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블로그를 하다 보면 자주 되뇌게 되는 법칙 같은 것이 있군요.
제가 느끼는 블로그 법칙을 적어보고 다른 분들의 경험과 생각은 어떤지 들어보고 싶습니다.
이후에 정리되는 블로그 법칙이 있다면 연작으로 올려볼 작정입니다.
그 첫번째 시도로 적어보는 <깔때기 속의 물방울 법칙>입니다. ^^


         나만의 블로그 법칙은? - 깔때기 속의 물방울 법칙


사용자 삽입 이미지


깔때기 속의 물방울 법칙!
블로그를 하다 보면, 만날 사람들은 깔때기 속의 물방울처럼 결국 만나게 되더라.



그게 굳이 블로그에만 국한된 것도 아닐테고 온오프라인 가리는 것도 아니겠지만
블로그에서 더욱 자주 느끼는 것 같습니다. 제가 블로깅하는 시간이 좀 되다 보니? ^^
전혀 모르던 생면부지의 누군가를 알게 되고 친해지고 ... 하는 것이 여간 좋지 않습니다.


블로그에 시사, 이슈 쪽의 글을 올리다 보면 비슷한 생각을 가진 분들 만납니다.
2mb에 반대하고 딴나라당을 비판하는 분들을 만나게 됩니다.

블로그에 여행 쪽의 포스트를 발행하다 보면 여행 좋아하는 분들 만납니다.
여행지에 대한 소감을 공유하는 분들, 여행지에 대한 정보가 필요했던 분들이 그렇습니다.

블로그에 DSLR 카메라에 관한 글을 올리다 보면 그쪽에 밝은 분들을 만나게 됩니다.
저에게 정보를 전해오시는 분들도 계시고 제 글에서 정보를 얻는 분들도 계시지요.



이렇게 깔때기 속의 물방울이 되어(응?) 만나게 되는 분들이 너무 반갑습니다.
어쩌면 저와 블로그에서 인연이 되어 알고 지내는 분들이 모두 그런 분들 같습니다.
생각과 감성과 취향이 비슷한 분들은 결국 만나게 되어 있구나, 라는 생각을 합니다.

제 블로그에 방문했다가 말을 걸어오셔서 알게 되는 분들도 계시고
제가 어떤 블로그를 방문했다가 말을 건넴으로써 친해지는 분들도 계시죠.
시간이 지나고 시일이 흐르면서 누가 먼저 말을 건넸던가 하는 것은 잊게 됩니다. ^^
그것은 중요하지도 않을 뿐더러 알게 되고 친해지고 어울리는 것이 반갑고 기쁘죠.


사람은 결국 자신과 비슷한 생각과 감성과 취향의 사람을 좋아하나 봅니다.
이것이 편협함의 다른 말은 아니겠지요. 사람이 모두 똑같을 수도 없고 그래서도 안 되겠지만
중요한 또는 주요한 부분은 비슷하거나 같거나 해야 어울리고 친해지는 것 같습니다.
그리고 그런 사람들은 결국 만나게 되어 있는 것 같습니다. 특히 블로그에선 자주 느낍니다.
아무래도 오프라인 실생활에서는 생활반경이 좁다 보니 그렇게 만나는 분들이 적지만
온라인 블로거로 살다보면 전국 또는 전세계가 무대가 되어(정말?) 만나는 분이 늘어납니다.

그래서 다시, 생각은 "깔때기 속의 물방울 법칙"으로 되돌아오게 됩니다.


나만의 블로그 법칙으로 적어본, "깔때기 속의 물방울 법칙"인데요.
깔대기가 아니라 깔때기였습니다. 훗. 확인 삼아 사전 뒤져보고 수정했습니다. ^^a

영어로 표현하면 대략 "law of waterdrops in a funnel" 쯤 되겠군요. ^^
   ← ( funnel n. 깔때기 )

한자로 말을 만들어 보면, "변적필회(弁滴必會)의 법칙" 쯤 될 것 같습니다.
   ← ( 변적필회, 弁滴必會 - 꼬깔 변, 물방울 적, 반드시 필, 만날 회)

적어놓고 보니, 역시 짧은 말로 의미를 담기는 한자가 간결한 맛이 있군요. ^^
연작으로 이어갈 블로그 법칙이 또 정리되면 후속편을 올려보도록 하겠습니다.


당신이 느끼는 '나만의 블로그 법칙'은 어떤 것이 있으신지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글의 내용에 공감하시면 아래의 손모양 추천버튼을 쿡! ^^


2009 1122 일 01:00 ... 02:00  비프리박
2009 1122 일 09:30  예약발행


p.s.
이 글은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