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00 포스트를 넘어섰습니다. 이제 1000 포스트도 멀지 않았군요. 좀 있으면 자리수가 바뀌네요. 블로그에서 제 나름 기록하고 기념하는 것으로, 포스트를 백단위로 짚어보는 것 그리고 답글과 답답글을 천단위로 마디를 지어주는 것이 있습니다. 포스트 100단위 기념은 이렇게 별도의 포스트를 올립니다. 답글 1000단위 기념은 답글 주신 분에게 답답글로 알려 드리는 걸로 대신합니다. 아마도 경험하신 분은 아실 듯. 가장 최근의 천 단위 마디였던 23000번째 답글은 블로그 지인 BlogIcon ytzsche 님께서 작성하셨죠. 물론, 답글로 알려드렸었죠.
 

 
    900 포스트! 이제 1000 글 고지가 멀지 않았네요. 블로깅은 시간과의 싸움?



하나. 900번째 포스트는?

>>
900th post → ▩ 쿠오바디스 한국 경제(이준구), 합리성의 관점에서 본 정부 정책과 ... ▩

의미있는 숫자이니만큼 제 나름 의미부여를 좀더 하고 싶어, 일부러 900번째 포스트가 되게 하려고 신경을 좀 썼습니다. 이준구 교수의 <쿠오 바디스 한국 경제> 리뷰가 900번째 글이 된 이유입니다. 3월 21일(일) 밤 늦게 올렸던 기억이 새롭습니다. 다른 글 하나를 더 작성 중이었는데 둘 중에 뭘로 900번째를 기록할까 고민했던 기억이. ^^


두울. 100 포스트 추가에 걸린 기간은?

>> 100 post 추가에? → 87 days

지난 800번째 포스트는, 블로그를 뒤적여 보니,
▩ 승용차 출퇴근 포기, 대중교통 이용 1년의 흐뭇한 주유비-교통비 결산! ▩ 포스트가 차지했었군요. 그게 12월 24일이었으니까, 100 포스트 추가에는 대략 3개월이 걸렸군요. 정확히 90일에서 3일 빠집니다. 하루에 약 1.15개의 글을 쓴 셈이네요. 아래 개설 이후 누적 평균 1.33개와 비교하면 조금 처지는 숫자입니다. 겨울에 제가 책을 좀 더 보고 공부를 좀 해보자고 마음 먹었더니. ^^a


세엣. 900 포스트 작성에 걸린 시일은?

>> 900 posts 작성에? → 751 days

3월 21일(일)은 제가 티스토리에 첫 글을 올린지 꼭 751일 되는 날이었습니다. 전에도 적은 바 있지만, 제 핸드폰 D-day 기능에 그 날짜를 심어놨습니다. ^^ 제 블로그 개설일은 2008년 2월 29일입니다. 4년에 한번 돌아오는 생일이며, BlogIcon Slimer 님과 출생의 비밀을 간직한 쌍생아지요. 그날은 블로그만 만들었고^^ 첫 글을 올린 건 3월 1일이었죠. 그날로부터 751일째 되는 날 900 포스트를 달성했습니다. 751일 동안, 매일 1.33개의 글을 올렸다는 계산이 나오는군요.


네엣. 카테고리별 포스트 분포는?

    


이슈(195) > blog(164) > 일상(145) > 리뷰(139) > 여행(101) 순이네요.
이슈 카테고리는 2MB님께서-_-; 쉬지 않고 한 껀씩 해주시니 부동의 1위를 차지하는 것 같습니다. 다음으로, 아무래도 블로그 관련된 이야기를 하지 않을 수 없다 보니 그게 2위가 되고, 제가 좋아하는 일상 이야기는 3위를 차지하네요. 리뷰와 여행 카테고리의 글이 그 뒤를 맹추격(?)하고 있군요. 아마도 올해 중으로 적어도 이 둘 중 하나는 순위 바꿈을 할 듯 합니다. ^^;

그리고, 컴퓨터 > 차車 > 헬스 > 글귀 > DSLR 카테고리 순으로 포스트가 적아지는군요. 포스트로 작성할 것은 적지 않은데, 늘 우선순위에서 밀려 순위상 고전을 면치 못하는 것 같습니다. 그래서 늘 하위권! 그나마 컴퓨터 카테고리의 글은 누군가에게 도움이 되고 싶다는 느낌이 커서, 키재기 하는 도토리들 가운데서 좀 큰 도토리가 되고 있습니다. ^^


다섯. 1000 포스트 달성은 언제쯤?

>> 1000 포스트 발행은? → 빠르면 6월 1일경, 늦어도 6월 20일쯤!

1000 포스트! 조금(?) 있으면 발행 포스트의 자리수가 바뀌는군요. 글에 대한 책임감도 책임감이지만, 상상만 해도 밀려드는 뿌듯함을 어쩔 수가 없습니다. 1000글이라니!!! 가능한 한, 매일매일 포스트를 올리자, 포스트 발행을 쉬더라도 이틀을 쉬지는 말자, ... 그러면서 달려온 것이 이제 1000 포스트를 목전에 두고 있습니다. 블로깅과 포스팅은 시간과의 싸움이라고 해야? ^^;

최근 저의 포스트 발행 추세를 볼 때, 적으면 하루에 1.15포스트는 발행을 하고, 많으면 1일 평균 1.5포스트를 작성하니까, 길면 66일, 짧으면 86일 걸린다는 계산이 나옵니다. 빠르면 6월 1일쯤, 늦어도 6월 20일경에는 1000 포스트를 돌파한단 이야기지요. "흐흠. 어쨌든 6월에는 1000글을 달성할 거란 이야기지?" "포스팅에 좀더 시간과 노력을 쏟아봐?" (막 이러구. ^^)




900 포스트 발행을 기념하기 위해 돌려본 구글 이미지 검색.
덕분에(?) 건진 의미있는 사진 한장.


< 900 Women >

"In a publicity stunt for a new show,
style gurus Trinny Woodall, 43 and Susannah Constantine, 44,
got 900 women
to strip down to their underwear and dispose of their ill-fitting bras."

 
>> 이미지 출처 및 기사 더보기 << 

몸에 안 맞는 브라 따위는 던져버려!!! ^^;
스타일 전도사라는 트리니 우달과 수재너 콘스탄틴! 두 사람, 참 멋지네요.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축하와 기쁨을 함께 하시려면 아래의 추천버튼을 쿡! ^^


2010 0323 화 09:50 ... 10:50  비프리박


p.s.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




  1. BlogIcon 스몰테일 2010.03.23 11:1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900포스트라... 저보다 100배 많네요. 부러워요.

  2. BlogIcon 지구벌레 2010.03.23 12:4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오호..축하드려요..
    역시..대단하십니다.
    역시 블로그의 힘은 꾸준함과 노력에서 얻어지는 것 같습니다.
    항상 많이 배웁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0.03.23 12:5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꾸준함을 제가 추구하는 가치인데^^
      제가 진정 꾸준한지는 모르겠습니다. 다만 추구할 뿐.
      (주변에 보면 하루에 너댓개 이상의 글을 꾸준히 올리는 분들이 계시죠. OTL)

      축하와 덕담 감사합니다. 고래도 춤추게 하는 축하와 덕담!

  3. BlogIcon yureka01 2010.03.23 13:33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와우 대박입니다..오래된 포스팅과 블로그는 시간적인 괘적과 같이 하는가 봐여..노력에 축하드리구요..ㅎㅎㅎ

    뭐든 꾸준하게 한다는게....이게 어렵거든요...저도 꾸준히 하고 싶어요..

    하루에 한포스팅..두번이상하게 되면 댓글 압박이 있을가바서..딱 하루에 한개 토일 건너고..일주일에 5일 포스팅.ㅎㅎㅎ

    그런데 ..사진 블로그라서 ..이거 너무 어렵더라구요..사진포스팅꺼리 매번 고민이더군요..^^

    • BlogIcon 비프리박 2010.03.23 15:1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주5일제시군요. 답글 압박 크리. ^^;
      답글이 많은 축에 못 드는 저는 그런 부담 없이 주7일제를 하고 있네요.
      물론, 간혹 쉬는 날도 있긴 합니다.
      보통 한달에 두차례 정도 무포스팅인 날이 있는데 이번달엔 상대적으로 잦은 편이군요.
      빚(?)을 갚으려고 다음날은 꼭 2포스트를 올리는 듯. ^^

      시간의 궤적과 무게만큼 블로그에도 그 궤적과 무게가 생겼음 합니다.

      흠흠. 모르는 사람들이 사진 포스팅이 쉽다지만,
      뭐든 파고들면 난국이 있지 않을까 해요.
      어떤 지인분은 소재고갈이란 말을 하기도 하더군요.
      유레카님은 그렇지 않으시겠지만. ^^

  4. BlogIcon sephia 2010.03.23 15:1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그런데 사진은... 으어... ㅠ.ㅠ

    • BlogIcon 비프리박 2010.03.23 15:1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사진만 유심히 보지 마시라구욧! ^^
      그래서 일부러 사진을 아래로 뺐다는. 첨에는 제목 바로 밑에 넣었는데,
      세피아님 같은 분이 많이 계실 거 같아서 아래로 뺐다는. ^^

  5. BlogIcon G_Gatsby 2010.03.23 17:0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역시 꾸준하고 성실하게 운영을 하고 계시는군요.
    많은 티스토리 블로거들의 모범이 될만 합니다.
    900포스팅에 대한 축하의 메세지가 참 강렬하군요.
    다양한 여인들의 헐벗은 모습이 인상깊습니다.크큭..
    걷고 또 걷는 시간들의 연속입니다. 그래서 조금은 바빴다는 핑계꺼리가 있을법 하네요.
    잘 지내시죠?
    황사가 기관지를 압박하더라도, 쥐가 세상을 궁핍하게 몰아가더라도, ASS가 입으로 방귀를 뀌더라도 꿋꿋하게 잘 살아야겠습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0.03.23 17:0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모범은요. 무슨. (모범택시도 못타는 사람입니다. ^^)
      900 포스트, 실로 강렬한 숫자입니다. 저기 저 여인네들만큼. ^^;
      더 산뜻한 사진이 검색되었지만 무난한 걸로 골랐습니다. 이목이 있다 보니. ^^

      바쁘신가 했습니다. 못 뵈어서 말이죠.
      딱 오늘 이렇게 와주시네요. 이전글에 답글을 좀 적어볼까 했는데 말이죠.
      바쁜 건 좋은 겁니다. 쥐가 출몰하고 입으로 똥을 싸는 세상이지만
      서민들은 바빠야죠. 저 역시 바쁘게 잘 지내고 있습니다.
      요즘 블로깅을 제 원껏(?) 못하고 있습니다. -.-;;;

  6. BlogIcon 코리안블로거 2010.03.23 19:5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축하드립니다. 저도 1000 포스트 찍었을때가 생각나네요^^

  7. 유리파더 2010.03.23 21:40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이곳이 티스토리 뿐만 아닌 모든 블로거의 不老居가 되길 바랍니다.

    늘 젊고 건강한 비프리박님의 튀는 스토리를 계속 보고 싶어요.

    • BlogIcon 비프리박 2010.03.23 21:4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블로그를 不老口로 뜻을 새기는 데에 동의하는 저로서는
      유리아빠님의 不老居에도 공감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식지 말고, 시들시들해지지 말고, 시시해지지 말고, ...
      유리아빠님이 말씀하신대로 '젊고 건강한' 블로그를 만들 수 있으면 좋겠습니다.
      그러려면 역시 젊고 건강한 유리아빠님 같은 분과 인연을 계속 이어가야. ^^

  8. BlogIcon ageratum 2010.03.23 23:0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축하드립니다..^^
    저는 조금 있으면 400포스트에 도달할거 같아요..ㅋㅋ

    • BlogIcon 비프리박 2010.03.23 23:0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ageratum님도 이제 500고지가 멀지 않은 셈이군요.
      은근히 강하신 분이시니^^ 결국 시간 문제일 듯. ^^

  9. BlogIcon Slimer 2010.03.24 12:0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같은 날 태어난 쌍생아이긴 하지만 일단 양적으로나 질적으로나 베푸러박님과 저는 몇배의 차이가 나 보입니다.ㅎㅎ
    베푸러박님의 블로그는 제 블로그의 롤모델 중 단연 1위이시고 말이죠..
    1000 포스트가 올라오면 또 축하해 드리러 와야겠네요.

    • BlogIcon 비프리박 2010.03.24 12:0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어느새 제 닉네임이 자연적으로^^ 예전 엠파스 시절 닉네임으로 정착되는 것 같습니다. 베푸러박. ^^
      좀 베풀며 살고 싶은데 그게 맘만큼 되지 않는단. -.-;

      블로그의 질적인 면을 이야기할 수 없는 블로거이옵니다.
      그리고 양적인 면이야 결국 곱하기 날짜수의 축적이니 시간 지나면 늘어나는 것일 뿐이고요.
      (저는 지금 겸손 모드 돌입중입니다. 이상하게 겸손하면 편터라는. ^^)

      1000 포스트 올라오면 그때 오신다는 말씀은 아니지욥? 핫.

  10. BlogIcon 2proo 2010.03.25 20:1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우아 축하드립니다~
    천까지 고고싱입니다!!! 화이팅!!!
    전 이제 2천을 향하여..... ㅎㅎㅎ
    덧글수로는 비프리박님한테 쨉도 안되게 제가 지지만
    글 수는 그래도 제가 많네요 ^^;; (이런걸로라도 이겨야지!!)

    화이팅이에요~ 아자아자

    • BlogIcon 비프리박 2010.03.26 10:2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일단 천만 바라보고 가야? ^^
      2프루님 같은 선배들이 계시니 가는 길이 덜 외롭지 말입니다.
      2프루님은 벌써 2천을 바라보시는군요. 대단!
      댓글수나 방문자수나 포스트수나 ... 뭐로든 추종을 불허하시는 분이 왜 이러십니까. ^^;

      격려 감사해욧! ^^

  11. BlogIcon 린이 2010.03.29 11:39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1000번째 글이 올라오는 날에 저는 국방의 의무를 한참 하고 있을 때가 되겠네요 ㅠ_ㅠ

    • BlogIcon 비프리박 2010.03.29 12:1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그때가 그땐가요? 날짜가 정해진 모양입니다?
      그동안 몸 더 튼튼하게 만들어서, 호출 당한 동안 좀 덜 힘들길 바래요. :)
      근데, 우리, 그 기간에는 못 보는 건가요? ㅜ.ㅜ

  12. BlogIcon ytzsche 2010.03.31 00:1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축하드려요~ 저도 이제 860개 좀 넘은 거 같네요. 앞으로도 계속 좋은 글들 부탁드림ㅎㅎ 어차피 쥐가 짖고 입에서 똥을 뱉는 사람들 때문에라도 비프리박님은 계속 달리실 테니까^^

    • BlogIcon 비프리박 2010.03.31 10:1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이번달 포스팅 쪽으로 좀 달리시던데 900은 금방 넘기실 듯 합니다.
      1000을 함께 바라보는 처지인데 어쩌면 이채님이 먼저 통과하실 듯 합니다.
      누가 먼저 통과한들. 그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