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2월 하순, 집사람하고 오랜만에 바람쐬러 동해안을 갔었더랬습니다.
1박2일로 갔는데, 가는 길에... 눈발이 날리는~~~ (이런! 이런!) 돌아올까 하다가-.-; 일단 갔습니다.
아침에도 눈발은 좀 날리더군요. 불안한 마음에 주문진-대포항 ... 정도만 들르고 서둘러 귀로에~! ㅠ.ㅠ

미시령터널 - 홍천 국도 코스를 귀로로 택했습니다.
그런데, 44번국도를 타고 홍천을 향하다... 인제 빙어마을이라고 이정표가 나오기에...
그냥 핸들을 오른쪽으로 꺾었습니다. (핸들=스티어링 휠이 맞긴 하죠. ^^) 어떤가 가보고 싶었거든요.
정확한 지명은, 강원도 인제군 남면 부평리 소양호 인근 일대 ... 라고 하네요.
계획에 없던 방문이었기에... 기대 이상으로 눈도 즐겁고, 입도 즐거운 경험이었습니다.

<가는 길>
동해안 - 미시령터널 - 44번 국도 - 인제대교 - 38선휴게소 (지나) - 우측편 - (고동색) 빙어마을 이정표
서울 - 양평 - 홍천 - 44번 국도 - 신남대교 - 부평교 (지나) - 좌측편 - (고동색) 빙어마을 이정표



사진 몇장 올려 봅니다. 추리고 추렸습니다. 근데, 항상 느끼는 거지만, 추리기가 힘들다는. ^^;;;
참고로, 폰카로 찍은 건데, 200만 화소라서 좀 버텨주는 듯 합니다. ^^ (삼성 sph-b4100 기종)

사용자 삽입 이미지
2월 24일... 2월 하순인데도 차들은 빼곡이 들어차 있더군요.
아마 성수기라고 하는 1월말~2월초였다면 발디딜 틈이 없었을 것 같더군요. 뉴스에서 간혹 본 것처럼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썰매 비슷한 것을 4량 매달고 달리는 빙상카(?)가 있더군요. 나이가 좀 더 어렸으면 탔을 듯. ㅋ
대어져 있던 차량에 비해 사람이 좀 뜸하죠? 다들 천막 속에서~ 빙어에 쐬주 한잔씩 기울이고 있는 듯...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내리막이 미끄러울까... 미끄럼 방지로 뭔가를(보온덮개?) 깔았더군요. 질척였지만, 나름 신경 쓴 듯.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얼음이 혹시 깨질까~ 조마조마해 하면서-.-; 얼음위를 걷다가... 뒤돌아본 광경은 나름 괜찮았습니다.
맑은 하늘... 그리고 그 하늘과 상록수림의 대비랄까... 뭐 그런... 광경~! 정말 좋았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카메라 뷰파인더를 좀더 위로 올려 봤습니다. 오오~! 감탄사가. (^^) 하늘을 좋아하는 편이긴 하지만...
이... 2월 하순의 인제가 안겨준 낮 하늘... 제 기억에 남는 하늘 가운데 하나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빙어'회'라고 해서 주문을 해봤습니다. 컨셉이 이렇더군요. (↑↑↑) 빙어들이 펄떡이는 중. -.-a
약간은 당황했습니만... 산낙지 생각을 했습니다. 산낙지도 먹는데, 이정도 쯤이야... ㅋㅎ
아주 힘찬 녀석들이더군요. 빙어~ 빙어~ 노래부를만 하다 하면서... 맛있게 먹어줬습니다.
초장에 찍어 먹고, 초장에 잠시 담가서 기절시켜 먹고, ... 회란 느낌이 들긴 들더군요. ^^;;;

혹시 비위가 약하시다면 빙어튀김을 주문하시는 것이 좋습니다.
서비스로 좀 달라고 해서 빙어튀김을 먹어봤는데... 나름 일미(一味)더군요. 권할만 합니다.
비위가 약하시거나, 회... 날것... 이런 것을 좋아하지 않으신다면, 튀김으로 드시길 권합니다. ^^;;;


2008 0312 수 16:48  비프리박
2008 0313 목 00:48 수정,게시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




  1. BlogIcon 박코술 2008.03.13 12:42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크헉! 기냥 물에 담아서 내오누만요?

    오늘 잠을 많이 못 자서 뇌가 가물거려서리 저 위에 얼어붙은 강 사진을 바다로 착각했디요.
    '빙어'가 분명히 바다고기가 아니란 걸 전에 티브이에서 본 적이 있는데,
    왜 저 얼음을 하얀 파도거품으로 생각했는디...
    게다가 바다 건너에 있는 산은 또 뭐냐? 섬인가? 무슨 섬이 저리 가까워?

    '미끄럼 방지'란 말을 보고서야 얼음이란 걸 깨달았디요.
    아, 뇌가 가물거리는 날입네다.

    기러고 보니 해물은 날 것으로 잘 먹으면서도 왠지 물고기는 오히려 어색하구만요.
    엄밀히 따지면 그래도 물고기가 인간의 주식에 가깝고 해물은 사실상 큰 분류로 보면 벌레인데 말이디요.
    (인간이 먹는 육식 대부분은 척추동물이디요. '벌레'들은 문화권에 따라 먹기도 하고 안 먹기도 하고.
    한국인이 먹는 벌레 - 해삼, 멍게, 다슬기 등등. 유럽인이 먹는 벌레 - 달팽이.
    열대 원주민들이 먹는 벌레 - 말 그대로 '벌레')

    • BlogIcon 비프리박 2008.03.13 15:0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그러게요. 걍 물에 담아서 내오더라구요.
      하기사 죽여서 껍질 벗겨서 썰었냐 아니냐의 차이일 뿐이죠.
      요녀석들은 썰 수가 없죠. 작은 녀석들이라서요. ^^

      왜 잠을 못 주무셨을까요.
      혹시 이메가바이트 특집 구상 하시느라고?
      말씀 듣고 사진을 다시 스크롤해서 봤더니...
      얼핏보면 바다 같기도 하네요. ^^
      섬인가? 무슨 섬이 저리 가까워? => 의자 잡고 뒤로 넘어갈 뻔~~~! ㅋㅎ
      뇌가 가물거려도... 오히려 좋은 구상과 아이디어가 번득이시는 박코술님이시니... 더 가물거리길 기도... 어쩌구 저쩌구... 크학학!

      무척추 동물이면서 바다에 사는 것들... '벌레'라고 부르는 것이 맞군요. ㅎㅎ
      곤충류나 땅바닥에 기어다니는 것들만 벌레라고 생각했는데... 탁견이십니다. (택견 말구요. ㅋㅎ)
      전지구적으로 모두 벌레들 먹고 있는 거군요.
      다만 어떤 벌레를 먹느냐가 다를 뿐... ㅎㅎ

  2. oddpold 2008.03.13 17:57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츄릅.....:-P
    무지무지 바쁜데, 눈치보면서 서핑하다가....침만 질질질.....ㅜ,,.ㅜ;;

    • BlogIcon 비프리박 2008.03.13 20:0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츄릅~ (침 닦는 음향 효과로는 짱~!)
      아, 날 거, 회... 이런 거 땡기시는 쪽인 모양이네요?

      많이 바쁜 모양인가 봅니다?
      퇴근 전이신 거 같구요.

  3. 이은하 2008.03.14 02:15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흠... 좋은 곳으로 여행을 가셨군요.. 부럽습니다..
    빙어는 한 번도 먹어보질 않아서 그 맛을 예상하긴 어려우나, 입 속에서 꿈틀댈 그 놈들을 이로 씹을 생각을 하니
    마음이 즉금(!)한 것이 영~ 거시기 하네요..

    튀김을 추천하시니 갑자기 주문진항이나 노량진 수산시장에서 새우를 통짜로 튀기시던 아주머니가 생각나네요..
    오히려 저에게는 그런 것들이 땡기는 데요..ㅋㅋ

    찍어 올린 사진의 하늘빛이 정말 조~ㅎ습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08.03.14 09:5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부럽긴. 은하도 많이 다니면서...
      빙어는~ 먹기에 영~ 거시기한 사람들이 있을 거 같아.
      나는 그 경계에 서있던 사람 정도? ㅇㅎㅎ

      통새우 튀김... 인기지.
      위에 적은 대포항에 갔더랬는데, 굉장히 유명한 집이 있더군.
      맛있었는데, 사진은 못 찍어 놨다는... ㅠ.ㅠ

      하늘빛이 정말 좋은데, 겨울냄새가 나.
      이제 봄인데... 은하도 멋진 봄을 맞길 바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