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년에 두번 있는 민족의 대명절 중 하나, 한가위입니다.
이번 추석 연휴는 금토일에 개천절까지 겹쳐 손해(?)가 막심합니다.
최대 3일의 공식적인 휴일을 날려먹은 셈입니다.
하지만, 고향 생각하면 그리고 부모님 생각하면 그리고 가족과 친척 생각하면,
그런 생각은 눈 녹듯 사라집니다. ( 라고 굳게 믿고 싶습니닷...! -.-; )


        추석, 늘 그렇듯이^^; 전 좀 부쳤습니다. & 몇가지 전 부치기 팁! ^^


명절이면 늘 그렇듯이, 부모님 댁엘 갑니다.
저희는 다행히 굉장히 먼(?) 곳에 부모님 댁이 있습니다.
승용차로 대략 20분 내에 본가와 처가가 있습니다. 꽤 멀죠? ^^
웃자고 한 이야기니까, 죽자고 달려들진 마시길. ^^a
 

명절이면 늘 그렇듯이, 전을 부쳤습니다.
이번에 특별히 기록할만한 사항은 밀가루 반죽입니다.
밀가루와 물을 눈대중과 손대중으로만 딱 맞게 섞었습니다. ^^
밀가루 넣고, 물 넣고, 반죽 만들고, ... 요걸 3회 반복한 끝에(!)
예술적인, 딱맞는(!) 반죽을 만들어 냈습니다. 기뻤습니다. ^^v
 

명절이면 늘 그렇듯이, 전 3종 세트는 기본입니다. ^^
입이 아니라면, 눈으로라도 맛을 좀 보시라고 담아봤습니다.
전 부칠 땐 컴팩트 디카를 꼭 챙긴다죠. ^^
 

이건(↓) 고구마전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색깔도 노릇노릇하게 잘 익었습니다.
적당히 강한 불에 두번 정도 뒤집는 것이 제일 좋은 것 같습니다.
 

이건(↓) 오징어전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징어에선 즙(?)이 납니다. 자주 팬을 닦아내야합니다.
한번 부치고 닦아내고, 한번 부치고 닦아내고, ...
고생스럽더라도 요걸 반복해야 합니다.
전이 나름 깨끗한 비결입니다. ^^
 

이건(↓) 동태전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닦아내는 부지런을 좀 떨었더니, 전의 색깔이 여전히 곱습니다.
동태전은 부서지기 쉽지요. 역시 좀 강한 불에 얼른 익히고
가급적 적은 횟수의 뒤집기를 해야 모양이 곱습니다. ^^
광량이 부족해서인지, 마음이 급했던 것인지,
찍어놓고 보니, 사진이 좀 흔들렸군요. 큿.
 

본래, 명절에는 부모님 댁에 갈 때,
한번도 안 쓴 새 목장갑을 챙겨가는데요.
이번에는 좀 서둘다가, 챙겨 놓은 목장갑을
식탁에, 그녀의 앞치마와 함께 두고 나섰지 뭡니까. ㅠ.ㅠ

젓가락과 뒤집개를 쓰는 오른손 손가락 바깥면에
끓는 기름이 튀면서 자꾸 어택해 들어왔습니다.
다행히 물집이 잡히거나 하지는 않았지만
한 삼사일 따끔거릴 것 같습니다.

반죽도 잘하고, 전도 잘 부쳤는데,
프로(?)답지 않게 손가락에 데미지를! ㅠ.ㅠ
 

명절이면 늘 그렇듯이, 허리가 좀 끊어질 듯 합니다.
하지만, 명절 증후군은 없었고, 앞으로도 없을 겁니다.
가족을 만나고 얼굴을 보고 식사를 함께 하고 ...
나름 적지 않은 의미부여를 합니다.

허리는 아프지만, 그리고 손가락은 따끔거리지만,
그래서, 명절증후군은 없습니다. ^^
 

모쪼록 풍성한 추석, 넉넉한 한가위 되시기 바라겠습니다.
멀리 가신 분들, 추석 잘 본내시고 안전하게 복귀하시고,
일 하시는 분들, 위로와 격려의 말씀을 전하고 싶습니다.
덕분에 한국사회와 경제가 굴러갑니다. ^ㅁ^
전 좀 드시면서 힘내시기 바랍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한가위의 정을 함께 나누시려면 손모양 추천버튼을 쿡! ^^


2009 1002 금 21:50 ... 22:50  비프리박
2009 1003 토 08:30  예약발행


p.s.
이 글은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




  1. BlogIcon Tessie. 2009.10.03 09:1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모든 남자들이 비프리박님댁처럼 되는 날을 기다리며.박수를....짝!!!!

  2. BlogIcon 바람처럼~ 2009.10.03 09:4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멋지십니다!!

  3. BlogIcon sephia 2009.10.03 12:5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님은 한강도 안 건너시는분이 무신. ㄱ-

    울 부모님은 이번에 본인 떼놓고 아산만을 건너셨습네. ㄱ-
    (참고로 우리집의 아산만 넘기는 연례 행사. ㄱ-)

    • BlogIcon 비프리박 2009.10.05 03:5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한강은 나들이 갈 때나 건넌다죠. ^^

      세피아님 부모님은 아산만까정 가셨군요. ^^
      연례행사라면 대략 추석이랑 설날? ^^

  4. BlogIcon .. 2009.10.03 14:38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명절증후군.... 난 어렸을 때부터 제사가 많아서 전 부치는건 일상다반사였는데...
    추석 지나고 일주일 있으면 또 제사..ㅋㅋ
    어차피 하는거 좀 즐겁게 하면 안 되나, 왜 그렇게 다들 싫은 티를 내는지 모르겠다며....
    그런다고 없어질 일도 아니고... 좀 긍정적으로 살자구요!!

    - 현모양처를 꿈꾸는 여자-

    • BlogIcon 비프리박 2009.10.05 03:5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그쵸. 제사가 많은 집이라면 전 부치는 일은 다반사지요.
      한숨 돌리면 제사가 돌아오고 말이죠. ^^;
      맞습니다. 어차피 하는 거 즐겁게 의미부여를 하면서 하면 좋지~ 말입니다.
      그래서 명절증후군은 없다는 생각을 합니다.
      사실 명절증후군은 육신보다 마음에 먼저 오는 거, 아니겠어요.

      긍정적으로 살면 좋겠습니다. 그러려구 노력중이고요. ^^

  5. BlogIcon Lucia 2009.10.03 18:16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역시나 전은 비프리박님의 차지였군요. 아주 흐뭇해요. 호호호~
    저도 오늘 야채전 부쳤어요. 김치전도 할까? 동그랑땡도 할까? 지인들과 의견을 나누다가..
    구찮은데 야채전만 하지 뭐. 결정해서 어젯밤에 장 봐와서 오늘 아침에 부쳤지요.
    그래도 제가 부친 전을 다들 맛있게 먹어서 흐뭇했다는거 아닙니까. ㅋㅋㅋ

    추석 쇠고 바로 치앙마이로 가는건 아니구요.
    제 룸메가 태국에 온지 이제 7개월째인데 치앙마이와 매솟 빼고는 가본데가 없어서..
    슈퍼바이저 부부님과 함께 북쪽으로 단촐한 여행을 갈 예정입니다.
    그 여행 후에 비자 익스텐션을 하고 매솟으로 내려갈 예정이에요.

    사실 좀더 쉬고 내려갈 수도 있지만,
    매솟에서 저와 제 룸메가 꼭 해야하는 프로젝트가 있어서요. 일정상 내려가야합니다.
    조금은 안타깝기도 하지만 거짓말 조금 보태고 그새 매솟이 그립기도 해서요. 크큭.

    그나저나 오징어 전과 고구마전... 으아..먹고싶슴다. 꿀꺽~

    • BlogIcon 비프리박 2009.10.05 04:0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역시 전은 내차지~~~! ^^
      언니야는 시집 오기 전에 전을 많이 부치진 않았다고 하더라구요.
      그래서 아마도 전을 좀 부치는 일이 힘들었을 수도 있는데,
      마침 그게 나한테는 딱 맞는 일이라서 넘흐 다행이지요.

      치앙마이에서 전을 좀 부쳤군요?
      때 되면 전을 좀 부쳐 먹고 그래야 함다. ^^
      다들 맛있게 드셨으니 더더욱 기뻤을 듯.

      아하. 바로 돌아가는 것은 아니고
      슈퍼바이저 부부와 단촐한 여행을 가는군요.
      그래저래 이젠 완전 태국 토박이가 된 듯 합니다. ^^
      흠흠. 비자 익스텐션은 그곳에서 바로 되나요?
      울 나라 안 들어오고도 되는 모양이네요? ^^ (이건 여권 기간인가? 큭.)

      프로젝트다 뭐다 많이 바쁘지만 그래도 매솟이 그리운 곳이 되었군요. ^^

      상하지만 않으면 전을 좀 보내주면 좋겠구만. ^^

  6. 유리아빠 2009.10.04 14:46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전... 좀 도와주고 싶어도(도와준다...이게 명절에 남성들의 기본 자세이고, 여성들이 섭섭하게 여기는 것 중 하나) 가까이 오지 말라는 아내의 배려... 아무래도 동서와 함께 이야기하면서 일하다 보니, 소가족의 추석 준비답게 쉽사리 끝나더군요.

    그래서 올해도 명절증후군 방지에 도움 안되는 남편이 되고야 말았습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09.10.05 04:0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그렇죠. 도와주는 게 아니라 제 할 일을 제가 하는 거지요.
      그렇게 생각하면 좋겠습니다.
      저야, 그냥 제가 할 일, 제가 하는 거란 생각을 하는 정도는 된 것 같습니다.

      소가족이라시니, 저희도 소가족이거든요.
      할아버지가 막내셔서, 그리고 할아버지의 자손들이 좀 뿔뿔이 흩어져서
      전지구적으로 살다보니(?) 명절이라고 해도 뵙는 범주는 좁습니다.
      시끌벅적하지 않고, 단촐하게 준비하고, ... 그렇게 지나갑니다.

      명절증후군은 마음으로 먼저 오는 것이니 유리엄마 잘 챙겨주심 되지 않을까요?
      마음으로. ^^

  7. BlogIcon raymundus 2009.10.04 15:1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오오..아내들이 좋아라 할만한 그런 남성이셨군요^^
    올해는 전부치는거 도와주지도 않고 빈둥거리기만 했어요 ㅎ

    • BlogIcon 비프리박 2009.10.05 04:0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나, 이대 나온 여자야!"가 아니라
      "나, 전 부치는 남자야!"라고 해야 할까요? 크흣.
      천국님은 그래서 휴식을 취하셨단 말씀이죠? ^^

  8. BlogIcon ageratum 2009.10.05 07:5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저희 집이 차례를 지내기 떄문에 아무대도 안갔습니다..^^
    저는 전은 안부치는 대신 밀가루를 묻히죠..ㅋㅋ
    동그랑땡을 만들기도 하고..^^:ㅋ

    • BlogIcon 비프리박 2009.10.06 13:1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아. 부모님과 같이 계시죠. 큰댁이시군요.
      제가 결혼하기 전까지 그랬더랬습니다.
      결혼 후에는 다행히 가까운 곳에 양가 부모님이 계시네요.

      밀가루 묻히는 일을 하시는군요.
      제가 밀가루묻히기+전부치기를 2단콤보로 한다면 믿으시겠습니까. ^^

  9. BlogIcon Slimer 2009.10.05 09:4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전 전부치기는 작년에 마스터 했구요.. 올해는 재래시장 장보기에 도전했다가 팔 다 뽀사지는 줄 알았습니다.
    헌혈을 미리하지 않은게 참으로 다행이더군요.. 지난 수요일에 하려다 참았는데 그 때 했으면 팔에 대박 멍들뻔 했습니다..ㅜㅜ
    저희 아버지는 장남일 뿐이고... 저는 막내 아들일 뿐이고... 작은 어머니들 차례지내기 9시간 전에 내려왔을 뿐이고~~~~ 차례만 지내고 낼름 올라가서 전 부쳐놓은거 혼자 다먹었을 뿐이고.. 2개월간 헬스클럽에서 뗘냈던 살들 다시 돌아왔다는게 제일 절망적인... 아~~~ 인생 부질 없어요...ㅜㅜ

    • BlogIcon 비프리박 2009.10.06 13:1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오옷. 차례상 또는 제사상 장보기, 그 정도 수준까지 도달하셨단 말입네까.
      흠흠. 일단 어깨가 좀 튼튼해야겠군요. 재래시장을 돌아다니려면요.
      근데 이미 전 부치기를 마스터하셨다니... ㅎㄷㄷ
      저는 전을 부칠수록 오묘한 맛에 빠져들어 끝이 없는 것 같습니다만. ㅠ.ㅠ

      마지막의 "뿐이고!" song은 어째 비애가 묻어납니다.
      왜 작은 어머니들은 매번 차례 지내기 전에 임박해서 도착하는 걸까요.
      그걸로 미스터리북을 구성해서 몇가지 시나리오로 재탕 삼탕하는지 한번 살펴봐야 할 듯 합니다. ㅠ.ㅠ

  10. BlogIcon 에너자이죠 2009.10.05 12:0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올 추석때 문어전을 먹어봤는데,
    그것도 맛있더군요..

    전부치느라 고생한 와이프 1시간동안 안마하는데,
    내년부터 전부칠까 생각도 들더군요.. ㅎㅎ

    • BlogIcon 비프리박 2009.10.06 13:1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문어전을 한번 시도해봐야겠는데요.
      아무래도 반건조 문어가 좋을 거 같네요. ^^

      아하하. 안마를 하시는 것이 더 좋습니다.
      전 부치는 거 빠져들면 뒤집개를 잡을 때 마음이 편해집니다. ㅠ.ㅠ

  11. BlogIcon G_Gatsby 2009.10.05 22:1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음 맛있었겠군요.!!!
    저야 뭐 워낙 요리에 자질이 없어서 명절이 되어서 도와드린적이 없는것 같네요.
    비프리박님은 요리도 잘하실듯. 크큭.

    • BlogIcon 비프리박 2009.10.06 13:2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맛은 세월이 갈수록 더 깊어지는 것 같습니다. ^^
      요리는 제가 원래 잘 못하는 편이구요. 하다 보니, 전이나 좀 부치게 된 것 같습니다.
      흠흠. 개츠비님도 파고들면 요리마스터가 되실 수도. ^^

  12. BlogIcon 지구벌레 2009.10.05 23:4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저도 전 좀 부칩니다..^^..
    나름 노하우도 생기고 있다는....
    하지만 역시 부치는 것보다는 먹는게 좋습니다..ㅎㅎ..
    참...그래도 찌짐 부치고 있으면 집사람은 좋아하죠...가정의 평화도 한걸음 더 갑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09.10.06 13:2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그쵸. 전을 부칠수록 노하우가 생깁니다.
      이번에 반죽을 예술로(?) 해내면서 더더욱 그런 생각이 굳어지더군요.
      하하. 역시 전은 부칠 때 먹어주는 맛이 짱이죠. ^^
      집안일을 우리의 일로 인식하고 실천할 때, 가정의 평화는 물처럼 스며드는지도 모르겠습니다. 하하핫.

  13. BlogIcon mingsss.net 2009.10.06 12:08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저도 전을 두광주리(큰거!)나 부쳐내느라
    추석 전날은 아침부터 밤까지 기름으로 샤워를 했지요..ㅋㅋ
    그날은 부치고 바로 뻗어버렸습니다 =_=
    동그랑땡, 버섯전 같은건 정말 어렵지요!
    재료의 특성상 팬을 자주 닦아줘야만 하니까요 ;_ ;
    베풀박님도 정말 고생 많이하셨어요 ㅎㅎ
    아아주 큰 도움이 되셨을듯!

    • BlogIcon 비프리박 2009.10.06 13:2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아아. 그 기름으로 샤워한 느낌. 바로 그거야!
      전을 다 부친 후, 꼭 비누 샤워를 한다니까.

      두 광주리 부쳐냈구나. 나도 대략 엇비슷할 걸.
      근데 올해는 좀 적었다는. ^^;;;
      그런데도 허리는 부러질 것 같다는. ㅠ.ㅠ

      재료의 특성상 자주 닦아내줘야 하는 걸 알고 실천하게 된다면
      보기도 좋은 전을 만들어내는 수준으로 가고 있지 않나. 싶다니까. ^^

  14. BlogIcon please 2009.10.13 06:03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헐...최수종처럼 모든 남자들의 공공의 적?이 되실까 염려가 되네요.
    하지만 훌륭하십니다.
    명절때마다 가정의 평화와 가족의 건강을 지키느라 열심이시군요.
    저도 좀 배우고 싶지만, 저희집에선 남자가 나서면 욕먹는 분위기라서요. ^^;;;
    고기를 굽는다거나 상차리는 걸 돕는다거나 하는 정도는 돕고 있지만, 전 부치는 일처럼 직접적인 걸 도운 적은 아직 없습니다.
    승용차로 20분내외라는 장거리?를 뛰시고 또 명절 음식준비까지 하셨다니... 정말 고생하셨습니다.
    확실히 기름을 많이 쓰는 음식은 만드는 과정이 여러가지로 좀 난감한 면이 있죠.
    기름 튄 부위에 약은 바르셨나요?
    이번에 잘 배우고 갑니다. ^^

    • BlogIcon 비프리박 2009.10.15 06:4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남자들의 공공의 적이 된다 하더라도 제 옆의 그녀에게 사랑을 받는다면...! 크하핫.

      명절 때마다 하는 일은 좀씩 늘어납니다만, 의미부여가 잘 되는 편입니다.
      하기 싫어서 피하고 싶지 않고요. 오히려 하려면 제대로 하자, 라는 생각에 가깝죠.

      아. 남자가 부엌일 하면, 음식 만드는 데에 손대면, ...
      불호령이 떨어지는 집이 있죠. 플리즈님 댁 분위기가 그렇군요.
      당분간 그냥 묻어가시면서 편안함을 만끽하십쇼. 결혼 후에는 또 어찌될지 모릅니다. 큭.

      본가나 처가나, 너무 먼-.-a 거리에 있다 보니 주변에서 부러움의 시선과 욕을 많이 받습니다.
      그래도 진짜 멀리 가는 그들을 생각하면 마음이 안 편합니다.

      기름이 튄 부분은, 쓰라리고 따끔거리다가, 한 3일 지나면 낫더라구요. 물집이 잡히지 않는 한.
      이번에도 그런 경우였습니다. 처음부터 그럴 줄 알았다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