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뭔가 하나 걸리기만 하면 포괄적 뇌물수수 혐의로 엮어대던 떡검이 결국 소위 '스폰서 검사'셨다. 작년(2009년) 전직 대통령을 집요하게 그걸로 몰고간 끝에 결국 자신들이 명실상부한 저승사자임을 입증한 떡검은 이제 '떡검'이 아니라 '성검' '색검'이라 불린다. 
 


    '스폰서 검사' 진상규명위원회, '나도 한때' 화법의 그분에게 맡기는 게.

검찰이 떡검, 성검, 색검의 닉네임을 벗게 되는 날은 언제?



'스폰서 검사' 진상규명위원회를 꾸렸단다.

의혹과 관련해 전·현직 검사 100여명을 조사할 계획이다. ( 관련기사 ) 지난달(4월) 22일, 대검찰청이 검사들의 `향응ㆍ성접대 의혹'을 밝힐 진상규명위원회 위원장으로 성낙인 서울대 법대 교수를 위촉했다. ( 관련기사 ) 검찰 진상조사단이 구성되었으며 단장은 채동욱 대전고검장이다. 민간위원들이 참여하며 조사 과정을 참관한다. ( 관련기사 )

솔직히 의문이다. 얼마나 캐낼지 말이다. '저승사자'로 불려 마땅한 떡검이 자기 식구들에 대해서도 '저승사자'가 될 수 있을 것인가. 위원장은 법대 교수라지만 조사단장이 검사다. 성낙인 교수와 채동욱 고검장을 뭐라 하고 싶은 마음은 없다. 위원회라는 것의 성격을 이야기하는 거다. 게다가 민간위원은 심문도 할 수 없으며 단지 참관을 할 뿐이다. 그래서 성과가 애초부터 의문이라는 거다. 


이와 관련하여 재미있는(? 멋진!) 글이 하나 올라왔다. 조금 길지만 그대로 소개해본다.


“고양이에게 생선을 맡긴 격”이라는 우려가 벌써 제기되고 있다. ‘스폰서 검사’ 진상규명위원회 조사단이 검사 위주로 꾸려진 사실 때문이다. 검사가 검사를 조사해서 제대로 성과를 낸 적 없다는 사실을 이미 많은 이가 알고 있다. 국민적 우려를 충분히 반영해 진상규명위원회를 새롭게 꾸려보면 어떨까.

조사단장에는 어차피 수사를 아는 사람이 필요하다. 대신 조사의 공정성을 위해 현직보다는 전직 가운데 골라야 한다. 이인규 전 대검 중수부장이 적절하다. 검찰 재직 시절 ‘재계 저승사자’로 불리며 굵직한 사건을 담당한 그는 2009년 퇴임한 대통령을 집요하게 물고 늘어진 끝에 결국 저승사자가 뭔지 제대로 보여줬다. ...


총지휘할 진상규명위원장 자리에는 어렵더라도 아주 특별한 그분을 모셔야 할 것으로 보인다. 각종 시사 현안이 터질 때마다 ‘나도 한때’ 화법으로 적절히 개입해주신 그분께서는 모르는 게 없으시며, 게다가 이번에 ‘스폰서 검사’를 폭로한 건설업체 사장처럼 건설업체를 직접 경영하신 적도 있으시다. 지난 2007년 “못생긴 여자가 서비스 더 좋다”는 ‘(성)생활의 지혜’를 온 국민에게 소개한 ‘용자’인 그분이 검찰 간부 성접대 의혹도 낱낱이 까발려주실 것으로 믿는다. 그분의 이름을 굳이 밝혀달라고 요구한다면 우리는 이렇게 대답할 수밖에 없다. “지금은 곤란하다, 조금만 기다려달라.”   (한겨레21, 제808호, 14쪽. 원문 보기 )

'나도 한때' 안 해 본 게 없으신 그 분이니 총괄 책임을 맡겨 모자람이 없을 듯 하다.
'나도 한때' 했던 것으로 대한민국의 모든 직종이 망라될 수 있을만큼 많은 일을 해본 분이다.
"쥐도 한때 고양이였다"는 말이 나와 마땅할 정도로 안 해본 일이 없으신 분이니,
'나도 한때' 목록에 분명히 '저승사자' 항목도 있을 걸로 믿어 의심치 않는다.

누군가 "그분이 누구냐?"고 물어오면, 나 역시, 대답하기 곤란하다.
"지금은 곤란하다. 조금만 기다려달라."



제발이지, 기대를 뒤엎고(!) '스폰서 검사' 진상규명위원회가 월척을 척척 낚아올렸으면 한다.
물론 이런 소망은 부질없다는 소리를 듣게 되기 십상임을 잘 알고 있지만.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글의 내용에 공감하시면 아래의 손모양 추천버튼을 쿡! ^^


2010 0506 목 11:20 ... 12:20  비프리박


p.s.
본문에서 길게 인용한 글은 「한겨레21」에 <맛있는 뉴스 - 부글부글>이라는 타이틀로 올라오는 '뒷담화성' 글입니다. 기자가 사실에 기초하여, 부글부글 타들어가는 속내를 gossip으로 풀어내는 글이죠. 혹시 이같은 '웃자고 하는' 이야기에 '죽자고 덤비는' 자들은 없겠죠? '회피연아' 동영상에 무려 고발-소송씩이나 했던 양촌리 김회장 둘째아들처럼 말이죠. 그 아들놈이 누구냐고 물으신다면 다시 한번 말씀드립니다. "지금은 곤란하다. 조금만 기다려달라." -.-a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




  1. BlogIcon 유 레 카 2010.05.06 12:2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고양이에게 생선가게는 안어울리죠 /^^

  2. 지나가다 2010.05.06 14:05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물론 검찰이 접대을 받는게 정상적이라고 주장하면 안된다. 하지만 당신들의 논리는 중국놈 잣대와같다 한명숙 뇌물수수의혹때는 정치검찰 그리고 곽씨가 위증한다라고 말하지만

    이번 의혹을 제기한 정씨는 과거 김큰업선생때처럼 의인이다.

    과연 제보자가 순수한 의도로 기록했는지 이게 사실인지는 알수없다.

    난 최소한 난 로맨스 넌 불륜과같은 주관적인 잣대가 아니라 객관적으로 판단하자라고 말하고싶다.
    보수니 진보니 하는 말보다 누가 진실에 더 가까운지 보자는 말이다. 비리검찰은 당연히 처벌해야한다. 하지만 과거 운동권이라고 깨끗하다 란는 주장은 정말 아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0.05.06 14:1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선거가 가깝긴 가까왔나 보다. 그리고 많이 다급한가 보다.
      이 글에 왜 한명숙이 들먹여질까. 운동권 이야기는 왜 나오고.
      '난 로맨스 넌 불륜' 이야기는 고스란히 돌려주면 맞을 듯.

    • BlogIcon Slimer 2010.05.06 23:3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그래.. 정사장이라는 사람의 기록이 순수한 의도로 작성되지 않았을 가능성이 큽니다만, 순수하지 않으면 정황이 되지 않는건가요? 곽씨의 오락가락 하는 진술이 증거라고 디밀며 마구잡이 수사를 했던 검찰 아닌가? 이번에는 번복하는 말이 아니라 '문서'로 만들어 놓은 것이 정황증거가 되지 않는다고 하는게 또 검사이니..

      그 검사의 마음이 바람에 흔들리는 갈대도 아니고, 이야말로 난 로맨스 넌 불륜이 아니면 무엇이라는 건지...

      여기서까지 그런 논리를 꺼내오다니 참 중국놈 잣대같다는 말을 역으로 드리고 싶습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0.05.10 17:2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슬리머님, 그쵸?
      순수하지 않은 의도로 신고된 범죄사실들은 법적 제재가 불가능하다는 말로 들립니다.
      세상에 그런 식으로 따지자면 순수한 의도가 있긴 한 걸까요.

      떡검의 마음은 바람에 흔들리는 갈대.
      명언입니다.

      지금 자기가 나 로맨스 너 불륜을 말하면서
      상대에게 덮어씌우는 꼴 아니겠습니까.
      이런 걸 적반하장이라 해야 하남. -.-;

  3. BlogIcon oddpold 2010.05.06 18:5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빵 터졌습니다. ㅎㅎㅎ

  4. BlogIcon Slimer 2010.05.06 23:3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아 그 양촌리 김회장댁 둘째아들이요? 사람들이 많이들 혼란스러워 하는데, 그 사람 유 모씨라는 장관 아니에요
    연기를 하~~두 잘해서 가가 가가? 했는데 알고 보니 가가 가는 아니었다 라는 거죠.

    양촌리 김회장댁 둘째아들이 얼마나 성실한 사람인데 거기에 '찍지마 C8'을 갖다 붙이겠어요...

    • BlogIcon 비프리박 2010.05.10 17:3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아. 그 둘째 아들놈이 그 유모씨가 아니었군요. 큭.
      가가 가인 줄 알았더니 가가 가가 아니었군요. 핫.
      흠흠. 정황증거로 미루어 양촌리 김회장 둘째아들이 찍찌마 어쩌구 쇼를 했을리가.

      (이렇게 적고 있는 우리는 쪼오금 슬픈 겁니다. 크으.)

  5. BlogIcon 찬늘봄 2010.05.07 08:1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그 나물에 그밥~~~이 맞습니다.. 맞고요...


    딸기&바나나 스킨이 멋집니다. ^^

    • BlogIcon 비프리박 2010.05.10 17:3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그 나물에 그 밥이므로 비벼서 쓰레기통에 처박아 버리고 싶다죠.

      흠흠. 스킨이 괜찮은 거죠? 핫. ^^

  6. BlogIcon 지구벌레 2010.05.07 10:4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아마도 연말쯤 올해 최고의 유행어를 꼽으라면..단연...1위 아닐까요..
    "지금은 곤란하다, 조금만 기다려달라

    • BlogIcon 비프리박 2010.05.10 17:3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지금은 곤란하다. 조금만 기다려달라.
      이거 이미 올해의 말말말 같은데 등재되어야 하는데
      어째 우두머리가 연관되어 있다 보니 쉬쉬 하는 것 같습니다.

  7. BlogIcon sephia 2010.05.07 16:0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그 밥에 그 나물, 전부 잡아다가 튀기면 됩니다.

    그리고 전부 염라대왕으로 화한 노통의 발 앞에 꿇리면 되겠죠. ㄱ=-

    • BlogIcon 비프리박 2010.05.10 17:3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세피아님이 염라대왕에게 텔레파시 좀 보내주삼.
      싸그리 잡아다 튀겨서 멍멍이 밥으로 주게요.
      무엇을, 말하지 않았으므로 이 문장은 불분명한 문장입니다.
      어떤 덜떨어진 여자가 주어가 불분명하다 했던 말이 기억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