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는 분은 아시겠지만, 학생들을 가르치는 일을 하고 있습니다. 학원에서 주로 고3, 가끔 고2 녀석들을 가르칩니다. 과목은 영어입니다. ^^a 고2, 고3이면 다 컸다고 해야겠지만 간혹 앞뒤 구분 못하고(?) 어린 티를 팍팍 낼 때가 있습니다. 이제 1, 2년 있으면 성인이 될 녀석들이 가끔 전혀 상상하지 못한 말로 저를 울릴(ㅜ.ㅜ) 때가 있습니다. 정확히 말하자면 울릴 때가 아니라 웃길(^ㅁ^) 때라고 해야 맞겠군요. ^^

요 며칠 제 기억의 수면위로 떠오른 몇가지 에피소드를 적고 싶어 손이 근질거렸습니다. ^^


 
    나를 울게 하는 학생들, 나를 웃게 하는 아이들. - 가르치는 재미와 즐거움.

쉬는 시간 교무실에서 웹 서핑 중에 혹시라도 이런 사진이 뜨면
학생들에게 본의 아니게 변태로 몰릴 수 있습니다. -.-a
제가 좋아하는 한지혜. (
사진 출처 )



에피소드 말미에 회색으로 적은 대사는 대충 저의 반격이라고 보면 됩니다.
때로는, 어이 상실 증세에 시달려 반격의 의지마저 상실한 채 묵언을 할 때도 있습니다.




#1. "선생님, 그 영화 19금인데..." (-.-)+

수업중에 잠시 곁길로 새서 영화 이야기를 했습니다. 아마도 홍상수 감독의 영화를 이야기하다가 <생활의 발견>에 관해 이런저런 느낌을 이야기했을 때였던 것 같습니다. J고 2학년 모슬기 양도 이 영화를 본 모양입니다. 저에게 눈을 똥그랗게 뜨고 말합니다.

"선생님, 그 영화 19금인데... 되게 야한데."

그래서, 뭐? 19금 영화를 보면 안되는 사람은 내가 아니라 너잖아! 19세 미만인 네가 19세를 넘은지 한참 지난 나한테-.-; 지금 19금 영화 보면 안된다는 거냐. ㅎㄷㄷ



#2. "영어선생님, 그 폴더는 열어보시면 곤란한데요."  ('ㅂ')

학생들에게 L/C용 학습자료를 배포하고 듣기파일은 학원 홈페이지에 올려놨으니 다운로드 받으라고 하면 PMP나 mp3p을 가져와서 넣어달라고 하는 아이들이 있습니다.  usb 케이블만 가져오면 보통 잘 복사해줍니다. 노트북으로 복사해주는 동안 저는 학생의 플레이어 속을 뒤적거립니다. 뭐, 좋은 노래 없나. 그러고 있는데 H고 3학년 모선규 군이 그러는군요.

"영어선생님, 그 폴더는 열어보시면 곤란한데요. 장난 아니게 야한데."

나는 좀 보면 안 된다는 거냐. 야한 사진이나 동영상을 보면 곤란한 건 바로 너 아니냐! 선생님은 야한 거 봐도 되는 성인이란 말이닷! 근데, 얼마나 야하길래? 급궁금! ^^




#3. "선생님, 그런 사진 좋아하세요? 아~ 변태!"  (ㅜ.ㅜ)

학원 교무실이 강의실과 가깝습니다. 쉬는 시간에 교무실에 앉아서 쉬고 있으면 친한 녀석들이 그 짧은 시간에 교무실로 놀러(-.-);;; 옵니다. 쉬면서 뉴스와 기사 웹서핑을 하는 게 보통인데 어쩌다 기사를 클릭해서 들어가면 연예인 수영복 사진 같은 게 뜹니다. 마침 뒤에서 저를 감시(?)하고 있던 S여고 모예슬 양이 밑도끝도 없이 한마디 던집니다.

"선생님, 그런 사진 좋아하세요? 아~ 변태!"

클릭했더니 떴단 말이다! 제목에 낚시질 당한 거라구. 파닥파닥. (솔직히 좀 궁금은 했다. 큭.) 아니, 근데, 이런 연예인 수영복 사진 같은 거 보면 변태냐. ㅜ.ㅜ 대한민국의 건강한 남성은 다 변태였단 말이냣!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학생들의 반응이 좀 귀엽다면 아래의 추천버튼을 쿡! ^^


2010 0421 수 01:30 ... 02:30  비프리박


p.s.
앞서 올린 "가르치며 웃다" 관련글.
- ▩ 가르치며 웃다 : 꿈에서 노래방에 갔는데 깼더니 목이 쉰? ▩ 
       (
http://befreepark.tistory.com/876)

- ▩ 가르치며 웃다 : 놀라운 연상(?), 황당한 추리 (-.-)a ▩ 
       (
http://befreepark.tistory.com/782)

- ─ 가르치며 웃다 : 황당 개그(?), 황당 발언 (-.-)a ─ 
       (
http://befreepark.tistory.com/426)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




  1. BlogIcon Anfernee 2010.04.21 10:2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ㅋㅋㅋ 웃겼습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0.04.22 11:4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다행입니다. ^^
      꼭 웃겨야겠다는 생각은 없지만, 포스트 적으면서 욕심이 조금은 동하거든요. 핫.

  2. BlogIcon Kay~ 2010.04.21 13:5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ㅋㅋ 뭐니 뭐니해도 학생들과 같이 생활을 하다 보면..
    순수한 마음에서 즐거움을 느끼는 것이 아닐까 합니다.
    정말 학생같지 않은 학생, 보기 싫은 학생도 있긴 하지만..
    대부분은 순수한 마음을 간직한 학생들이죠~~
    이 포스팅을 보니 학생들과 같이 했던 시간들이 그리워지는군요! ^^

    • BlogIcon 비프리박 2010.04.22 11:4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애들은 모두 자기 입장에서 사물을 바라보는 것 같습니다.
      내가 어른임에도 19금 영화임을 강조하는 아이나
      나는 성인임에도 그거 야하다는 말을 하는 아이나 ...
      다들 그런 맥락에서 이해합니다. 그래서 귀여운. ^^
      덩치나 하고 다니는 거나, 징그러운 녀석들입니다만. 핫.

      맞습니다. 그게 순수하고 순진한 것이겠죠.
      흠흠. 예전에 애들과 함께 하던 시간에 비해 지금 월급봉투는 두툼해지지 않으셨습니까. ^^

    • BlogIcon Kay~ 2010.04.22 12:1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ㅋㅋ 지금의 직장생활이나 월급봉투가 15년전보다 못합니다.
      그때가 좋았다눙~~ ㅎㅎ

    • BlogIcon 비프리박 2010.04.22 12:2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사실로 믿고 싶지 않습니다만^^;;;
      우리 경제가 그만큼 퇴보했다는 말로 읽을 수도 있겠습니다. ㅜㅜ

  3. BlogIcon G_Gatsby 2010.04.21 15:1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쭉 글을 읽어본결과..




    변태시군요....
    ㅎㅎㅎㅎ

    아이들 가르치면 참 잼나죠.^^ 그것도 삶의 큰 재미가 아닐까 싶습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0.04.22 11:4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개츠비님은 역시 독해력이 뛰어나십니다. ^^
      아이들의 눈에 건강한 성인 남성은 변태입니다. -.-;

      그냥 이런 것들이, 다, 삶의 재미라는 생각을 합니다.

  4. BlogIcon Slimer 2010.04.21 16:4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음.. 비프리박님은 변태라고 추측됩니다.
    저는 대한민국의 건장한 남성이지만, 연예인 수영복 사진을 보지는 않는다는.. 쿨럭.. 그러니까.. 가끔.. 쿨럭.. 아주 가끔 낚였을 때 뜨기는.. 쿨럭.. 하지만, 절대 제 의지로 열었던 것은 아니라고.. 쿨럭 가슴에 손을 얹고 말 할 수 있습니..쿨럭.. 아니 말하고 싶습니다.ㅜㅜ

    • BlogIcon 비프리박 2010.04.22 11:5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흠흠. 슬리머님의 추측에 웃는 저는 역시 변태였던 것일까요. 버럭. ^^;

      절대로 내 의지는 아니었다...! 라고 말하고 싶습니다. 저 또한.
      (우리는 이런 진술을 할 때 쿨럭거려야 합니다. ^^)

      그리고 이 답글이 제 블로그에 24000번째 답글이었음을 알려드리는 바입니다. ^^

    • zeus 2010.05.08 01:17 | Address | Modify/Delete

      슬리머님은 게이아님 이반??? 건강한 남자는 보는게 정상입니다ㅋㅋㅋ

    • BlogIcon Slimer 2010.05.08 01:3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저도 ... 좀 .. 쿨럭 건강하지 쿨럭.. 말입니다.ㅎㅎㅋㅋ 쿨럭.ㅎㅎ

    • BlogIcon 비프리박 2010.05.10 18:1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슬리머님은, 이반이 아니라 일반 맞습니다. 제가 알기론.
      간혹 마음과 반대로 말하면서 많이 쿨럭거리죠. 쿨럭.

    • BlogIcon 비프리박 2010.05.10 18:1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울 슬리머님이 많이 쿨럭거리시지만 아주 건강한 대한의 일반^^ 남아시죠.

  5. BlogIcon 린이♡ 2010.04.21 19:2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사실 남자라면 어쩔 수 없는 본능입니다! ㅋㅋ

  6. BlogIcon G-Kyu 2010.04.21 20:5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ㅎㅎ 학생들이 귀엽네요~
    세월이 가도 선생님을 놀리려는 학생들의 모습은 변하지 않는 것 같아요~! ^^

    • BlogIcon 비프리박 2010.04.22 11:5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아이들의 생각이 참 귀엽습니다.
      아직 순진한 아이들일 뿐이라는 생각을 하게 되구요.
      게다가 적당히 선생을 놀려먹다니. 핫.

  7. BlogIcon ageratum 2010.04.22 02:2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웬지 학생들의 행동이 귀여운데요?^^

  8. BlogIcon Lucia 2010.04.22 14:07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하하하. 학생들 귀여워요.
    저도 옛날엔 선생님들은 화장실도 안가는 줄 알았을 정도로...
    뭐랄까 일반적인 사람들과 다르다는 생각들을 했었거든요. 그렇다 보니, 내가 쫌 야한 영화 보는건 당연한건데..선생님이 보는건...'엇' 이럴때가 종종 있지 싶어요. ㅋㅋㅋ

    참고로 우리 학생들은 느무 순진해서 TV에서 하는 더빙된 한국 드라마 보다가 키스신이라도 나오면 서로 눈가리고 난리도 아닙니다. 아주 귀여워요. ㅋㅋㅋㅋ

    그나저나 오랜만입니다.
    방콕 간다는 댓글을 남기고 휘리릭 했는데..그후로 방콕 상황이 썩 좋지 않아서 걱정 끼쳤을 텐데.. 소식 없어서 죄송했어요.
    방콕 상황이 너무 안좋아져서 그냥 치앙마이 다녀왔어요. ㅋㅋㅋ 전 역시 치앙마이에 뼈를 묻어야 할까 봐요. 치앙마이 송크란은 좀 지겨웠는데.. 갈때가 없으니 또다시 가게 되더라는. ㅋㅋ 덕분에 제 룸메는 신났죠 뭐. 첫 송크란이 제일 유명하다는 치앙마이였으니. ^^

    그래서 아무일 없이 잘 다녀왔땁니다. 요즘 우리 센터에 물이 계속 안나와서 룸메랑 시내 게스트하우스로 피신 중입니다. 어휴 물이 나와야 숙소로 돌아갈텐데..ㅠㅠ

    • BlogIcon 비프리박 2010.04.22 15:0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애들이 여러 모로 귀여울 때가 있지요.
      징글징글한 것들이기도 하지만요. ^^

      아. 거기 아이들은 키스신 나오면 눈 가리고. 하하.
      저의 어린 시절이 생각나는데요. 부모님들이 큼큼 기침하시던 기억도. ^^

      방콕 상황이 안 좋아서 치앙마이에만 다녀왔군요? 역시 치앙마이 원주민. ^^
      그간 걱정했는데 그래도 별 일 없으니 다행입니다. 안심.
      근데 물이 안 나와서 어쩐대. 룸메랑 게스트하우스 신세를 지니 그나마. 휴우.

      매일 매일 기쁘고 즐겁게 지내는 거 알죠? ^^

  9. BlogIcon 2proo 2010.04.22 23:1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 Slimer님 말씀이 정답입니다~
    비프리박님 그렇게 안봤는데~~~~~~~~~ ㅎㅎㅎ
    아이들 저때 지나면 다 저처럼 음흉 *ㅡ_ㅡ* 해지니까요... ㅎㅎㅎ
    순수함이 좋은거라죠~ ^^

    • BlogIcon 비프리박 2010.04.23 08:2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공감 감사합니다. -.-;
      맞습니다. 저는 변태였던 겁니다. 버럭!

      야한 영화, 야한 사진, 야한 동영상, ...
      다 찾아보는 녀석들이 그래도 순진할 때가 학생때지요. ^^

  10. BlogIcon ♥LovelyJeony 2010.04.23 01:1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풉- 비프리박님, 아~변태~!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아이들 정말 귀엽네효~ㅎ
    19금은 공유해야합니다..ㅋㅋ

    • BlogIcon 비프리박 2010.04.23 08:2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역시, 울 저니님!
      공감 감사합니다.
      19금 붙은 건 뭐든 공유하는 게 좋지요. 하핫. ^^
      그리고 녀석들의 pmp 속에 든 노래파일들도. ^^

  11. BlogIcon Tessie. 2010.04.23 01:5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사제지간의 화기애애한 분위기가 참 좋습니다.ㅋ

  12. BlogIcon sephia 2010.04.23 10:4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비프리박 선생의 이미지가 망가지는군요. ㅜ.ㅜ

  13. BlogIcon 雜學小識 2010.04.23 16:0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

    본문 글, 쭉~ 읽어보고,
    댓글까지 읽어본 결과...

    변태 맞으신 듯...ㅋㅋㅋㅋ

    덕분에 웃고 갑니다.^^

  14. BlogIcon raymundus 2010.04.24 22:4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ㅎㅎ 그런경우가 정말 가끔있지요..
    전 SLRCLUB에 들르는데,,거기 초기 화면에 그날의 사진이 보이는데 마침 지나는 여사우들이 -_-

    그래서 플래쉬 블럭 설치했습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0.04.25 00:4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답글 본 후에 slrclub.com을 방문했지 뭡니까.
      화면에 보이는 그날의 사진을 구경하러. ^^
      므흣한 사진들이 좀 있어서 짭짤했습니다. 큭.
      역시 저는 대한민국의 건강한 남성 아니 변태였나 봅니다. ㅜ.ㅜ

      아. 레이님은 플래시 블록을 설치하셔야할 이유가 있지욤? ^^

  15. BlogIcon 희수 2010.04.25 19:13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요즘은 드라마도 애들하고 보기 민망할정도로 야시시한 장면이 많이 나오는대...;;
    정작 애들은 아무렇지도 않다는 식으로 보곤하죠..그만큼 개방적이된거다 라고 생각합니다.
    너무 감추어도 안되는것이 그런것이 아닐까 하고 생각해봅니다.
    제 아들놈은 야동받아보는걸로 족히 100만원의 케쉬를 소비하기도 하더군요..꽁짜로 받아볼 수 있는 방법을 알아보라 살짝 귀뜸하기도 합니다...ㅎㅎ

    • BlogIcon 비프리박 2010.04.26 01:0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애들이 요즘 그런 장면들에 익숙해지고 무뎌지는 건가 하는 생각을 해요.
      그리고 조금은 얼굴도 붉히고 그래야 하는 거 아닌가 하는 아쉬움도 있다죠.
      하기사 애들 탓이 아니라 그런 환경을 제공하는 어른들 탓이 크죠.
      게다가 감춘다고 감춰지는 것도 아니고 말이죠.
      제가 처음 그런 쪽을 접한 것도 아마 중학교 때 쯤 같습니다. ^^

      흠흠. 100만원의 캐시를 소비했다면 이거 엄청 큰 돈 아닙니까.
      으으. 공짜로 다운로드 받는 방법을 제가 좀 알려주어야 할 듯. ^^

  16. BlogIcon oddpold 2010.05.06 19:0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역쉬~! 비프리박님이십니다. ^^
    덕분에 빵! 웃고 일찍 퇴근 합니다. 될대로 되라지....ㅋ

    • BlogIcon 비프리박 2010.05.06 19:2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하하. 제 응답에서 뭔가 '역시'라는 말이 나올 대목이 있었나요? 핫.
      한번 더 빵! 터짐을 선사해드렸다니 이거 글 쓸 맛이 납니다요. 핫.
      맞습니다. 퇴근 후의 일은 될대로 되라지! 그런 정신이 필요합니다.

  17. BlogIcon Conforte 2010.07.20 03:1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변태라는 뜻이 잘못 쓰여지고 있슴다.
    보일락말락한, 그리고 꽉 쪼여진 하얀 스커트를 입은, 이-이쁜 시악시를 보고
    아무 감흥이 안생기는 거시기가 변태임다.

    "음욕을 품는 자마다 간음하는 자니"
    사람(육체)에게 음욕이 일어나는 건 당연한 일임다.
    허나 품는 자가 있고, 품지 않는 자가 있슴다.
    품게 되면 알이 부화합니다. 악이 만들어짐다. 품어서 쓴뿌리를 만드는 자가 변태임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0.07.20 16:0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그쵸, 그쵸?
      보일락말락한 꽉 조이는 옷을 입은 예쁜 처자를 보고 마음에 감흥이 없다면
      바로 그런 자가 변태인 것이죠?
      이런 데에 감흥이 없다면 다른 이상한 데에 꼭 감흥이 생길 거 같단 생각을 해요.
      미국 csi 수사물에 나오는 사이코패스들처럼요. ^^

      생각은 들 수 있으나 품으면 안 되는 거겠지요?
      품으면 그 순간 부화가 시작되니. ^^

  18. BlogIcon 흰자노른자 2011.04.26 05:13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오오...님은 합리화의 달인!!ㅋㅋㅋ 농담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