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2009년 한해 동안 블로그에 답글은 얼마나 올라왔을까. 최다 답글의 주인공들은 누굴까.
2009년 12월 결산을 채 하기도 전이지만^^ 궁금했고, 돌아보고 싶었습니다. ^^
가장 경계할 것이 앞만 보고 달리는 것이라면 돌아보기는 그만큼 중요하겠지요.

앞서 작성한 글 ▩ 공유와 소통의 산들바람, 2009년 블로그 결산 - 2008년과의 비교 [1] ▩에 이어 올리는 part 2입니다. 2009년의 블로그 돌아보기는 그 자체만으로도 의미가 있지만, 2008년의 그것과 비교해 보는 것도 좋겠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2009년 연간 결산에 '비교 결산'의 컨셉이 포개어지게 된 것은 그래서입니다.



    2009년 블로그 결산, 2008년과의 비교 [2] - 포스트 답글, 방명록 답글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09년 12월 31일(목) 심야 캡쳐.


비교 대상은, 정확히 말하자면, 첫 포스팅을 했던 2008년 3월 1일부터 12월 31일까지입니다.
2008년의 요소들에 1.2의 가중치를 곱해서 형평을 맞출까 하다가 관뒀습니다. 1.2배 이상의 숫자를 보여준다면 증가한 것으로 파악하면 되는 것이니까요. 흠흠. 10달 vs. 12달의 비교라는 점을 감안하고 봐주시면 좋겠습니다.

[1] 포스트 374 → 473 posts (누적 811)   * 1.17배 증가.
[2] 트랙백 301 → 438 trackbacks (누적 739)   * 1.46배 증가.
[3] 누적방문자 30만1595명 → 89만7490 visits (누적 119만9085명)   * 2.97배 증가.


 답글 6665 → 14009 replies (누적 20674)   * 2.10배 증가.

답글이 가장 많이 올라온 포스트 Top 3 (1월 3일 현재)

301 답글 → 
♧ 티스토리 블로그 초대장 배포합니다 (100장) ♧
240 답글 →  ▩ 대중교통 출퇴근 두달, 주유비-교통비 결산 ▩
127 답글 →  ▩ 헬스클럽 꼴불견(?), 헬스클럽에서 하지 말아야할 5가지-.-; ▩ 

<공유와 소통의 산들바람>이 2008년 우수블로그로 선정되어 받은 선물 가운데 초대장 100매가 있었지요. 답글 최상위 포스트는은 그걸 배포한 글이 차지했습니다. 티스토리 블로그 초대장의 인기도를 실할 수 있었죠. 그리고 그 다음 두 포스트는 다음뷰 베스트와 다음 메인을 장식했던 글이네요. 아무래도 답글 수가 적을 수가 없었던 주제인 것 같기도 하고요. ^^

아. 그리고 제 블로깅 원칙이, 특별한 사유가 없는 한, 답글에는 답답글을 적는 것이어서, 답글 개수에는 제 답답글이 포함된 숫자임을 밝혀둡니다. 다들 잘 아시겠지만. ^^



 2009년 한해 동안 글을 가장 많이 작성한 다섯 분 + 한 분!

여기에 닉네임이 안 오른다고 안 소중한 분들이란 이야기는 아닙니다. 악플러를 제외하고 답글-답답글 소통을 하시는 모든 분들이 소중한 분들이지만, 결산을 하고 통계를 낸다는 의미로 봐주시면 좋겠습니다. ^^ 그러고 보니 이 분들은 연간 답글 200개가 넘는 분들이기도 하군요.
 
  452 답글 -  
유리아빠 님 ( 유리파더 232 + 유리아빠 208 + 유리아부지 9 + imso○○ 3 )
  349 답글 -  BlogIcon 
Slimer 님 ( 4월말부터 러시! 처음 뵈었던 것은 2008년 12월 13일! )
  287 답글 -  BlogIcon sephia 님 ( 5월부터 러시! 2008년 12월 15일 우리가 처음 만났네요. )
  272 답글 -  BlogIcon HSoo 님 ( Hsoo 241 + 희수 26 + ○희수 4 + 희희희희희수 1 )
  265 답글 -  
초록장미 (3월에 첫 인연! 중간에 두어차례 몇달 웹에서 못 뵈었는데도!)

비프리박의 <공유와 소통의 산들바람> 블로그가 본인의 블로그와 마찬가지라고(!) 드러내 놓고 말씀하시기도 하고 은연중에 비치기도 하는 분들이지요. 이 분들 외에도 그런 심성을 소유하신 분들이 많이 계신데, 리스트에 랭크되고 링크되지 못한 건 제 더딘 클릭질 때문이옵니다. 넓은 마음으로 양해해주시길.

아차! 최근 웹상에서 뵙기 힘든 분이라고 전혀 생각을 못한 분이 한 분 계시네요. 무려 4위!
  281 답글 -  BlogIcon 찬늘봄 (거의 한달 못 뵙고 있는데요. 조만간 뵙게 될 거라 믿습니다.)


 방명록 답글 189 → 556 replies (누적 745)   * 2.94배 증가.

방명록에 관해선 2008년에 집계를 하지 않았더랬습니다. 매월 결산 때 통계를 내지도 않고요. 저는 방명록에 답글을 적는 것보다 최근 포스트에 적는 걸 유도하고 있기도 합니다. ^^a 하지만 방명록 역시 블로그의 한 요소라고 한다면 블로그 결산에서 빼놓을 수 없는 부분이라는 생각을 하게 되는군요. 그래서 집계해 봤습니다.

이제부터라도 한해 결산할 때만이라도 방명록에 관한 통계를 내보자는 생각으로, 2008년 방명록 답글 갯수를 계산해 봤습니다. 더하고 곱하고 계산기를 동원했지요. ^^a 관리자모드에 나오는 전체 방명록 답글 갯수에서 2008년도 방명록 답글 갯수를 빼는 방식을 택했습니다. 큭.

안 달린다고 해도, 556개의 답글이 올라왔군요. 작년에 비해 거의 3배 증가세를 보였네요. 방명록 답글수의 증가 역시 블로그 전체적인 증가 양상과 어긋나지 않는군요. 대략적으로 누적방문자수의 증가와 엇비슷한 증가세를 보였습니다. 재미있는 것은 누적 트랙백 수를 조금 앞선 채 달려가는 방명록 답글수가 트랙백 개수에 좀처럼 추월당하고 있지 않는 것입니다. 현재, 5개차!

방명록 답글의 지존^^은 유리아빠 님이십니다. 2관왕을 하셨네요. 축하와 감사의 말씀을 한꺼번에 전합니다. 어떤 프로그램을 통해 확인되는 바, 총 64 답글을 주신 걸로 집계됩니다. 혼자서 10% 이상을 커버해주고 계십니다. 이거 어떻게 감사의 마음을 전해야할지. ^^ 모쪼록 앞으로도 잘 부탁드리겠습니다. 진심입니다. 꾸벅.




2008년과 비교해본 2009년 블로그 결산을 마칩니다.
2008년에 비해 2009년은 블로거로서 더 행복한 한해였습니다.

2010년의 <공유와 소통의 산들바람> 결산은 또 어떤 결과를 준비해놓고 있을지,
사뭇 기대가 됩니다. 꾸준히 블로깅 하고 많이 공유하고 소통해야겠죠.

소망컨대, 모쪼록, 저나 당신이나, 2009년보다 나은 2010년이 되었으면 합니다. _()_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글의 내용이 재미있으셨다면 아래의 추천버튼을 쿡! ^^


2010 0102 토 11:20 ... 11:40  기초집계
2010 0103 일 03:00 ... 04:40  거의작성
2010 0106 수 11:00 ... 11:30  비프리박



p.s.1
본문에서 언급한 블로깅 통계에 관한 어떤 프로그램에 관해서는 조만간 포스트를 별도로 해보겠습니다. 지금은 정보공유를 해주신 BlogIcon Kay~ 님에게 특별히 감사드린다는 말씀만. ^^
 
p.s.2
2009년 12월 결산은 아직 하지 않았는데요. 그것도 빼먹을 순 없죠. 예정대로라면 아마 그건 1월 15일 이전에 포스팅하게 될 것 같습니다. ^^

p.s.3
최다 답글 2관왕을 해주신
유리아빠 님께는 별도의 선물이 있습니다. 감사하는 마음의 표현으로^^ 뭐 하나 보내드리고 싶습니다. 전에 언젠가 선물을 사양하신 적이 있으신지라, 이번에도 사양하심 낭패인데~ 하는 마음이 없진 않지만. ^^a

유리아빠 님이 원하시는 노래나 음악 CD 한장 또는 책 한권 보내드릴게요. 마음에 드는 걸로 골라, 주소, 성함과 함께 비밀답글로 알려주세요. 핸드폰 번호는 제가 알고 있는 번호 그대로일 거구요. 그쵸? 그리고 당첨 소감은 공개답글로 적는 센스(!)를 발휘해 주시면 고맙겠습니다. ^^
 

사양하고 그러지 마시고요. 점찍어 두었던 것 혹은 원하시는 것으로 알려주세요.
가격범위는 1만원에서 1만5천원 사이면 좋겠습니다. ^^;;; (요즘 경제가 어려워서요. 크흣!)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




  1. BlogIcon mingsss.net 2010.01.06 13:04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우와. 쓱 훑어보기만해도 엄청난 클릭질과 정리의 노고가...'ㅂ'
    2010년 결산은 더욱 뿌듯하셨으면 좋겠어요 ㅎㅎ

    • BlogIcon 비프리박 2010.01.07 17:2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이게 참 많은 노고를 필요로 하더라구.
      그래도 의미있는 포스팅이라 노고를 서슴지 않았다는.
      2010년은 더 나은 결산을 예비하고 있길 바라는 마음, 고맙!

  2. BlogIcon Slimer 2010.01.06 15:5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벌써 처음뵌지 일년이 지났군요. 이리 시간이 지난 줄은 미쳐 몰랐습니다.
    이제는 이 블로그가 제 블로그 같기도 하고 헷갈리긴 합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0.01.07 18:0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그렇더라구요. 벌써 1년. ^^;
      앞으로도 쭈욱 함께 갈 인연이실 거라 믿어 의심치 않습니다.
      블로그의 소유주에 대한 헷갈림은 저도 겪는 증세인 걸요?

  3. BlogIcon 雜學小識 2010.01.06 15:5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

    오~
    댓글 2빠ㅋㅋ, 이것도 나쁘지 않은 순위인것 같습니다.ㅎㅎ

    글에 엄청난 수고로움이 묻어 있네요.;
    이런 결산, 저로서는 도저히 흉내도 못낼 것 같습니다.^^;;

    2009년에도 훌륭했지만,
    2010년에는 더더욱, 양적으로 질적으로 큰 발전 있으시길 바랍니다.^^


    비프리박님,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 BlogIcon 雜學小識 2010.01.06 15:5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댓글 적는 사이에 슬리머님이 2빠 하셨네요;;
      뭐, 3빠도 순위권이긴 하니...쿨럭..ㅋㅋ

    • BlogIcon 비프리박 2010.01.07 18:0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수고로움을 읽어주시니 감사합니다.
      물론, 그거야 얼마든지 즐거운 수고로움이었다, 라고 생각하구요.

      저나 잡학님이나 2010년이 2009년보다 나은 한해가 되었으면 합니다.
      잡학님, 제가 보내드린 새해 복 택배 3상자는 잘 받으셨죠?

    • BlogIcon 비프리박 2010.01.07 18:0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하하. 답글 작성 중에 빠가 하나 밀리기도 한다죠.
      모두들 비프리박의 '빠'였으면 합니다. '까'는 아닐테니!^^ 쿨럭.

  4. 알 수 없는 사용자 2010.01.06 19:50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ㅎㅎ 대단하십니다~ 앞으로는 지금보다더~~~~ 블로그가번창하시길빌어요^^

  5. BlogIcon sephia 2010.01.06 21:4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오오!!! 본좌 유리아빠님!!!

    2관왕이라니!!!

    랄까, 1년을 넘어서 이제 2년으로 향해 갑니다. 언제 기회 되면 만나시는 것을 개인적으로 추천해도 되겠군요. 올해도 좋은 한 해 되시길 바랍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0.01.07 18:0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아하하. 가히 본좌란 말이 손색이 없는데요?
      결과를 내고 보니 결국 2관왕이셨는데요. 이건 제 개인적으로 넘흐 영광이기도 하구요. ^^
      아마도 이런저런 기회에 얼굴도장 찍을 분 가운데 한분이시라는 생각을 저 역시 합니다. ^^

    • 유리파더 2010.01.10 14:50 | Address | Modify/Delete

      비프리박님께서 특별히 잘해주신 것도 없는데(ㅋㅋ) 제가 이곳을 많이 접속하고 글을 남긴 이유는... 들어올 때마다 세상을 보는 눈도 넓어지고 생각을 많이 하게끔 하는 기회를 주시기 때문입니다.

      제 시야가 참으로 협소한 까닭에 저와 다른 생각과 세상에서 지내는 분들을 보면서 인생공부를 공짜로 한다는 생각을 하고 있습니다.

      올해는 비프리박님에 블로그에 2관왕 3관왕을 하지 않더라도 지인분들의 블로그에도 인사를 드리러 가는 친밀함을 높이고 싶습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0.01.10 14:5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맞습니다. 제가 뭐 특별히 잘 해드린 것도 없지 말입니다, 유리아빠님.
      따져 보니 더더욱 그렇네요. ㅜ.ㅜ

      세상을 보는 눈이라뇨옵. 설사 그런 걸 제공했다 하더라도
      본인의 의사가 중요한 것이겠지요.
      저야말로 늘 공부하는 걸입쇼. ^^;

      유리아빠님의 발이 넓어지는 데에 제 블로그가 미력이나마 도움이 된다면
      그것 또한 저의 영광인 것이지요.
      서로들 알고 친하게 지내면 좋은 것이니까요.

  6. BlogIcon ageratum 2010.01.06 22:5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유리아빠님이 정말 지존이시네요..^^
    방명록 포함하면 댓글이 500개가 넘으니..ㅎㄷㄷ
    결산 잘 봤습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0.01.07 18:0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유리아빠님같은 분이 한 열명쯤 있으면. 하하하하하하핫. 제가 욕심이. 크흣.
      꼭 블로그가 아니어도 언제나 반갑고 푸근하고 든든한 분이시라죠. ^^
      불로화님하고도 인연이 쭈욱 이어지길 소망합니다.

    • 유리파더 2010.01.10 14:48 | Address | Modify/Delete

      아코코... 결코 칭찬받아선 안될 것 같은 일이 드뎌 벌어졌네요. ^^;

      우리 회사 사장 또는 회사 보안 그룹에서 이러한 사실을 알면 저를 징계할 것 같습니다.

      온라인이지만, 이런 인연은 쭉~ 이어져야 할 것이고... 친구의 친구를 알아 가듯이 인적네트웍도 좀 더 넓어지고 치밀해졌으면 좋겠습니다.

      (인적네트웍의 밀도 = (0.7*인적네트웍의 넓이+0.3*인적네트웍의 충실도)/년간 투입자원(=일일 블로깅시간 및 방문횟수)

    • BlogIcon 비프리박 2010.01.10 14:5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아하핫. 사장이나 회사 관계자에게 '찌를' 일 없으니 ^^
      염려 놓으시길요. ^^ 그리고 칭찬과 감사를 드릴 일 맞고요.

      온라인이지만 이어져야 할 인연, 맞습니다.
      오프라인처럼 친구의 친구를 통해 인적 네트워크가 넓어지는 것이겠지요.

      제가 요즘 특히, 오프라인과 온라인의 특성에 관한 여러가지 생각을 하고 있네요.
      생각이 글로 되어 나왔음 좋겠는데, 그건 시간이 좀 걸릴 듯 해요. -.-

  7. BlogIcon 맑은물한동이 2010.01.06 23:4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비프리박님네 블로그가 다른 블로그와 차별되는 한가지를 꼽는다면
    거의 포스트 수준으로 작성된 댓글들이 많다는 겁니다.
    다른 블로그에 비해 유난히 많습니다. 어떤땐 다 읽어 보기도 힘들정도로...
    그만큼 비프리박님의 블로그에 애정이 많으신 분들이 많다는 거겠죠?

    2관왕 하신 유리아빠님 축하드려요~~
    기념으로 유리아빠님네 방문...ㅋㅋㅋ

    • BlogIcon 비프리박 2010.01.07 18:1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흠흠. 그 긴 답글요. 말들은 안 하셔도 다들 감지하셨으리라 봅니다.
      제가 어떻게 한다고, 그런 호사^^를 누릴 수 있는 것은 아닐텐데
      제가 복이 많은 사람입니다. 감지덕지.
      물한동이님을 비롯해서 다들 너무 고맙고 반가운 분들이지요.

      기념 방문 가신 거 잘 따라갔었어요.
      발도장 찍으시는 거 구경 잘 했구요. ^^

    • 유리파더 2010.01.10 14:42 | Address | Modify/Delete

      제 블로그에 방문해 주신 데 대해 매우 감사하고 있습니다.

      부서 옮기고 내일 일본여행을 가게 되어(자찬하자면 포상여행) 이리저리 정신이 없어 소중한 답글에 답답글을 달지 못했습니다. ^^;

      2010년이 되었으니, 이제 비프리박님의 블로그를 떠나 맑은물한동이님의 블로그로... 서식지?를 옮겨 볼까 싶은데... 그래도 괜찮으시겠죠?

      제가 모바일로도 비프리박님 블로그에 자주 들어오는데, 로그인을 안하는 관계로 집계는 안될거지만, 로그인 횟수까지 하면 아마 3관왕을 햇을지도 모르겠네요. ㅎ (그만큼 회사에서 딴 짓 많이 한다는...)

    • BlogIcon 비프리박 2010.01.10 14:4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유리아빠님, 물한동이님이 참 따뜻한 분이라죠.
      따뜻하기로는 두분이 비슷할 듯. ^^

      유리아빠님이 좀 바쁜 시간을 보내고 계시는군... 그런 생각했습니다.
      역시 제 짐작이 맞았군요. 그 포상휴가^^를 가시는군요. 잘 다녀오시길.

  8. BlogIcon raymundus 2010.01.06 23:5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저도 결산생각은 한번도 안해봤는데 포스팅을 마침 해주신다니
    참고해보고 한번 슬쩍 해봐야겠습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0.01.07 18:1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아. 결산을 위한 통계 툴을 말씀하시는 거군요?
      조만간 한번 포스팅하겠습니다. 유용하게 쓰일 듯. 저같은 방식의 결산을 하시는 분한테는. ^^

  9. BlogIcon G_Gatsby 2010.01.07 10:5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제가 방명록을 게을리 한게군요.
    방명록만 신경을 썼으면 3관왕에 오를수 있었을텐데..
    하지만 비프리박님과 저와는 비슷한 세가지가 있지 않습니까.
    비슷한 시기에 블로그를 개통했다... 그리고...
    G를 싫어한다. ...또..
    눈이 두개다...
    물론 다른점도 있긴 있군요..
    루저와 위너의 차이, 그녀와 함께 있다와 떨어져 있다의 차이..들어간배와 나온배의 차이..
    아..차이가 더 큰것 같기도 합니다만;

    • BlogIcon 비프리박 2010.01.07 18:1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개츠비님이야, 제 블로그를 본인 블로그로 아실만큼 매일 여러차례 들르시는 분이 아닙니까.
      게을리라뇨옵. ^^

      개츠비님하고는 비슷한 점이 참 많죠. 싱겁게 먹는 것도 그렇고.
      다른 점을 찾는 노력은 하지 말자구요옵.
      위너와 루저라니, 망발이시옵니다. -.-a
      그리고 2010년 들어오면서 위너와 루저의 위치란 것이
      지극히 유동적이라는 것도 밝혀지지 않았사옵니까.
      김혜수를 차지한(응?) 유해진의 예를 꼭 들지 않더라도. ^^

  10. 2010.01.08 08:19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0.01.08 13:2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제가 생각의 힌트라도 드렸다니 이거 부끄럽습니다. *^^*
      답답글을 적는 것이 어려운 블로그들도 있겠다~ 라는 생각을 해요.
      매일 트래픽 폭탄 맞고 매일 답글 러시 들어오는 분들이 주로 그렇겠다란. ^^
      가끔 상상합니다. 내가 이 상황이라면 나는 어떤 대처를 할 것인가?
      (아마도 모두들 생각이 다르겠지요.)

      지금 상황이 마음의 빚이라면 빚을 털어보시는 것도 어떨까 합니다.

  11. 유리파더 2010.01.10 14:56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우선은 저를 2관왕 만들어 주신 비프리박님께 이 모든 영광을 돌립니다.

    지명도 높은 맛집에 사람들이 많이 방문하는 건, 그 만큼 차려진 밥상이 훌륭하기 때문입니다.

    단지 몇가지 식단만으로 그런 맛집이 만들어지는 건 아니고, 양적으로나 질적으로나...그리고 찾아오신 손님을 한번 더 오게 만드는 정성이 있어서 그런 것이겠지요.

    저는 비프리박님의 블로그이 충성도 높은 방문객이 많은 이유가 훌륭한 맛집이 갖추고 있는 요소를 두루 포함하고 있다는 생각을 했는데...

    올해는 어떤 식단으로 블로거들을 확보하실 것이며, 어떤 서비스로 블로거들을 감동시켜 주실지 사뭇 궁금하기만 합니다. ^^;



    암튼 썰렁한 제 블로그에도 자주 방문해 주시는 점(=DM돌리기 소식지 돌리기), 모든 방문 블로거에게 친절하게 해주시는(=서비스와 친절) 비프리박님은 훌륭한 (주)비프리박네 식당 CEO 이십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0.01.12 02:3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2관왕 되신 거 축하드리고 감사드립니다. ^^

      맛집에 비유하신 것이 듣기 좋습니다. ^^
      제가 제 입으로 그 비유가 적절했다고 하면 좀 그런가? 큭.
      적으신 비유대로의 제 블로그였으면 좋겠습니다.
      그리고 결론은 그런 거겠죠? '내가 잘해야 한다!' 정도? ^^

      유리아빠님의 블로그에 방문하는 것은 친구집에 들러서 대화 나누는 마음 바로 그것이며
      제 블로그에서의 답답글을 통한 소통은 제가 좋아하고 추구하는 바입니다.
      허걱. ceo 라는 명칭까지 얹으시다니. ^^;;;

  12. 알 수 없는 사용자 2010.01.11 07:05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오오오오..저도 답글 순위에...;;;;;
    그렇지만 선물은 없는거네요..ㅋㅋㅋ

    • BlogIcon 비프리박 2010.01.12 02:3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희수님은 작년에 바로 그 타이틀을 차지하셨더랬죠.
      그것이 벌써 1년이라니. ^^
      마음 같아선 순위에 든 분들 모두에게 뭔가 선물을 드렸으면 좋겠는데요. -.-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