女 : "DSLR 카메라 메고 아파트 단지를 돌기엔 좀 그렇지 않아?"
   男 : "앞으론 좀 익숙해져야하지 않을까? 그리고 꽃들이 너무 예쁘잖아." ^^

출퇴근을 위해 지나다니다가 며칠전부터 눈에 꽃이 들어오기 시작했습니다.
본능처럼 되어버린 "찍고 싶다"는 소망이 마음 속에서 요동치더니 급기야는 억누르기 힘든 수준으로 발전합니다. 굳이 억누를 필요가 있을까, 하는 생각을 하기에 이릅니다. 결국은 위와 같은 대화를 주고받으며 산책 겸 출사를 나설 엄두를 냈습니다.

조금 늦은 출근을 해도 되는 목요일. 지난주 그러니까 4월 8일이었습니다. 아침 겸 점심을 먹고 교재연구와 수업준비를 해둔 후, 카메라를 메고 엘리베이터 버튼을 1층으로 눌렀습니다. 대략 3시 반부터 4시 조금 넘어까지 걷고, 이야기하고, 셔터를 누르고, ... 그랬네요. 살고 있는 아파트 단지 내에서 캐논 50D 같은 카메라 들고 사진 찍기가 좀 머쓱하게 느껴진 그녀는 산책 내내 온전히 저에게 카메라를 맡겼습니다. 며칠 동안 마음 속을 휘젓던 그 꽃과 봉오리와 싹들을 맘껏 담아봤습니다.


※ DSLR 카메라는 캐논 50D이고, 렌즈는 캐논 17-85mm를 끼웠습니다. 초점은 오토 포커싱(자동 초점)이 불가능한 상황이 많아 거의 전부 수동 매뉴얼 포커싱을 시도했습니다. 사진 후보정은 하지 않았으며 resize와 crop만 했습니다.


★ 드래그하고 계시는군요. 퍼가시는 걸 막을 수는 없으나 ★원문재게시는 불허★합니다. 

       ▩ 매화, 산수유, ... 봄꽃 사진 출사(?) 겸 아파트 단지 산책. ^^ (2010 0408)


 (사진을 클릭하시면 큰 이미지로 보실 수 있습니다)
 
1  

매화
   



매화는 봄을 알리는 꽃으로 다가옵니다.
겨울이 끝나갈 무렵 매화가 만개하는 전남 광양은
작년에 이어 올해도 가고 싶었으나 날씨가 협조를 하지 않았습니다.

전남 광양 매화 축제는 '축제'여서가 아니라 '매화' 때문에 가보고 싶습니다.
 


  
2  

매화와 벌
   


매화에도 벌이 빨 꿀이 있나 봅니다. 벌을 보니 필시 꿀이 있을 듯.

저는 개인적으로 매화와 벚꽃이 구별이 잘 안 됩니다. 
제가 매화와 매실의 연결고리를 찾은 것도 몇년 안 됩니다.
이 글을 읽으시는 당신은 매화와 벚꽃이 잘 구분이 되시는지요?
구분을 잘 하신다면 어떤 걸로 구분을 하시는지 비법 좀. ^^

 


  
3  

동과 동 사이, 좋아하는 앵글
   


언젠가 올린 아파트 관련 제 포스트에서도 이런 앵글이 등장했었죠.
( http://befreepark.tistory.com/671 포스트에서 확인됩니다. )
요즘 아파트들이 20층은 보통으로 넘다보니
하늘로 쭉쭉 뻗은 느낌을 줍니다.
그게 인상적인가 봅니다.

 


  
4  

산수유
   




산수유는 노랑으로 피어서 빨강으로 맺습니다.
밀려나는 겨울의 흔적이 드센 바람으로 우리 옷깃조차 여미게 할 때
산수유의 꽃술들은 하늘하늘함으로 어찌 견디는지 알기 어렵습니다.
부드러움이 강함을 이긴다는 것은 자연의 법칙일까요.

 


  
5  

만개를 예비하는 꽃봉오리 
   



아직은 틔우지 못한 꽃. 갇혀 있는 꽃.
꽃봉오리는 만개를 예비하는 것이겠죠.
바람에 온기가 실리고 해가 점차 높이 솟으면
겨우내 갇혀있던 꽃들은 세상으로 나오겠지요.
 


  
6  

지열로 이미 꽃을 틔운, 이름 모를 빨강 꽃 
   


주변의 다른 녀서들은 아직 푸른 싹 밖에 틔우지 못했는데
강렬한 빨강으로 꽃부터 피우는 녀석들이 있습니다.
땅에 붙은 것으로 보아 지열이 도움이 된 듯?

 


  
7  

봄이 오는 소리는 가지 끝에 울린다
   


줄기의 칙칙함 속에서 어찌 저런 새로운 녹색이 나오는 것인지.
봄의 싹들은 녹색이 아니라 연두라고 해야 맞습니다.
가지와 싹의 색의 대비만큼 강렬합니다.
빨강도 아닌 연두도 강렬할 수 있다! ^^
 


  
8  

나무는 잎으로써 생존을 신고한다
   


오호. 제법 싹이 났습니다.
늘 신기합니다. 겨울을 어찌 견디는지.
그리고 날이 포근해지면 어찌 알고 나오는지.
설명이 불가능한 생명 현상 앞에서 선조들은 그래서
"원래 그런 거야"라는 뜻을 담아 "자연"이라고 했나 봅니다.

 


  
9  

막 돋기 시작한 라일락(?)의 보라색이 낯설다
   


하루중 햇빛이 비치는 시간이 얼마 안되는 곳임에도
벌써 꽃을 예비하고 있습니다. 일주일이면 만개하려나.

그녀가 희미한 기억을 더듬어 반신반의하며 "라일락?"이라고 말합니다.
꽃에 대해서는 거의 막눈인 저는 그런가 보다 합니다.
혹시 정체를 아는 분은 알려주세요. ^^
 


  

일상 속에서 뭔가에 관심을 갖게 되고, 보게 되고, 카메라를 들이대게 되고, ...
나쁘지 않은 것 같습니다. 구체적인 삶과 환경에 대한 애정도 확인하게 되고 좋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글의 내용이 유익하셨다면 조오기 아래의 추천버튼을 쿡! ^^


  
2010 0412 월 10:00 ... 11:20  비프리박
2010 0412 월 17:30  예약발행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




  1. 유리파더 2010.04.12 21:38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사진을 처음 배우는 사람들에게 나름 경험자라는 사람들이 자주 묻는 질문 중 하나가...(저는 쫌 건방진 질문이라 보는데요)
    "사진이 뭐라고 생각해?" 또는 "사진을 찍는 이유는 뭐라고 생각해?"

    암튼, 이런 시건방진 (고수는 이런 질문을 하지 않을 거라 생각합니다. 강태공이 다른 사람이 낚시를 하는 것에 훈수를 두지 않았을 법한 이유겠지요) 질문은 잊어버리고, 뭔가에 관심을 가지는 거기에 카메라를 들이대는 행위는 애기가 파리 날개를 떼내는 것 같은 같은 순수한? 행위라고 생각합니다.

    비프리박님이 찍어 놓은 사진을 보면서 제가 느끼지 못했던 봄을 대신 느끼게 된다면, 사진을 찍고 타인에게 보여주시는 목적에 충실한 결과가 아닐른지요?

    초록은 동색이라, 봄 보다 사진에 더 눈이 가고 그것에 대해서만 답글 남기는 저는...자연을 느끼기엔 많이 삭막해져 버렸나 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0.04.13 12:3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사진에 관해 경험이 많은 분들이 한다는 질문은
      답이 없거나 답이 찍는 사람수만큼 많은 게 아닐까 싶습니다.
      사진은 xx다, 에 들어갈 말은 무궁무진하며
      사진을 찍는 이유 또한 무한할테니까요.

      뭔가에 관심을 갖는 행위는 순수한 행위라는 데에 저 역시 공감합니다.
      비유가 파리 날개 떼기라서 초큼. 하핫. ^^

      제가 전하는 동네 꽃 소식에서 봄을 느껴주신다면
      저야 그것만으로도 기쁜 일입죠.
      카리스마나 포스는 없이 어줍잖은 스킬만 갖고 그럴 수 있다면. ^^

      바쁜 나날의 연속이신 것 같은데, 건강 잘 챙기삼.

  2. BlogIcon ageratum 2010.04.12 22:0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저번 주말에 사진찍으러 나갈까했는데..
    날씨가 좀 애매해서 이번주말로 미뤘습니다..
    그런데 비가 오네요..;;
    벚꽃이 다 지는건 아닌지 걱정됩니다..ㅜ.ㅜ

    • BlogIcon 비프리박 2010.04.13 12:4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요즘 날씨가 어딜 못 가게 하죠.
      가려면 비가 오거나 흐리거나 바람 불거나 춥거나.
      오죽하면 꽃들이 개화일을 못 맞출까요.
      남쪽에 매화 구경은 물 건너간지 오래고 벚꽃 소식도 들려오는데
      여의도 밤 벚꽃 구경은 꼭 가야지 그러고 있습니다.
      그때 시간이 좀 되어주어야 할텐데. -.-a

  3. BlogIcon sephia 2010.04.13 09:0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사진 잘 찍으십니다. orz

    그나저나 저날 지각은 안 하셨습니까?

    • BlogIcon 비프리박 2010.04.13 12:4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아핫. 찍고 들어와서 컴퓨터로 옮기고 슥슥 넘기면서 구경해주고,
      딱 맞춰 출근했습니다. 목요일은 다행히 평소보다 늦은 출근이 가능하다죠. 다행히.

  4. BlogIcon 雜學小識 2010.04.13 13:0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

    아~
    봄 느낌, 제대로네요.^^

    사진 즐감했습니다.ㅎㅎ

    • BlogIcon 비프리박 2010.04.13 16:4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꽃을 담고 싶어서 별렀다 담았는데
      사진에서 봄을 읽어주시니 이거 꿈보다 해몽이라 해야할지.
      소 뒷걸음질에 쥐를 잡은 거라 해야할지.
      (비프리박 사진질에 봄을 낚은. ^^)

  5. BlogIcon 맑은물한동이 2010.04.13 23:58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사진을 찍게(?) 되면서 생긴 버릇이 하찮은 사물도, 현상도 그냥 안넘겨 진다는 거지요.
    제가 카메라를 들이 대면 옆에서 저희 어머님 하시는 말씀 "벌걸 다 찍는다." ^^;;;

    저도 낼쯤 봄 꽃 사진 올릴 생각인데 그때 백걸어 드리겠습니다. ^^

    • BlogIcon 비프리박 2010.04.14 02:1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저 역시 별 걸 다 찍고 있다, 라는 말을 좀 듣는 편이라죠. ^^;
      하지만 곰곰히 생각해보면 주변의 일들과 물건들에 관심이 그만큼 더 생겼다는 뜻이니
      속으론 그닥 나쁠 거 없다는 생각을 해요. ^^

      트랙 bag을 기대하겠습니다. 저보다 더 잘 찍으시리라 믿으면서. ^^

  6. BlogIcon 황팽 2010.04.15 18:2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아파트가 식물원을 방불케 하네요.
    제가 모르는 참 많것들이 있고요.
    그런것들을 확인하고 잡아내는건 평소 관심이 있어야 하죠.
    저도 좋아하는 아파트 출사 ㅎㅎㅎ

    • BlogIcon 비프리박 2010.04.17 19:1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식물원까지. 하핫. 그러면 저도 좋겠습니다.
      현실에선 그냥 서너가지 종류만 눈에 띕니다. 저기 올린 게 전부라죠. 핫.
      뽐뿌 받으셨으면 출사를 슬슬. ^^

  7. BlogIcon 지구벌레 2010.04.16 13:4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요즘...봄 꽃 포스팅이..주변에 많이 보이네요..
    적잖게 나들이 뽐뿌가 된다는...^^..
    오늘 보니 날씨도 많이 풀리고..주말엔 ...어디라도 한번 떠야할 까봐요.

    • BlogIcon 비프리박 2010.04.17 19:1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저도 그렇던데 봄꽃 포스팅이 많이 보이죠?
      봄꽃한테 삘 받아서 출사(?) 나갔는데 그게 아마도 저만 그런 기분이 든 것은 아니리라 봅니다. ^^
      즐겁게 뽐뿌 받으셨길 바라고요. 결과를 포스팅으로. 핫.