래의 손모양 추천버튼을 쿡! ^^


2010 0508 토 10:50 ... 11:10 & 13:00 ... 13:20  비프리박


p.s.
어버이날인 오늘은 그저 바쁜 평일이고 열근 중입니다. 그래서 좀 당겨 양쪽 부모님을 (각각) 찾아 뵈었던 것이구요. 제 직업의 성격상 어쩔 수 없는 면이 있습니다. 이제 양쪽 부모님 모두 잘 이해하고 계십니다. 그러면서 한마디씩 하십니다. "바쁜 게 좋은 거여." 헛.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




  1. BlogIcon sephia 2010.05.08 13:2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돈은 없는 대딩은 이것도 못합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0.05.08 18:1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부모님이 돈 없는 대딩임을 감안해주지 않을까요?
      물론, 그럼에도 뭔가를 해드리면 좋아하시겠지만. ^^

    • BlogIcon mingsss 2010.05.09 01:31 | Address | Modify/Delete

      저희 부모님은 돈 없는 대딩 끝나자마자
      '오래 기다렸다. 뭐해줄꺼냐!'
      라고 당당히...ㅋㅋㅋㅋ

    • BlogIcon 비프리박 2010.05.14 03:0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그럴 때는 밍스,
      지금은 곤란하다, 기다려달라.
      이거 있잖아. ^^

  2. BlogIcon ppsyg 2010.05.08 13:4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역시 현금이 진리인거 같아요 -ㅅ-ㅋㅋㅋ

  3. BlogIcon 유 레 카 2010.05.08 16:4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역시 효도는 현금 ...^^

    • BlogIcon 비프리박 2010.05.08 18:1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뭐 이런 걸 다 준비했냐고 하시지만 현금의 성격상 좋아하실 수 밖에. 그쵸?
      우리가 살고 있는 사회가 자본주의 경제시스템이니 어쩔 수 없단.

  4. BlogIcon G-Kyu 2010.05.08 22:1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핸드폰을 바꿔 드릴 때, 참고해야 겠어요~! ^^

  5. BlogIcon 무예24기 2010.05.08 22:18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저는 부모님과 밥먹으러 가야되요 ㅜ.ㅜ
    어버이날 같이 못있다니 ㅜ.ㅜ

  6. BlogIcon G_Gatsby 2010.05.09 13:0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현금의 의미는 큽니다.
    특히나 어버이날에 말이죠.^^
    저는 이번에 아무것도 안해드렸네요.
    그저 마음만 드릴뿐이죠.^^

    • BlogIcon 비프리박 2010.05.10 19:1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현금은 환물성이 뛰어나지요. 저 역시 현금을 좋아합니다만,
      월급 외에는 현금이 들어올 곳이 없군요. ㅜ.ㅜ

      이번에 아무것도 안 해드린 게 아니라
      개츠비님이 잘 생활하고 계신 그 자체가 선물일테죠.
      그리고 마음도. ^^

  7. BlogIcon 희수 2010.05.09 19:34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요즘 보기드문 효자효부이신거 같으세요..^^;;

    전 바뻐서 그날 점심 맛있게 해드리는 걸로 대신하고 왔어요~^^
    같이 밥상에서 마주앉아 밥먹어 드리는것도 효도일것 같내요..^^

    이댓글 이전에 잔뜩 오랜만에 장문의 댓글을 썻는대 알수없는 에러로..복사방지가 되어서 복사도 안되고
    댓글을 날려 먹었내요...ㅎㅎ
    오랜만에 들려서 그런지 거부를 하는군요...ㅎㅎ

    행복한 한주 시작할 수 있는 행복한 일요일 저녁 보내시길 바랍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0.05.10 19:2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평소에 못 하니 이런 날에나 하는 겁니다. 효자효부는요. -.-;

      맛난 밥을 해드리고 함께 한끼 식사하는 것도 좋지요.
      그 자체로서 의미가 있는 일이라고 봅니다.
      가급적이면 메뉴를 평소와는 좀 다르게 구성하면 더욱 좋을 듯.

      흠흠. 장문의 댓글을 썼는데 날려 버렸군요?
      이거, 이거, 또 그 답글의 내용이 궁금해집니다. -.-;
      복사 방지가 되어서 드래그도 안되고. 그 마음 압니다.
      사후약방문이지만 긴 답글은 아무래도 메모장에 작성을 해야 마음이 놓입죠.
      잘 아시겠지만. ^^

      거부라뇨옵. 언제나 환영입니다.
      어쩌면 목 빠지게 기다리고 있는지도 모르죠. (아마 그런 듯.)

      희수님도 힘찬 한주 시작하셨남요?
      저는 몸도 마음도 좀 무거운 시작을 했는데, 이제 좀 괜찮은 듯 합니다. ㅠ.ㅠ

  8. BlogIcon 브로콜리야채수프 2010.05.11 11:0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효도폰을 싫어하시는 줄은 이제 알았네요.
    저희 엄마는 드러내놓고 효도폰 사 달라고 하긴 하시던데...
    하긴, 그 마음 언저리에 그런 속내가 있으실 듯도 합니다.
    저희 아빠는 볼줄도 모르시면서 DMB 되는 최신폰을 선호하시거든요. 언제나!

    금일봉이 최고긴 최고지요. ㅋ
    근데 그건 쓰면 없어져버리는 것 같아
    어느 해부터인가는 의도적으로 옷을 사드리고 있어요.
    옷 입으실 때마다 원치 않아도 생각난다는 말에 꽂혀서요. ㅋ

    참으로 훈훈한 식사였을 것 같아요.
    오라버니와 언니야는 어떤 며느리고 어떤 사위이실지..
    갑자기 궁금해집니다.
    뭐.. 저희에게 하시는 것과 별반 차이는 없겠죠? ㅋ
    생각보다 오라버니께서는 깨방정에 귀염둥이실 것 같긴 합니다만. 흣.

    • BlogIcon 비프리박 2010.05.14 03:0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효도폰을 좋아하신다거나 괜찮다거나 하는 말씀 뒤에는
      이런저런 자포자기가 깃든 게 아닌가 싶더라고.
      누군들 나이든 티 내는 게 좋으랴.

      디엠비 되는 폰을 사달라시는 아버지께서는 아마도 효도폰을 안 내켜하시는 것일 수도.
      그거 볼 줄도 모르면서, 라는 말씀은 드리면 마음에 스크래치가 될 수도. -.-;

      금일봉. 옷. 선물. 참 많은 생각이 교차하는 지점이지.
      브로콜리가 말한 옷의 의미에는 십분 공감함.

      으음. 우리는 겨우 불효자 불효부 면하고픈 마음에
      고작 효자효부 흉내 정도 내는 사람들 정도겠지.

      하악. 내가 어른들 앞에서 깨방정을 부리는 거 어케 알았지?
      (이거 반어법인 거 알지? 핫.)