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이제 대략 열흘 후면 티스토리에서 첫 포스트를 올린지 700일입니다.
800 포스트를 통과한지도 날짜가 좀 지났습니다. 700 트랙백을 통과한지는 많이 지났고요.
더디 늘지만 han rss 구독자수도 꾸준히 증가하고 있습니다. 책임감은 늘어만 가고. ^^;

그래 저래, 이것 저것 묶어서 자축하고 기록하는 자리를 한번 마련해봤습니다.
블로그 업계(?)에서는 자축하지 않으면 아무도 축하해주지 않는 법이지요. 크하핫. ^^
따로 700일 기념 포스트는 올리지 않을 예정입니다. 1월 29일(금)이 정확히 700일입니다.



          800 포스트, 700 트랙백 자축(!)과 함께 챙겨본 han rss, 다음뷰, ...



800 포스트 - 2009 1224 목

지난 9월 29일 700포스트를 통과했으니 3개월에서 5일이 빠지는군요.
>> 800th post → ▩ 승용차 출퇴근 포기, 대중교통 이용 1년의 흐뭇한 주유비-교통비 결산! ▩
1000번째 글을 올리는 것은 대략 6월 중순 경이 되지 않을까 싶네요. ^^
1월 19일 현재 831 포스트가 발행된 상태입니다.




700 트랙백 - 2009 1202 수

700 트랙백을 통과하고서 자축^^을 언제 하나 했는데, 이제서야 하게 되네요.
>> 700th trackback post → ▩ 세종시가 수도분할? 토목이 왜 나빠? 2mb에게 ... 개념이란? ▩
 600 트랙백 통과 후 대략 넉달하고도 일주일이 걸렸군요. ^^a


참고로 600번째 트랙백은 백마탄 초인님이 다음 포스트에 날려주셨죠. (2009 0726)

▩ 마키아벨리의 눈물(라파엘 카르데티), 마키아벨리에 관한 독서욕의 자극 ▩


757, 트랙백이 방명록을 앞지르나? - 2010 0117 일

트랙백과 방명록(답글) 개수가 언젠가부터 눈에 들어온 것 같습니다.
트랙백 수가 방명록 답글 수에 접근하면 방명록이 도망가는 형국이었습니다.
꽤나 지리한^^ 각축을 벌이다가 엊그제에서야 타이를 기록했습니다.


주고 받아야 제맛^^a인 트랙백, 받기만 하고 미처 못 보내신 분들은 이번 기회에. 크핫! ^^



120 누적방문자 돌파 - 2010 0101 새해 첫날!

2009년을 120만 끊으면서 마무리하나 했습니다만, 역부족이었죠.
2010년 새해 첫날 120만 누적방문자를 통과했습니다. 인증샷은 놓쳤습니다.



Daum View 다음뷰 내 정보 - 2010 0101의 기록

그냥 기념 삼아 찍어봤습니다. 전체 602위, 생활경제 채널 13위로 뜨네요.
채널은 최근에 보냈거나 베스트에 걸린 글의 카테고리를 따라가는 것 같습니다.


전체 글 수에 비해 한없이 초라한 베스트 글수!
연일 다음뷰 베스트 장식하는 분들을 따라갈 순 없겠지요.
저는 그냥 걸리면 좋고 아니어도 괜찮고, 그냥 보내는 편입니다.
글의 성격상 다음뷰로 보내기 쫌 그러면 안 보내기도 하구요.
그냥 하던 대로 쭈욱 블로깅한다, 그런 생각입니다.
물론, 그러다 트래픽 폭탄 맞으면 좋고. ^^



han rss 구독회원 344명 - 2010 0118 월

기록 삼아 적어보는 항목입니다. 1월 1일 것이면 좋겠는데 놓쳤습니다.
347까지 올라갔던 구독자가 3명이 줄어서 344명이 되었군요. ^^;
줄든 늘든, 누군가 내 글을 챙겨 읽는다는 것이
고맙고 동시에 책임감을 느끼게 합니다.


저 역시 han rss 구독기로 지인들의 새글을 읽습니다.
지인의 글만 읽는 건 아니고, 저를 모르는 분들의 글도 읽습니다.
때로는 제목만 확인하고 글을 읽지 않는 경우도 있는 것이 사실입니다만. 쿨럭.

다음은 지인들 가운데 han rss 구독자수가 쩌는(^^) 일곱분입니다.
▷ 머니야님        1145명  머니야 머니야  http://moneyamoneya.tistory.com
▷ 호박툰님         933명  호박툰  http://hobaktoon.com
▷ nkay님            438명  
블로그로 돈벌기팁 비앤아이  http://ccoma.tistory.com
▷ 김진애님         423명  사람, 공간 그리고 정치  http://jkspace.net
▷ 일체유심조님  339명 
일체유심조  http://blog.daum.net/tjryu
▷ 꼬깔님            316명  ★ Stella et Fossilis  http://conodont.egloos.com
▷ 개츠비님         306명  
"나를 찾아 떠나는 여행"  http://www.yetz.kr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0 0118 월 13:35 ... 14:00  가닥잡기
2010 0119 화 08:30 ... 09:10  비프리박


p.s.
이런저런 캡처와 수집은 진작에 했고, 포스팅을 맘 먹은 것도 꽤나 전인 것 같은데,
포스트를 생각보다 늦게 올리게 되었습니다. 그리고 본문에도 적었지만 다시 한번 말하자면,
주고 받아야 제맛^^a인 트랙백, 받기만 하고 미처 못 보내신 분들은 이번 기회에. 크핫! ^^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




  1. BlogIcon G_Gatsby 2010.01.19 10:0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오호~! 이번에도 등수에 있군요.
    다음트래픽을 받을때 보다 비프리박님의 랭킹에 있으면 더 기분이 좋다죠.
    암튼 쑥쑥 올라가는 블로그의 기록들을 보면 제가 다 마음이 설렙니다.크큭.
    RSS구독에 있는 분은 거의 다 아는 분들이군요. 왕래는 잘 하진 않지만..
    저는 하루 방문객이 100명정도인데 RSS는 300이 넘는게 이상합니다.
    아마 이건 시스템의 오류인게 아닐까 라는 생각이 듭니다.

    화요일이네요.
    슬픈 화요일에 비가 내리면..?
    된장찌게가 뽀글뽀글 끓고 있는 넉넉한 저녁 풍경이 생각나네요.
    오늘은 된장찌게가 땡기는 날입니다. 비프리박님도 오늘 저녁에 뽀글뽀글 찌게 한번 드세요.

    • BlogIcon 비프리박 2010.01.21 05:2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보잘 것 없는 제 블로그 포스트의 언급이 큰 즐거움을 드릴 수 있다니,
      앞으론 더더욱 자주 언급을 해야할 것 같습니다. ^^
      물론, 저 역시 다른 분들의 포스트에서 제 닉네임을 발견하면 기분이 괜시리 업됩니다. ^^

      개츠비님의 rss 구독자수가 오류라니옵.
      꽤나 오랜 세월(?) 블로깅을 해오신데다
      깊이와 울림이 있는 글을 선사하시니 당연한 결과이옵니다.

      화요일에 비가 왔던가요? 아, 그랬던 듯.
      수요일에도 비가 왔습니다.
      그래도 비가 오니 눈도 녹고 좋으네요. 길은 질척거리지만. ^^

      흠흠. 된장찌개를 먹었어야 했는데.
      수일 내로 그녀에게 요청을 해야겠습니다.
      현재는 그녀의 계획이 실천중이라. ^^

  2. BlogIcon Slimer 2010.01.19 10:3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대략.. 이런저런 수치가 저는 비프리박님의 1/10 정도가 딱 맞는 듯 합니다.ㅎㅎ
    RSS구독 수도 그렇고 방문자 수 역시 비슷하고 말이죠.
    얼마전 다음뷰 베스트에 하나 올라갔지만 가테고리가 책이어서 그런지 별 효과는 없더라는 교훈을 받았습니다.
    그저 소중한 이웃님들이 있다는 것에 고마워할 따름이죠.ㅎ

    머니야님, 호박님, 개츠비님.. 저는 리스트중에 세분밖에 모르는군요.ㅎ 역시 제 발은 매우 좁다는 것을 느낍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0.01.21 05:2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다음뷰 베스트에 올랐던 것이 책이었군요?
      다음뷰 쪽에서 책으로 베스트 먹기는 워낙 힘든데 말이죠.
      연예, ... 이런 쪽이 워낙 강세라.
      일전에 보니까 어떤 분은 그런 경향을 비판하시더군요.
      저야 뭐 그러려니 합니다만. -.-;

      슬리머님은 숫자가 1/10이라고 하시자만
      제 맘 속에는 x10 인 거 잘 아시죠? ^^

      슬리머님 포스트에 달리는 답글의 주인공들을 유심히 보면
      제가 모르는 분들이 많더란. 발이 좁은 건 역시 저였단. ^^;;;

  3. BlogIcon sephia 2010.01.19 15:5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제 블로그는... ㅠ.ㅠ

  4. 알 수 없는 사용자 2010.01.20 06:42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rss구독자수가 후덜덜하게 많습니다...더 많은 분들도 계시지만..야하~^^ 대단하십니다.
    한편으로는 뿌듯 하기도 하구요..인기만빵블로그 링크상단에 제 이름이 걸렸있다는것이...ㅎㅎㅎ
    포스트수도 엄청나구요..몇년지나면 아마 백업하기도 힘들어지실것 같습니다..^^
    트랙백숫자도 엄청나고..120만 누적방문자도 엄청나고..그저 저는 입을 쩍 벌리고 있내요..;;;

    전 듣보잡 블로거라..그냥 일기용 블로그만 운용합니다..^^
    그런대 이제 그것마져도 하기 싫어져서 큰일입니다..다 떄려치자 하면서 티스토리는 잡고 있내요..^^
    비오는 수요일..기분좋은 하루 되세요~^^

    • BlogIcon 비프리박 2010.01.21 05:2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이런 저런 숫자는 기록삼아 기억삼아 챙겨보는데요.
      아무래도 인간이다 보니 늘어가는 숫자에 기쁘기도 합니다.

      흠흠. 희수님이 최상위에 랭크된 것이 링크의 상단뿐이겠습니까? ^^

      트랙백은 언젠가 말씀드린 것처럼 또다른 공유와 소통의 의미가 있다는 생각에
      좀더 늘어줬으면 하는 생각을 하는데요.
      그게 다들 생각이 많이 다르실 수 있으니까요. -.-a

      다 때려치자, 이글루스로 옮기자, ... 그런 생각하면서도
      티스토리에 계신 것이 괜시리 다행이란 생각으로 다가옵니다.
      어디로 옮기시든 클릭 한번이면 갈 수 있건만. ^^

  5. 알 수 없는 사용자 2010.01.20 08:12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비프리님 결산포스팅보면 항상 댓글과트랙백과 방명록수가 쩌시는듯합니다..ㅎㅎ
    저는 뭐.. 다음뷰 폭탄으로 방문자야 많지만 영 블로그가 블로그답지 못하다는 생각이..
    암튼 소통이 있는 비프리박님 블로그에 매일 들어오는 이유에요.. 너무 좋습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0.01.21 05:2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넷테나님은 저의 결산을 보면서 감탄을 하신다지만
      저는 넷테나님의 블로그 매 포스트에서 감탄을 합니다.
      한 우물 파기가 쉽지 않은데 대단하시단 생각도 하고요.
      게다가 그 상상하기 어려운 트래픽 유입도 그렇고요.
      물론 그 어느 것도 저에겐 그림의 떡입니다. ^^

  6. BlogIcon ageratum 2010.01.20 08:4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정말 다음뷰 베스트글이 적네요..;;
    꽤 많이 되실거 같은데..^^;;
    하긴 장기적으로 봤을땐 검색유입이..^^

    • BlogIcon 비프리박 2010.01.21 05:3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네. 비율상으로 굉장히 적죠. 저는 다음뷰 베스트랑은 많이 안 겹치는 듯 해요.
      가끔 이 포스트는 아예 보내지 말자고 할 때도 있으니까요.
      어쩌면 검색으로 더 읽히는 것이 더 기쁜지도. ^^

  7. BlogIcon 雜學小識 2010.01.20 17:4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

    매번,
    빠르게 경신되는 숫자들에 한번 놀라고,
    이렇게 꼼꼼하게 정리해두신 걸 보면서 또한번 놀라게 됩니다.ㅎㅎ

    이번에도 두루두루 축하할 만한 일들인 것 같습니다.^^
    축하드려요~~~!

    • BlogIcon 비프리박 2010.01.21 05:3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놀라시긴요. 과찬입니다.
      저야말로 잡학님의 포스팅 노력을 보면 감탄할 뿐인 걸입쇼.

      축하, 감사하고요.
      앞으론 더더욱 빠르게 갱신되는 숫자들을 보여드릴 수 있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

  8. 알 수 없는 사용자 2010.01.20 20:43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비프리박님 RSS 구독자수가 많군요.. 후덜덜..
    요즘은 구글 RSS 리더로 RSS 구독하고 있습니다~

    하나하나 소중한 글을 스케치북에 채워가길 바랄게요~
    스케치북 900페이지, 1000페이지는 과연 어떤 글일지.? 기대됩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0.01.21 05:3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구글 rss는 어떻게 쓰는지 모르겠더군요.
      한 rss는 내가 몇명에게 구독되고 있는 줄 알 수 있는데요.
      구글 rss도 그건 가능하겠죠? 제가 확인을 안 해봐서 알 수가 없는데요.
      구글 rss에서 저는 몇명의 구독자가 있는지 확인을 해주실 수 있는지. (비밀글로 적어주심. ^^)

      말씀처럼 900번재, 1000번째 글은 어떤 글이 될지.
      물론, 여행이나 시사쪽 글이 되길 내심 바라고 있을테지만요. 그리고 그러려고 노력하겠지만. ^^

    • 2010.01.21 10:38 | Address | Modify/Delete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0.01.22 15:5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구글 리더기도 제 감시 대상에 넣어야겠군요.
      그 외의 rss 리더기들도 좀 넣어보고 말이죠.
      나중에 구글 구독기 관련해서 물어볼 거 있으면 여쭤볼게요.
      흠흠. 그쪽에선 구독자가 그 정도군요? 상상 이상인걸요? ^^

  9. BlogIcon 지구벌레 2010.01.21 03:2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역시 구독자수가 가장 부럽네요.
    가장 더디 늘고 가장 뿌듯한 ...^^..
    얼마전 5000댓글 돌파를 댓글 하나차이로 캡쳐를 못했어요...ㅡㅡ;..
    나름 기념하고 싶었는데..이제 1만 댓글을 향해..ㅎㅎ

    • BlogIcon 비프리박 2010.01.21 05:3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지구벌레님의 다음뷰 베스트 평정기가 저는 대충 예상이 됩니다.
      항상 부럽고 대단하단 생각이. ^^

      구독자수는 이제 가입한지 1년 조금 더 된 시점인데 상상 이상입니다.
      알 수 없는 분들^^이긴 하지만, 내 글을 챙겨읽어준다는 것만으로도 블로거에겐 기쁨이죠.

      아. 5000 히트 캡쳐를 놓치셨군요. 이를 어째. 월척을. -.-;
      다음 번 것으로는 7777은 어떤지욥. ^^

  10. BlogIcon 황팽 2010.01.21 17:2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어마어마한 통계들 부럽네요.ㅎㅎ

    저도 열심히 해서 비프리박님처럼^^

    • BlogIcon 비프리박 2010.01.22 15:5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어마어마하긴요. ^^;
      진짜 어마어마한 분들은 따로 계시잖아요.
      그리고 황팽님은 그분들처럼! ^^

  11. BlogIcon Kay~ 2010.01.22 12:59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언젠가 부터 이런 기념포스팅을 하지 않은것 같네요!
    이런글이 블로그를 하는 재미를 더해주는데..
    점점 재미와 멀어져 가나보네요! ^^
    초지일관하는 비프리박님을 보면 항상 반성하고 잊었던것을 깨닫게 하네요!
    아하.. 그리고 ㅋㅋ 쩌는 구독자.. ㅋㅋ
    제가 순위에 들어가 있군요! 감사합니다. 구독해주셔서요!

    • BlogIcon 비프리박 2010.01.24 03:2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말씀하시는 것처럼 블로깅의 소소한 재미인 것이죠.
      다행히 그 본연의(?) 재미를 안 놓치고 지내는 것 같습니다.
      물론, 어떤 분들이 보시면 유치하다고 할 수도 있겠지만요. -.-;

      쩌는 구독자! 나름 고심한 표현이었는데요.
      역시 nkay님이 거기에 주목을 해주시네요.
      고심한 표현에 반응을 보여주는 분들이 참 고맙더란. ^^
      개그맨들도 고심한 멘트에 반응이 크게 올 때 힘이 날 것 같습니다.

  12. 유리파더 2010.01.23 11:10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아직도 블로그 활동에서 트랙백에 큰 관심이 없는 (공유의 준비가 덜 된) 저로서는 RSS에 대해 아직도 이해를 잘 못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트랙백이나 RSS 구독자 확보 등을 열심히 하고 계시는 우리의 비프리박님께서는 파워 블로거라는 점은 누구도 부인할 수 없는 사실이고, 진정한 나눔과 교류의 장소로 확대되길 바랍니다. (이미 하고 계시지만요)

    • BlogIcon 비프리박 2010.01.24 03:3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하악. 트랙백이든 rss든 너무나도 잘 알고 계실 유리아빠님이 겸손모드 혹은 자학모드이신? ^^;

      저는 답글-답답글 소통을 좋아하지만
      트랙백-답트랙백 소통의 재미도 놓긴 힘들더라구요.
      귀차니즘이 발동할 수도 있지만 서로 일맥상통하는 면이 있어서 그런 것 같습니다.

      다시 한번, 하악! -.-;
      블로그들을 둘러보시겠지만 저 같은 블로거를 파워블로거라고 하면
      진짜 파워블로거들이 기분 나빠 할 수도 있습니당. ^^a
      나눔과 교류의 장 정도면 제가 원하는 바이기도 합니다만. ^^
      좋은 말씀 감사합니다. 격려로 읽습니다. ^^

  13. BlogIcon Patchman 2010.02.12 23:3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블로그를 시작한지가 꽤 되었는데도 메타블로그에 대한 지식이 없었는데
    많이 배우고 갑니다. 감사합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0.02.15 23:2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메타 블로그는 블로그 유입을 부르는 또다른 금맥(?)이죠.
      물론 그것이 내맘대로 되는 것도 아니고,
      거기에 매몰될 필요도 없겠지만요.
      즐거운 블로깅이면 되지 않을까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