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대한민국은 '관광공화국' '여행천국'이라고 불려도 손색이 없을 거 같습니다.
사시사철 전국 어디를 가나 여행을, 관광을, 나들이를, ... 온 분들로 북적입니다.
저희 내외도 거기에 일조하고 있음을 부인하긴 힘들고요. ^^a

집 나가면 고생인데, 돈 들이고 시간 들여 여행을 왜 가냐는 분들도 있고,
어차피 내려올 거 왜 올라가냐며 등산객을 욕하는 분들도 있지만,
저나 처나, 한살이라도 젊을 때, 돈 들이고 시간 들여 여행을 많이 다니자는 생각입니다.
저희에게 있어서 여행은 본능이라고 생각하지만, 그래도 왜 여행을 하는지에 관해 글을 적은 바 있습니다. (
http://befreepark.tistory.com/678 참조.)



        여행 떠날 때 반드시 챙겨가는 필수품을 적어본다면?

이런 바다를 보는 것도 여행을 가는 빼놓을 수 없는 이유겠지요. 전라남도 여수 향일암 가는 길. 2009. 0729. 수.



그래서(!) 이 대목에서(?) 여행 필수품에 관한 서로의 생각을 한번 나누고 싶어졌습니다.

다들 엇비슷하시겠지만, 여행 갈 때 꼭 챙겨가는 필수품은 어떻게 같고 다를까...
그것이 궁금해졌습니다. 서로의 생각을 나누고 공유하다 보면 힌트가 될 수도 있구요.


이런 생각을 하게 된 데에는, 비교적 최근에 읽은 무라카미 하루키의 어떤 책이 적지 않은 작용을 한 것이 사실입니다. 무라카미 하루키가 여행 필수품에 관해 적은 것을 옮겨와 봅니다.

<하루키씨가 챙기는 필수품>

매일같이 올림픽 스타디움으로 오는 셈인데,
이쯤에서 내 가방 속의 '필수품'을 점검해 보자.

   1. 선글라스와 안경(이게 없으면 잘 안 보인다.
   2. 선크림(태양이 뜨거우니 필수품)
   4. 폴라로이드 카메라(거의 사용하지 않지만 간혹 도움이 된다)
   5. (필수품)
   6. 노트북(iBook)
   8. 철도시간표와 공식 가이드북(길을 잃고 헤매지 않기 위해)
  10. 기타(사탕, 필기도구, 메모지, 한가할 때 읽을 책)

무라카미 하루키, 승리보다 소중한 것, 하연수(옮김), (문학수첩, 2008), 173-174쪽.
   * 총 338쪽.   * 원저 - 村上春樹, Sydney!, 2001.


크게 다르지 않은 것 같습니다. 저희는 물을 현지에 가서 병에 든 생수로 사먹지만 하루키는 그것을 별도로 챙기고 있었습니다. 올림픽이 열리는 시드니였기에 그랬을까요? ^^


이제, 제가 여행 갈 때 챙기는 것을 7가지만 적어봅니다.

<비프리박이 챙기는 여행 필수품>

1박2일 또는 2박 3일 또는 그 이상의 여행을 떠날 때 챙기는 '필수품'들입니다.

   1. 수첩 (기록과 메모를 못한다면 굉장히 깝깝할 거 같습니다.)
   2. 지역별 안내지도 (행선지가 변할 수도 있거든요.)
   3. 지도책과 내비게이션 (멀리 갈 땐 꼭 챙겨야 합니다.)
   4. 카메라 & 충전기 (충전을 만땅!으로 해도 충전기는 챙깁니다.)
   5. 노트북 (메모리카드가 공간 부족을 알려올 때가 가끔 있더군요.)
   6. 넉넉한 현금 (신용카드가 무용지물인 곳이 아직도 꽤 됩니다.)
   7. 아이스박스 (해안, 어시장을 가면 장을 보게 됩니다.)


자, 이제, 당신 차례입니다.
당신은 1박 2일 또는 그 이상의 여행을 떠날 때 어떤 것을 반드시 챙기십니까. ^^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글의 내용이 유익하셨다면 요기 아래의 추천버튼을 쿡! ^^


2009 0824 월 12:55 ... 13:35  비프리박


p.s.
인터넷 주소창을 보니, 이 글이 700번 글이군요. 700번째 글은 아니구요. ^^a
현재 660개의 글을 세상으로 내보낸 상황이네요.
둘의 차이 40개는 비공개글이거나 삭제 포스트거나, 그렇습니다.
일단은 700포스트 발행을 향해 달려가야겠군요. 대략 다음달 20일경? ^^a   .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




  1. BlogIcon 라오니스 2009.08.24 13:4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저는 여행간다면.. 카메라 정도만 꼭 챙기는 것 같습니다...
    가끔 지도와 지역안내서.. 여행지와 관련된 책 정도...
    나머지는 필요할 때 현지조달하죠...ㅎㅎ
    즐거운 한 주 되시길 바래요..^^

    • BlogIcon 비프리박 2009.08.24 18:1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그쵸. 카메라는 대세가 된 것 같습니다.
      소수의 전유물이던 것이 대중들의 손에 들어온 면도 있구요. 특히 dslr...! ^^
      지도책과 안내지도 그리고 여행관련서적들.
      저랑 비슷하세요. ^^
      그 외, 현지조달하는 마음자세까지 말이죠. 반갑! *^^*

  2. BlogIcon mingsss.net 2009.08.24 14:55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전 지도와 안내서 같은것 모두 카메라에 담아가요 ㅎㅎㅎ
    휴대폰과 카메라 외에 전기제품은 별로 안들고 가는군요 'ㅂ' (아! NDSL게임기를 들고가기도 ㅋㅋ)
    책이랑 수첩, 팬하나, 모자, 썬크림, 비비크림, 물티슈, 티슈, 지갑, ..... -_-; 많군요 생각보다....

    • BlogIcon 비프리박 2009.08.24 18:1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카메라에 담아가는 것의 장점도 있겠어.
      일단 휴대물의 중량과 분량을 줄여주니까 말이야.
      카메라 액정창이나 핸드폰 액정창으로는 확인하기가 갑갑한 면도 있고,
      승용차를 주로 이용하는 입장이라 무게와 분량을 별로 고려치 않는 입장이라,
      일단 우리는 다 챙겨서 가는 편이야.

      흠흠. 그 외에 게임기와 비비크림과 물티슈는... 크흣.
      밍스를 알 수 있는 단서가 되는군. 하하.

    • BlogIcon mingsss.net 2009.08.24 22:55 | Address | Modify/Delete

      사실 '필수'라는 단어가 무서워서 안써서 그렇지
      전 짐을 엄청 간소하게 싸는 편인데도
      몸과 마음의 위생(?)을 위해 들고가야 할 것이 너무 많아요 =_=
      여름에 여행할땐 특히요!
      베풀박님도 사실은 언니야 것을 얻어 쓰시기에
      일부러 안 챙겨도 되는 건지도 모르지요! ㅋㅋ
      이번에 여자애들 4명이서 여행하면서 느꼈는데 참
      여자는 짐이 많을 수 밖에 없어요 ㅋㅋㅋㅋ
      어떤 친구는 수분크림, 아이크림, 매일 챙겨먹는 영양제까지!!
      들고 다니더군요 -ㅂ-

    • BlogIcon 비프리박 2009.08.26 04:3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맞아.
      좀 긴 여행갈 때 짐이란 게 필수품 외에도 왜 그리 많은지. 크흐.
      몸과 마음의 위생을 위해 들고가야 할 것이 많다는 말에 백번 공감함.
      언니야 것을 땡겨(?) 쓰면 되므로 나는 조금 편해, 맞아. ^^
      흠흠. 아무래도 여자는 챙길 것이 좀 더 많을 수 밖에 없는 것 같아.
      챙겨먹는 영양제까지...! 크흣.

  3. BlogIcon 참깨군 2009.08.24 19:32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바닷가로 여행간다면 저는 선크림에 한표! 예전에 강렬한 태양빛에 화상입은적이 있어 저에게는 필수입니다. 하하 ^^

    • BlogIcon 비프리박 2009.08.26 04:3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저도 여름 땡볕에 관광을 다닌다면
      반드시 선블록을 챙깁니다.
      제가 피부가 좀 연약해야지요. 카핫.

  4. BlogIcon G_Gatsby 2009.08.24 23:2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저는 거의 옷하고 몸만 가져갑니다.
    거의 이정표 없는 여행을 자주 하느라 지도나 책자는 거의 준비를 못하게 되네요.
    하긴, 준비성 없이 사는게 습성이라서 그런것도 같습니다.^^

    가을이 다가오니까 갑자기 여행을 떠나고 싶네요.

    • BlogIcon 비프리박 2009.08.26 04:3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저는 몸하고 정신머리를 챙깁니다. 하하.
      이정표 없는 여행, 계획 짜지 않는 여행, ... 나름의 멋이 있지요.
      저도, 가까운 곳으로 휙 떠나는 여행은 암 것도 챙기지 않습니다.
      조금 멀리, 조금 오래 가는 여행에서는 반드시 지도책, 안내책자, 내비를 챙기는 편이구요.

      가을은 역시 여행의 계절이지요? ^^

  5. 알 수 없는 사용자 2009.08.25 01:09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넉넉한 속옷과 양말에 몸단장도구와 이동시나 저녁에 숙소에서 볼 책. 혹은 pmp, 이에 필수적인 생활용품정도만 챙기고 최대한 짐은 줄이려 하지만 항상 짐은 무거워 지더군요..ㅋ

    • BlogIcon 비프리박 2009.08.26 04:3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여행이란 게, 몇박을 하게 되면,
      최대한 짐은 줄인다고 줄이지만 결국 늘어날 수 밖에 없는 것 같습니다.
      훔흠. pmp가 눈에 띄는군요. ^^
      어떤 제품을 쓰는지 여쭈어도? ^^a

  6. BlogIcon ageratum 2009.08.25 08:3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저는 여행 준비물로 DSLR만 제대로 챙기고..
    나머지는 제대로 안챙기는거 같아요..^^:

  7. BlogIcon 찬늘봄 2009.08.25 12:5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요즘은 주소만 있으면 네비로 다 가니까요...
    갸야할 곳 주소는 꼭 챙겨요..
    글고 카메라, 현금..
    그리고 입을 옷정도요.. ㅎ~

    • BlogIcon 비프리박 2009.08.26 04:3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꼭 가야할 곳이라면 주소를 꼭 챙겨얍죠.
      정확한 상호(?)를 챙기는 것도 괜찮구요.
      흠흠. 아직 현금을 준비해야만 하는 면이 있습니다. 그쵸.
      카드 결제가 안 되는 곳이 의외로 좀 있더란 거죠. -.-a

  8. BlogIcon sephia 2009.08.25 13:3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노트북과 mp3, 휴대폰, 책, 입을 옷 정도요?

    • BlogIcon 비프리박 2009.08.26 04:3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mp3는 카오디오를 이용하는 편이지만
      승용차 여행이 아니면 반드시 챙겨얍죠. ^^
      휴대폰은 가지고는 다닙니다만 필수품이라고 생각은 하지 않는 것 같습니다.
      간혹 그냥 "확 놓고 가?" 하는 생각도 한다죠.

  9. BlogIcon 지구벌레 2009.08.25 19:2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전 이제 70개째의 포스팅을 향해 달려갑니다..ㅎㅎ..
    요즘 자주 못들렸네요.
    즐거운 저녁되세요.

    • BlogIcon 비프리박 2009.08.26 04:3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벌써 70개를 돌파하셨나요? (라고 물어보면 말이 되겠죠? ^^)
      못 뵈었는데, 바쁘신 일이 있으셨나 봅니다.

  10. 알 수 없는 사용자 2009.08.26 08:19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작년에 산것같은데... 아이스테이션 u43을 쓴답니다. dmb도 되는걸 사자! 해놓고 dmb는 두어번 본거 같아요..;;
    핸드폰도 dmb폰 사고는 그래놓고 정신못차리고 또 그러더라고욬ㅋ

    • BlogIcon 비프리박 2009.08.26 09:0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아. 멋진 u43이군요.
      제가 가르치는 애들이 인터넷강의 듣는다고 u43 쓰는 거 봤네요.

      흠흠. 저도 살 때는 이것저것 따져서 구입하지만
      실제론 그 기능을 다 못 쓰는 게, 한둘이 아니지요. -.-a
      그래서, 언젠가부터는 다기능지향성을 접었습니다. ^^

  11. 알 수 없는 사용자 2009.08.30 12:28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하루키의 경우도 여행갈땐 저희들과 별반 다르지 않는군요? ㅎㅎ

    저 같은 경우엔 해외로 나갈땐,
    현지인들에게 줄 '선물'을 꼭 챙깁니다.
    의외로 도움받는 일도 많고 사랑스러운 사람들도 참 많아요.

    인도같은 경우에는 'made in korea'볼펜을 그리 좋아합니다.
    가게가서도 너 펜 잇니, 펜 있으면 디스카운트 해줄께 합니다 ㅎㅎ
    한국'제'가 좋다고 생각하는모양이에요.아니나 다를까 인도펜은 물가에 비해 비싸고 질이 않좋아요.
    집에서 굴러다니던 펜들이 귀한 신분으로 변신하는 것, 참 신기하죠?

    • BlogIcon 비프리박 2009.08.30 18:0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하루키라고 해서, 여행 준비물을 챙기는 데 있어서 우리랑 다를 게 없겠지요.
      그래서 공감을 느낀답니다. 하하핫.

      음. 적으신 스킬은, 그야말로 해외 여행의 달인들이 생각한다는,
      한 수, 두 수, ... 후를 내다보는 대단한 스킬이 아닙니까? ^^
      멋지삼.

      흠흠. 인도를 비롯해서 많은 나라들이
      메이드 인 코리아를 선호한다는군요.
      볼펜만 해도 잘 먹힐 것 같은데요?
      초코파이나 스타킹은 어떨까 싶기도 하구요.
      특히 러시아를 비롯해서 추운 지방에선 장난 아닌 임팩트가 있다던데. ^^

  12. 알 수 없는 사용자 2009.08.31 00:51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스타킹은 참고로 중국에서 그렇게 좋아한다고 하네요.
    made in korea가 세계적으로 퀄리티로 유명한 모양입니다.
    네팔에서는 한국 티셔츠는 입던 거 늘어진 거 유행지난 거 상관없이 가지고만 가면
    네팔제 새 것으로 교환해준대요:)

    이런데서 우리나라가 자랑스러움을 느끼네욯ㅎㅎ

    • BlogIcon 비프리박 2009.09.01 00:0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아. 중국에서도 좋아하는 아이템, 스타킹이군요. ^^
      메이드 인 코리아가 세계적으로 명성을 얻은 모양이긴 한데,
      국가적 위상은 2008년 이후 급추락하고 있는 것 같습니다.
      뭐, 하는 짓거리를 봐도 그럴만 하다는 생각이 들구요.

      흠. 네팔에 갈 때는 이것저것 많이 챙겨가야겠는 걸요? 하핫.