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전의 날, 입니다. 본문을 다 쓰고 글의 앞머리를 쓰려는 지금 시각은 6시를 넘었군요. 이제 투표함의 뚜겅이 닫히겠죠. 제가 지지하는 분들, 후보 단일화를 위해 애쓰고 노력하신 분들, 모두 좋은 꿈 꾸셨으리라 봅니다. 모두가 함께 꾸는 꿈은 현실이 됩니다. 

투표 인증샷과 몇가지 투표와 관련한 에피소드를 적어봅니다.

 


    6.2 지방선거, 투표하셨죠? ^^ 이제 결과가 궁금합니다. & 몇가지 에피소드.

소녀시대 윤아 생애 첫 투표 인증샷! ^^
( 이미지 출처 - 미디어다음 )



{ # 장면1 }  헉헉. 퇴근 후 투표가 참 빡빡하군요. 헥헥. 투표 참여 인증샷입니다.



시간 보이시죠? 18시 투표 마감인데 대략 한시간 남겨 놓고 투표를 했습니다.
국가에서 공휴일이라고 하면 직원들 투표하게 사장님들께서도 좀 공휴일을 하면 안 되냔!
가르치는 학생들이 쉬는 날이므로 학원에서 수업이 오전에 진행되었습지요.
그렇다고 수업을 덜 하거나 하는 건 아니고 정상근무를 했네요.
퇴근하고 씻고 한숨 돌린 후 저희집 그녀를 픽업해갖고 바로 투표소로 향했습니다.
개인적으로 빡빡한 일정이 진행되었지만 그래도 투표를 안 할 수는 없죠. 헷.


{ # 장면2 }  심상정 누님의 빈 칸.

심상정 누님이 후보사퇴-단일화를 외치셨죠. 오만가지 생각에 타들어갔을 속을 생각하면 역시 심상정 누님은 대인배! 맞습니다. 날짜가 임박해서 거사가 진행되어 투표용지에 공란으로 떨고 있는 심상정 누님의 빈 칸에, 혹여 심상정 누님 찍을 사람들 생각하니, 마음이 아팠습니다. 그래도 뒤집어 생각하면, 관심 갖고 계셨던 많은 분들이 유시민 후보에게 표를 몰아주었을 터. 심상정 누님에게 박수를 보내지 않을 수 없는 것이죠. 아. 저, 경기도민입니다. ^^


{ # 장면3 }  아버지 왈, "이번 투표는 2번으로 줄투표 하믄 되는 긴가?"

아버지 연세가 좀 됩니다. 좌빨 판사 응징한다며 판사 집 앞에서 불놀이 하는 아저씨들은 아버지에 비하면 머리에 피도 안 마른 젊은^^ 것들이죠. 제가 좀 늦둥이랍니다. 힛. 대구경북 출신이심에도, "2번 줄투표"를 이야기하시니 일단 다행입니다. "1번 줄투표"가 아닌 게 어디냔! ^^ 그러시면서 아버지 왈, "도지사는 전에 보건복지부 장관하던 그 사람 찍을 거다"라십니다. 그러시면 되지 않겠냐고 말씀드리고, 교육감과 교육의원 민주진보 단일후보를 알려드렸습니다. 이름 기억 안 나실까봐 핸드폰 문자로 찍어드렸습니다. 핫.


{ # 장면4 }  어머니 가라사대, "그 맏며느리 같은 여자 총리는 몇 번이고?"

한명숙 총리를 몹시도 찍고 싶으신가 봅니다. 경기도민으로 사시게 하지 말고 서울에 집 한 채 사 드렸어야 하는 건가요? -.-+ 옆에서 아버지께서 그럽니다. "그 사람은 서울 시장 후보고, 우리는 그냥, 전에 보건복지부 장관 하던 그 사람 찍으면 되는 거야"라고 말이죠. 서울에 거주하는 많은 분들 생각이 저희 부모님하고 비슷하시리라 믿습니다. 경상도 사람이면서 적지 않은 연세의 아버지와 어머니를 보면서, 수구꼴통은 꼭 나이순도 아니고 지역별도 아니란 생각을 합니다. 


{ # 장면5 }  평소엔 민주니 진보니 찾다, 선거 땐 개날당 칭찬에 게거품 무는?

이런 박쥐 같으니라고! 인간들, 참 새우젓 같은 인간들입니다. 뭐, 구체적으로 누구를 까대고 누구를 칭찬했는지는 적지 않겠습니다. 평소엔 민주니 진보니 찾아야 체면이 서나 봅니다. 선거 땐 짝사랑해 마지 않는 개날당 후보들 추켜 세우느라 입에 거품을 뭅니다. 무슨 민주와 진보가 겉치장용 악세사리랍니까. 참 들어주기 힘든 소리를 떠들어 댑니다. 일관성은 갖다 버린지 오랩니다. 전교조 때려 잡아야 한다며 명단 공개로 몇천 만원씩 물었던 그 狗캐의원은 이것들에 비하면 지조(?)가 있다 해야 할까요?



저는 투표에 파란 매직 1번은 쓰지 않았고요. ^^
합이 17이 되는 세가지 숫자만 동원했습니다. 합이 17이 되는 세가지 숫자? ^^

아아. 선거 결과가 너무 기대가 됩니다. 이거 오늘 밤 새는 건가. -.-+
모쪼록 브레이크가 되어주어야 할텐데 말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글의 내용에 공감하시면 아래의 손모양 추천버튼을 쿡! ^^


2010 0602 수 17:30 ... 18:15  비프리박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




  1. BlogIcon sephia 2010.06.02 18:3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합이 17이 되는 3가지 숫자면 하나는 8인데.. 나머지는 뭐랍니까? ㅋㅋㅋ

  2. 2010.06.02 18:49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0.06.03 09:2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인천은 초반부터 염려가 안 되어서 다행입니다.
      경기는 초반부터 염려가 많이 되었구요.
      서울은 박빙 승부로 가다가 결국 강남3구 개표에 뒤집힌 듯 하네요. ㅜ.ㅜ

  3. BlogIcon 유 레 카 2010.06.02 18:5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대구는 제가 찍는 후보는 당선가능성 한명도 없습니다 .^^그래도 했습니다.
    저도 트랙백 날릴께요 흐~

    • BlogIcon 비프리박 2010.06.03 09:2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대구라면 유레카님이 찍는 후보들과 정당의 당선 결과가 안습이겠어요.
      그래도 유레카님처럼 투표하는 분들이 늘면 결과가 달라질테죠? ^^

  4. BlogIcon ageratum 2010.06.02 19:3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저도 이번선거가 정말 기대되네요..^^
    제가 찍은 사람들이 당선되었으면 좋겠네요..ㅋㅋ

    • BlogIcon 비프리박 2010.06.03 09:2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저 역시 이번 선거 결과에 거는 기대가 컸습니다.
      새벽 3시 반에 자고 8시 반에 깼는데, 그 사이에 서울에선 무슨 일이 있었던 건지. 결국 강남 3구 개표로 판이 바뀌었단? ㅜ.ㅜ

    • BlogIcon ageratum 2010.06.03 14:0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구별 개표내용을 보시면 아시겠지만..
      강남 3구에 의해 뒤집혔습니다..ㅜ.ㅜ
      의외인건 강동과 용산도 앞섰다는건데..
      정확히는 모르겠지만 강동쪽도 재개발때문에 지지를 해준게 아닌가 싶기도 하고..
      사실 저는 2시에 잤는데 그때 최소 3% 이상 이기고 있지 않으면 힘들다고 생각했어요..
      개표율을 보니 강남3구의 개표율이 낮더라구요.. 아무래도 투표자도 많다보니..;;
      역시 투표장에 젊은 사람들이 많이 안보이더니.. 불안한 대로 결과가 나타났네요...ㅜ.ㅜ
      그래도 전국적으론 승리했으니 다행이지만.. 아쉬운건 어쩔수 없네요..

    • BlogIcon 비프리박 2010.06.03 15:5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아무래도 현장(?)을 경험하신 불로화님이 보신대로겠지요.
      투표장에 나이드신 분들이 많은 강남3구가 아닐까 싶어요.
      그리고 그 땅값과 집값을 버틸려면 나이드신 분들일 수 밖에. -.-;
      그래도 그 자녀들은 투표를 안 했을라나 하는 아쉬움이.
      아. 그 자녀들은 다른 곳에 주소지 빼서 아파트 차익을 노릴 수도. 헛.

      강동과 용산도 앞섰다구요. 흠흠. 그놈의 재개발. 그놈의 뉴타운.
      대한민국의 미래가 아파트값에 달리기라도 한 모양입니다. 으휴.

      그래도 ageratum님 같은 분들이 좀더 늘겠지요.
      라는 희망을 살포시. ^^

  5. BlogIcon CrazyForYou 2010.06.02 19:42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ㅎㅎㅎㅎㅎ장면4번이 가장 웃기면서도 흐뭇~한 느낌입니다~ㅋㅋㅋㅋㅋㅋ

  6. 2010.06.02 19:44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아 졸라 노회찬이 당선되야 하는데... 꿈은 멀기만 하고... 있는건 한명숙... ㅡㅡ

    • BlogIcon 비프리박 2010.06.03 09:2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노회찬이 당선된다면 그야말로 서울은 상전벽해라고 해야겠죠.
      한명숙은, 재역전 당하지 말았어야 할 한명숙은. -_-;

  7. BlogIcon Reignman 2010.06.02 20:0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ㅋㅋㅋㅋ 비프리박님 모자이크 처리한거 맞나요?
    동이름이 다 보이는걸요. ㅎㅎ
    소심하다고 하셔놓고 오히려 누구를 찍었는지
    화끈하게 공개하시는 비프리박님은 진정 대인배...
    저도 아버지 어머니와 충분히 상의를 하고 투표했습니다.
    매번 신중하긴 했지만 그래도 이번 투표가 가장 신중한 결정이었던 것 같네요.
    낮잠을 좀 자고 일어났더니 개운합니다. 밤에 잠 안오겠네요. 방송이나 봐야겠습니다. ㅎㅎ

    • BlogIcon 비프리박 2010.06.03 09:3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제가 초큼 소심합니다. 특히 온라인에 뭔가 개인정보가 묻은 게 조금이라도 공개될 땐 특히요.
      늘 저는 그래서 소인배가 아닐까 해요. 그런데 어익후, 대인배라 하시니, 이런. ^^;

      이번 투표에 쏟으신 거와 같은 열의와 정성과 노력이 모여서(저희 역시!)
      다음번 대선에선 뭔가 뒤집히는 결과가 왔으면 해요.
      지금처럼 10년을 '다른나라당'에 맡겨뒀다간 나라가 정말 아작이 날지도.

      새벽에 투표하시고 낮에 좀 주무셨군요? 밤에는 결국 거의 밤을 새신?
      저는 어제 초저녁 잠을 좀 자고 새벽 3시반까진 버텼군요. 핫.

  8. BlogIcon 무예인 2010.06.02 20:0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에휴 젊은 분들이 투표를 안한듯

  9. BlogIcon Slimer 2010.06.02 20:3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심상정 + 유시민을 막기 위하여 투표용지에 심상정 후보의 란을 처리하지 않았군요.
    심상정에게 투표하여 나온 무효표가 꽤 있을 듯 합니다.
    저질 선관위...

    • BlogIcon mingsss 2010.06.03 00:4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저도 그소식듣고 정말 어처구니가 없더군요.
      공무원들 일을 그따위로 한답니까 =_=
      이래선 개표결과도 신뢰 못할 듯...

    • BlogIcon 비프리박 2010.06.03 09:3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슬리머님, 제 생각으로, 만약 누군가가 한나라당을 위해 사퇴-단일화를 외쳤으면
      선관위는 밤을 샜을 겁니다. 투표용지를 바꾸든가 줄을 긋든가 하느라고요.
      아니나 다를까 무효표가 장난 아니군요. 그 중에 대다수가 심상정 누님에게 체크된 표일 듯.
      저질 선관위가 따로 없죠.

    • BlogIcon 비프리박 2010.06.03 09:3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밍스. 위에도 적었지만, 심상정 누님의 빈 칸을 보면서 가슴이 쓰렸어.
      누님의 타들어갔을 속을 생각하면 그랬고, 날아갈 표를 생각하면 그랬고.
      역시 선관위는 친 딴나라당 외곽기관인 것 같단 생각만.

  10. BlogIcon please 2010.06.03 00:45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갑자기 부모님 이야기를 하셔서 말이지만, 제 부모님도 경상도 출신이십니다.
    성향은.......안타깝게도 경상도 하면 떠오르는 딴나라당 지지자이십니다. ㅡㅡ;;;
    때문에 정치 이야기만 나오면 좀 시끄러워지는 편이죠.
    아버진 오늘도 열심히 달려가 투표하셨다던데...쩝.
    어머닌 항상 투표를 해오다가 이번엔 안 하겠다고 선언하셨는데요. 진정한 속내는 아직 모르겠습니다.
    저와의 평소 대화에서 영향을 받았길 기대해 봅니다만...
    아, 물론 제가 생각하는 후보들을 찍으러 투표장으로 가셨다면 더 좋았겠죠. ㅋ;;;
    부럽습니다. 같은 생각을 가진 가족을 만난다는 것도 큰 행운이랍니다. ㅜㅡ

    그런데, 오늘 잠은 다 잤네요. 개표가 늦어질 거라니...
    이놈의 선관위는 돈 때문에 사람들 잠도 못자게 하고, 하는 짓은 누구랑 꼭 닮았습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0.06.03 09:3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오홋. 플리즈님이 부모님이랑 정치 관련 이야기 하기 어렵겠군요.
      정치 이야기만 나오면 좀 시끄러워지는. ㅜ.ㅜ
      아버님 투표하러 가실 때 누가 좀 말려줬으면 좋았으련만. 크흣.
      어머니는 어인 이유로 투표를 안 하신 건지. 그 내막은 아무도 모른단? ^^
      어쩌면 플리즈님의 영향을 받아서 아버님한테 딸려 가느니 안 하겠단? ^^

      잠은 잘 못 주무셨죠? 저도 몇시간 못 잤는데
      잠자는 시간대가 바뀌어서인지 몸이 좀 무겁네요.
      선관위가 하는 짓은 선거운동기간 때부터 누굴 많이 닮았죠?

  11. BlogIcon mingsss 2010.06.03 01:0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mingsss.journal 첫번째 트랙백은 베풀박님네로 쐈습니다! ^,^
    앞으로도 잘부탁해요 ㅋ_ㅋ
    꽤 개념인 8표를 행사했다고 생각합니다만,
    여전히 '당선 되었으면 좋겠는 사람'보다는 '당선 안되었으면 좋겠을 사람 대신'을 많이 찍었네요.
    자고 일어나면 세상이 바껴있었음 좋겠네요 ㅠ ㅠ

    • BlogIcon 비프리박 2010.06.03 09:4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1인 8표. 참 복잡한 선거였어, 그치?
      찍을 후보 적어 간단 분들도 계시던데, 그럴 만 함. ^^

      나 역시 누가 당선되길 바라면서 찍은 후보 보다는
      누가 떨어지길 바라면서 찍은 후보가 많음.

      인증샷 트랙백 이벤트는 (상품 같은 거 없이도^^) 성황리에 마쳐진 듯.
      다들 이번 선거에 굉장한 관심들이 있으셔서. ^^
      이게 다음 대선까지 이어졌으면 하는 바람이 있어.

  12. kolh 2010.06.03 03:47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아~ 피말리는 접전입니다...
    갑자기 여길 들어오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던 건 뭘까요??
    그리고, 눈에 띈 맨 밑 마구 돌아가는 시계..
    이제 900일 남았구만요...
    900일 이후에 생길 재미난 일들이 너무도 기대되는 한 때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0.06.03 09:4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나, 잠자리에 들고서 바로 왔다 갔구나?
      서울시민이니까 더욱 피말리는 접전이었겠는 걸.
      하기사 서울시민 아니어도 피 말리는 접전이었지.

      아아. 새벽 3시 반에 자고 8시 반에 깼는데, 그 사이에 서울에선 무슨 일이 있었던 건지.
      결국 강남 3구 개표로 판이 바뀌었다는 이야기들 하넴. ㅜ.ㅜ

      이제 세자리숫자로 줄어든 MB 통치기간이야.
      그래도 너무 멀게만 느껴지는. ㅠ.ㅠ

      덧) 연락 한번 하려고 했는데, 답글 보니 통화 한번 해야겠어. ^^

  13. BlogIcon zzixxa 2010.06.03 13:1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저도 5시가 넘어서 겨우 투표를 했습니다.
    제 부모님 두 분은 대놓고 2보다 큰 숫자에는 손이 안가셨다고 하시네요.
    저 역시도 뭐.... ^ ^

    • BlogIcon 비프리박 2010.06.03 15:4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거의 저랑 비슷한 시간대에 하셨군요.
      그래도 해서 다행이라는. 휴우.
      근데 결과는 ㅠ.ㅠ

      2보다 큰 숫자에 손이 안 가셨다 함은
      2까지는 손이 갔다는 말씀이시죠? 핫.

  14. BlogIcon 雜學小識 2010.06.03 14:4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

    평소 전도를 그렇게 부지런히 했음에도 불구하고, 결과는 절반의 성공...;;
    그런 저에 비하면, 비프리박님의 전도 실력은 놀랍네요.

    좀 많이 배워야 할 것 같습니다.ㅎㅎ


    그나저나, 어제 밤까지만 해도, 서울에서 첫 여성 시장이 나오는 건가 그랬었는데, 아침에 보니 재선 시장이더라고요..
    이래저래 할말 많은 이번 선거였던 것 같아, 저도 관련 글을 하나 쓸까 생각 중입니다.^^

    비프리박님, 모쪼록 좋은 날 보내세요~~~!

    • BlogIcon 비프리박 2010.06.03 15:5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아마도 완전한 성공의 날이 오겠지요.
      저야 뭐 전도랄 게 있나요. 그냥 다 차린 밥상에 숟가락만. 큭.

      그래도 경상도 토박이시면서 연세도 꽤 되시는데
      다른 나라당에 투표하는 걸 죄악시 하시는 거 보면서 나름 행복하단 생각을. 훗.

      새벽까지 당선을 거의 확신하며 보다가 잤는데
      깼더니 현실이 악몽이군요. ㅠ.ㅠ
      쥐새끼들이 무슨 교훈이라도 좀 얻었으면 좋겠으나
      역시 쥐새끼들은 쥐새끼들인지라. -.-;

  15. BlogIcon 산소같은도사 2010.06.03 15:2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좋은세상을 기대하며 어제 투표햇답니다^^
    좋은날이 오겠죠?

    • BlogIcon 비프리박 2010.06.03 15:5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최소한 더 망가져선 안 된다는 생각,
      이대로 흘러가게 두어선 안 된다는 생각,
      그런 생각을 가진 분들이 점점 늘겠죠. 특히 다음 대선까지는.

  16. BlogIcon G_Gatsby 2010.06.03 16:0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아쉽지만 그래도 해볼만한 결과였네요.
    처음 사진이 인증샷인줄 알고...
    비프리박님의 그녀이거나...따님...인줄..쿠쿨럭..
    전 걸그룹들을 잘 모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0.06.06 18:5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맞습니다. 아쉬움이 남지만 희망이 싹트는 결과였어요.
      다음 선거에서는 좀더 큰 결실을 기대할 수도 있겠단 생각이구요.
      흠흠. 인증샷은, 인증샷은, ... (이러시깁니깟! ^^)
      저 역시 걸그룹의 예쁜 처자들을 포스트에 좀 울궈먹고픈 늑대 블로거입니다요. 큭.

  17. BlogIcon 패리 2010.06.03 23:0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저두 투표를 했습니다.
    결과가 아쉬웠지만...
    많은 생각을 하게된 하루였던것같아요^^
    쩝...

    • BlogIcon 비프리박 2010.06.06 18:5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투표를 하셨군요. 암요. 그러셔얍죠.
      결과는 아쉬움이 없지 않습니다만,
      생각과 희망을 함게 얻었습니다.
      다음을 기대해 봐도 될 듯한.
      이제 다음에, '너거들 다 둑었어!' ^^

  18. BlogIcon 찬늘봄 2010.06.04 10:5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저는 모자이크 글씨가 무슨 글자인지 알죠... ^^

    저희 바로 옆동네에서 투표하셨네요.. ^^

    경기, 서울 도지사,시장 결과에는 만족하지 않지만 큰틀에서는 M의 레임덕에 가속이 붙을거 같아요..

    "권력을 국민의 품으로..."
    아직도 배고프지만 조금은 찾아온거 같아요..

    • BlogIcon 비프리박 2010.06.06 18:5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그쵸. 찬늘봄님이랑 저는 같은 지역 주민이지요? ^^
      일단 '다른 나라 사람들'이 당첨된 지역은 좀 아니다 싶지만
      그래도 이제 '저것들'의 입지가 팍 줄겠죠. 그랬음 합니다.
      물론, 그래도 설레발 쳐댈 녀석들이긴 합니다.
      쥐박을 녀석이나 다섯살 훈이나 김을 문 녀석이나.

      아직 우리는 배고프지만 다행히 조금은 찾아온 거 같습니다. 다행이라는 생각이. ^^

  19. BlogIcon 예문당 2010.06.05 00:5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저희 시아버님은 1번 줄투표. 아마 아빠도 마찬가지셨을꺼 같아요.
    두분 모두 그럼 누굴 뽑냐고 하시던 분들이라서요. 서울시장이랑 경기도지사 만드신 듯.
    저는 1번 빼고........ 다른 사람들 골고루...

    • BlogIcon 비프리박 2010.06.06 19:0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이 답글에서 처음으로 저는 예문당님이 여성분이라는 힌트를 얻었습니다.

      호오. 시아버님은 1번 줄투표. 아버님도?
      흠흠. 예문당님 두분 모시고 논개의 정신으로(?)^^
      나들이라도 댕겨오시지 그랬어요? 예문당님 표 바쳐서
      두분을 막을 수 있다면. 하핫. 이거 선거의 논개정신이라던가요. 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